티스토리 뷰

여대생 남자선배 지칭 호칭 어떻게 부를까? 남자선배 어떻게 불러야할까?

여대생이 남자선배 부르는 호칭 선배, 형, 오빠 등 시대마다 호칭이 달라져




‘선배→형→오빠→?’

무슨 말일까요. 여자대학생이 남자대학생 선배를 부를때 부르는 표현입니다. 여자대학생이 남자대학생 선배를 부를때 다양한 표현들이 존재합니다. 왜 그럴까요. 또 어떻게 부를까요. 캠퍼스 생활을 엿볼수 있는 하나의 계기가 되어 이를 알아봤습니다.


최근 회사일로 출장을 갔다오다가 KTX를 탔습니다. 여정에 취해 막 눈을 감으려는데 앞자리에 앉은 대학생들의 소곤대는 소리를 듣게 됐습니다. 4명이 앉을 수 있는 가족좌석을 양옆으로 표를 예매했더군요.


캠퍼스-호칭-캠퍼스커플-대학생활-대학-호칭-오빠-선배-형대학생들의 남자 선배를 부르는 호칭은 어떻게 될까.


1. ‘오빠’ 는 최근 대학생들의 어법?

“오빠, 시험 잘쳤으니 여자친구한테 이젠 잘해주세요.”

후배뻘로 보이는 여자대학생이 선배뻘 되는 남자대학생한테 하는 말이더군요. 아마도 취업시험을 치고 내려오는 중이었나 봅니다. 오빠라고 하기에 처음엔 남매인줄 알았습니다. 그런데 대화를 찬찬히 듣고 보니 같은과 선후배 사이더군요. 군대를 갔다온 예비역 선배와 사실상 함께 졸업하게될 졸업동기생인 여자후배들간의 대화였더군요.


2. 선배는 예전세대들의 어법?

필자가 대학을 다닐무렵의 호칭은 '선배'였습니다. 남녀를 불문하고 학번이 빠르면 '선배'로 호칭이 통일되었습니다. '선배'라는 호칭 때문에 에피소드도 종종 발생하곤 했습니다. 한번은 서클 모임에서 한 선배를 불렀습니다. ‘김선배!’라고 불렀더니 3명이 동시에 대답을 하더군요. 그 '선배' 중엔 물론 남녀선배들이 골고루 섞여 있었습니다. 이렇듯 필자가 대학초년병시절엔 ‘선배’라는 명칭으로 불렸습니다.




☞ 세미예 블로그 관련 글
소개팅때 싫은 상대의 직업은?…미혼남녀 솔직한 속내 엿봤더니
사랑에 빠지고 싶다면?…매력적인 모습 만드는 법 따로 있었네
사랑고백은 누가 먼저?…사랑고백 절묘한 타이밍은 언제?
애인과 오래 사귈지 알수 있다?…연인의 뇌를 봤더니?
선배동창, 동창선배?…직장생활 참 껄끄로운 관계!
연상의 부하직원, 연하의 직장상사 어느 쪽이 더 힘들까?
직장후배한테 완전 당했어?…청첩장 받고 빵터진 사연
처세술 잘하는 비결은?…처세술 잘하면 성공이 보인다?
후배의 실수 때문에?…후배실수 책임 누가? 어떻게?
돈빌려 안갚는 직장선배 어떡해?…직장인들 돈거래 속내를 엿봤더니
난처? 난감?…나이 어린 선배·나이 많은 후배 어떡해? 


3. 어느 순간 등장한 ‘형’이란 어법?

군대를 졸업하고 복학했더니 한 여자후배가 느닷없이 ‘형’이라고 부르더군요. 처음엔 참으로 낯설고 이해할 수 없었습니다. 그래서 그 여자후배에게 ‘형’이 뭐냐고 했더니 모두들 ‘형’이라고 부른다더군요.


대학생활을 하면서 겪어보니 그 당시엔 예비역 남자선배를 한결같이 ‘형’이라고 부르더군요. 이러다보니 그 시절엔 에피소드가 더 많았습니다. ‘형’이란 표현이 자유자재로 사용가능하기 때문이죠.


다른과 동성의 친구를 모임에서 처음 만나 스타디 모임을 하게 되었을때 초반 서먹해서 서로가 ‘형’이라고 불렀습니다. 서로가 ‘형’이라고 불렀죠. 그런데 그 스타디의 여자후배마저도 우리를 ‘형’이라고 불렀으니 한마뒤로 뒤죽박죽 된 것이죠. 또 한번은 스타디그룹 자리에 대학원 선배가 지도차 참석했습니다. 당시 그 선배랑은 친했기 때문에 ‘형’이라고 불렀습니다. 그러다보니 온통 ‘형’이라는 표현일색이더군요.


그래도 구분이 가능했던 것은 입모양과 말하는 방향을 보면 누구를 가르키는 지 금방 알 수가 있었습니다.


'형'이란 표현은 아마도 학형에서 비롯된 말일 것입니다. 학형을 줄여서 '형'이라고 부르는데 그냥 '형'이라고 해버리니 남자들 사이에서 부르는 '형'과 비슷해 보이지 않습니까.

4. ‘오빠’라는 호칭의 변화 세월의 흐름 실감나네!

최근 대학생들의 대화를 이곳 저곳에서 듣다보면 남자선배를 ‘오빠’라고 부르더군요. 필자가 대학을 다닐 당시엔 여자 대학생들이 ‘오빠’라고 부르면 큰일날 소리라며 펄쩍뛸 표현이었습니다. 그 당시 농담삼아 유행했던 게 ‘오빠’라고 부르면 결혼을 전제로한 연인사이처럼 인식된 것이죠. 말하자면 ‘오빠→아빠(남편)’가 된다는 그런 이상한 논리때문이였죠. 그 당시의 여대생들에게 ‘오빠’라는 표현은 펄쩍 뛸 표현이었는데 요즘 대학생들은 스스럼없이 부르더군요.


5. ‘오빠→?’ 다음은 뭘까

캠퍼스의 언어 변천과정을 생각해보니 그 다음에 올 용어가 참으로 궁금해집니다. 선배가 다시 등장할까, 아니면 ‘형’이 다시 등장할까, 또 그것도 아니라면 ‘오빠’라는 표현이 앞으로도 계속될까?


여러분은 어떤 세대에 속하나요? 또 앞으로 유행할 용어는 뭘까요. 이를 지켜보는 것도 또하나의 재미가 아닐까요. 


댓글
  • 이전 댓글 더보기
  • 프로필사진 티스토리 저도 대학생이지만 선배, 선배님이라고 잘 안 부르고 거의 오빠, 언니로 다 통일합니다. 위에 댓글 다는 분들 대학이 약간 특이한 경우 아닌가요? 그리고 남자들은 누나누나 잘 그러는데 왜 오빠는 어감이 이상한지 잘 이해가 안가네요;; 2008.12.11 22:17 신고
  • 프로필사진 95학번 제가 다닐 땐 다들 선배라고 불렀습니다. 다만 친한 여자선배는 그냥 언니라고 부르는 경우도 있었구요.
    그런데 저 이후로 형이란 호칭은 들어보지 못 한 것 같네요.(글쓴이 말대로라면, 선배 다음엔 순서상 형이 와야 하는 거니까요.^^ㅋ)
    여학생이 남자 선배에게 형이라 부르는 것은 7,80년대쯤인 걸로 알고 있었는데... 왜 민주화 투쟁 시대를 다룬 드라마들 보면 형이라 부르는게 많잖아요.
    전 그래서 암울한 시대상황 속에서 형이라 부름은, 민주화에 대한 투쟁 같은 나름의 의지를 표현하는 방식이라 생각했습니다.^^
    2008.12.11 22:37 신고
  • 프로필사진 벡지로 89학번인데요, 여자선배한테는 언니, 남자선배한테는 선배님, 같은학번 3-4수해서 들어온 동기지만 나이많은 남자한테는 형이라 불렀어요. 이유는 과언니들이 시켰어요. 형이라 불러야 된다고.. 여기서 형은 학형의 줄임말로 알고 있어요. 2008.12.11 22:45 신고
  • 프로필사진 푸른하늘 전 06학번입니다. 저희는 나이로 정해서요 오빠 언니라고 불러요..00학번까진 저는 언니, 오빠라고 부르는데요..그 이상인 분들만 선배님이라 부르고 있어요..그 선배들 중에서 강사하시는 분이나 대학원 다니시는 분들은 선생님이라 부르고 있구요...저도 첨엔 오빠라는 말이 잘 안나왔는데요..부르다보니 선배보다 가깝게 느껴지고 편해서 오빠라는 말이 좋습니다. 2008.12.11 23:00 신고
  • 프로필사진 시험 후 전 89학번인데요 저 학교 다닐땐 남자 선배님은 "형"+선배+선배님
    여자 선배님은 언니+선배+선배님 이랍니다. 물론 대세는 형이죠
    지금의 학교는 학생들이 남자 선배에겐 오빠, 여자 선배는 언니 이렇게 부느네요... 전 지금도 형이 입에 늘 붙어다니구요
    오빠 라......
    2008.12.11 23:06 신고
  • 프로필사진 캬캬캬 남자선배가 없어서 모르겠네...; 2008.12.11 23:13 신고
  • 프로필사진 sUmiN 저희 엄마도 '오빠'라고 어떻게 하냐고, 민망하다고 그러시대요, 엄마는 '형'이나 '선배'라고 했다면서. 근데 이제 2학년 올라가는 저 같은 경우에는, 뭐 그리고 제 나이 또래 같은 경우에는 아무래도 나이 많은 남자면 다 오빠라고 생각하는 게 보통일 거에요ㅋㅋㅋ 딱히 오빠라는 말에 별 의미 없거든요 ㅋㅋㅋ 그리고 확실히 오빠가 '선배'보다는 훨씬 편한 거 같아요ㅋㅋㅋ 2008.12.11 23:15 신고
  • 프로필사진 수소입술 학교마다 분위기가 다르지 않았나 싶네요. 저는 96학번인데 학교 입학하자마자 선배님들이 모두 오빠 언니 라고 부르라고 했고 선배들도 다들 그렇게 부르더라구요. 물론 후배들도 모두 그렇게 자연스럽게 불렀구요. 오히려 이 글을 읽고 댓글들을 읽어보니 학교마다 다른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 2008.12.11 23:32 신고
  • 프로필사진 이쁜동생 그다음은... " 야! " 일까욤? 아님 그냥 이름이나 별명은 아닐까요
    점점 더 스스럼 없이 편해져 가는거니깐..
    2008.12.11 23:43 신고
  • 프로필사진 흠.. 저는 05학번 여자공대생인데 무조건 "00선배"입니다. 이름으로 누구선배~ 이렇게 부르죠. 우리과에서 제가 유일하게 오빠라는 호칭을 쓰는 사람은 저랑 의남매를 맺은 오빠랑, 제 남자친구예요~ 그런데 재밌는건 제가 아무리 "00선배~"해도 선배들은 자기를 지칭하면서 "오빠가~"한다는 거예요 ㅋㅋㅋ 가끔은 오빠라고 부르라고 강요(?)도 당한답니다; 그리고 나이가 많은 동기생에게는 "아저씨"라고 불러요. 물론 당사자들은 기겁을 하지만.. 2008.12.12 00:10 신고
  • 프로필사진 이모~~ 이모~~
    이게 좋다..
    2008.12.12 00:10 신고
  • 프로필사진 해피엔 전07학번인데 원래 중고등학교에서 거의 선배라는 개념이 없어서..(윗학년이없기도했고;)대학와서 어떻게 할까.. 하다가 선배님 선배님 이러고 다녔는데 .. 뭐랄까 - 굉장히 먼 느낌 ? 휴학잠깐하고 돌아와 보니 동기들도 그렇고 언니들도 그렇고 선배-라고 하는 사람은 한명도 없더라구요; 제 주변같은경우 .. 뭐.. 저기요- 한다거나 ㅋㅋㅋㅋㅋㅋ 그냥 오빠라고 하는 ㅋㅋ
    근데 사실 오빠라고 하니까 친근감도 더 생기고.금방친해지더라구요^ 선배님이러면 뭐랄까 .. 지금은 뭔가 어려운 존재? 이렇게 관계가 굳어버리는듯한..;; 지금 제 밑에들어온 08아이들도 ;
    예비역선배님들을 .. 형형 이러는거 보고 . 사실 놀라기도 하고 ; 절 보고 첨 보자마자 누나,언니 해서 깜놀했던 기억도 나네요 ;; 지금은 익숙해졌지만 ㅋㅋㅋㅋ
    2008.12.12 00:14 신고
  • 프로필사진 저는 98학번인데 10년 전이지만 오빠로 불렸습니다. 그런데 내성적인 여자 후배 하나가 친해지기 전에는 오빠라고 하기 낮 간지럽다고 선배라고 하더군요.

    남자들끼리는 형이라고 하고요. 저 1학년때 저희 분반을 신입생 ot부터 이끌어주셨던 형이 92학번이셨는데 ㅎㅎ 그 형 대학 들어갈 때 저희는 초등학교 졸업했는데도 대학와서 같이 술 마시고 형 형 하면서 맞담배도 피우고 그랬었네요. ㅎㅎ
    2008.12.12 00:36 신고
  • 프로필사진 니나노 오빠 다음은 아빠라는게 세상사 진리. 2008.12.12 00:46 신고
  • 프로필사진 카카 여자 후배들은 남자 선배를 둘로 나눈다 첫째는 케케묵은 구세대 선배 둘째는 소통할수있는 남자로 보이는 오빠선배 이를 잘 유추하면 다음 호칭이 나온다 첫째는 할아범 둘째는 자기~ 2008.12.12 00:55 신고
  • 프로필사진 선배 그냥 '선배~' 가 나은듯;;; 2008.12.12 01:34 신고
  • 프로필사진 이런 ㅜㅡㅜ 전 02학번인데.. 선배선배 불렀는데 어느날 술자리에서 한 선배가
    선배는 자기보다 나이어린데 학번 높은 사람한테 부르는 거라고
    선배님이라고 하던가 오빠라고 하라고
    완전 버럭 화내면서 뭐라 했는데 ㅜㅡㅜ

    책이나 텔레비전 보면서 선배선배 하는걸 로망으로 느끼고 있었는데 말이죠.
    그 담부터는 그냥 오빠라고 불렀습니다. 휴우.. =-=
    2008.12.12 09:02 신고
  • 프로필사진 여대생 여대에 다니는 저는 캠퍼스에서 남자 선배를 불러본 적이 없네요 ^^^^^^^(-_-ㅋㅋ) 2008.12.12 09:03 신고
  • 프로필사진 여대생 하나의 예로 너무 일반화시키신거 아니신지.. 늦은 나이에 대학을 아직 다니고 있는 여학생입니다..요즘 20살 21살 들이 예비역 남자들 부를때 이름 붙여서 누구누구 선배라고 부르던데요..
    어느날은 캠퍼스 지나가다가 여자아이가 형 형 하면서 남자선배 쫒아가는걸봤습니다..
    형은 별로 안쓰고 오빠란 호칭도 별로..그냥 누구누구 아무개 선배라고 부르는게 보통인거 같습니다..
    2008.12.12 09:14 신고
  • 프로필사진 ㅇㄹㄴ 별 재미도 없는 글을 -_-; 2008.12.12 09:45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