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매년 찾아오는 불청객 올해는 사라졌다?…올봄이 이상하다 왜?

봄의 불청객 황사 중국 북부와 내몽골서 발원

황사는 중국 북부지역 사막화되면서 심해져




"이상하다? 예년같았으면 바깥나들이 다니기 참 불편했는데…"
"봄의 불청객이 올해는 찾아오지 않아서 정말 다행이네요"
"해마다 찾아오는 기후현상이 없으니 이상해요"

봄이 흐벅지게 여물어갑니다. 벌써 한낮이면 식물들이 졸음에 겨웠는지 자울자울 졸고 있습니다. 올 봄은 참으로 이상합니다. 해마다 찾아오는 단골손님이 찾아오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또한 봄이 이상합니다.

해마다 우리나라를 찾은 불청객은 바로 황사이야기입니다. 해마다 봄철이면 우리나라를 찾아오는 불청객. 올해는 왜 조용할까요. 올 봄 이상합니다. 두가지 이상한 기후변화를 살펴봤습니다.

 



 


☞ 올 봄 황사없는 봄날?
올 봄 '올 것'이 오지 않았습니다. 바로 황사이야기입니다. 올 봄에는 예년과 달리 황사가 없는 맑은 날씨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5월 말까지 황사가 발생하지 않는다면, 이는 18년만의 기록이 됩니다.

☞ 황사 예보 보기좋게 빗나가?
당초 기상청이 예보한 올 봄 황사 발생일수는 5~6일 정도입니다. 이는 평년과 비슷한 수치입니다. 그러나 예측은 보기좋게 비껴갔습니다. 3월 24일과 31일 제주도와 중부 내륙에 약한 황사가 나타났고, 4월에는 속초에서 황사가 관측된 것이 전부입니다. 그나마 눈에 띄지 않을 정도로 옅었다고 합니다. 4월은 원래 황사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달입니다.

5월로 넘어와서도 황사는 관측되지 않았습니다. 올 봄 들어 전국적 황사는 단 한 차례도 없었다고 기상청은 말합니다.


☞ 황사의 역사는?
황사는 최근 발생한 일이 아닙니다. 중국의 황사 기록은 기원전 1150년 전까지 거슬러 올라갑니다. 우리나라에도 서기 174년 신라 아달왕 시절 황사 기록이 남아 있습니다. 황사는 주로 중국 북부와 내몽골에서 발원합니다. 황사가 주로 발생하는 중국 북부지역이 빠르게 사막화되면서 매년 황사도 심해지는 추세였습니다.

중국 정부의 추정에 따르면 매년 중국에서는 내몽고와 간쑤, 신장을 중심으로 2300㎢ 가량이 사막으로 변하고 있다고 합니다. 여기서 발생한 건조한 흙먼지가 북서풍을 타고 우리나라까지 내려오는 것입니다.






☞ 올해 왜 황사가 없었을까?
올해는 어떻게 황사가 없었던 걸까요? 일단 발원지에서 생겨난 황사의 농도가 약했습니다. 게다가 우리나라 주변에 저기압을 동반한 남서풍이 분 것도 한 몫 했습니다. 황사를 실어오는 북서풍이 러시아나 북한과 중국의 국경 지역으로 빠져나갔고, 저기압 때문에 비가 자주 내리면서 상층 대기의 황사가 씻겨 내려갔습니다.


☞ 황사없는 해 기록 세우나?
황사는 6월부터는 발생하지 않습니다. 5월 중순 이후에도 발생한 경우가 거의 없다고 합니다. 기상청 관계자는 "5월 말 황사 발생 가능성이 있지만 아주 옅거나 그냥 지나갈 수도 있다"며 "(이 추세라면)황사 없는 해가 될 수 있겠다"고 덧붙이고 있습다.

☞ 봄의 실종 어떻게 이런 일이?
5월은 당연히 봄이라고 생각하고 있던 사람들에게 때이른 더위에 옷장 속 여름옷 찾느라 마음이 바빠졌습니다. 도대체 여름옷은 언제부터 입어야 할까?


통상적인 여름은 6~8월입니다. 24절기로 보면 입하(5월 6일경, 올해는 5월 5일)가 여름의 시작입니다. 천문학적으로는 낮의 길이가 가장 긴 하지(6월 21일경)를 들 수 있습니다. 기상학적으로는 일 평균기온이 20도 이상, 일 최고기온이 25도 이상인 날을 여름이라고 합니다.

☞ 짧은 봄, 사라진 봄?
올해는 유난히 이상한 봄입니다. 올해 서울에서 여름에 해당하는 기온(평균기온 20도 이상)이 나타났던 날은 4월 30일 이었습니다. 마지막 눈이 내렸던 4월 3일에서 불과 27일 밖에 안지났을 때 입니다. 2011년은 5월 18일에 평균기온 20도 이상이 나타났고, 최근 30년 평균값(1981~2010년)은 5월 29일입니다.


기온을 보면 봄이 없습니다. 겨울에서 곧바로 여름으로 넘어가는 것같습니다. 여름, 이름만 들어도 싱그러운 계절입니다. 하지만 가는 봄의 뒷자락을 보며 아쉬운 마음은 누구나 마찬가지일 것입니다.
 
☞ 이상기후, 인간에 대한 경종?
이상기후 현상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닙니다. 지속적으로 일어나고 있습니다. 이러한 이상기후 현상은 인간들에게 대한 자연의 일종의 경종입니다.

인간이 파괴한 자연에 대한 일종의 부메랑으로서 경종의 하나입니다. 자연을 파괴하고 나면 그 부작용은 실로 엄청납니다. 우리가 자연을 아끼고 사랑하고 보존해야 하는 이유입니다. 무턱대고 마구 사용하는 확석연료. 또 이로 인한 환경의 파괴. 그리고 이상기후 현상의 지속.

날로 병들어 가는 지구를 살리는 일에 범지구적 관심에 귀기울이고 적극적으로 나서야  하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 세미예 블로그 관련 글
플러그 뽑았을 뿐인데?…PC습관 바꿔 줄줄세는 전기 잡았다?
구글검색 1회당 탄소배출량?…컴퓨터 사용 엄청난 탄소배출?
"여보, 함께 목욕할까?"…1년 '애(愛)테크'하면 엄청난 일이?
양치 30초에 6ℓ 물이 '줄줄'?…물 사용습관 보면 돈이 보인다?
생수야 물럿거라?…생수 퇴출운동 미국에선 무슨일이?
밤에도 태양열로 전기 만든다?…태양열 발전소 진화 놀랍다?
물에 숨겨진 엄청난 비밀은?…물의날 물의 실체 다시 봤더니?
내복을 자연이 좋아하는 까닭은?…내복의 환경적 효과는?
춥다고 온도 높이면 고지서 보고 떤다?…블랙아웃 막는 비법?
지구의 스트레스 2100년엔 경악?…2100년의 지구에 무슨 일이?
종이컵에 튀김담아 전자렌지 데웠다간?…종이컵의 놀라운 비밀?
물 하루 8잔 마셔?…물 하루 8잔은 잘못된 상식?
열대림 증가 재앙이 성큼성큼?…기후변화 현상 무서워 왜?


Trackbacks 0 / Comments 9

지구의 스트레스 2100년엔 경악?…2100년의 지구에 무슨 일이?

2100년까지 지구 식물생태계 40%가 변모

지구의 변화가 오면 사람과 동물들 서식지 옮겨야할판

기후변화는 생물다양성 축소, 공기 순환에도 악영향

 



"이대로 지구온난화가 진행되면 어떤 일이 생기나요"
"글쎄요, 무시무시한 일이 일어날것만 같아요"

지구온난화에 대한 우려가 날로 가중되고 있습니다. 자연은 자연스러울때 우리에게 적당한 환경을 제공합니다. 하지만, 인공이 가해진 자연은 이미 자연으로서의 가치를 잃어 버립니다.

자연이 자연으로서의 존재가치를 잃어버리면 그 부메랑으로 인간에게 엄청난 재앙을 안겨줍니다. 사람들은 이런 재앙을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알면서도 조금씩 실천하지 않기 때문에 날로 그 재앙속으로 빠져들고 있습니다.

지구-지구스트레스-종이컵-전자레인지-일회용종이컵-커피-지구온난화-저탄소녹색성장-이산화탄소-온실효과-이상기후-기상이변-불끄기운동-에너지-에너지절약-신재생에너지-태양광발전소-녹색-환경-지구촌-에너지-환경운동2100년 지구가 스트레스가 심해진다고 합니다.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요.

 


☞ 2100년까지 지구 식물생태계 40%가 변모
지구온난화에 대한 전망들이 많지만 안좋은 경종들이 잇따라 울려퍼지고 있습니다. 기후 변화에 따라 오는 2100년까지 지구 육지를 덮고 있는 식물 생태계의 약 40%가 숲과 초지, 툰드라 같은 형태에서 다른 형태로 변모할 전망이라고 사이언스 데일리가 보도하고 있습니다.

☞ 지구의 식물생태계 40% 정도 엄청난 변화 누가 연구했나?
미항공우주국(NASA)과 캘리포니아공대(칼텍) 과학자들은 앞으로 300년에 걸쳐 예상되는 온실가스 증가에 지구의 식물들이 어떻게 반응할지를 컴퓨터 모델로 분석한 결과 이런 전망을 얻었다고 기후 변화(Climate Change) 저널 최신호에 발표했습니다.

☞ 지구의 식물생태계 40% 정도 엄청난 변화 관련 뭘 연구했고, 무슨 의미?
미항공우주국(NASA)과 캘리포니아공대(칼텍) 과학자들의 연구에 따르면 많은 동식물의 생존 경쟁이 더 치열해지고 많은 지역에서 외래종 공격에 의한 종 교체가 일어나는 등 생태계 변화와 생물권의 스트레스가 날로 심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 지구의 변화가 오면 사람과 동물들 서식지 옮겨야할판?
생태계 변화와 생물권의 스트레스가 날로 심해지면서 얼음이나 사막으로 덮여있지 않은 육지의 대부분에서 지피식물(地被植物)의 최소한 30%가 바뀌게 되며 사람과 동물은 이런 변화에 적응하거나 서식지를 옮겨야 하는 처지가 될 것으로 이들 과학자들은 예상했습니다.

☞ 지구의 변화, 기후변화는 생물다양성 축소, 공기 순환에도 악영향?
기후변화는 이처럼 식물권의 이동을 일으킬 뿐 아니라 상호의존하는 동식물 종 사이의 생태 균형을 깨뜨려 생물다양성을 축소시키고 물과 에너지, 탄소 등의 순환에도 악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지구의 변화관련 어떻게 연구했나?
연구진은 기후변화에 대한 지구 생태계의 민감도를 알아보기 위해 특정 기후대에 적응하는 식물 생태계 유형을 예측하는 컴퓨터 모델을 적용했습니다. 이들은 유엔정부간기후변화위원회(IPCC)의 4차 보고서에 근거한 10가지 기후 시뮬레이션에 따라 각각 달라지는 자연 식생의 미래 상태를 이 모델로 예측했습니다.

IPCC의 예측에 따르면 오는 2100년까지 대기중 온실가스 농도는 2배로 높아진 뒤 상승을 멈추며 기온은 2~4℃ 상승하게 된다고 합니다. 이는 약 2만년 전 마지막 빙하기에 뒤이은 기온 상승폭과 비슷한 것이지만 문제는 현재의 온난화 속도가 옛날에 비해 100배나 빠르다는 것입니다.

☞지구의 변화관련 시뮬레이션 해보니?
시뮬레이션 결과 지구의 생물군계는 남북극과 고지대를 향해 이동하는 것으로 나타났고 특히 온대의 초지와 북부 수림대에서 이런 이동이 가장 크게 나타났다고 합니다. 또한 히말라야와 티베트 고원, 아프리카 동부 적도대, 마다가스카르, 지중해 지역, 남미 남부지역, 북미 5대호 및 대평원 지역은 생태계 민감도가 가장 높아 종 교체가 가장 크게 일어날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 지구의 변화관련 생태계 민감도 얼마나 크기에?
이들 과학자들의 연구결과 생태계 민감도가 높아 금세기 중 생물군계의 변화가 가장 심할 것으로 예상되는최대 지역은 기후변화가 가장 극적으로 일어나는 북반구 고위도대, 특히 북부 수림대 의 남ㆍ북 경계지대로 나타났습니다.

연구진은 지구 생태계가 보여주는 놀라운 기후 민감성은 기후 안정을 통해 생물다양성을 보존하기 위한 전지구적인 노력이 얼마나 절실한지 말해주는 것이라고 말합니다.

☞ 영어기사 보기

Climate Change May Bring Big Ecosystem Shifts, NASA Says

By 2100, global climate change will modify plant communities covering almost half of Earth's land surface and will drive the conversion of nearly 40 percent of land-based ecosystems from one major ecological community type -- such as forest, grassland or tundra -- toward another, according to a new NASA and university computer modeling study.

영어기사 상세보기

 

☞ 기후변화는 바로 우리의 문제
전세계적 기후변화 문제는 다른 나라의 문제가 아닌 바로 우리의 문제입니다. 후손들의 문제가 아닌 바로 우리의 문제라는 것입니다. 먼 훗날의 문제가 아닌 바로 현재의 일이라는 것입니다.

이를 잊고 사람들은 오늘도 초록별 지구에게 엄청난 스트레스를 주고 있습니다. 이들 스트레스는 고스란히 부메랑이 되어 인간에게 재앙으로 되돌아 옵니다. 우리가 환경보호와 지구의 기후변화에 관심을 가져야만 하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 세미예 블로그 관련 글
플러그만 뽑았을 뿐인데?…PC습관 바꿨더니 줄줄세는 전기 잡았다?
구글검색 1회당 탄소배출량이?…헉, 컴퓨터 사용 엄청난 탄소배출?
"여보, 함께 목욕할까?"…1년만 '애(愛)테크'하면 엄청난 일이?
양치 30초에 6ℓ 물이 '줄줄'?…물 사용습관을 보면 돈이 보인다?
생수야 물럿거라?…생수 퇴출운동 미국에선 무슨일이?
밤에도 태양열로 전기 만든다?…태양열 발전소 진화 놀랍다?
8시30분 전국이 깜깜? 불끄고 별을 봐?…3월23일 무슨 일이?
3200세대가 오후2시에 일제히 에어컨 껐다고 왜?
 "지구가 화나면 지진난대요" 6살 아이가 본 지구촌 불끄기 행사
 물에 숨겨진 엄청난 비밀은?…물의날 물의 실체 다시 봤더니?
 내복을 자연이 좋아하는 까닭은?…내복의 경제학과 환경적 효과는?
올겨울 강추위 원인 알고보니?…강추위 몰고온 북극에 무슨 일이?
춥다고 온도 높이면 고지서 보고 떤다?…블랙아웃 막는 비법 따로 있다?
 하루 '물 8잔 마시기' 권고?…하루 물8잔의 불편한 진실?
 장수비결 따로 있다?…쉬운데도 안지켜지는 장수비결?
8시30분 전국이 깜깜? 불끄고 별을 봐?…3월23일 무슨 일이?
종이컵에 튀김담아 전자렌지 데웠다간?…종이컵의 놀라운 비밀?
물 하루 8잔 마셔?…물 하루 8잔은 잘못된 상식?
열대림 증가 재앙이 성큼성큼?…기후변화 현상 무서워 왜?


Trackbacks 0 / Comments 5

"여보, 함께 목욕할까?"…1년만 '애(愛)테크'하면 엄청난 일이?

부부가 1년 '애(愛)테크'  이산화탄소 배출 227㎏ 줄여

이산화탄소 227kg이면 30년생 나무 40그루가 필요




"여보, 이제부터 우리 함께 목욕할까?"
"어머나, 갑자기 왜 그래요?"
"언제 우리가 함께 목욕했더라?"
"갑자기 민망하게 왜 그래요"
"글쎄, 엄청난 환경보호 효과가 있다고 하네"
"무슨 소리예요? 남세스럽게 갑자기 왜 이래요?"
"버럭 화를 낼일만이 아니라 환경보호가 효과가 있다는 그 원리를 들어봐"
"환경이고 환경보호 효과고 뭐고 갑자기 왜 이래요"
"초록별 지구를 보호하려면 환경보호가 필요하고 이는 생활속 작은것부터 실천해야해"
"그래도 싫어요"
"?????"

 

지구온난화,나무,이산화탄소,온실효과,지구촌,저탄소녹색성장,환경운동,지구의날,지구촌불끄기,earthhour,장수,건강,대기가스,자동차나무가 주는 효과가 환경적 효과가 참으로 큽니다. 가정에서 환경을 위해 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이 있을까요.


☞부부가 함께 목욕하면 어색?
어느날 부부가 함께 목욕을 하자고 하면 이상하게 어색해합니다. 미국의 부부들은 자연스런 스킨십에 익숙해 있지만 평소 스킨십에 익숙치 않은 우리나라 부부들은 함께 목욕하는 것을 이상하게 어색해 합니다. 

하지만 부부는 따지고보면 가장 가까운 사이이기 때문에 굳이 어색해할 필요가 없는데 우리나라 부부들은 어색해 하는 것 같습니다. 재밌는 것은 신혼시기를 지나고 결혼생활이 오래될수록 어색해 합니다. 

그렇다면 부부가 함께 목욕을 하면 정말 환경적으로 도움이 될까요. 환경적으로 도움이 된다면 이산화탄소 절감율이 어느 정도 될까요.
 
☞ "여보, 함께 목욕할까?"란 말이 부끄러운 이유는?
"어머나, 이 인간이 남세스럽게 왜 이래?"
"환경보호에 도움이 된다고 하네"
"갑자기 어디서 무슨 소리를 들은 것이야?"

환경지킴이들의 가정에서 흔하게 겪는 일입니다. 결혼 16년차인 세미예 부부도 마찬가지입니다. 엄마 세미예는 아빠 세미예가 갑작스럽게 목욕을 함께하자고 해서 부끄러워 죽겠다고 합니다.




☞ 세미예 블로그 관련 글
구글검색 1회당 탄소배출량이?…헉, 컴퓨터 사용 엄청난 탄소배출?
양치 30초에 6ℓ 물이 '줄줄'?…물 사용습관을 보면 돈이 보인다?
생수야 물럿거라?…생수 퇴출운동 미국에선 무슨일이?
밤에도 태양열로 전기 만든다?…태양열 발전소 진화 놀랍다?
8시30분 전국이 깜깜? 불끄고 별을 봐?…3월23일 무슨 일이?
3200세대가 오후2시에 일제히 에어컨 껐다고 왜?
"지구가 화나면 지진난대요" 6살 아이가 본 지구촌 불끄기 행사
물에 숨겨진 엄청난 비밀은?…물의날 물의 실체 다시 봤더니?
내복을 자연이 좋아하는 까닭은?…내복의 경제학과 환경적 효과는?
올겨울 강추위 원인 알고보니?…강추위 몰고온 북극에 무슨 일이?
춥다고 온도 높이면 고지서 보고 떤다?…블랙아웃 막는 비법 따로 있다?
하루 '물 8잔 마시기' 권고?…하루 물8잔의 불편한 진실?
장수비결 따로 있다?…쉬운데도 안지켜지는 장수비결?
지구의 스트레스 2100년엔 경악?…2100년의 지구에 무슨 일이?
종이컵에 튀김담아 전자렌지 데웠다간?…종이컵의 놀라운 비밀?
물 하루 8잔 마셔?…물 하루 8잔은 잘못된 상식?
열대림 증가 재앙이 성큼성큼?…기후변화 현상 무서워 왜?

☞ "여보, 함께 목욕할까?" 1년만 실천하면?
"여보, 우리 함께 목욕하자"
"어머나, 이 인간이 남세스럽게 왜 이래?"
"이게 다 환경보호를 위한 거야"

환경지킴이들이 환경교육을 받고 가정에 돌아가 제일먼저 이런 말을 꺼냅니다. 이 말을 꺼내기가 무섭게 돌아온 반응은 뜬금없다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함께 목욕하는 게 어떤 효과가 있을까요. 환경을 연구한 전문가들에 따르면 둘이 함께 목욕을 하면 혼자 할 때보다 물 온도를 6도쯤 낮춰도 서로의 온기 때문에 추위를 덜 느낀다고 합니다.

이렇게 하면 연간 이산화탄소(CO₂) 배출량을 227㎏이나 줄일 수 있다고 합니다. 기름값을 아끼는 것은 두말할 필요가 없겠지요.

☞ 이산화탄소 227kg 흡수하려면 이렇게 많은 나무가 필요
이산화탄소 227kg이면 막대한 양입니다. 이 정도의 양이라면 1인당 하룻동안 생활하면서 배출하는 이산화탄소의 배출량이 12.5kg정도 된다고 하니 한 사람이 200일 가량 배출한 이산화탄소 양과 맞먹는 셈이 됩니다. 

이를 흡수하기 위해서는 많은 나무가 필요합니다. 수종이나 수령에 따라 다소 차이가 있지만 30년생 나무 한그루가 1년간 흡수하는 이산화탄소가 한 그루당 보통 5.6kg정도 된다고 합니다. 이런 나무가 대략  40그루가 필요한 양입니다. 

☞ '에테크(에너지 테크)'는 바로 '애(愛)테크'
최근의 기후변화는 지구온난화가 주범이며 지구온난화의 주범은 우리가 마구 때는 화석연료인 셈입니다. 화석연료의 부산물은 바로 이산화탄소이며, 이는 기후변화와 밀접한 관계가 있습니다. 말하자면 이산화탄소는 지구를 병들게하고 우리의 삶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친다고 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전세계적인 저탄소(이산화탄소 줄이기)운동에 적극 동참하기 위해서는 일선 가정에서의 실천이 중요합니다. 부부가 함께 목욕하는 것도 따지고 보면 '에테크(에너지 테크)'인 셈이자 바로 '애(愛)테크'인 셈입니다.

날로 기후변화 현상이 심각해지는 지구에서 환경과 돈, 사랑까지 놓치지 않는 유쾌한 생활은 바로 부부의 작은 실천에서 시작됩니다.  어떠세요. 아직도 민망하신가요. 살아가면서 한번쯤은 '애(愛)테크'도 하시고 '에테크(에너지 테크)'를 생각해 보시면 어떨까요.


Trackbacks 0 / Comments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