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햇빛이 이젠 장학금도 줍니다…햇빛장학금이 뭐기에?

신기한 햇빛장학금, 햇빛이 이제 장학금까지 주는 새로운 세상

신기한 햇빛장학금, 햇빛 장학금으로 공부도 하고 환경 중요성도 인식하고




햇빛이 장학금도 줍니다. 햇빛경제가 만들어낸 새로운 패러다임이 이젠 아이들 장학금도 마련해 줍니다. 다소 생경한 이야기지만 이런 일들이 현재 부산에서 진행되고 있습니다.
 
부산시민의 힘으로 만든 햇빛발전소의 태양 에너지가 어려운 이웃들의 얼굴에 웃음꽃을 피우게 만들고 있습니다. 태양광발전을 통한 재원으로 장학금을 마련, 수혜 혜택을 주고 있습니다. 그것도 시민들이 그런 일들을 하고 있다면 정보공유 차원에서 소개해도 될 듯한 내용이라 사려됩니다.



1. 의미있는 민주공원 시민햇빛발전소

민주화의 성지 부산은 여러 가지 기념물들이 있습니다. 그 중에서 부마항쟁 등을 기념한 곳이 부산민주공원입니다.


이곳엔 지난해 1월30일 시민햇빛발전소가 준공돼 현재 가동중에 있습니다. 부산시민들은 이 시민햇빛발전소를 기획하고 만들었습니다.


이 시민햇빛발전소는 사업비 5천만 원이 투입됐습니다. 이 발전소는 매년 발전수입 600여만원을 민주햇빛장학금으로 향후 15년간 사용될 예정입니다. 민주공원 시민햇빛발전소를 건립한 '부산시민햇빛발전'은 부산환경운동연합과 부산에너지시민연대가 주축이 된 비영리단체로, 총사업비 5000만 원 중 90%를 시민·기업의 후원금 등으로 충당했습니다. 





이렇게 마련된 발전수입금은 전액 '민주햇빛장학금'으로 조성, 민주화투사 자녀 등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쓰일 예정입니다. 매년 20~30여 명의 저소득층과 유공자에게 장학금 수혜 혜택이 돌아가 예정입니다. 햇빛 경제가 이뤄낸 또하나의 의미있는 일일 것입니다.


현재 발전수입을 차곡차곡 쌓여가고 있습니다. 햇빛발전소는 설비용량이 하루 5㎾급으로 2~3가구분의 전기생산이 가능한 소규모 발전소입니다. 이곳에서 월 평균 600~650㎾의 전력을 생산해 15년간 한국전력에 판매해 수입을 올릴 것으로 예상되고 현재 꾸준한 수입이 쌓이고 있습니다. 이는 정부가 신재생에너지 확대 보급을 위해 제정한 '신재생에너지 개발 및 이용보급촉진법'에 따른 것입니다.


2. 민주공원 시민햇빛발전소 상징성

부산 민주공원 시민햇빛발전소는 시민들의 힘으로 만든 첫 시민햇빛발전소입니다.  이 발전소는 그 자체가 가지는 친환경에너지 시스템의 장점뿐만 아니라 미래 세대를 생각하는 사회책임투자의 전형을 보여주는 데 커다란 의미가 있습니다. 특히, 햇빛발전소가 민주공원에 설치된 것은 6월 항쟁의 상징인 민주공원이 에너지 민주주의의 성지로 거듭난다는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3. 태양광발전 왜 부산인가

태양광 발전은 태양의 빛을 전기로 변환시키는 기술로 태양전지 셀로 구성된 모듈과 축전지 및 전력 변환장치로 구성된 발전설비로 전기에너지를 생산하게 됩니다.


태양광 발전은 화석에너지 고갈에 대체할 수 있는 최대의 재생에너지로 급부상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의 평균 일사량은 유럽에 비해 1.4배 이상 높으며 하루 전국 평균 일사량은 ㎡당 3070㎉입니다. 특히 부산 등 영남지역의 평균 일사량은 ㎡당 3150㎉로 다른 지역보다 높은 편입니다.


이러한 자연적인 조건을 배경으로 부산에서는 시민들이 주도가 돼 시민햇빛발전소가 속속 건립되고 있습니다.


현재, 부산시민햇빛발전소 1호인 민주공원발전소에 이어 이번달 수영시민햇빛발전소가 발전을 시작했습니다. 다음달께는 제3호인 온천천 시민햇빛발전소가 준공돼 발전에 돌입할 예정입니다. 


4. 햇빛은 지구의 미래, 우리의 희망입니다.

일반가정 15가구 사용분량의 전기를 생산하려면 30kW급 햇빛발전소가 필요합니다. 30kW급 햇빛발전소는 온실가스를 연간 약 10t, 저감시킵니다. 매년 나무 1700여 그루를 심는 효과입니다. 적은 면적으로 화석연료를 사용하지 않고 에너지를 생산했다면 그 만큼 우리의 환경이 깨끗해지고 지구온난화 예방에 도움이 됩니다.

이처럼 햇빛발전소는 지구 온난화와 기후변화 대응, 생태도시를 만드는데 일조합니다. 이는 앞으로 다가올 국제적 에너지 안보에 대응하여 선도적 역할을 실천할 전기가 될 것입니다. 필자와 지역의 환경지킴이들은 생태도시 부산 건설에 적극 나설 것입니다.  


Trackbacks 1 / Comments 7

시민의 힘으로 태양광발전소 또 지었네

시민들이 힘모아 뜻모아 부산에서 태양광발전소 건립

시민들이 뜻모아 만든 탱양광발전소 시민햇빛발전소 눈길




"시민의 힘으로 발전해요"
"시민의 힘으로 어떻게 발전소를 지었나요?"
"시민의 힘으로 태양광 발전소를 건립한 것입니다."

시민들이 주주로 참여하고 시민들이 만든 부산 시민햇빛발전소 2호가 본격적으로 전기생산에 들어갔습니다. 지구온난화와 자원고갈의 문제로 위기에 직면한 지구를 살리고 에너지 민주주의를 실현하기 위한 또다른 발걸음입니다.

수영시민햇빛발전소 전경.


민이 지은 시민햇빛발전소가 뭐야
시민햇빛발전소가 전국 곳곳에서 세워지고 있습니다. 한마디로 시민들이 십시일반 돈을 모으고 시민들이 주체가 되어 햇빛발전소를 건설한 것이죠. 부산의 경우 환경운동연합, 에너지시민연대, 부산시민햇빛발전이 주체가 되어 지난해 사회적기업인 에너지나투라(주)를 만들었습니다.

에너지나투라의 주주 구성은 환경지킴이들과 순수한 시민들입니다. 이렇게 만들어진 에너지나투라가 시공을 맡고 일반 시민들이 돈을 모아 태양광발전소를 건립하고 있습니다. 부산지역에서는 이번주 시민햇빛발전소 2호가 완공돼 본격 발전에 돌입했습니다. 시민햇빛발전소의 건립 의미는 시민들이 신재생에너지 보급에 적극 나섰다는 점과 에너지민주주의의 실현, 더 나아가 에너지 절약에 대한 산공부가 되고 있다는 점입니다.



부산 수영시민햇빛발전소는 이런 곳
100% 시민주주가 참여한 부산시민햇빛발전소 제2호기인 수영시민햇빛발전소 준공식이 13일 오전 동래구 부산환경공단 옥상에서 시민주주와 신재생에너지 기업 관계자, 부산환경운동연합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습니다.

수영시민햇빛발전소는 지난해 6월 발기인대회를 갖고 시민주 공모 등을 거쳐 총 사업비 2억3000만 원을 확보했으며, 모두 67명의 시민주주가 참여했습니다. 무한자원인 햇빛을 활용해 전기를 생산하는 수영시민햇빛발전소는 설비용량이 30kW급입니다. 쉽게 설명하자면 하루 최고 약 100kWh의 전력을 생산, 모두 15가구가 사용하는 전력 충당이 가능한 소규모 발전소입니다.

지난해 1월말 가동을 시작한 부산 제1호인 민주공원햇빛발전소(용량 5kW)의 4배 규모입니다. 햇빛발전소가 생산한 전력은 한국전력(주)이 15년간 전량을 구매하기로 예정돼 있어 일정 수준의 연간 수익이 발생합니다. 이렇게 해서 발생한 투자수익 전액을 시민주주들에게 배당하고 원금도 균등상환해 시민주주들에게 환경운동 참여와 경제적 이득을 동시에 선물합니다.  

시민햇빛발전은 어떤 의미가 있을까
햇빛발전소는 태양광발전 자체가 가지는 친환경에너지의 장점 뿐만 아니라 미래세대를 생각하는 사회책임투자의 전형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러한 태양광발전을 보급하는 주체가 부산에선 (사)부산시민햇빛발전이 적극 나서고 있습니다.

부산지역 환경지킴이들과 시민단체들이 참여했습니다. 태양에너지는 무한정하고, 청정하며 지역편재성이 없는 에너지입니다. 태양광발전은 실리콘 등으로 만든 태양전지판을 사용하여 태양광을 직접 전기에너지로 변화시키는 발전 방식이죠. 시민햇빛발전은 시민에 의한 신재생에너지 사업의 발굴및 보급 확대와 부산은 생태적으로 지속가능한 재생에너지 자립도시를 실현코자 합니다.

수영시민햇빛발전소 옥상 전경.



1)시민햇빛발전운동은 기후변화를 막기위한 최선의 방법입니다.
IPCC(기후 변화에 관한 정부간 패널)는 화석연료 남용으로 지구온난화와 폭풍, 홍수, 가뭄 등 재앙이 일어나고 있음을 밝히고 있습니다. 해, 바람, 물, 바이오가스 등 재생가능 에너지로 에너지 수요를 대체해야하며 이는 환경파괴괴, 효율낮은 핵, 화석에너지에 집중된 지금의 에너지 독재체재의 종식을 의미하기도 합니다.

2)햇빛이 지구를 살립니다.
우리 고장에 비치는 햇빛으로 에너지를 생산하므로 지역의 에너지자립도를 높입니다. 핵, 화력발전소와 달리 지역환경이나 기후, 지역공동체를 파괴하지 않습니다.

3)새로운 경제모형을 제시합니다.
재생가능에너지는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어내는 새로운 '햇빛경제'입니다. 수익을 내기위해 자연환경을 파괴하지 않고 다른 사람이나 제3세계를 착취하지 않는 미래세대를 생각하는 사회책임투자(SRI)의 전형입니다. 생산된 깨끗한 전기는 오랫동안(15년 혹은 20년) 국가에서 의무 매입하여 안정된 소득이 보장됩니다.

4)생태도시 부산을 위해 꼭 필요한 일입니다.
햇빛발전소는 전력 판매대금을 활용해 햇빛장학금 등 다양한 활동을 할 수 있습니다. 시민사회가 대안을 설계하고 실천하는 상징 도우미가 될 것입니다. 부산의 환경지킴이들과 시민단체들은 에너지민주주의 실현과 지구온난화를 막기위한 활동에 적극 나설 것입니다. 많은 격려와 관심 바랍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11

우리동네 전기계량기는 거꾸로 돌아요…신재생에너지 전기계량기 거꾸로 돌려?

전기계량기가 거꾸로 돌아가는 재밌는 마을 눈길

온마을이 태양광발전소 지어 전기생산하는 재밌는 마을 눈길




"우리집 전기계량기는 거꾸로 돌아요."
"정말이예요, 그럼, 전기요금이 안나오겠는대요."
"신기한 그 전기계량기 원리와 비결이 뭐죠?"

전기계량기는 전기 사용량을 알려줍니다. 많이 쓰면 전기계량기가 빙빙자꾸면 돌아갑니다. 돌아가면 그만큼 전기요금이 많아져 가정경제에도 부담이 됩니다. 이럴때 우스개 소리로 전기계량기가 제발 거꾸로 돈다면 얼마나 좋을까라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전기계량기를 거꾸로 돌리는게 가능할까요. 전기계량기가 거꾸로 돌수 있을까요. 전기계량기에 관한 비밀을 한 마을을 통해 알아봤습니다.



울산 울주군 서생면 나사리 공동회센터 전경. 옥상의 태양광 시설이 바다와 어우러져 볼거리가 되고 있다.



전기계량기가 거꾸로 돌아간다면 무슨 일이 생길까?

이런 우려를 걱정할 필요도 없이 전기계량기가 완전 딴판인 마을이 있습니다. 바로 전기계량기가 거꾸로 돌아가는 마을입니다. 이런 마을ㅇ 있다고요? 무슨 소리냐고요. 눈치가 빠르신 분들은 금방 무슨 뜻인지 아실것입니다. 하지만, 아직 내용을 잘 모르시는 분들은 '이게 무슨 소리야'!라고 하실 것입니다. 전기계량기가 거꾸로 돌아간다는 곳은 태양광 발전을 하고 있는 곳이죠. 


고유가와 지구 온난화의 새로운 대안 신재생에너지 

국제유가가 최근엔 세계경제 한파로 주춤했지만 얼마전까지만 해도 하늘 높은줄 모르고 치솟았습니다. 이때만 해도 경제가 큰일 날 수 있다는 생각을 하셨을 것입니다. 매스컴에서 조차도 연일 또다시 오일쇼크가 올것이라는 암울한 보도들을 쏟아냈었죠. 


지금은 세계경제가 동반 침체함에 따라 국제유가가 주춤하지만, 언젠가 다시 치솟아 오를 것입니다. 원유매장량은 한정돼 있고 수요처는 많기 때문입니다. 우리나라 같은 자원빈국들은 국제유가에 민감할 수 밖에 없습니다. 




요즘 날씨를 보죠. 낙엽이 지는 가을인 요즘 때아닌 꽃이 피고, 열대식물인 바나나가 우리나라에서도 열렸다고 합니다. 바야흐로 서서이 우리나라도 기후가 변화하고 있다는 증거죠. 고유가와 지구·온난화를 맞아 신재생가능 에너지 개발이 전세계적 화두가 된 지 오래지만 우리나라는 선진국에 비해 아직 걸음마 단계에 머무르고 있습니다. 


그런 가운데 온 마을이 신재생에너지 시설을 설치, 전기를 생산 에너지 자립에 나서고 있 있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전기계량기가 거꾸로 돌아가는 마을입니다.




에너지 자립마을 그린빌리지 

울산 울주군 서생면 나사리엔 '그린빌리지'란 곳이 바로 그곳입니다. 이곳은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에너지 자립 마을입니다. 이 마을은 에너지관리공단의 도움을 받아 신재생에너지인 태양광 발전을 하고 있는 시범마을인 '그린빌리지' 중의 하나이죠. 3kwp급 태양광 발전기가 31가구에 설치돼 있고 공동회센터 한곳엔 20kwp급이 설치돼 있습니다. 태양광 발전기가 설치된 마을 지붕은 그야말로 진풍경입니다.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전 한때 주민들 반대, 지금은 에너지자급마을로 탈바꿈 

마을 주민들은 울산시와 울주군이 신재생에너지 보급에 적극 나서면서 이 마을도 참여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2006년 10월부터 지난해 2월까지 16억여원을 들여 해돋이 마을 22가구, 나사리마을 9가구, 공동회센터 1개동에 태양광 발전 설비를 설치했습니다.


이렇게 해서 생산된 전기는 자체 사용하고 모자라는 전기는 한전의 전기를 사용한다고 합니다. 에너지를 사실상 자급자족하고 있는 셈이죠. 처음에 태양광 발전시설을 설치하려고 했을때 마을사람들은 아직 신재생에너지에 대한 인식이 부족해 반대가 만만치 않았다고 합니다. 설비 고장과 전기로 발전을 한다는 데 대해 의구심이 많았던 것이죠. 


하지만 마을사람들의 인식이 변하면서 현재의 모습으로 탈바꿈하게 된 것이라고 합니다. 이렇게 태양광 발전 설비를 설치한 후 전기료 절감은 물론 전국 곳곳에서 견학이 쇄도해 새로운 관광 명물로 각광받고 있다고 합니다. 




태양광 발전하는 동안 전기계량기는 거꾸로 돌아간다 

이 마을의 전기 계량기는 거꾸로 돌아갑니다. 태양광으로 발전을 하기 때문이죠. 발전을 할때는 계량기 눈금이 거꾸로 돌아가고 한전 전기를 사용할때는 똑바로 돌아갑니다. 쉽게 말해 태양광발전을 통해 생산된 전기는 가정에서 보관할 수 없어 한전으로 보냅니다. 이때 전기 계량기가 거꾸로 돌아요. 


반대로 밤엔 태양광발전을 하지 않기 때문에 전기계량기가 똑바로 돌아갑니다. 전기 요금은 그 차액만큼 내면 됩니다. 이렇게 하여 화석연료로 만든 전기 사용을 대폭 절감하고 있는 셈이죠. 이곳의 한 마을 주민은 "태양광 발전 설비를 설치한 후 전기료가 40~50% 가량 줄어 큰 도움이 된다."고 자랑하더군요. 


견학온 사람들 "전기계량기 거꾸로 돌아가는 게 신기해요" 

이 마을에서 사는 한 어르신은 가끔 거꾸로 돌아가는 계량기(낮에 생산되는 전기는 곧바로 한전으로 들어간다)를 들여다보고 있노라면 참 신기하다고 자랑합니다. 


외지인들이 견학와서 전기계량기를 보고선 거꾸로 돌아가는 게 신기해 한다고 말하더군요. 태양광 발전으로 아직은 큰 수익을 내기에는 한계가 있습니다. 


하지만 기름 한방울 나지 않는 나라에서 작은 농촌 마을 주민들이 에너지 자립을 위해 태양광발전시설을 설치, 운영하고 있다는 것은 전국적인 모범 사례가 되기에 조금도 부족함이 없는 것 같습니다.



Trackbacks 1 / Comments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