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조깅 미처 몰랐던 놀라운 효과?…조깅이 유방암 극복에 도움

조깅 유방암 생존자 생존율 높여…강도높은 조깅 유방암 환자 생존 높여

달리기 유방암 촉진 에스트로겐 감소 효과…조깅이 모두 장수 장담못해

"조깅을 아침마다 하다보니 몸이 가뿐해집니다."
"조깅이 그렇게 좋아요?"
"조깅이 우리 몸을 위해 참 좋다고 해요."
"조깅을 하면 어디에 좋나요?"
"조깅을 하면 좋다고 해서 무조건 뛰어요."

"외국사람들은 조깅을 많이 하더라구요. 좋지 않나요?"

"무조건 뛴다고 내 몸에 다 맞는 건 아니겠죠."




현대인들은 늘 운동이 부족합니다. 문명의 이기들이 가져다준 편리함이 덜 걷고 덜 움직이게 만듭니다. 이런 생활이 반복되다 보면 언제나 운동부족에 시달리게 됩니다. 운동이 부족하면 여러가지 문제점을 유발합니다. 건강에 문제가 생기면 회복도 어렵고 심각한 문제를 유발할 수도 있습니다. 조깅을 하면 유방암 환자에게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어떤 연구 결과일까요.


장수-병원-다이어트-미용-운동-채식-채소-장수-걷기운동-산책-여성질환-폐경기-질-자궁-조깅-운동-유방-여성질환-유방암-조깅-산책-걷기운동-장수-생명-힐링-웰빙-건강관리조깅이 유방암 생존율을 높인다고 합니다. 조깅운동을 다시봐야 겠습니다.

 


조깅이 유방암에 도움?
공원이나 도로를 걷다보면 아침에 조깅을 하는 사람들을 자주 보게 됩니다. 외국의 경우 이런 장면은 더 흔하게 볼 수 있습니다. 이런 조깅은 어디에 도움이 될까요. 운동을 하면 우리 몸이 좋아할까요. 조깅이 유방암에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유방암 생존자의 경우 걷기운동보다는 조깅이 생존율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눈길을 끕니다. 


'조깅이 유방암 생존자 생존율 높여'는 누가 연구?
유방암 생존자는 걷기운동보다는 조깅이 생존율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는 미국 로런스 버클리 국립연구소의 폴 윌리엄스 박사가 발표한 것입니다. 그의 연구결과는 헬스데이 뉴스 등 주요 외신들이 잇따라 보도했습니다. 그의 연구결과는 국제 암 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Cancer) 온라인판에 실렸습니다.


장수-병원-다이어트-미용-운동-채식-채소-장수-걷기운동-산책-여성질환-폐경기-질-자궁-조깅-운동-유방-여성질환-유방암-조깅-산책-걷기운동-장수-생명-힐링-웰빙-건강관리-조깅-운동-유방-여성질환-유방암-조깅-산책-걷기운동-장수-생명-힐링-웰빙-건강관리조깅이 유방암 생존자의 생존율을 높인다고 합니다. 앞으로는 조깅운동에 관심을 가져야할듯 싶습니다.

 

'조깅이 유방암 생존자 생존율 높여' 연구 어떻게?
미국 로런스 버클리 국립연구소의 폴 윌리엄스 박사는 전국달리기·걷기건강조사(NRWHS)에 참가한 유방암 생존자 1천여명의 9년간 조사자료를 분석했다고 합니다. 그랬더니 유방암 생존자의 경우 걷기운동보다는 조깅이 더 도움이 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고 합니다.  




 

'조깅과 걷기운동'을 비교했더니?
폴 윌리엄스 박사는 하루 1.6km씩 달리기 운동을 한 유방암 생존자를 조사했더니 사망위험이 40% 이상 낮았다고 합니다. 그의 조사결과 하루 매일 3.6km를 달린 유방암 생존자의 경우 사망위험이 95%까지 낮아졌다고 합니다.

조깅이 이런 효과가 있는데 반해 걷기운동을 택한 여성은 어땠을까요. 조깅 대신 걷기운동을 택한 유방암 생존자를 조사했더니 하루 1.6km 걸을 때마다 사망위험이 5%씩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그의 연구결과는 연령, 인종, 폐경 등 유방암 생존율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다른 요인들을 고려한 것이라고 합니다.


강도 높은 조깅이 왜 유방암 생존자 사망위험 줄여줄까?

조깅이 왜 걷기운동보다 유방암 생존자의 사망위험을 더 줄여줄까요. 이에 대해 이번 연구를 진행한 위리엄스 박사는 강도가 높은 운동으로 유방암 생존자의 사망위험이 줄어드는 이유는 알 수는 없었다고 합니다. 다만 달리기 운동은 유방암을 촉진하는 여성호르몬 에스트로겐을 감소시키는 효과가 있을 수 있다고 그는 설명합니다.


조깅-운동-유방-여성질환-유방암-조깅-산책-걷기운동-장수-병원-다이어트-미용-운동-채식-채소-장수-걷기운동-산책-여성질환-폐경기-질-자궁-조깅-운동-유방-여성질환-유방암-조깅-산책-걷기운동-장수-생명-힐링-웰빙-건강관리-조깅-운동-유방-여성질환-유방암-조깅-산책-걷기운동-장수-생명-힐링-웰빙-건강관리-장수-생명-힐링-웰빙-건강관리조깅이 유방암 생존율을 높인다는 기사. 조깅이 유방암 생존자의 생존율을 높인다고 합니다. 앞으로는 조깅운동에 관심을 가져야할듯 싶습니다.

 


'조깅이 유방암 생존자 생존율 높여'는 연구 과제는?
유방암 생존자가 조깅을 하면 오래 살 수 있다는 이번 연구는 단연 눈길을 끕니다. 하지만, 조깅을 한다고 모든 사람이 좀 더 오래 살 수 있을까요. 이번 연구의 과제는 없을까요. 이에 대해 시티 오브 호프 종합암연구소 암병인학연구실장 레슬리 번스타인 박사는 운동이 유방암 생존에 도움이 되는 것은 사실이지만 이번 연구결과는 유방암 진단시의 병기(病期), 유방암의 종류, 사용된 치료법 같은 중요한 요인들을 고려하지 않은 것이라고 평가하고 있습니다. 그만큼 더 많은 후속 연구가 진행돼야 한다는 뜻입니다.
 
레스릴 번스타인 박사는 달리기 운동을 한 여성은 걷기 운동을 택한 여성에 비해 유방암의 진행 정도가 심하지 않았을 수 있다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조깅과 걷기운동을 단순 비교하기엔 일정 부분 무리가 있다는 뜻입니다. 

어쨌든 조깅이 사람을 위해 좋다는 것에는 누구도 달리 이견을 제시하지 못합니다. 우연이든 근거가 있든 조깅을 한 사람이 더 건강하고 더 오래산다는 것은 분명한 사실입니다. 운동이 그만큼 사람을 위해 좋다는 뜻입니다.




'조깅이 유방암 생존자 생존율 높여' 영어기사를 봤더니
Running Might Beat Walking for Breast Cancer Survivors
Runners were less likely than walkers to die of the disease during nine-year study, but the findings aren't foolproof. Exercise has long been credited with both reducing the risk of breast cancer and surviving the disease. Now a new study suggests, but doesn't prove, that breast cancer survivors who run have an even greater survival edge than those who walk.
영어기사 상세보기 


세미예 블로그 관련 글
콜레스테롤 기능?…콜레스테롤 정체와 관리는?
다이어트가 몸 살려?…다이어트로 당뇨병 고쳐?
운동했더니 몸에 변화가?…운동의 놀라운 효과?
운동의 놀라운 효과?…유방암 환자 운동했더니?
몸 많이 움직이면?…운동부족 현대인 장수비결?
걷기 효과 대단?…많이 걸으면 뇌졸중 위험 줄어?
수면 부족 아찔?…잠 부족 혈압·콜레스테롤 상승
운동에 필요한 음식?…운동과 궁합맞는 식품은?
운동 안했더니 끔찍?…운동 질병 예방효과 탁월?
깨어있는 현대인 위험해?…수면 주된 이유는?
복부비만 방치?…복부 비만이 기억력 저하 초래?
잠 오래 잤더니?…수면시간 길면 치매위험 커져?
하루 1시간 걷기?…걷기운동이 보약보다 좋아?

운동했더니 내몸에 변화가?…운동의 놀라운 효과?

운동의 놀라운 효과?…유방암 환자 운동했더니 오래 살아

몸 많이 움직이면 장수?…운동부족한 현대인 장수비결?

운동전 스트레칭 효과 알고보니?…무심코 스트레칭 했다간?

운동에 꼭 필요한 음식은?…운동과 궁합맞는 식품을 보니?

운동 안했더니 끔찍?…운동이 질병 예방효과 탁월?

 



Trackbacks 0 / Comments 0

운동의 놀라운 효과?…유방암 환자 운동했더니 오래 살아

유방암 환자 운동해야 오래 살아…빠른 걸음 일주일에 11시간 걸어야

운동 유방암 사망위험 낮춰…시속 5.6km 7일 11시간·조깅 8시간 해야


"여성을 위협하는 유방암을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은 뭐 없을까요?"
"글쎄요, 운동하면 좋을까요?"
"운동과 유방암이 진짜 무슨 관계가 있을까요?"

"운동하면 유방암 사망위험이 낮아질까요."

"그렇다는 연구결과가 있어서 주목하고 있어요."

"운동의 효과는 알고보면 참으로 대단하네요."

"그러게요, 이제부터라도 운동 열심히 해야겠어요."





여성들을 위협하는 여러가지 질병이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아주 무서운게 유방암입니다. 유방은 여성의 여러가지 생리작용과 여성다움을 지니게 하는 존재입니다. 이런 유방이 안좋은 질병에 걸렸다면 여간 큰 문제가 아닐 수 없습니다. 그래서 유방암 검진도 정기적으로 하고 예방에 적극적으로 나섭니다.

그런데, 유방암에 걸렸더라도 운동을 하면 오래 살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돼 눈길을 끕니다. 어떤 연구결과인지 살펴봤습니다.


유방암-운동-조깅-힐링-웰빙-장수-건강-건강관리-웰빙-힐링-걷기-걷기운동-산책-조깅-유방암-유방-여성-여성질환-여성질-생리-결혼-임신-출산-폐경기-월경-생리불순-암-콜레스테롤-비만-당뇨-고혈압유방암 환자는 오래 걸으면 좋다고 합니다.

 


유방암 환자, 운동해야 오래 산다?
유방암 판정을 받으면 이내 모든 희망이 사라집니다. 앞날이 캄캄해지게 됩니다. 그런데 비록 유방암에 걸렸다고 하더라도 운동을 하면 오래 살 수 있다고 합니다. 유방암 환자들에겐 여간 희소식이 아닐 수 없습니다. 유방암과 운동과의 관계를 연구한 연구결과가 눈길을 끕니다. 어떤 연구결과일까요. 


'유방암 환자 운동하면 오래 산다'는 누가 연구? 
유방암 환자가 운동을 하면 유방암으로 인한 사망 위험이 낮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돼 눈길을 끕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로런스 버클리 국립연구소의 폴 윌리엄스 박사가 발표한 것입니다. 폴 윌리엄스 박사의 유방암 환자도 운동하면 오래 살 수 있다는 연구결과는 미국의 의학전문지 헬스데이 뉴스가 보도했습니다.

 

유방암-운동-조깅-힐링-웰빙-장수-건강-건강관리-웰빙-힐링-걷기-걷기운동-산책-조깅-유방암-유방-여성-여성질환-여성질-생리-결혼-임신-출산-폐경기-월경-생리불순-암-콜레스테롤-비만-당뇨-고혈압운동의 효과를 여러가지 연구결과가 이를 말해주고 있습니다. 유방암 환자도 운동하면 오래 산다고 합니다.


'유방암 환자 운동하면 오래 산다'는 어떻게 연구? 
미국 로런스 버클리 국립연구소의 폴 윌리엄스 박사는 유방암 환자 약 8만명을 대상으로 11년에 걸쳐 조사를 진행해다고 합니다. 폴 윌리엄스 박사 연구팀은 보통 강도의 운동을 일주일에 2시간30분 이상 하거나 강도 높은 운동을 일주일에 1시간 15분 이상 한 환자로 나눠 연구를 진행했다고 합니다. 


유방암 환자 운동했더니 어떤 효과가?
폴 윌리엄스 박사 연구팀은 보통 강도의 운동을 일주일에 2시간30분 이상 하거나 강도 높은 운동을 일주일에 1시간 15분 이상 한 환자로 나눠 연구를 진행했더니 운동을 한 환자는 그렇지 않은 환자에 비해 유방암 사망 위험이 약 42%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유방암 환자 운동 어느 정도 해야할까?
폴 윌리엄스 박사 연구팀이 오래 살 수 있는 유방암 환자의 운동은 빠른 걸음 걷기(시속 5.6km)로는 일주일에 11시간, 조깅으로는 8시간에 해당한다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빠른 걸음 걷기(시속 5.6km)로는 일주일에 11시간, 조깅으로는 8시간 한다면 유방암 사망위험이 대폭 낮아진다고 합니다. 
 
폴 윌리엄스는 조사기간 중 모두 111명이 사망했고 이들의 평균연령은 50대 중반이었다고 합니다.

 

유방암-운동-조깅-힐링-웰빙-장수-건강-건강관리-웰빙-힐링-걷기-걷기운동-산책-조깅-유방암-유방-여성-여성질환-여성질-생리-결혼-임신-출산-폐경기-월경-생리불순-암-콜레스테롤-비만-당뇨-고혈압운동의 효과를 여러가지 연구결과가 이를 말해주고 있습니다. 유방암 환자도 운동하면 오래 산다고 합니다.


운동과 유방암 어떤 관계길래?
폴 윌리엄스 박사 연구팀이 발표한 빠른 걸음 걷기(시속 5.6km)로는 일주일에 11시간, 조깅으로는 8시간은 그다지 어려운 게 아니기 때문에 조금씩 실천할 수 있는 것입니다. 폴 윌리엄스 박사의 연구 외에도 운동은 유방암 발생 위험을 약 25% 줄이는 효과도 있다는 연구결과가 있습니다. 이 연구결과는 온라인 과학전문지 '공중과학도서관'(PLoS One)에 실렸습니다.

장수-건강-건강관리-웰빙-힐링-걷기-걷기운동-산책-조깅-유방암-유방-여성-여성질환-여성질-생리-결혼-임신-출산-폐경기-월경-생리불순-유방암-운동-조깅-힐링-웰빙-장수-건강-건강관리-웰빙-힐링-걷기-걷기운동-산책-조깅-유방암-유방-여성-여성질환-여성질-생리-결혼-임신-출산-폐경기-월경-생리불순-암-콜레스테롤-비만-당뇨-고혈압-암-콜레스테롤-비만-당뇨-고혈압유방암 환자도 오래 걸으면 오래 살수 있다는 기사입니다.

 


영어기사를 봤더니
Bigger Breasts, Lack of Exercise Tied to Breast Cancer Mortality
(헬스데이 뉴스 영어기사 상세보기)

걷기운동으로 간강한 삶을 챙기자?
운동의 효과는 참으로 많습니다. 이번 연구결과가 아니더라도 운동의 효과와 효능은 이미 너무나도 많이 입증이 되었습니다. 현대인들은 운동이 많이 부족합니다. 굳이 시간을 내지 않더라도 일하는 틈틈이 잠시 일손을 멈추고 가볍게 산책을 하거나 계단걷기 등을 통해 운동효과를 충분히 보충할 수 있습니다. 지금 너무 오래동안 앉아 있었다면 지금 당장 걸어보면 어떨까요. 걸으면 건강이 보입니다. 걸으면 건강한 삶이 당장 다가옵니다. 어떠세요. 지금 당장 실천해 보면 어떨까요.


 



세미예 블로그 관련 글
몸 많이 움직이면 장수?…운동부족한 현대인 장수비결?
걷기 효과 대단해?…많이 걸으면 뇌졸중 위험 줄어?
운동전 스트레칭 효과는?…무심코 스트레칭 했다간?
운동에 꼭 필요한 음식은?…운동과 궁합맞는 식품 보니?
운동 안했더니 끔찍?…운동이 질병 예방효과 탁월?
하루 1시간 걷기 했더니?…걷기운동이 보약보다 좋아?
운동이 다이어트에 왜 좋아?…운동하면 지방의 질 개선?
당뇨병 위험땐 식사후 꼭 걸어?…걷기와 당뇨병 관계는?
8시간 앉아있으면 섬뜩?…장시간 앉아으면 만성질환이?
잠이 잘오는 운동법?…의자에 오래 앉아있는 사람 섬뜩?
뱃살·몸무게 줄이기 고민?…유산소운동 체중줄이기 효자?
오래 걸으면 오래 산다?…걷기운동 어떻게 걸어야 도움?
운동은 아침이 좋아, 저녁이 좋을까?…운동시간이 중요?




Trackbacks 0 / Comments 1

20대의 생물학적 나이가 50대?…'DNA시계'로 노화 늦춰?

DNA시계 인체조직 생물학나이 측정…유방·암 세포조직 DNA시계 빨라

DNA시계 노화 이해·늦추는 약 개발 도움…DNA시계 20세 전후 빨라

"생물학적 나이는 50대, 실제 나이는 30대!"
"30대면 30대이지 생물학적 나이가 어딨어요?"
"무슨 소리? 우리 몸의 나이를 측정할 수 있는 생물학적 나이가 있대요."
"그래요? 무슨 소리인지 잘 모르겠네요."

"자연적 나이가 있고 생물학적 나이가 구분된대요."

"생물학적 나이가 젊으면 좋다는 이야기네요."

"맞아요. 생물학적 나이를 건강하게 살아야 한다고 해요."






사람은 나이가 듦에 따라 점차 노화를 겪게 됩니다. 아무리 아름다운 사람이라도 나이를 먹으면 추해지고 예전이 그립게 됩니다. 꽃이 활짝 피었다가 시듦과 같은 원리입니다. 젊음도 한때입니다. 누구나 나이를 들면 추해지고 그 화려하고 아름답던 모습은 오간데 없습니다. 이것이 자연의 원리이자 위치이자 섭리이기도 하므로 이를 자연스레 받아들여야 합니다.


그런데, 아직 젊은 나이에 생물학적 나이를 측정해보면 노화를 겪고 있는 사람이 있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자연적인 나이와 생물학적 나이 어떻게 구분하며 그 원리는 또 무엇일까요. 아울러 생물학적 나이를 과연 측정할 수 있을까요.

암-유방-생명-장수-목숨-dna body clock-cell-DNA 생물학적 나이-DNA시계-암-장수-목숨-생로병사-건강-dna body clock-cell-DNA 시계-세포-생물학적 나이-나이-연령대-시계-세포-생물학적 나이-나이-연령대생물학적 나이를 측정할 수 있는 방법이 있다고 합니다.


생물학적 나이가 뭐기에?
인간은 해마다 한 살을 더 먹게 됩니다. 이런 나이는 사람들 사이의 일종의 약속입니다. 그런데 생물학적 나이도 있습니다. 생물학적 나이는 다른 말로 생물학적 시간(biological time)이라고 합니다. 이 말은 어떤 생물학적성질을 지표로서 나타낸 생물의 나이 또는 연령을 가리킵니다.

우리가 보통 물리학적 시간 즉 역(曆)시간으로 나이를 나타내지만 개체에 따라서 동일 나이라도 생리학적 성질 등의 차이가 있기 때문에 생물학적 시간을 이용하는 것이 시도되고 있습니다. 


세포조직과 장기 생물학적 나이 측정 'DNA 시계' 발견? 
사람에게는 생물학적 나이가 있습니다. 그런데 이 나이를 어떻게 측정할까요. 최근 재밌는 연구결과가 눈길을 끕니다. 인체의 세포조직과 장기의 생물학적 나이를 측정할수 있는 'DNA 시계'가 발견됐다고 합니다. 이 DNA 시계는 영국 일간 가디언 등 주요 외신이 최근 일제히 보도했습니다.


 

암-유방-생명-장수-목숨-dna body clock-cell-DNA 생물학적 나이-DNA시계-암-장수-목숨-생로병사-건강-dna body clock-cell-DNA 시계-세포-생물학적 나이-나이-연령대-시계-세포-생물학적 나이-나이-연령대생물학적 나이를 측정할 수 있는 방법이 있다고 합니다.

 

생물학적 나이 측정 'DNA 시계'가 뭐기에? 

인체의 세포조직과 장기의 생물학적 나이를 측정할수 있는 'DNA 시계'는 미국 UCLA대학 스티브 호바스 교수가 발표한 것입니다. 그는 '게놈 바이올로지' 저널에 발표한 보고서에서 'DNA 시계'를 주장하고 있습니다. 스티브 호바스 교수는 인체 내부의 'DNA 시계'는 많은 건강한 세포조직의 나이는 대체로 신체와 같은 속도로 나이를 먹어가지만 일부의 경우는 이 보다도 더 빠르거나 늦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합니다.  


DNA 시계 작용 원리 밝히는 것이 노화과정 이해에 도움?
스티브 호바스 교수 연구팀은 같은 신체라고 하더라도 우리 몸에서 병이 든 장기 조직의 생물학적 나이는 건강한 세포 조직에 비해 많게는 수십년 더 많은 것으로 밝혀졌다고 합니다.

연구팀은 DNA 시계의 작용원리를 밝히는 것은 노화과정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될것이라고 합니다. 또한 노화를 늦추는 의약품 개발을 가져올수도 있다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한마디로 DNA 시계의 작용원리를 파악하면 노화 연구에 획기적인 전기가 될 수 있다고 합니다. 





'DNA 시계' 존재 어떻게 연구? 
미국 UCLA대학 스티브 호바스 교수는 51개의 건강하거나 암에 걸린 세포와 조직으로 부터 8천개의 샘플을 추출했다고 합니다, 그런 다음에 DNA의 화학적 변화과정인 '메틸화'(methylation)가 나이에 따라 어떻게 변하는지를 조사했다고 합니다.

스티브 호바스 교수 연구팀은 353개 'DNA마커(marker)'의 메틸화가 나이에 따라 일정하게 변하며 생물학적 시계로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고 합니다. 

 

'DNA 시계' 움직이는 속도는?
스티브 호바스 교수 연구팀은 353개 'DNA마커(marker)'의 메틸화 변화 추이를 살펴본 결과, 'DNA 시계'는 20세 전후해 가장 빨리 움직였고 점점 속도가 느려졌다고 합니다.

연구팀은 건강한 심장 조직도 실험을 했다고 합니다. 그랬더니 이 조직의 생물학적 나이는 예상한것 보다 9년이나 젊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암-유방-생명-장수-목숨-dna body clock-cell-DNA 생물학적 나이-DNA시계-암-장수-목숨-생로병사-건강-dna body clock-cell-DNA 시계-세포-생물학적 나이-나이-연령대-시계-세포-생물학적 나이-나이-연령대생물학적 나이를 측정할 수 있는 방법이 있다고 합니다.


여성의 유방조직과 암 세포조직은 DNA시계 빠르다?
연구팀은 여성의 유방 조직을 관찰했더니 우리 몸의 다른 조직에 비해 평균 2년 정도 노화 속도가 빨랐다고 합니다. 암에 걸린 세포조직은 DNA 시계가 평균 36년이나 빨랐다고 합니다. 뇌종양에 걸린 어린아이의 해당 조직의 생물학적 나이는 80세를 넘었다고 합니다.

  

여성의 유방 조직 DNA 시계 움직임 '눈길'

호바스 교수는 여성의 유방 세포조직이 건강한 조직이라 하더라도 신체의 다른조직에 비해 늙은 것으로 보인다고 합니다. 그는 이것은 유방암이 여성에게 가장 흔한 암이라는 점에서 매우 흥미롭다고 말합니다. 유방 종양 주변의 건강한 조직은 여성 신체의 다른 부분보다 평균 12년이나 더 늙었다고 합니다.

 


 

dna body clock-cell-DNA 시계-세포-생물학적 나이-나이-연령대DNA 시계 연구가 눈길을 끕니다.

 

'DNA 시계 연구'는 어떤 의미?
스티브 호바스 교수 연구팀의 DNA 시계 연구는 여러가지 면에서 의미가 있습니다. 우선 같은 신체라고 하더라도 우리 몸에서 병이 든 장기 조직의 생물학적 나이는 건강한 세포 조직에 비해 많게는 수십년 더 많은 것이 밝혀졌습니다. 또, DNA 시계의 작용원리를 밝히는 것은 노화과정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앞으로 노화를 늦추는 의약품 개발을 가져올수도 있습니다. 영국 레스터대학 베리얀 코드 교수는 이번 조사가 노화과정과 관련된 생물학적변화를 더 많이 아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평가하고 있습니다. 

 




영어기사를 봤더니
Scientists discover DNA body clock
(더 가디언 영어기사 상세보기)
‘Fountain of youth’ closer to our grasp as scientist discovers some of the human body’s tissues age at different rates
(내셔널 포스트 영어기사 상세보기)


세미예 블로그 관련 글
죽기 전 맛봐야 할 ‘엽기음식’?…외국인이 본 엽기음식?
오래 살려면 채소 꼭 먹어?…채식하는 남성들 희소식?
생체시계?…생체시계 고장이 우울증을 유발?
100세 장수비결?…채소류 먹고 규칙적 식사가 비결?
수명 단축되는 섬뜩한 음식?…아무 음식 먹었다간?
100세까지 장수 비결?…몇가지만 지켜도 인간 수명은?
오래살려면 스트레스 다스려?…스트레스 풀어주는 법?
식생활 원칙 잘지켜도?…건강·행복 지키는 식생활법?
장수비결 따로 있다?…쉬운데도 안지켜지는 장수비결?
뇌 젊게 하려면 적게 먹어라?…음식과 뇌는 무슨 관계?
오래살려면 이 식품 꼭 먹어라?…식탁을바꾸면 장수?
부모님 건강 걱정되면?…걷기운동 부모님 건강에 좋다?
장수하려면 TV·컴퓨터앞에 2시간 이상 앉지마 왜?
여자들이 남자보다 오래사는 이유 따로 있다?
남녀 뇌구조 차이 알고보니?…뇌구조를 알면 남녀 차이 알수 있다?



Trackbacks 0 / Comments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