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녹색삶의 길잡이 그린누리가 뭐야?…알파블로거 당찬 시도 주목 왜?

모바일시대 알파블로거 1인미디어 꿈꾸는 그린누 당찬 도전

포털 의존보다 독자 영역 개척…새로운 시험과 도전과 행보 주목


인터넷이 발명된 이래 수 많은 사이트가 생겨나고 사라졌습니다. 또한 수 많은 사이트가 진화에 진화를 거듭했습니다. 진화를 거듭한 사이트를 만나면 흔히 말하는 창조경제의 힘을 느끼게 됩니다. 특히, 모바일 시대를 맞아서 진화를 거듭하는 사이트는 색다른 공부이자 즐거움마저 안겨줍니다.


블로그로 대별되는 1인미디어 시대를 맞아 수 많은 프리랜서와 블로거들이 생겨났습니다. 블로그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면과 더불어 부정적인 면이 있지만 1인미디어를 꽃피웠다는 점에서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싶습니다. 흔히 말하는 알파블로거를 찾아 여행을 떠나보려 합니다. 노력하고 진화하는 알파블로거를 찾아 그들을 소개하는 시리즈를 싣고자 합니다. 지금부터 1인미디어시대를 주도하고 개척하고 있는 알파블로거를 함께 만나 보시죠. 그 첫번째로 알파블로거이자 녹색사이트인 그린누리(http://greennuri.com)를 소개합니다.


그린누리-녹색경제-녹색생활-녹색건강그린누리 첫 페이지.


녹색 삶을 꿈꾸는 녹색 삶의 길라잡이 그린누리

현대인의 삶은 무척이나 고단합니다. 매우 분주합니다. 이렇게 여유가 없이 바쁘고 분주하게 앞만보고 살다보면 이웃간의 정은 오간데 없습니다. 이웃을 돌아볼 겨를이 없습니다. 돈을 쫓아 살다보면 양심과 인간성마저 각박해져만 갑니다.


개인주의와 도시화로 개인의 삶은 날로 각박해져만 갑니다. 극심한 경쟁과 스트레스는 또 자꾸만 현대인들을 병들게 합니다. 현대인들의 슬픈 자화상입니다.


현대인의 거칠고 분주한 삶에서 잠시 짬을 내 하늘을 올려다 봅니다. 그런데 휴식은커녕 마천루와 회색빛 하늘입니다. 거리엔 푸르른 싱그러움 대신 온통 콘트리트 투성이입니다.


지치고 병든 현대인의 삶에 아침이슬 같은 푸르른 생기를 불어넣고자 합니다. 초록색깔로 바라보는 세상은 건강합니다. 녹색건강을 꿈꾸고 녹색경제를 희망하고 녹색생활 속에 살고 싶다는 현대인의 오랜 희망을 그린누리에서 찾아봅니다. 


그린누리-녹색경제-녹색생활-녹색건강그린누리 녹색건강 페이지.



지치고 병든 현대인의 삶에 싱그러움 선사하는 그린누리

그린누리는 녹색건강 녹색경제 녹색생활을 꿈꿉니다. 그린누리는 세상의 모든 이웃과 더불어 푸르른 창공을 자유롭게 날아보려 합니다. 이를 통해 행복한 세상을 꿈꾸려 합니다. 그린누리의 소개글에서 알수 있듯 그린누리는 새로운 세상을 꿈꾸며 오늘도 1인미디어를 열어가고 있습니다. 


녹색삶의 길잡이 그린누리가 걸어온 길

그린누리는 갗 발을 뗀 초보 1인미디어입니다. 지난달인 9월 13일 그린누리를 시작했으니 채 한달이 안된 초보 햇병아리입니다. 하지만, 짧은 기간에 녹색 건강과 녹색경제 녹색생활에 관한 다양한 글로 많은 사람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습니다. 


아마도 지향하는 바가 누구나가 꿈꾸는 그런 세상이기 때문일 것입니다. 그린누리는 그래서 참신합니다. 녹색이 꿈꾸는 그런 세상. 병들고 힘들고 지치고 어디를 가야할지 모르는 현대인들에게 그린누리가 지향하는 방향성은 참신함을 넘어 우리가 꼭 이땅에 구현해야할 유토피아와도 같은 것입니다. 


그린누리-녹색경제-녹색생활-녹색건강그린누리 녹색건강 페이지.



녹색삶의 길라잡이 그린누리 세상과 소통하다

그린누리는 1인미디어 답게 사이트를 열고 페이스북과 트위터 등 다양한 SNS를 통해 소식을 주고 받고 있습니다. 그린누리의 초록세상 이야기란 페이스북 페이지에는 소박한 꿈들이 알알이 영글어 있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세상과 소통할 것입니다.


그린누리 녹색건강 녹색경제 녹색생활을 꿈꾸는 작지만 당찬 미디어

그린누리의 주요 지향성을 살펴봅니다. 녹색건강과 녹색경제와 녹색생활입니다. 건강한 삶과 건강한 생활을 위해 필요한 건강한 경제를 지향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모두 인간의 삶에 꼭 필요한 것들입니다. 이들이 최근 병들고 인간을 힘들게 하는 바람에 인간의 삶은 각박해지고 힘들어졌습니다. 이에 대한 새로운 반성으로 녹색건강과 녹색경제와 녹색생활을 꿈꾸고 있습니다.


그린누리-녹색경제-녹색생활-녹색건강그린누리 녹색경제 페이지.



모바일시대를 당당하게 걸어가는 미디어

스마트폰으로 대별되는 모바일시대는 알파블로거들과 1인미디어, 프리랜서에게 새로운 시도와 도전을 요구합니다. 그린누리는 모바일시대를 맞아 최적화된 플랫폼으로 인사하고 있습니다. 반응형으로 꾸민 사이트가 알파블로거들과 1인미디어 프리랜서들에게 일종의 나아갈 바를 제시하고 있습니다. 21세기 모바일시대 1인미디어는 최적화된 플랫폼인 반응형으로 무장해야 합니다. 그린누리 이를 지향하고 있습니다. 


그린누리 끝없는 모래 사막에서 오아시스를 찾아나서다

그린누리는 포털의 서비스를 이용하지 않습니다. 독자적으로 호스팅 업체에 사용료를 지불하고 1인미디어를 운영합니다. 사실 포털에 종속적인 대다수의 블로그들과 달리 포털 대신 독자적인 길을 개척하고 나선 것입니다. 


그 길은 쉽지만은 않습니다. 포털에 기대면 그만큼 쉽게 트래픽을 증대시키고 이를 활용해 다양한 것들을 얻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린누리는 이러한 잇점을 모두 포기하고 모랫바람이 불어대는 모래 사막에서 오아시스를 찾아 여행에 나선 것입니다. 앞으로 그린누리의 행보에 촉각을 곧두세우게 합니다. 알파블로거는 독자적인 길을 개척하는 게 아닐까 합니다. 그런 면에서 그린누리는 알파블로거이자 1인미디어이자 프리랜서가 아닐까요. 단순한 그런 미디어가 아니라 새로운 영역을 개척해 가는 그런 존재가 아닐까요.


Trackbacks 0 / Comments 4

컴퓨터 안녕하세요?…잠시 꺼뒀더니? 컴퓨터 잠시만 끄도 지구가 좋아해?

직장인 1인당 연간 온실가스 3,857㎏ 배출 엄청난 양 규모 아연실색

직장인 하루 배출 온실가스 18.25kg 달해 생활 곳곳이 온실가스 배출




직장인 1명당 연간 내뿜는 온실가스가 얼마나 되는지 아세요. 그런데 하필이면 왜 직장인이죠. 직장인이 에너지를 많이 소비하나요. 환경과 직장생활은 어떤 관계가 있나요. 예전엔 에너지 절약을 강조했었는데 요즘엔 온실가스 저감을 강조하는 이유가 뭐죠?

도시생활에서 에너지는 참으로 중요합니다. 그런데, 에너지 중 우리가 녹색생활로 얼마든지 줄일 수 있는게 참으로 많습니다. 이렇게 에너지를 절약했을때 예전엔 이 수치를 돈으로 환산했었는데 최근엔 온실가스 저감이란 말로 이를 대체합니다.

온실가스가 뭐기에 돈보다도 최근 더 관심의 대상이 된 것 일까요. 온실가스와 도시인의 삶에 대해 생각해봤습니다.



직장인 하루 배출 온실가스 18.25kg
잘나가는 회사원 나모 과장은 자가용을 타고 오전 9시께 사무실에 도착해 오후 7시50분께 퇴근했습니다. 김 과장은 이날 9시간 50분을 직장에서 일했고, 회의(1시간)와 점심식사(52분)로 1시간 52분 동안 자리를 비웠습니다.

하지만 책상 위 컴퓨터는 9시간 50분 내내 켜져 있었습니다. 회의 때는 15분간 프로젝터도 사용했습니다. 회의 자료를 만들기 위해 복사기도 썼습니다. 쌀쌀한 날씨 탓에 사무실 난방기기는 퇴근 2분 전까지 가동됐습니다. 

잘나가는 나모 과장은 점심시간에 짬을 내 TV를 봤고, 실내 공기가 탁해지자 50분가량 가습기와 공기청정기를 돌렸습니다. 1시간 25분 동안 휴대전화 배터리도 충전했습니다.

직장생활 중 온실가스 발생 만만찮네
잘나가는 나 모 과장이 이날 하루 배출한 온실가스는 무려 18.25㎏, 연간으로 따지면 3857㎏에 달합니다. 출·퇴근(28.3%) 난방(33.9%) 사무용기기(6.6%) 회의(5.7%) 등 직장 근무에서 뿜어져 나오는 온실가스 양이 만만찮습니다(환경부 2009년 도시 직장인의 근무활동에 의한 온실가스 배출량 실태조사를 재구성).





세미예 블로그 관련 글
도토리나무(참나무) CO₂먹는 하마…참나무의 깜짝 비밀?
무심코 사용 냅킨 알고보니?…냅킨 속 숨은 몰랐던 비밀은?
부산불꽃축제 감상 포인트는?…올해 불꽃 미리 봤더니?
페트병 위생·환경호르몬 궁금?…몰랐던 페트병 알고보니?
인터넷이 아이들을 뇌사 상태로?…인터넷 남용 섬뜩한 경종?
춥다고 온도 높이면 고지서 보고 떤다?…블랙아웃 막는 비법?
플러그만 뽑았을 뿐인데?…PC습관 바꿨더니 세는 전기 잡아?
하루 '물 8잔 마시기' 권고?…하루 물8잔의 불편한 진실?
양치 30초에 6ℓ 물이 '줄줄'?…물 사용습관 보면 돈이 보인다?
석유·폐수 제거 이젠 자석비누로?…자석비누가 뭐기에?
불빛도 공해?…인간의 잠을 삼킨 빛공해 어떡해?
강추위가 지구온난화 때문?…강추위는 성난 북극의 역습?
백색의 역습?…백색 LED 조명이 생체시계 교란?
지구가 좋아하는 녹색명절은?…초록이의 녹색설날 모습은?
밤에도 태양열로 전기 만든다?…태양열 발전소 진화 놀랍다?
지구의 스트레스 2100년엔 경악?…2100년의 지구에 무슨 일이?
"여보, 함께 목욕할까?"…1년만 '애(愛)테크'하면 엄청난 일이?
기후 게이트?…그래도 지구는 더워지고 있다고 정말?
종이컵에 튀김담아 전자렌지 데웠다간?…종이컵의 놀라운 비밀?
불꽃축제 인체에 유해? 무해?…불꽃축제 웃고 즐기는 사이에?
구글검색 1회당 탄소배출량이?…컴퓨터 사용 엄청난 탄소배출?
아, 물을 물쓰듯하다간?…인류에게 엄청난 재앙이 다가오지만?
날마다 위로 자라는 아파트?…왜 위로만 자라나 했더니?
불꺼진 지구? 불켜진 지구?…아파하는 지구촌 불끄기 왜?
약? 독?…물의날 숨겨진 물의 엄청난 실체를 다시 봤더니?
이산화탄소와 역사 무슨 관계?…역사를 보면 온난화 해법이?
화학물질속 먹고 자고?…유해 화학물질 바로 곁에 있었네

직장인 1명당 연간 온실가스 3,857㎏ 배출 
사무직 직장인 한명당 연간 3857kg의 온실가스를 배출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 중 에너지 절약을 통해 14%의 온실가스를 줄일 수 있는 것으로 추산됐습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서울, 부산 등 전국 6대 도시에 근무하는 사무직 직장인 1080명의 근무 패턴을 설문조사한 결과, 한 사람이 1년 동안 근무 활동에서 배출하는 온실가스 중 33.9%는 난방, 28.3%는 출퇴근, 20.6%는 냉방으로 인한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또한 냉․난방을 하지 않는 기간에는 녹색생활 실천만으로 1일 온실가스 배출량의 13%인 0.91kg을 줄일 수 있으며, 여름철과 겨울철에는 실내 냉난방 권장온도인 27℃, 19℃만 준수해도 1.09kg, 1.68kg을 추가로 저감할 수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고 합니다.

직장인 하루 평균 1시간52분 사용않은 채 컴퓨터 켜둬?
직장인의 하루 평균 컴퓨터 사용시간은 8시간 22분이며, 이중 1시간 52분 정도는 사용하지 않고 컴퓨터를 켜놓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우리나라 직장인들 참으로 컴퓨터 사용을 많이 하고 있습니다.

세미예블로그 관련글
'여보, 함께 목욕할까' 1년만 실천하면 엄청난 결과가…
오늘밤 지구가 깜깜해진대요 왜?…저녁 8시30분 꼭 기억하세요
온가족이 1년간 매주 한번 밥먹으면 엄청난 현상이?
조용한 탄소괴물?…컴퓨터 하루 1시간만 덜 사용하면 이런 일이!
좋은 이산화탄소·나쁜 이산화탄소?…탄소가 뭐기에
방귀세가 뭐야?… 지구온난화와 방귀가 무슨 관계길래
저탄소 정책 안녕하세요?…한 환경전문가의 저탄소 정책 보고
흔한 종이컵 알고보니 이산화탄소 내뿜는 괴물?
무더운 한여름밤 아파트 350세대가 불을 끈 사연 왜?
저탄소 녹색성장 무슨말?…이산화탄소 이렇게 줄여보세요

녹색생활하면 연간 537kg 온실가스 감축?
조사대상 직장인 중 25%가 야근을 하며, 20.4%는 식사나 회의 시간에 모니터를 끄지 않았고 출,퇴근시에는 자동차를 이용하는 사람이 46.3%로 가장 많았습니다.

직장인들이 근무활동에서 녹색생활을 실천하면 1인당 연간 537kg의 온실가스를 감축할 수 있으며, 자동차 요일제를 준수할 경우 0.62kg, 식사시간에 조명을 끌 경우 0.03kg, 출장의 30%를 온라인회의로 전환할 경우 0.22kg, 컴퓨터 모니터의 절전모드 사용과 대기전력 차단으로도 0.04kg의 저감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합니다.

온실가스 생활속 곳곳서 줄일 수 있다?
우리가 평소 무심하게 지나쳤던 생활속에서 온실가스가 펑펑 쏟아져 나오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녹색생활로 이를 줄이면 지구가 좋아합니다. 초록별 지구속에서 생활하고 살아가는 다양한 동식물들이 좋아합니다.

평소 무심하게 지나쳤던 생활속 온실가스 감축운동은 결코 남의 일이 아닌 우리 모두의 일입니다. 왜냐하면 초록별 지구는 우리 모두의 것이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가꾸고 보호하는 이 자연은 우리의 것이 아닙니다. 후손에게서 잠시 빌린 것입니다. 어떠세요. 오늘 하루는 온실가스 저감에 관해 생각해보시면 어떨까요.


Trackbacks 1 / Comments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