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웰빙탄 혼식 붐…쌀과 잡곡 몇%씩 섞어 먹어야 몸에 좋을까?

표준 잡곡비율 쌀 70%와 잡곡 30%가 좋아

잡곡 혼합 비율은 기능성에 따라 조절해야

"잡곡이 몸에 좋다면서요."
"최근 많이들 잡곡을 찾네요."
"잡곡을 어떻게 먹어야 제대로 먹는 것인가요?"

"잡곡을 먹으니 힘이 나고 건강해지는 것 같아요."

"그래요? 앞으로 잡곡 많이 드세요."

"안그래도 요즘 잡곡 많이 먹고 있습니다."

"그런데 잡곡 어느 비율로 섞어 먹어야 하나요."


최근 잡곡을 찾는 사람들이 늘고 있습니다. 힐링과 웰빙 바람을 타고 잡곡이 제대로 된 대접을 받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잡곡류를 섞어 먹으면 몸에 좋다는데 몇 대 몇으로 섞으면 좋을까요. 이런 질문을 한번쯤은 해봤을 것입니다. 

너무 많이 섞으면 밥이 거칠고 적게 섞으면 효과가 없는 듯해서 여간 고민거리가 아닐 수 없습니다. 잡곡을 현명하게 섞어 먹을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요. 오늘은 잡곡 섞는 비율과 어떻게 하면 현명하게 먹을 수 있는지 등에 관해 알아보려 합니다. 


잡곡을 제대로 알고 먹으면 영양과 맛을 모두 잡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대충 밥을 해서 지어 먹으면 맛과 영양 모두 놓칠 수 있습니다.


 
한국인에 맞는 표준 잡곡 비율은 쌀 70%에 잡곡 30%
밥을 짓는 사람이라면 한번쯤 고민했을 것입니다. 이같은 고민을 농촌진흥청 자료를 통해 알아보고자 합니다. 시작에 앞서 결론부터 말씀 드리죠. 농진청 자료에 따르면 한국인에게 맞는 표준 곡류 섭취 비율은 쌀 70%에 잡곡 30%이라고 합니다. 결론을 알고나니 싱겁나요.

웰빙 바람타고 최근 곡물 섞어먹는 혼식 붐
최근 웰빙문화 확산으로 쌀에 다른 곡물을 섞어 먹는 혼식이 늘어나고 있고, 건강을 고려해 잡곡을 찾는 사람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또한 고객수요에 맞춰 시중에는 다양한 잡곡 제품이 나와 있습니다.

농진청은 혼식과 관련, 비율로 먹는 것이 바람직한지에 대한 기준이 없어 잡곡의 식품성분표와관련 논문 한국자연치유교육협회 자료, 중국 고대 의학서인 황제내경, 식품성분표, 국내논문, 한국자연치유교육협회 자료를 분석하여 한국인에게 맞는 잡곡이용 건강관리를 내놓았습니다. 

잡곡 12등분해 비율대로 맞추면 좋아
농진청이 권장한 한국인에게 맞는 표준 잡곡비율은 쌀 70%, 잡곡 30%입니다. 잡곡은 다시 12등분 해 팥(보리)·수수·현미·쥐눈이콩이 각각 1, 기장(찹쌀) 2, 옥수수(녹두, 조) 6으로 비율을 맞추면 된다고 합니다. 

이 비율에 맞춰 잡곡밥을 지으면 잡곡의 6가지 맛이 어우러져 건강은 물론이고 밥맛도 좋으며 잡곡밥을 싫어하든 아이들도 맛있게 잘 먹는다고 합니다. 

잡곡 혼합 비율은 기능성에 따라 조절해야
잡곡의 혼합 비율은 곡물 특유의 기능성에 따라 더 늘리거나 줄여도 된다고 합니다. 예를 들면 메밀은 비타민P ‘루틴’이 들어있어 당뇨성 질환이나 고혈압을 앓고 있는 사람에게 좋다고 합니다. 

옥수수는 각종 면역성 증가 및 민감반응 방지에 효과가 있고, 옥수수 수염은 당뇨병, 심장병, 혈압강하, 황달, 신장염, 요도결석 등에 좋다. 율무는 기관지 천식의 염증치료 및 진통, 해열작용에 효과가 있다고 합니다. 

잡곡-곡류-보릿고개-보리-힐링-웰빙-건강-쌀-잡곡-팥-보리-수수-현미-쥐눈이콩-기장-찹쌀-옥수수-녹두-조-옥수수-메밀-당뇨병-심장병-혈압강하-황달-신장염-요도결석-율무-기관지 천식-진통-해열작용-검은콩-식이요법-녹두-현미잡곡은 그 비율을 잘 맞추면 효과적입니다.


잡곡 중 콩은 어떤 기능이?
잡곡 중에 특히 콩은 아이소플라본이 들어 있어 유방암이나 전립선암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고 골다공증 예방에도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1일 콩 섭취량은 50~60g정도가 적당하다고 합니다. 신체부위별 이상증상에 따른 잡곡 식이요법으로는 시력저하에는 옥수수·조·녹두, 사시·난시에는 팥, 백내장에는 현미, 충혈에는 수수, 근시·원시·녹내장에는 쥐눈이콩, 눈꺼풀 이상에는 기장이 좋다고 하네요. 또한 코끝 붉음 증상에는 기장이 좋다고 합니다.

잡곡 비율 12등분 어떻게 분류?
잡곡의 비율은 알기 쉽게 12등분해 팥(혹은 보리)과 수수, 현미, 쥐눈이콩은 각각 1, 기장(혹은 찹쌀) 2, 옥수수(혹은 녹두, 조) 6으로 하면 이상적이라고 합니다.

농진청은 국산잡곡 소비촉진 및 국민 건강증진을 위하여 잡곡이용 건강관리 『기능성 잡곡! 알고 드시면 건강해집니다』리플릿을 제작하여 4월 22일 소비자단체, 재배농가 및 유관기관에 배부했습니다. 자료에 대해 상세히 알고 싶은 분은 농진청 홈페이지(http://www.rda.go.kr→알림마당→현안정보)를 참고하세요.

[세미예 블로그 관련 글]
아침식사 꼭 먹어야?…아침식사 알고보니 최고의 보약?
뚝딱식사가 위험?…밥 빨리 먹으면 건강에 빨간불?
해조류 좋아했더니?…해조류에 여드름 치료 물질이?
가당음료 과다 섭취 아찔?…달콤한 유혹 아찔한 위험으로
커피속 카페인 놀라운 효과?…커피와 카페인 알고보니?
뱃살 걱정땐 견과류?…미처 몰랐던 견과류의 놀라운 효능
채소 싫어하는 아이 왜?…채소 싫어하는 아이 해결책은?
코골이 싱겁게 먹어라?…코골이 치료·예방법 따로 있다?
운동에 꼭 필요한 음식은?…운동과 궁합맞는 식품을 보니?
석류의 깜짝 효능?…햄버거 먹었다면 석류주스 꼭 마셔?
뷔페식 건강 먹을까, 본전 먹을까?…뷔페음식 잘먹는 요령?
아침식사 꼭 먹어야?…아침식사 알고보니 최고의 보약?
초콜릿이 다이어트 효과?…초콜릿 곁들인 식사를 했더니
브로콜리 놀라운 효능?…브로콜리 피부암 억제 성분이?
 


Trackbacks 0 / Comments 0

'서민의 술' 소주 하루 몇잔 마셔야 적당할까

1회 소주 섭취량 남자는 2잔, 여자는 1잔 마셔야 적당

"'서민의 술' 소주는 하루 몇잔 마시는 게 좋을까요."

"술을 마시는데도 적당량이 있나요."

"술은 필름이 끊길때까지 줄창 마셔야 하는 것 아닌가요."

"술을 그렇게 마시다간 몸이 축납니다."

"술은 분위기상 2차까지 기본적으로 마셔야 하는 것 아닌가요."

"술을 좋아해서 중간에 멈출 수가 없습니다."

"술의 묘한 매력에 빠지면 결코 벗어날 수가 없습니다."


술은 사람을 묘한 기분으로 몰고가는 이상한 마력 같은 게 있습니다. 사람은 스트레스를 받고 살아갑니다. 이런 스트레스를 풀려고 묘한 마력과 같은 존재인 술의 유혹에 사람들은 빠져 듭니다.


그런데 술은 한번 빠지면 마력과 같은 성질이 있어서 좀처럼 헤어나오지 못합니다. 그냥 1차에서 끝낼 것을 2차로 이어지고 밤새 술자리가 이어집니다. 그러다보면 날을 지새워 술을 마시기 일쑤입니다.


 
하루 70g 이상의 알코올 몸에 해로워

술은 적당량을 마셔야 합니다. 그런데 그 적당량이 어느 정도 일까요. 건강을 해치지 않으면서 현명하게 마시는 법은 없을까요. 또 몇 잔 이상 마시면 건강을 해칠까요. 이같은 궁금증을 풀어주는 연구결과가 발표돼 소개합니다.

남자의 경우 하루 70g 이상의 알코올(소주 8∼9잔)을 마시면 비음주자에 비해 고혈압 및 당뇨의 위험도가 각각 2.2배, 고중성지방혈증 위험도가 1.6배 가량 올라간다는 분석결과가 나왔습니다.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 심혈관·희귀질환팀이 8일 발표한 '국민건강영양조사(2005년 제3기)'자료를 분석한 결과, 과도한 음주는 고혈압, 당뇨병 및 고중성지방혈증의 위험도를 증가시켜 심뇌혈관질환의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주일에 4회 이상 음주하면 고혈압 등 위험 높아져
남자가 지속적으로 1주일에 4회 이상 음주하면 비음주자에 비해 고혈압 및 고중성지방혈증의 위험도가 각각 1.6배, 2.1배 높았습니다. 여자의 경우 1주일에 4회 이상 술을 마시면 비음주자에 고혈압과 당뇨의 위험도가 각각 3.0배, 2.5배 높았습니다.

남녀 모두 적정량의 알코올을 섭취했을 때 좋은 콜레스테롤로 알려진 고밀도지단백(HDL-C)의 농도가 증가해 적정량의 음주는 심뇌혈관질환 예방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반면, 저HDL-콜레스테롤혈증의 위험도는 술을 마시지 않는 사람에 비해 남녀 모두 음주자가 낮게 나왔습니다.

남자는 2잔, 여자는 1잔이 적당
재밌는 것은 가장 적절한 1회 소주 섭취량은 남자는 2잔, 여자는 1잔이었으며, 음주 빈도는 1주일에 1∼3회 이하가 가장 적절한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알코올 종류별 심뇌혈관질환 예방을 위한 1회 적정섭취량은 소주, 맥주, 위스키, 청주, 샴페인, 포도주는 1~2잔, 막걸리는 1~1.5잔이라고 합니다.

이 연구결과는 한국영양학회 4월호에 '한국인에서 알코올 섭취가 관상동맥질환 관련 위험요인에 미치는 영향(국민건강영양조사 제3기-2005년 자료 분석)'이란 제목으로 발표됐습니다.

어떻습니까, 자신의 음주 습관이 너무 많이 마신다고 생각지는 않습니까. 좋은 음주습관으로 건강도 지키시고 스트레스도 훌훌 털어내시기 바랍니다.


세미예 블로그 관련 글

술 많이 마시면 폐에 섬뜩?…과음이 폐질환 유발 섬뜩 경고

술담배 상극? 흡연 위험성 금연 성공법 궁금?

술 마실때 담배 찾는 이유?…알코올중독 증상 니코틴 중독 금연방법?

술독 아빠 임신초기증상 아찔?…술독 임신 초기증상 나타나는 시기?

술자리 담배 아찔?…술마시면서 담배피우면 식도암이 '노크'

술 잘못 마셨다간?…술과 음주문화 건강 지키고 기분좋은 술자리 비결?

맥주마시면 살찐다? 술과 다이어트 관계?…술과 다이어트 잘못된 상식?

술독에 빠진 사람에 섬뜩한 경고?…만성 과음 건강에 적신호 왜?

숙취해소에 좋은 음식 따로 있었네?…나라별 숙취해소 음식은?

술꾼의 뇌 일반인과 다르다?…술유혹 유전자가 있다?

알코올 중독자 꼼짝마?…'술독' 솔깃케할 예방비법 있다?

술을 약간 마셨더니 그녀가?…술이 이성을 매력적으로 만든다?

술마시기전 술잔부터 살펴라?…곡선형 맥주잔 술 빨리 먹게 만들어?

술 잘마시는 요령? 술자리 비법은?…술자리 이건만은 피해야?

Trackbacks 2 /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