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세미예의 건강한 대안미디어

"돈내고 탔는데"…지하철 자리양보 안하는 청년의 황당한 궤변? 본문

누리사랑방

"돈내고 탔는데"…지하철 자리양보 안하는 청년의 황당한 궤변?

세미예 2011.09.29 07:37

지하철 경로혜택 어른들에 자리 양보 안하려는 젊은이 황당?

돈내고 지하철 탔다고 어른께 자리양보 안하려는 황당한 궤변

"나이든 어른한테 젊은 학생들이 너무하네"
"너무하긴. 당연한 사람들의 원리니까."

"요즘 젊은이들 정말 너무 심하네"





무슨 대화일까요. 지하철 자리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그런데 젊은 학생들하고 나이든 어른하고 무슨 일이기에 논쟁을 벌이고 있는 것일까요.

지하철을 타면 혹시 자리에 앉아 가시나요. 아니면 어른들에게 빠르게 양보를 하는 편입니까. 혹시나 해서 자리에 생기면 지하철 자리에 앉아가는 동안 이런 생각 저런 생각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일어나지 않더군요. 지하철 자리양보 문제와 지하철 에티켓에 관해 생각해봤습니다.



지하철 자리양보 얼마나 하기 싫었으면?
어제는 지하철을 타고 약속장소로 이동했습니다. 지하철이 달려갑니다. 한 역에 다다르자 이내 사람들이 많이 내립니다. 빈자리가 몇 곳 생깁니다. 젊은 대학생 또래의 남자 3명이 쪼르르 빈자리에 앉습니다. 다시 열차가 달려갑니다.

또다른 역에 도착하고 사람들이 내리고 탑니다. 그런데 한꺼번에 연세가 드신 어르신 몇분이 들어옵니다. 조금전까지 웃고 왁자지껄 소란하던 이 젊은이 3명이 약속이나 한듯 갑자기 일제히 눈을 감습니다. 잠든 척 합니다. 

젊은이 꼼수에 혀를 차는 어르신 
젊은이 3명의 눈을 감는 모습을 바라보던 어르신들이 답답하다는듯 혀를 차는 모습이 참 안타깝습니다. 어르신들은 자리를 잡지못해 서서 갑니다. 또다른 역에 도착하자 사람들이 더 많이 탑니다. 역에 도착하고 출발하면서 어르신들의 몸이 이리 저리 요동칩니다.



 

어른 훈계에 못들은 척?
"이봐, 학생 잠든 척 하지 말고 양보 좀 해라"

이 젊은이들의 잔머리를 지켜보던 50대로 보이는 어느 남자분이 답답하다는 듯 젊은이들을 깨웁니다. 일어나 자리를 양보해주라고 합니다. 젊은이들이 마지못해 눈을 뜹니다. 하지만, 자리는 양보하지 않습니다. 기분이 나쁘다는 듯 아예 눈을 뜨고 자기들끼리 쑥덕쑥덕 이야기를 해댑니다. 결코 일어나지 않습니다.




노인들은 경로석을 이용하라?
"이봐, 학생. 자리를 양보해라."
"?????"
"요즘 젊은 아이들은 참 버릇이 없어서 어디 쓰겠나"

20대로 보이는 이들 3명의 모습이 답답하다는 듯 50대 아저씨는 목소리를 높입니다. 그러자 이들 20대는 노인들은 경로석을 이용해야 한다고 말합니다. 경로석을 놔두고 왜 일반석을 이용하느냐고 오히려 큰소리입니다. 

돈내고 탔으니 돈을 안내는 어른들은 앉을 권리가 없다?
20대의 황당한 대꾸에 화가 난 50대 아저씨는 버르장머리 운운하며 역정을 냅니다. 그러자 이들 20대의 말이 가관입니다. 자신들은 정당한 돈을 내고 탔으니 앉을 권리가 있다고 합니다. 나이가 많은 어른들은 돈을 안내기 때문에 경로석에 앉아 가야 한다고 합니다. 자신들은 돈을 내고 탔기 때문에 일반석에 앉을 권리가 있다고 합니다.  




끝끝내 자리 양보 안하는 젊은이
50대 아저씨의 목소리가 높아져도 이들 젊은이 3명은 꿈쩍도 않습니다. 기분이 몹시 상했다는 표정입니다. 기분이 나빠서 자리를 결코 양보하지 않겠다는 듯 누가 뭐래도 자리에 앉아 있습니다. 50대 아저씨의 말이 듣기 싫다는듯 일제히 이어폰을 꺼내 음악을 듣습니다.

젊은이보다 더 멋진 어르신?
"우린 괜찮아. 운동도 되고 좋은 걸. 아이들이 공부한다고 피곤했을 터이니 앉아 가게 해 줘요"

할아버지 할머니들은 역이 몇군데 바뀌어도 계속 서서 갑니다. 그런데 할아버지 할머니들이 목소리를 높이던 50대 아저씨에게 한마디 건넵니다. 자신들은 괜찮으니 개의치 말라고 합니다. 이 말을 듣고도 젊은이 3명은 꿈쩍도 않습니다.  





씁쓸한 젊은이들의 모습
지하철을 내려 목적지를 향해 걸어갑니다. 걸어가면서 뒤꼭지에선 내내 조금전의 광경이 지워지지 않습니다. 젊은이들의 음성이 떠나가지 않습니다.

특히, 돈을 내고 탔으니 자리에 앉아서 갈 권리가 있다는 말과 돈을 안내는 어른들은 경로석만을 이용하라는 말이 계속 머릿속을 맴돕니다. 어떻게 보면 이들 젊은이들의 말이 옳을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사람들 모두가 이들 젊은이와 비슷한 생각을 하고 있다면 우리 사회에 경로효친은 없습니다. 노인들은 설자리가 없습니다.


평생 젊음은 없다? 언젠가 노인이 된다면?
이들 젊은이들은 평생 젊음을 간직하지 못합니다. 언젠가는 이들도 노인층에 들것입니다. 그때 새로운 세대들에게 자리를 양보하라고 할 수 있을지 의문이 듭니다. 사람은 언젠가는 싫어도 노인층이 되고 맙니다. 이들 젊은이들은 자신들이 노인이 되었을때 젊은이들이 자리를 양보하지 않아 이리저리 파도에 밀리듯 힘들게 지하철을 이용하는 모습이 바로 자신들이 될 것임을 모르는 것 같았습니다.   

우리사회는 경로효친의 아름다운 전통이 있습니다. 경로효친의 전통은 어쩌면 작은 나눔과 작은 희생일지도 모릅니다. 이들 작은 나눔과 작은 희생이 우리 사회를 아름답게 가꾸고 사람사는 세상을 만들어왔는 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조금씩 경로효친의 모습이 허물어지는 것을 보면서 씁쓸함을 감출 길이 없었습니다.





세미예 블로그 관련 글 
꼴불견 운전자는 바로?…황당, 짜증유발 운전자 살펴봤더니
여성 직장인들의 3대 꼴불견은?…화장 잘하면 藥? 과하면 毒?
엘리베이터에 얽힌 웃지못할 추억과 다시 생각해보는 에티켓
모자 언제 벗고 언제 써야해?…모자때문에 실랑이 왜?
아파트지하주차장 이럴땐 정말 황당!…지하주차장 에티켓은?
초보운전자의 한마디에 빵터졌다?…아찔한 초보운전자 왜?
조문갔다 위로의 말 잘못 건넸다간?…문상가면 어떤 말을?

아파트지하주차장 이럴땐 황당!…지하주차장 에티켓은?
황당한 주차?…이래서 주차 에티켓이 필요하다?
이쿠, 진한 애정표현까지…엘리베이터 안녕하십니까?
누군가 나를 빤히 쳐다보고 있다면?…참 황당하네!
엉큼족부터 명품족까지…지하철 별난 사람 다 모였네!


신고
109 Comments
  • 이전 댓글 더보기
  • 프로필사진 지나가다 2011.10.02 12:33 신고 자리 비키길 강요하는 노인분들에 대한 나쁜 사례들이 많아서 말이죠
    제가 10살정도 되었을때 멀미가 너무 심해서 차 냄새만 맡아도 속이 다 뒤집어진던 때가 있었는데,
    버스에 앉아있을때 할머니 몇이 제 앞에 서서 자리 내놓으라고 시위를 하더군요
    아프기도 하고 또 토할까봐 겁나서(토하면 엄청 눈총받잖아요) 가만 있었더니 버스 안의 사람들이 다 제 욕을 했습니다.(자신들은 안비키면서...) 그때 트라우마가 심해서 전 자리 비켜달라고 시위하는 사람들 정말 싫어하게 됐습니다. 비켜주고 싶지 않아요.
    그리고 시간이 많이 흐른뒤, 저의 어머니가 지금 60세 중반이십니다. 그런데 많이 젊어보이세요.
    전철 노약자석에 앉았더니, 어떤 어머니보다 나이 젊어보이는 사람이 제딴에는 자기 나이 많다고 유세하면서 저희 어머니에게 왜 노약자석 앉았냐고 비키라고 하더랍니다.
    어머니가 나도 여기 앉을만큼 나이가 있다고 했지만, 전철에서 내릴때까지 노려봤다고 하더군요.
    그런 일들이 많으니까 양보하고싶은 마음이 안드는 겁니다.
  • 프로필사진 jenn 2011.10.02 18:22 신고 하루 종일 서서뛰어다니고 아르바이트하다가 밤늦게 퇴근함서 버스에앉아 곤히 잠들었는데 제 허벅지를 탁탁 때리시며 다짜고짜 비키라던 할아버지ㅡㅡ 이런일 숯하게 겪고나니 양보는무슨... 매너고 개념이고 상실한 노인분들이 정신차리지 않는한 양보기피하는건 더 심해질겁니다
  • 프로필사진 jenn 2011.10.02 18:23 신고 하루 종일 서서뛰어다니고 아르바이트하다가 밤늦게 퇴근함서 버스에앉아 곤히 잠들었는데 제 허벅지를 탁탁 때리시며 다짜고짜 비키라던 할아버지ㅡㅡ 이런일 숯하게 겪고나니 양보는무슨... 매너고 개념이고 상실한 노인분들이 정신차리지 않는한 양보기피하는건 더 심해질겁니다
  • 프로필사진 노약자보호석 2011.10.02 21:37 신고 노약자 보호석은 노자와 약자의 자리인데 노인들은 노자석으로 잘못생각하는경우가 많더군요
    젊은사람도 몸이불편하거나 아플때는 약자일수있는데 노약자보호석에 앉는걸 이상하게 처다보는경우가 많은데 이건뭐..
    그리고 노약자 보호석이라는게 누구든 앉을수있고 노약자가왔을때 우선으로 비켜주는 자리여야지 자리도 없는데 노약자앉으라고 텅텅비워놓고가는것도 좀 아니라고봅니다
    또 자리를 비켜주는것도 그 자리에 앉은사람이 자리를 비켜줄수는있는거지만 마치 자리를 내놓으라는듯한 어르신들이 많아서 정말 보기안좋습니다.
  • 프로필사진 자리를 내놓거라 2011.10.03 00:45 신고 퇴근시간 지친 직장인들 가득한 버스에 이따만한 쇼핑보따리 들고 타는 노인네들 ...직장인들아 저리비키거라 자리를 내놓거라
  • 프로필사진 전차녀 2011.10.29 22:47 신고 그러니 더러운 꼴 안 볼려면
    애 낳지 말고 돈 모아서 자가용 타고 다녀~
  • 프로필사진 풀잎 2011.11.28 15:43 신고 양보할사람이 20대 친구들만 있었나요? 다른사람들은 왜 양보를 하나같이 안하는거지 나이야 천차만별이겠구만 그 친구들이 잘했다고 두둔하는건 절대아니고,
    나도 40대 중반이지만 자리 양보를 많이 하는편인데 그 어른들이 서서 가기까지 왜 다른사람들은 다 5~6십대 밖에 없었나 것도 의문임 요즘 젊은사람들 참 버릇없지만 그거 다 부모가 그렇게 가르치고 산거 아닌가요.
  • 프로필사진 ㅅㄴㄷㅅㄱ 2015.04.10 15:01 신고 궤변 좋아하네ㅋㅋㅋ 20대가 웃고갑니다.^^
  • 프로필사진 늙으면 죽어야지 2015.11.05 10:39 신고 지랄염병하네 노인네들한테 양보를 왜 해 남한테 폐안끼칠 자신없으면 아예 나오질 마라
  • 프로필사진 ㅗㅗ 2015.12.19 12:33 신고 캬 꼰대의 되도않는 개소리에 부랄을 탁 치고갑니다
  • 프로필사진 아몰랑 2016.01.05 23:49 신고 늙다리들 투표 하는 꼬라지 보면 안 비켜 주는 것이 지극히 당연하다. 나이 50이나 늙은이들은 민주화를 퇴보시키는 벌레들에 지나지 않는다. 자리 양보해 줄 필요 없다
  • 프로필사진 대가리구멍난놈많네; 2016.09.07 08:53 신고 양보뜻을모르면 여기다글싸지르지말고 사전이나 찾아봐
  • 프로필사진 ㅋㅋ 2016.11.13 10:55 신고 틀딱 제발 죽었길 빈다. 사회 정화 차원에서 제발 사라져주길.
  • 프로필사진 헐대박 2017.03.21 18:14 신고 양보를 강요하면 그게 양보임? 나도 내돈내고 탄건데 왜 꼭 자리비켜줘야되는거지?
  • 프로필사진 ㅁㅊㄷ 2017.03.21 18:19 신고 실제로 노약좌석에 자리비어있는데 일반석 앉고 싶었는지 떡하니 자리차지하고 있던 노인분도 있던데 내가 앞에 서있으니까 자리비켜주시면서 학생여기앉아 내가 미안해 이러던데 느그들같은 꼰대들때문에 노인들이 요즘 틀딱이라 욕쳐먹는거임
  • 프로필사진 ^^ 2017.03.31 23:51 신고 사회 정화 차원에서 빨갱이 같은 노인들 빨리 죽어줬으면 합니다^^
  • 프로필사진 드느브 2017.07.29 16:11 신고 글쓴새끼 틀딱ㅋㅋㅋ 자식새끼가 애미애비 관리안하냐ㅋ
    그리고 내 경험담인데 운전할때 보복운전 하는새끼들 대부분이 틀딱임^^
  • 프로필사진 에퍼 2017.08.01 23:07 신고 이런글 쓰는 새끼들 특징 : 덩치있고 세보이면 절대 안건듬 븅ㅋ신ㅋ들
    그리고 니들이하는 변명이 니들도 나이 먹어봐라 이지랄들 쳐하시는데 어르신이라면 절대 나이로 핑계안댐^^
  • 프로필사진 틀딱 2017.08.22 15:52 신고 꼰대 새끼 ㅋㅋㅋ 여기서 포인트는 정작 지하철에 있던 다른 어르신들은 가만히 있으셨다는 거다 50대 개저씨가 괜히 다른 어르신들 욕 먹이네 ㅋㅋㅋ
  • 프로필사진 이정수 2017.09.14 23:31 신고 나이로 밀어붙이는 시대는 끝났습니다. 젊은 사람들도 공짜로 탄 건 아닌데 양보해야할 의무는 없습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