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유치원' 태그의 글 목록 (4 Page)
본문 바로가기

유치원

무시받은 어린이 두뇌 봤더니?…엄마 사랑받고 자란 어린이 뇌는? "아이가 놀이터에서 놀다가 무릎이 까지면 조심못했다고 화가 나서 마구 야단을 쳐요. 정말 화가 나서 어쩔 수가 없었습니다." "밤에 아이가 잠을 못이루면 빨리 자라고 야단을 칩니다." "아이가 집안을 엉망으로 해놓으면 야단부터 치게 됩니다." "아이가 말을 안들으면 야단을 치는 편입니다." "아이에게 야단을 안치면 화가 나서 못 견디겠어요." "아이를 어떻게 가르쳐야할 지 정말 모르겠어요." 부모들은 자녀에게 무한 사랑을 보냅니다. 하지만 부모도 사람인지라 아이가 조금만 말썽을 부려도 야단부터 치게 됩니다. 하지만, 앞으로는 야단보다 위로를 해야할 것 같습니다. 가정에서 엄마의 역할을 너무나도 중요합니다. 특히, 엄마는 정서적으로 아이를 보호해주는 역할뿐만 아니라 엄마의 포근한 정서가 자녀의 두뇌의 크기..
남자애 차, 여자애 인형?…남녀가 다른 장난감 좋아하는 이유는? "왜 남자애들은 로봇이나 자동차 장난감을 좋아하죠.""왜 여자애들은 인형을 좋아할까." "남자애와 여자애들의 좋아하는 것을 보면 참 신기합니다." "넌 남자아이니까 로봇이나 자동차 장난감으로 하고, 넌 여자아이니까 예쁜 인형으로 하자.""싫어싫어 난 인형할래.""나도 싫어. 장난감 할래." 아이를 키우다보면 아이들의 좋아하는 것을 마련해 줍니다. 특히, 아이에게 줄 장난감을 고를 때 남자애들은 로봇이나 자동차, 여자애들은 인형쪽으로 선택하게 됩니다. 그런데, 어른들이 이렇게 아이들도 성별에 따라 다른 장난감을 골랐을때 아이들도 좋아할까요. 남자아이들에게 로봇이나 자동차 장난감, 여자아이들에게는 인형을 골라주는 게 과연 맞을까요. 성별에 따른 장난감 선택은 사회적 습관일까요. 아니면 천성적으로 타고나는 것..
TV없앤지 9년간의 실험?…아이들에게 무슨 일이 생겼을까? "또봇 보고 싶어요. 착한 일 했으니 틀어 주세요.""또봇 딱 하나만 봐야해." "착한 일 또하면 타요도 틀어 주세요.""또봇 보고 싶은데 어떻게 하면 되나요.""좋은 일 하면 많이 보여 줄께요.""엄마 아빠 어깨 주물러 주면 되나요." 세미예 가정엔 TV가 없습니다. 요즘 세상에 TV가 없다고 하면 참으로 이상하게 생각할 지 모르지만 TV를 없앤지 만 9년이 지났습니다. TV가 없다보니 아이들이 또봇을 보고싶을 때마다 컴퓨터로 포털의 동영상을 틀어줍니다. 그런데 아이들은 자꾸만 더 보고싶어합니다. 세미예 부부는 그만 틀어주려 하고 아이들은 더 보려고 하고 보이지않는 신경전이 대단합니다. 현대인들에게 TV는 생활의 중요한 도구입니다. 각종 정보도 얻고 문화생활도 영위하게 합니다. 이런 TV가 집에 없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