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교사' 태그의 글 목록 (2 Page)
본문 바로가기

교사

悲정규직 선생님의 눈물?… 비정규직 "똑같은 대접받고 싶어요" 정규직과 비정규직은 글자 한 자 차이입니다. 하지만 그 처우와 대접, 사회적 위상 등은 실로 엄청납니다. 글자 한 자 차이에 울고 웃고 희비가 엇갈립니다. 참으로 큰 차이에 오늘날 사회문제화 되고 있습니다. 봉건사회도 아닌데도 일종의 크나큰 벽과 같습니다. 비정규직이 최근 우리 사회에 급속하게 늘어갑니다. 비정규직은 분야도 점차 다양해져 갑니다. 최근엔 교단사회에서조차도 비정규직 선생님이 급속하게 늘었습니다. 선생님들의 비정규직화는 긍정적인 면 못지않게 부정적인 면들도 많습니다. 비정규직 선생님의 말못할 속내는 들으면 들을수록 우리사회의 일종의 벽(?)을 느끼게 합니다. 세미예 가족도 한때 엄마랑 아빠가 교사생활을 했습니다. 엄마 세미예도 몇해전부터 학교에 비정규직 교사로 출근합니다. 교직경력 배테랑이라..
"독도, 일본땅 근거 없다"…일본 선생님들의 용기있는 목소리 '갈채' "독도를 일본 땅이라고 우길 근거가 없다." "무슨 소리예요?""독도는 한국땅이기 때문입니다.""한국땅 독도를 인정해야 합니다.""한국과 일본은 서로 이웃으로서 친근해야 합니다." 가깝고도 먼나라 일본은 아시아란 같은 울타리속에서 살아가면서 역사문제만 얽히면 씻을 수 없는 관계가 되고 맙니다. 일본의 우경화가 가중될수록 독도에 대한 노골적인 영유권 주장이 가중됩니다. 급기야는 일본의 왜곡된 교과서를 통해 그들은 2세들에게 독도가 일본땅이라고 가르칩니다. 과거의 잘못을 반성하지 않고 독불장군 행세를 하고 있는 소인배 일본. 과거사를 반성하고 더불어 살아가고 있는 큰나라 독일. 같으면서도 너무나 다른 모습입니다. 독도문제만 나오면 우리 민족에게 씻을 수 없는 분노를 안겨주는 일본의 목소리 중 참 듣기 좋은 ..
悲정규직 선생님의 눈물?…비정규직 선생님의 눈물 "똑같은 대접받고 싶어요" 정규직과 비정규직은 글자 한 자 차이입니다. 하지만 그 처우와 대접, 사회적 위상 등은 실로 엄청납니다. 비정규직이 우리 사회에 급속하게 늘어갑니다. 비정규직은 분야도 점차 다양해져 갑니다. 그런데 비정규직과 정규직의 차이는 그야말로 하늘과 땅 차이입니다. 그래서 비정규직은 悲정규직이라고 합니다. 그야말로 슬픈 비정규직이라는 뜻입니다. 회사에서 차별이 심하기 때문입니다. 일은 비슷한데도 급여나 차이에서 엄청난 차이가 있습니다. 최근엔 교단에서조차도 비정규직 선생님이 급속하게 늘었습니다. 선생님들의 비정규직화는 긍정적인 면 못지않게 부정적인 면들도 많습니다. 비정규직 선생님의 말못할 속내는 들으면 들을수록 우리사회의 일종의 벽(?)을 느끼게 합니다. 세미예 가족도 한때 엄마랑 아빠가 교사였습니다. 최근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