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당신의 먹거리 안녕하십니까…내 먹거리 내가 지켜야 합니다

수시 발생 식품먹거리 안전문제 소비자가 똑똑해져야 

당신의 먹거리 안녕하십니까. 최근 우리나라 대형 할인점에서 판매된 ‘등푸른 꽁치’ 통조림에서 2∼3㎝ 길이의 분홍빛 이물질이 발견됐습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청에서 제품을 수거해 조사한 결과 이 이물질은 생선 내장에 기생하는 ‘구두충’이라는 기생충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얼마전 모 스낵회사 제품에서 생쥐머리 이물질이 발견되고 참치캔에서 칼날이 나왔습니다. 즉석밥에서는 곰팡이로 추정되는 물질이 나와 고욕을 치른 일도 있습니다. 국민들이 즐겨 마시는 녹차제품에서도 정체불명의 이물질이 발견되기도 했습니다. 몇해전에도 만두파동 기생충알 김치파동이 있었습니다. 

잊혀질 만하면 거듭되는 식품관련 안전사고가 소비자들은 불안케 하고 있습니다. 혹시나 내가 사서 먹는 이 제품엔 이물질이 없을까. 이젠 뭘 먹어야하나. 내가 찾는 슈퍼마켓이나 대형마트, 커피숍, 제과점에서 사는 제품은 안전할까. 식품과 관련된 안전사고가 발생하면 언제나 약속이나 한 듯 해당업체의 대국민 사과문 발표와 조사후 적절한 보상으로 끝이 납니다. 

언제, 어디서 위해 식품이 발견되고 이물질이 드러날 지 모르는 불안의 시대입니다. 이제는 소비자들인 우리가 나서야할 때입니다. 우리들의 가족과 내 아이를 위해 우리 모두가 나서야 할때 입니다. 하루에도 엄청나게 쏟아지는 식품류가 모두 안전하게 생산돼서 소비되는 그날까지 소비자들 스스로가 감시의 눈초리를 보내야 합니다. 업체들에게 식품 포장용기에 안전을 위한 경고문 채택 등이 도입될 수 있도록 주문하고 감독 당국인 식품의약청에게 소비자들의 먹거리가 안전하도록 제도적 장치와 업체에 대한 과감한 조치가 뒤따르도록 촉구해야 합니다. 

그렇다면 해외의 사례는 어떨까요. 해외에서는 위해식품과 이물질 발견시 어떻게 처리하는 지와 관련법 등을 아시는 분과 우리의 안전한 먹거리를 위해 좋은 아이디어가 있으신 분은 댓글 올려주세요.


Trackbacks 2 / Comments 2

손민한 환상수비, 롯데 역전승…사직은 '부산갈매기' 찬가로 두둥실

화끈한 역전승, 사직구장은 부산갈매기 찬가

연일 사직구장을 뜨겁게 달궈온 롯데가 올시즌 가장 먼저 30만관중을 돌파하며 짜릿한 역전승으로 자축했습니다.
 
롯데는 1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LG와의 홈경기에서 7회말 이대호가 천금같은 2타점 적시타를 날려 8-5로 역전극을 연출하며 '부산갈매기들'에게 화끈한 팬서비스를 했습니다.

이날 롯데 승리의 주역은 손민한과 이대호였습니다.

승부의 분수령은 7회였죠. 3-3으로 팽팽히 맞선 7회초 LG는 안치용이 2루타로 출루했습니다. LG는 보내기번트를 시도했지만 이날의 히어로인 손민한은 지체없이 3루에 송구, 그림같은 수비로 2루주자를 잡아냈습니다.

하지만 LG 권용관의 평범한 땅볼을 3루수 이대호가 빠트려 1사 2,3루의 더 큰 위기를 맞았습니다. 롯데는 이대형을 고의사구로 내보내 만루작전을 펼쳤고 계속된 1사 만루에서 김재박 감독은 스퀴즈번트를 시도했지만 손민한은 글러브로 포수 강민호에게 토스한 뒤 1루로 이어지는 그림같은 병살타를 만들냈습니다.

위기 뒤에 기회라고  했나요. 롯데는 7회말 사사구 3개로 만든 1사 만루에서 이대호가 짜릿한 2타점 중전안타를 날려 5-3으로 뒤집었습니다.

8회에는 3점을 추가, 8-3으로 사실상 승부를 결정지었습니다.

LG는 9회초 솔로홈런 두방을 날렸지만 이 홈런은 롯데의 승리엔 아무런 영향을 주지 못했습니다.

롯데의 또다른 승리 주역 이대호는 5타수 3안타, 3타점의 맹타를 휘둘렀습니다.

롯데는 이날 3만명 매진으로 올시즌 7번째 만원관중을 이루며 올시즌 13경기만에 32만2천624명을 기록, 1995년 LG가 세웠던 최단기간 30만명 돌파와 타이를 이뤘습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0

롤러코스트 피칭 장원준 올시즌 최고 역투…롯데, LG에 8-0 승리

롤러코스트 피칭, 그래도 최고 역투 대단해!

롯데 새로운 선발 투수로 호투 힘입어 가능성 보여줘


야구를 흔히 분위기의 경기라고 말합니다. 그만큼 분위기를 잘 타면 연승을 이어가지만 반대로 안 좋은 분위기를 타면 연패로 이어집니다. 그 중에서도 투수의 역할이 그 어느 경기보다도 중요합니다. 


특히 선발투수의 역할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습니다. 그런 점에서 장원준의 호투는 갈채를 충분히 받을만 합니다. 롤러코스트 피칭으로 롯데 벤치를 애태웠던 장원준이 올시즌 최고의 역투를 펼쳤습니다.

롯데는 27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LG와의 경기에서 장원준의 호투에 힘입어 8-0으로 승리했습니다. 지난 27일 삼성전에서 3-17로 대패했기 때문에 팀 분위기가 가라앉아 있을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롯데는 역시 홈팬앞에서 화끈한 팬서비스를 했습니다. 


이날의 히러로는 단연 장원준이었습니다. 지난 2경기에서 최악의 투구 내용을 보여줬던 선발 장원준은 언제 그랬냐는듯 LG 타자들을 가볍게 요리했습니다.

장원준은 3회와 4회 연속 2사 만루의 위기에 몰리기도 했지만 후속타자들을 잘 처리하고 7⅔이닝동안 삼진 6개를 뽑으며 6안타 무실점으로 막아 2패 뒤에 귀중한 첫 승을 올렸습니다.

1회말 최만호의 2루타와 이대호의 적시타로 기분좋게 2점을 뽑은 롯데는 4회말 이대호가 우측 펜스를 넘어가는 솔로아치를 그려 3-0으로 달아나며 기선을 잡았습니다.

승기를 잡은 롯데는 7회에는 상대 실책속에 2점을 보탰고요, 8회말 LG의 폭투와 정수근의 적시타로 3점을 추가, 이날 경기의 쐐기를 박았습니다.

시즌 4호 홈런을 터뜨린 이대호는 4타수 3안타, 3타점으로 롯데의 공격을 주도했습니다.

한편, 이날  8회초 롯데 수비때 외야석의 한 관중이 펜스를 뛰어 내려와 가르시아와 인사를 하느라 경기가 잠시 중단되는 해프닝이 있었습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