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롤러코스트 피칭 장원준 올시즌 최고 역투…롯데, LG에 8-0 승리

야구를 흔히 분위기의 경기라고 말합니다. 그만큼 분위기를 잘 타면 연승을 이어가지만 반대로 안 좋은 분위기를 타면 연패로 이어집니다. 그 중에서도 투수의 역할이 그 어느 경기보다도 중요합니다. 


특히 선발투수의 역할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습니다. 그런 점에서 장원준의 호투는 갈채를 충분히 받을만 합니다. 롤러코스트 피칭으로 롯데 벤치를 애태웠던 장원준이 올시즌 최고의 역투를 펼쳤습니다.

롯데는 27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LG와의 경기에서 장원준의 호투에 힘입어 8-0으로 승리했습니다. 지난 27일 삼성전에서 3-17로 대패했기 때문에 팀 분위기가 가라앉아 있을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롯데는 역시 홈팬앞에서 화끈한 팬서비스를 했습니다. 


이날의 히러로는 단연 장원준이었습니다. 지난 2경기에서 최악의 투구 내용을 보여줬던 선발 장원준은 언제 그랬냐는듯 LG 타자들을 가볍게 요리했습니다.

장원준은 3회와 4회 연속 2사 만루의 위기에 몰리기도 했지만 후속타자들을 잘 처리하고 7⅔이닝동안 삼진 6개를 뽑으며 6안타 무실점으로 막아 2패 뒤에 귀중한 첫 승을 올렸습니다.

1회말 최만호의 2루타와 이대호의 적시타로 기분좋게 2점을 뽑은 롯데는 4회말 이대호가 우측 펜스를 넘어가는 솔로아치를 그려 3-0으로 달아나며 기선을 잡았습니다.

승기를 잡은 롯데는 7회에는 상대 실책속에 2점을 보탰고요, 8회말 LG의 폭투와 정수근의 적시타로 3점을 추가, 이날 경기의 쐐기를 박았습니다.

시즌 4호 홈런을 터뜨린 이대호는 4타수 3안타, 3타점으로 롯데의 공격을 주도했습니다.

한편, 이날  8회초 롯데 수비때 외야석의 한 관중이 펜스를 뛰어 내려와 가르시아와 인사를 하느라 경기가 잠시 중단되는 해프닝이 있었습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