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손민한 환상수비, 롯데 역전승…사직은 '부산갈매기' 찬가로 두둥실

연일 사직구장을 뜨겁게 달궈온 롯데가 올시즌 가장 먼저 30만관중을 돌파하며 짜릿한 역전승으로 자축했습니다.


롯데는 1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LG와의 홈경기에서 7회말 이대호가 천금같은 2타점 적시타를 날려 8-5로 역전극을 연출하며 '부산갈매기들'에게 화끈한 팬서비스를 했습니다. 


이날 롯데 승리의 주역은 손민한과 이대호였습니다. 


승부의 분수령은 7회였죠. 3-3으로 팽팽히 맞선 7회초 LG는 안치용이 2루타로 출루했습니다. LG는 보내기번트를 시도했지만 이날의 히어로인 손민한은 지체없이 3루에 송구, 그림같은 수비로 2루주자를 잡아냈습니다. 


하지만 LG 권용관의 평범한 땅볼을 3루수 이대호가 빠트려 1사 2,3루의 더 큰 위기를 맞았습니다. 롯데는 이대형을 고의사구로 내보내 만루작전을 펼쳤고 계속된 1사 만루에서 김재박 감독은 스퀴즈번트를 시도했지만 손민한은 글러브로 포수 강민호에게 토스한 뒤 1루로 이어지는 그림같은 병살타를 만들냈습니다.


위기 뒤에 기회라고  했나요. 롯데는 7회말 사사구 3개로 만든 1사 만루에서 이대호가 짜릿한 2타점 중전안타를 날려 5-3으로 뒤집었습니다.


8회에는 3점을 추가, 8-3으로 사실상 승부를 결정지었습니다.


LG는 9회초 솔로홈런 두방을 날렸지만 이 홈런은 롯데의 승리엔 아무런 영향을 주지 못했습니다. 


롯데의 또다른 승리 주역 이대호는 5타수 3안타, 3타점의 맹타를 휘둘렀습니다. 


롯데는 이날 3만명 매진으로 올시즌 7번째 만원관중을 이루며 올시즌 13경기만에 32만2천624명을 기록, 1995년 LG가 세웠던 최단기간 30만명 돌파와 타이를 이뤘습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