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올해 한국시리즈 숫자4로 다시보니 재밌네

한국시리즈 숫자4로 풀어보니 이색 재미

야구는 흔히들 기록의 경기라고 합니다. 기록에 의해 수상자도 정하고 기록을 통해 선수도 선발하고 선발라인에서 교체하기도 합니다.

중계방송 해설자는 기록을 통해 팬들에게 재밌는 해설을 덧붙입니다. 이렇게 본다면 야구는 기록이 굉장히 중요한 것 같습니다. 특히, 승부처에서 투수나 타자 모두 수 읽기에 몰두합니다. 이때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도 데이타입니다. 말하자면 데이타에 의해 희비가 엇갈리는 게 야구라고 해도 과언은 아닐 것입니다.

SK가 4연승으로 어떻게 보면 싱겁게(?) 한국시리즈가 막을 내렸습니다. 한국시리즈 뿐만 아니라 올해 한국 프로야구가 내년을 기약하며 막을 내렸습니다.  SK의 우승으로 끝난 한국시리즈 어떤 재밌는 데이터가 있을까요.


☞ 4연승으로 SK, 한국시리즈 품다
준플레이오프, 플레이오프에서 보여준 박진감 넘친 경기가 한국시리즈까지 연결될 줄 알았습니다. 팬들은 내심 손에 땀을 쥐는 아슬아슬한 경기를 원했습니다. 1점차의 짜릿한 승부가 선수와 선수단엔 참 못할 일이지만 이르 지켜보는 팬들은 가장 재밌는 순간입니다.

하지만, 올해의 한국시리즈는 SK의 4연승으로 싱겁게(?) 끝이나 버렸습니다. 한국시리즈에서 4연승으로 끝난 경우가 자료를 보니 올해 SK가 여섯번째 입니다. SK는 1987년 해태, 1990년 LG, 1991년 해태, 1994년 LG, 2005년 삼성에 이어 4연승으로 한국시리즈를 제패하는 6번째 팀이 됐습니다.

☞ 4연패로 한국시리즈 우승직전 분루삼킨 삼성
SK가 통산 6번째 4연승으로 한국시리즈를 우승했다면 올해의 삼성은 통산 6번째 4연패로 우승컵을 내준 조연이 되고 말았습니다. 올해의 삼성은 1987년 삼성, 1990년 삼성, 1991년 빙그레이글스, 1994년 태평양돌핀스, 2005년 두산에 이어 6번째 4연패로 한국시리즈를 내준 참 안타까운 팀으로 기록됐습니다.  

☞ 4년 연속 한국시리즈 진출 주인공 SK
2007년부터 올해까지 한국시리즈 진출팀이 있습니다. 바로 SK입니다. 4년연속 한국시리즈에 올랐다는 자체만으로 굉장한 실력이자 행운입니다. 이 기록은 1986년부터 1989년까지 4년 연속 한국시리즈에 올랐던 해태와 타이기록입니다.

SK는 4년 연속으로 한국시리즈에 진출해서 우승 3회, 준우승 1회라는 참 좋은 성적을 거뒀습니다. 하지만 1986년부터 1989년 4년 연속 한국시리즈에 올랐던 해태는 4회 모두 우승했습니다.  

☞ 2010년 포스트시즌은 정규시즌 4강 성적순
프로야구 포스트시즌을 흔히들 '가을의 전설'이라고 합니다. 그만큼 이변과 변수가 많았던 탓입니다. 단기전의 속성상 이변은 언제든지 일어날 수가 있습니다. 이변은 정규시즌 성적과 다른 결과가 나올때 지칭합니다. 

그런데, 올해의 포스트 시즌은 정규시즌 성적순으로 진행됐습니다. 정규시즌 1위팀인 SK가 우승을 했고, 2위팀인 삼성이 준우승을 했습니다. 정규시즌 1위와 2위가 한국시리즈 우승을 놓고 다퉜습니다.

2위팀인 삼성과 3위팀인 두산이 플레이오프를, 3위팀인 두산과 4위팀인 롯데가 준플레오프를 가졌습니다. 여러차례 경기가 진행됐지만 결국엔 정규시즌 성적순으로 포스트시즌도 진행됐습니다.  

☞ 4승2패→4승1패→4연승
SK가 한국시리즈에 2007년, 2008년, 그리고 올해 우승했습니다. 그런데 기록을 보니 해를 거듭할수록 SK는 우승기록이 좋습니다. SK는 2007년 두산에 4승2패, 2008년 두산에 4승1패 그리고 2010년 삼성에 4연승을 거뒀습니다. 확실히 SK가 무서운 팀으로 변신하고 있다는 뜻은 아닐까요.

☞ 4점때문에? 앗, 4점이?
올해 한국시리즈 점수는 4점이 많습니다. 1차전 9대5 4점차를 제외한 2차전 4대1, 3차전 4대2, 4차전 4대2 결과를 연출했습니다. 

SK는 4점을 뽑아 승리했고 반대로 삼성은 4점 이상을 뽑지 못해 아쉬운 패배를 당한 셈입니다. 4점이라면 그렇게 많은 점수를 뽑은 것이 아닌데도 삼성이 패배했다는 것은 그만큼 SK의 투수진이 선전했다는 뜻은 아닐까요. 그도 그럴것이 삼성이 뽑은 점수를 보면 1차전 5점, 2차전 1점, 3차전 2점, 4차전 2점에 불과했습니다. 사실상 삼성의 타력이 SK를 제대로 공략하지 못했다는 뜻은 아닐까요.
  
☞ 한국시리즈 4차전 4회 승부처?
SK와 삼성의 4차전은 우승팀을 판가름한다는 뜻에서 마지막 경기가 될지 5차전으로 갈지 분수령이었습니다. 결과적으로는 SK가 4-2승리했지만 4회가 사실상 승부처가 되고 말았습니다.

SK는 삼성 선발 장원삼을 4회초에 공략하며 3점 선취했습니다. 사실상 4회 승부가 갈린 셈입니다. 반면 SK의 글로버는 4이닝 무실점 호투를 펼쳤습니다.

4차전 4회를 못버틴 삼성, 4회에 한국시리즈 우승을 결정지은 SK, 이렇게 해서 올해의 한국시리즈 승부처는 4차전 4회가 되어 버렸습니다. 

☞ 공은 둥글고 기록은 계속?
야구공은 둥글게 생겼습니다. 둥글게 생겼다는 것은 어느 팀에게나 똑같은 기회가 주어진다는 뜻일 것입니다. 그만큼 변수가 많다는 뜻일 것입니다. 내년엔 또 어떤 팀이 어떤 모습을 보여줄 지 벌써 기대가 됩니다.

야구의 기록은 계속됩니다. 내년엔 어떤 팀이 어떤 재밌는 기록을 보여줄 지 미리 상상해보는 것도 야구를 사랑하고 즐기는 방법은 아닐까요.
 

Trackbacks 0 / Comments 22

부끄러운 기록 희생양 롯데…이변? 징크스? 실력?

롯데 준플레이오프 1차전 승리하고도 플레이오프 좌절

"정말 허무하게 롯데가 준플레이오프에서 탈락했어요"
"올해 준플레이오프 재밌는 기록이 많아요"
"아니 이 기록 새로운 기록이네요"
 
야구를 흔히들 데이타의 경기라고 합니다. 야구는 경기 못지않게 기록만 살펴봐도 재미가 있다는 뜻입니다. 롯데와 두산의 준플레이오프 시작을 앞두고 방송국 해설자들은 우리나라 프로야구사의 재밌는 기록을 제시합니다.

한국프로야구 역대 기록에서 준플레이오프 1차전을 승리한 팀이 플레이오프에 나갈 확률이 무척 높다고 말합니다. 기록대로 말한다면 준플레이오프 1차전만 승리하면 플레이오프에 나갈 수 있다는 이야기인 셈이죠. 그만큼 준플레이오프 1차전의 중요성을 강조한 것입니다. 


☞ 준플레이오프 1차전 승리팀 플레이오프 오를 확률 높다지만?
1982년 시작된 프로야구는 모두 18번의 준플레이오프를 치렀습니다. 그 중 단일리그에서 치러진 17번의 준플레이오프에서 첫 경기를 승리한 팀은 모두 플레이오프에 진출했습니다. 따라서 첫 경기를 잡는 팀이 다음 라운드 진출에 절대적으로 유리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지난해와 올해를 제외한 총 18번의 준플레이오프 중 1차전을 승리한 팀이 플레이오프에 진출할 확률이 매우 높습니다. 1982년 프로야구 시작이래 2008년까지 준플레이오프 1차전 승리팀은 모두 플레이오프에 진출했습니다.  

1차전을 승리한 팀이 승승장구할 수 있었던 것은 포스트시즌 단기 승부에서는 분위기가 중요한데 기선을 제압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한마디로 분위기를 탈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이 기록은 작년과 올해 롯데에 의해 깨지고 말았습니다. 야구의 기록은 깨어지라고 있는 것일까요. 예외없는 법칙은 없는 것일까요. 롯데가 한국 프로야구사의 새로운 기록을 세운 셈입니다. 

롯데는 지난해 준플레이오프 1차전을 승리하고도 내리 3연패 준플레이오프에서 탈락하고 말았습니다. 또 올해도 롯데는 2연승을 거둔 후 3,4,5차전을 내줘 플레이오프 진출에 실패하고 말았습니다. 유리한 고지를 선점해 놓고서도 고비를 못넘고 플레이오프 진출에 실패했습니다.

☞ '경부선 시리즈' 두산 2연패 뒤 거짓말 같은 3연승
두산은 올해 프로야구 준플레이오프 5차전 롯데와의 경기에서 장단 16안타를 집중시켜 11-4로 승리했습니다.2연패로 플레이오프 진출 좌절이라는 벼랑끝에 몰렸던 두산은 이후 내리 3연승을 거두며 플레이오프에 진출했습니다. 이전까지 포스트시즌 단계별 시리즈에서 리버스 스윕은 단 세 번 나왔고 2연패 뒤 웃은 사례도 네 번밖에 없었습니다.

1~2차전 홈에서 2연패를 당한 이후 3경기를 내리 따내며 극적인 2연패 후 3연승이라는 드마라를 썼습니다. 지난해까지 포스트시즌 23차례의 시리즈에서 2연패 후 3연승은 2차례밖에 없었지만, 올해 두산이 역대 3번째 사례를 만들어 냈습니다. 롯데는 지난해에도 1차전을 승리하고 내리 3연패를 당해 플레이오프에 오르지 못했습니다.

두산에게는 거짓말같은 기록의 주인공이 되었지만 반대로 롯데는 두고두고 아쉬운 기록의 주인공이 되고 말았습니다. 

☞ 포스트 시즌 '리버스 스윕' 단 세차례?
리버스 스윕은 5판 3선승제에서 0:2로 몰리던 선수가 내리 3세트를 따내며 3:2로 역전승하는 것을 '리버스 스윕'이라 합니다. 올해 준플레이오프전에서도 '리버스 스윕'이 나왔습니다. 포스트 시즌에서 모두 세차례 나왔습니다. 그만큼 진기한 기록이 아닐 수 없습니다.

한국 프로야구 역사상 '리버스 스윕' 첫 사례는 지난 1996년 현대였습니다. 페넌트레이스 4위로 준플레이오프를 거쳐 올라온 현대는 2위 쌍방울을 만나게 됩니다. 그러나 전주에서 열린 1~2차전에서 1점차로 패배하며 탈락이 유력했습니다. 하지만 인천 홈으로 돌아온 3~4차전에서 연승하며 동률로 만든 뒤 잠실 중립경기에서 승리하며 한국시리즈 진출의 위업을 일궈냈습니다.

두 번째 '리버스 스윕' 사례는 바로 지난해 SK였고, 희생양은 바로 두산이었습니다. SK는 문학 홈에서 열린 1~2차전을 연속해서 내주며 벼랑 끝으로 내몰렸습니다. 그러나 잠실에서 열린 3차전에서 9회 끝내기 위기를 벗어난 후 10회 연장승부 끝에 승리를 낚았습니다. 

올해 두산은 지난해 '리버스 스윕'의 희생양에서 벗어나 주인공이 됐습니다. 올해는 롯데를 상대로 5차전에서 팀 타선의 대폭발을 앞세워 드라마같은 기록을 완성했습니다. 지난해 SK에게 당한 5차전 대패를 롯데에 되갚은 셈입니다. 

☞ 롯데, 부끄러운 기록 희생양?
지난해에도 두산은 롯데와의 준플레이오프에서 1차전 패배 후 3연승으로 플레이오프에 진출했습니다. 준플레이오프에서는 사상 처음으로 1차전을 패하고도 플레이오프에 진출한 팀이 바로 지난해 두산이었습니다. 올해 준플레이오프에서는 2연패 후 3연승이라는 대반전을 이뤄냈습니다. 얄궂게도 2년 연속 롯데를 상대로 '기적'같은 승리를 따낸 것입니다. 

롯데는 지난해와 올해 연이어 준플레이오프에서 1차전을 승리하고도 플레이오프에 오르지 못한 팀으로 남게 되었습니다.

☞ 롯데의 가혹(?)한 준플레이오프 기록
'3년 연속 PO 진출 실패.'

롯데 자이언츠가 2008년부터 올해까지 거둔 포스트시즌 성적은 참담합니다. 롯데는 올해 두산과의 준플레이오프 5차전에서 공-수 열세를 극복하지 못하면서 4-11로 패배, 최종 전적 2승3패로 무릎을 꿇었습니다. 3시즌 연속 준플레이오프에서 모두 고배를 드는 가혹한 상황을 맞은 것입니다.

롯데는 2008년 로이스터 감독이 부임해 파란을 일으키면서 페넌트레이스 3위의 성적으로 무려 8년만에 포스트시즌에 진출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하지만 준플레이오프에서는 삼성에 3연패를 당하게 됩니다.

이어 지난해에는 팀 순위 4위 성적으로 준플레이오프에 나서 3위 두산을 만났습니다. 1차전을 승리하면서 롯데는 '1차전 승리=플레이오프 진출'이라는 역대 준플레이오프 공식에 힘입어 한껏 들떠 있었으나 내리 3연패를 당하면서 또 한 번 고배를 들어야 했습니다. 

올해는 준플레이오프 1, 2차전을 승리로 장식하면서 앞선 2008, 2009 포스트시즌과는 다른 모습을 보일 것만 같아습니다. 하지만 2연승 3연패를 당해 롯데에게는 올해까지 가혹한 3년간의 준플레이오프 역사가 아닐 수 없습니다.

☞ 역대 준플레이오프 전적 살펴봤더니
2010년 두산 [3승2패] 롯데,   2009년 두산 [3승 1패] 롯데,   2008년 삼성 [3승 0패] 롯데,
2007년 한화 [2승1패] 삼성,   2006년 한화 [2승 1패] KIA,    2005년 한화 [3승 2패] SK
2004년 두산 [2승 0패] KIA,   2003년 SK [2승 0패] 삼성,     2002년 LG [2승 0패] 현대
2001년 두산 [2승 0패] 한화,  2000년 삼성 [2승 1패] 롯데,   99년
1998년 LG [2승 0패] OB,     1997년 삼성 [2승 1패] 쌍방울,  1996년 현대 [2승 0패] 한화
95년,                                 1994년 한화 [2승 0패] 해태,    1993년 LG [2승 1패] OB,
1992년 롯데 [2승 0패] 삼성,  1991년 삼성 [2승 1무 1패] 롯데, 1990년 삼성 [2승 0패] 빙그레,
1989년 태평양 [2승 1패] 삼성

☞ 야구가 아무리 기록의 경기라 하지만?
롯데의 플레오프 진출 좌절은 두고두고 생각해봐야 합니다. 준플레이오프 시작과 동시에 원정에 나서 1,2차전을 승리하고 기분좋게 홈구장에 오게 됩니다. 홈구장에서 한 경기만 잡으면 플레이오프에 진출할 수 있는 절대적으로 유리한 국면이었습니다.

하지만, 홈 두 경기를 모두 내주고 막판 서울 원정경기에 나선 것입니다. 결과는 새로운 역사의 희생양이 되고 맙니다. 조금만 더 분발했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남습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29

올 프로야구 포스트 시즌 재밌는 기록 참 많네!

프로야구 포스트 시즌 진기록 야구 또다른 재미

야구는 기록의 경기 진기록을 보는 포스트시즌 잔재미




야구는 재밌는 통계와 자료가 있기에 스포츠다운 맛이 있밌습니다. 그래서 흔히들 야구를 데이터의 야구라고 합니다. 무슨 스포츠 경기인들 데이터가 중요하지 않을 수 없겠지만 야구의 데이터는 참으로 중요하고 경기에 도움이 됩니다. 

올시즌 프로야구 포스트시즌이 이상(?)하게 돌아가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역대 포스트시즌 기록이 무색해지고 있습니다. 

야구장의 뜨거운 열기만큼 이색 기록을 살펴보는 것도 경기 외의 색다른 재미가 있습니다. 기록을 보니 올 시즌 포스트 시즌은 참으로 재밌습니다. 이색 기록들이 등장하고 세워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 재밌는 기록속으로 떠나 보시죠.




☞ 올시즌 포스트 시즌 첫 경기를 승리하면 탈락?
포스트 시즌에서 첫 경기의 중요성은 매우 중요합니다. 첫 경기를 상대의 기를 제압할 수 있고 나머지 경기에 대한 부담감이 상대적으로 적기 때문입니다.
첫 경기를 이긴 팀은 그만큼 기싸움에서 한수 먹고 들어가고 반대로 첫 경기를 패한 팀은 그만큼 절박한 심정일 수 밖에 없습니다.

따라서 방송해설자들은 첫 경기의 중요성을 강조합니다. 이는 기록으로도 나타나고 있습니다. 첫 경기를 이긴 팀이 준플레이오프나 플레이오프 또 한국시리즈에서 상당한 유리합니다. 그런데 올시즌 포스트시즌은 이상한 흐름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아직 KIA와 SK의 7전4선승 경기가 남아 있기는 하지만 현재까지의 포스트 시즌 흐름은 이상하게 첫 경기를 승리한 팀이 탈락하고 있습니다. 준플레이오프와 플레이오프에 1차전 승리팀이 모두 탈락한 것은 우리나라 프로야구 사상 처음입니다. 

세미예 블로그 관련 글
이상한 포스트시즌?…프로야구 가을잔치 재밌는 기록 쏟아지네!
부끄러운 기록의 희생양…다시봐도 아쉬운 롯데!




한국시리즈 1차전 승리팀 우승할까?
82년 프로야구 원년부터 지난해 2008년 프로야구까지 총 26번의 한국시리즈가 열렸습니다. 이중 1차전 승리팀이 우승한 경우는 20번에 해당합니다.(82년 원년엔 1차전 무승부 제외). 이쯤되면 1차전 승리팀의 우승확률은 매우 높은 셈입니다.

1,2차전을 승리해서 우승한 경우는 모두 11번이나 됩니다. 그렇다면 현재 진행되고 있는 KIA와 SK의 한국시리즈에서 KIA가 데이터상으로는 매우 유리한 국면이었습니다. 그런데 KIA가 2연을 거둔 후 2연패를 당해 앞으로의 우승 향방 예상은 참으로 알 수가 없게 되었습니다.

한국시리즈 1차전을 패하고 우승할 수 있을까?
1차전을 패하고도 한국시리즈를 우승한 경우가 있을까요. 한국시리즈엔 1차전을 패하고도 우승한 경우가 있었습니다. 1989년 당시 해태는 빙그레를 상대로 1차전을 패하고도 내리 4연승을 거둬 4승 1패로 우승했습니다.

또 1995년 당시 OB는 롯데를 맞아 1차전을 내준후 2연승하고 다시 2연패하고 다시 2연승을 거둬 시리즈 전적 4승3패로 우승했습니다.

2001년엔 두산이 삼성을 상대로 1차전을 내줬습니다. 이후 3연승을 거뒀고 다시 패한뒤 6차전을 이겨 4승2패로 우승했습니다. 그리고 2007년 SK는 1,2차전을 내준후 4연승을 거둬 우승했고, 지난해에도 첫판을 내준후 4연승을 거둬 우승했습니다.
그러고 보니 1차전을 패하고도 우승한 경우가 5차례나 있었습니다.

재밌는 기록 제조기 SK?
역대 한국시리즈에서 1차전을 패하고도 우승한 경우는 앞에서 살펴본 바와 같이 드물었습니다. 그렇다면 1,2차전을 모두 패하고도 우승한 경우가 있을까요.

딱 한번 있었습니다.
2007년 현 SK가 그 기록을 세웠습니다. 당시 SK는 두산을 상대로 1,2차전 모두 내줘 상당히 불리한 경우속에서도 내리 4연승을 거둬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SK는 지난해에도 1차전을 패한후 4연승을 거둬 한국시리즈 우승을 했습니다. 이쯤되면 SK란 팀은 참으로 재밌는 팀이 아닐 수 없습니다.

올시즌도 재밌는 기록 제조기 SK?
SK는 작년과 재작년 앞에서 살펴본 바와 같이 한국시리즈 기록을 뒤바꿔 놓았습니다. 올시즌 포스트시즌 SK의 기록을 볼까요.
플레이오프에서 두산을 상대로 2연패후 3연승을 거둬 한국시리즈에 올라갔습니다.  

이 기록은 플레이오프 사상 두 번째입니다. 첫 번째는 지난 96년 당시 현대 유니콘스가 쌍방울 레이더스와 플레이오프를 펼쳐 1,2전을 내줘 벼랑 끝에 내몰렸습니다. 그런데 당시 현대 유니콘스는 기적같이 3경기를 모두 이겨 한국시리즈에 올랐습니다.
올해 SK는 한국 프로야구 플레이오프 사상 두 번째로 2패 뒤 3연승을 한 팀으로 남게 됐습니다.

올 한국시리즈 최종 승자 누가될까?
SK란 팀은 참으로 기록을 무색케 합니다. 올해도 1,2차전을 내줘 어려움이 예상됐습니다만 언제 그랬냐는 듯 2연승을 거둬 시리즈 전적을 균형으로 맞췄습니다.

과연 한국시리즈에서도 올시즌 포스트 시즌의 이상한 흐름이 이어질 지, SK가 어떤 기록을 세울지, 아니면 그 재밌는 기록을 잠재우고 KIA가 우승할 지 지켜보는 것도 경기장 밖의 색다른 재미가 아닐까 싶습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