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물의 도시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가을…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이 물들어가네!

물의 도시 암스테르담 색다른 풍경을 선사해줘 멋지네

물의 도시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물과 도시의 색다른 만남




"물의 도시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대단하더군요."
"그래요? 언제 네덜란드 다녀오셨어요."
"아직도 네덜란드에 대한 기억을 잊을수가 없군요."

네덜란드는 흔히 '풍차의 나라'라고 합니다. 워낙 풍차로 교과서에 기록된 까닭으로 풍차가 유명한 줄 압니다. 하지만, 네덜란드는 더 이상 풍차의 나라가 아닙니다. 그럼 어떤 나라일까요. 네덜란드를 돌아보면 배울게 참 많은 나라입니다.

네덜란드의 정식 국가명은 Koninkrijk der Nederlanden입니다. 이말은  ‘낮은 국가’란 뜻이라고 합니다. 말 그대로 네덜란드는 국토의 1/6이 해수면보다 낮습니다.

이 해수면보다 낮게 위치한 토지는 13세기 이후 계속된 대간척 사업에 의해, 네덜란드 사람 스스로 창조한 토지입니다. 네덜란드 사람들의 위대한 면을 보는 것같습니다.


네덜란드-반 고흐-반 고흐박물관-렘브란트-다이아몬드-네덜란드 성박물관-풍차-네덜란드 나막신-튜울립-자전거-유럽-암스테르담-이준 열사네덜란드는 물의나라 답게 배가 참 많습니다.


물의 도시 암스테르담을 안내할 유람선.

☞ 풍차와 물의 나라 네덜란드 가보니
네덜란드를 다녀왔습니다. 그곳도 한국처럼 가을이 찾아왔더군요. 네덜란드의 암스테르담은 수로의 국가답게 골목골목 배가 다닌다는 느낌이 들 정도로 수로가 잘 발달돼 있더군요. 배가 미끄러지듯 골목골목을 누비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암스테르담은 현대와 과거가 공존하는 도시입니다. 수백년 된 주택을 내부만 리모델링해서 아직도 사람들이 살고 있습니다. 현대화된 건물보다 오래된 주택이 많습니다. 또 수로가 잘 발달돼 있다보니 수상가옥도 많습니다. 배 1척이 곧 주택이죠.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 찾아온 가을속으로 배를 타고 수로를 함께 떠나볼까요.



☞ 네덜란드의 수도 암스테르담을 담다


네덜란드-반 고흐-반 고흐박물관-렘브란트-다이아몬드-네덜란드 성박물관-풍차-네덜란드 나막신-튜울립-자전거-유럽-암스테르담-이준 열사선착장에 정박한 유람선들. 암스테르담엔 유람선이 많다.



네덜란드-반 고흐-반 고흐박물관-렘브란트-다이아몬드-네덜란드 성박물관-풍차-네덜란드 나막신-튜울립-자전거-유럽-암스테르담-이준 열사이곳이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유람선을 타는 곳.



네덜란드-반 고흐-반 고흐박물관-렘브란트-다이아몬드-네덜란드 성박물관-풍차-네덜란드 나막신-튜울립-자전거-유럽-암스테르담-이준 열사암스테르담 중앙역앞의 출발직전의 유람선.


 

네덜란드-반 고흐-반 고흐박물관-렘브란트-다이아몬드-네덜란드 성박물관-풍차-네덜란드 나막신-튜울립-자전거-유럽-암스테르담-이준 열사유람선을 타고 본격적으로 암스테르담 구경에 나섰다.



네덜란드-반 고흐-반 고흐박물관-렘브란트-다이아몬드-네덜란드 성박물관-풍차-네덜란드 나막신-튜울립-자전거-유럽-암스테르담-이준 열사암스테르담은 물의 도시답게 풍광이 장관이다.


네덜란드-반 고흐-반 고흐박물관-렘브란트-다이아몬드-네덜란드 성박물관-풍차-네덜란드 나막신-튜울립-자전거-유럽-암스테르담-이준 열사암스테르담 거리의 가로수들. 유람선을 반겨주는 듯하다.



네덜란드-반 고흐-반 고흐박물관-렘브란트-다이아몬드-네덜란드 성박물관-풍차-네덜란드 나막신-튜울립-자전거-유럽-암스테르담-이준 열사암스테르담은 건물들과 수로와 유람선이 잘 어울린다.


 

네덜란드-반 고흐-반 고흐박물관-렘브란트-다이아몬드-네덜란드 성박물관-풍차-네덜란드 나막신-튜울립-자전거-유럽-암스테르담-이준 열사암스테르담은 배로 된 집들도 많다. 수상가옥.



네덜란드-반 고흐-반 고흐박물관-렘브란트-다이아몬드-네덜란드 성박물관-풍차-네덜란드 나막신-튜울립-자전거-유럽-암스테르담-이준 열사암스테르담 다리 위로 도시철도인 트렘이 지나고 있다.



네덜란드-반 고흐-반 고흐박물관-렘브란트-다이아몬드-네덜란드 성박물관-풍차-네덜란드 나막신-튜울립-자전거-유럽-암스테르담-이준 열사암스테르담은 건물들과 수로가 잘 어울린다.


네덜란드-반 고흐-반 고흐박물관-렘브란트-다이아몬드-네덜란드 성박물관-풍차-네덜란드 나막신-튜울립-자전거-유럽-암스테르담-이준 열사암스테르담 다리 아래로 유람선이, 다리위로는 차가 다닌다.

네덜란드-반 고흐-반 고흐박물관-렘브란트-다이아몬드-네덜란드 성박물관-풍차-네덜란드 나막신-튜울립-자전거-유럽-암스테르담-이준 열사유람선위에서 잡은 암스테르담의 오래된 건물. 박물관이라고 한다.



네덜란드-반 고흐-반 고흐박물관-렘브란트-다이아몬드-네덜란드 성박물관-풍차-네덜란드 나막신-튜울립-자전거-유럽-암스테르담-이준 열사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사람들은 수로를 보면서 자연을 만끽하고 있다.



네덜란드-반 고흐-반 고흐박물관-렘브란트-다이아몬드-네덜란드 성박물관-풍차-네덜란드 나막신-튜울립-자전거-유럽-암스테르담-이준 열사암스테르담의 이름모를 원통이 인상적이다.



네덜란드-반 고흐-반 고흐박물관-렘브란트-다이아몬드-네덜란드 성박물관-풍차-네덜란드 나막신-튜울립-자전거-유럽-암스테르담-이준 열사암스테르담의 다리를 들어올릴 수 있도록 설계된 독특한 구조.


네덜란드-반 고흐-반 고흐박물관-렘브란트-다이아몬드-네덜란드 성박물관-풍차-네덜란드 나막신-튜울립-자전거-유럽-암스테르담-이준 열사암스테르담 또다른 곳의 들어올릴 수 있는 다리.

또다른 곳의 들어올릴 수 있는 다리.

네덜란드-반 고흐-반 고흐박물관-렘브란트-다이아몬드-네덜란드 성박물관-풍차-네덜란드 나막신-튜울립-자전거-유럽-암스테르담-이준 열사암스테르담의 공연장 같은 건물. 그 앞으로는 수상가옥이 보인다.



네덜란드-반 고흐-반 고흐박물관-렘브란트-다이아몬드-네덜란드 성박물관-풍차-네덜란드 나막신-튜울립-자전거-유럽-암스테르담-이준 열사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오래된 건물들도 잘 보존해 사용하고 있다.



네덜란드-반 고흐-반 고흐박물관-렘브란트-다이아몬드-네덜란드 성박물관-풍차-네덜란드 나막신-튜울립-자전거-유럽-암스테르담-이준 열사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유람선 여행은 한폭의 수채화를 연상시킨다.

 

네덜란드-반 고흐-반 고흐박물관-렘브란트-다이아몬드-네덜란드 성박물관-풍차-네덜란드 나막신-튜울립-자전거-유럽-암스테르담-이준 열사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유람선 곁으로 단풍이 반긴다.



네덜란드-반 고흐-반 고흐박물관-렘브란트-다이아몬드-네덜란드 성박물관-풍차-네덜란드 나막신-튜울립-자전거-유럽-암스테르담-이준 열사네덜란드 암스테르담 다리 아래로 유람선이 지나왔다.



네덜란드-반 고흐-반 고흐박물관-렘브란트-다이아몬드-네덜란드 성박물관-풍차-네덜란드 나막신-튜울립-자전거-유럽-암스테르담-이준 열사데덜란드 암스테르담 수로 주변엔 고층건물들이 엿보이지 않는다.



네덜란드-반 고흐-반 고흐박물관-렘브란트-다이아몬드-네덜란드 성박물관-풍차-네덜란드 나막신-튜울립-자전거-유럽-암스테르담-이준 열사암스테르담의 자랑 수상가옥. 배가 곧 집이다.



네덜란드-반 고흐-반 고흐박물관-렘브란트-다이아몬드-네덜란드 성박물관-풍차-네덜란드 나막신-튜울립-자전거-유럽-암스테르담-이준 열사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또다른 수상가옥.



네덜란드-반 고흐-반 고흐박물관-렘브란트-다이아몬드-네덜란드 성박물관-풍차-네덜란드 나막신-튜울립-자전거-유럽-암스테르담-이준 열사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다리.



네덜란드-반 고흐-반 고흐박물관-렘브란트-다이아몬드-네덜란드 성박물관-풍차-네덜란드 나막신-튜울립-자전거-유럽-암스테르담-이준 열사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사람이 거주하는 아파트.



네덜란드-반 고흐-반 고흐박물관-렘브란트-다이아몬드-네덜란드 성박물관-풍차-네덜란드 나막신-튜울립-자전거-유럽-암스테르담-이준 열사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사람의 주택.



네덜란드-반 고흐-반 고흐박물관-렘브란트-다이아몬드-네덜란드 성박물관-풍차-네덜란드 나막신-튜울립-자전거-유럽-암스테르담-이준 열사어딜가도 네덜란드인들은 자연과 더불어 살고 있다.



네덜란드-반 고흐-반 고흐박물관-렘브란트-다이아몬드-네덜란드 성박물관-풍차-네덜란드 나막신-튜울립-자전거-유럽-암스테르담-이준 열사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유람선을 타고 나오니 만난 범선.


블로그 관련 글
네덜란드 이런 곳도 있었네!…네덜란드 이색적인 곳들은?
풍차? 性·고흐 박물관?…네덜란드 가면 꼭 가봐야 할곳은?


Trackbacks 0 / Comments 10

네덜란드 이런 곳도 있었네!…네덜란드 가면 꼭 가봐야할 곳은?

네덜란드 곳곳 이색 광경 '여행의 참묘미' 만끽하게 해줘

네덜란드 지하철과 기차역 화장실 유료화, 한국과 달라

네덜란드 곳곳 자전거 주차장 설치 '암스테르담은 자전거 천국'




"네덜란드 재밌는 곳 많네요."
"네덜란드 가봤더니 추억이 아직도 생생해요."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헤이그 멋진 곳 다녀오셨군요."

여행 좋아하시나요. 여행은 평소 보아왔던 익숙한 것들로부터 잠시의 일탈이 매력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이러한 평소 생활의 일탈은 일상에서 쌓인 스트레스를 날려주는 청량제 같은 역할을 하죠.

네덜란드란 나라는 참 재밌습니다. 이 나라를 여행한다는 것은 이색적인 것 못지않게 색다른 감흥을 선사합니다. 풍차로 익히 알려져 있지만, 풍차 못지않게 이색적인 것들이 많습니다. 한국과 여러 가지 생활상이 다르기 때문이겠죠. 선진국이라 일컫는 네덜란드의 이색적인 생활상과 이국적인 풍경을 담아봤습니다.
물론, 네덜란드인들에게서 이러한 풍경은 일상적인 것이겠지만 한국인의 눈에 비친 모습은 낯선 것이라 사진으로 정리해봤습니다.


네덜란드-암스테르담-네덜란드 여행-꽃의나라-유럽-여행-네덜란드 풍차-물의나라 네덜란드-유럽 화장실네덜란드의 돈을 받는 화장실입니다.


☞ 돈받는 화장실
우리나라 거리의 화장실들이 돈을 받는 다면 어떤 현상이 생길까요. 생각만 해도 참으로 불편하죠. 네덜란드 공공시설 화장실엔 돈을 받습니다. 지하철 화장실도 돈을 내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사진은 지하철 화장실인데요, 한번 들어갈때마다 0.5유로입니다. 혹시 네덜란드 여행하시다가 공공시설을 이용하실땐 미리 잔돈을 준비해서 낭패를 보는 일이 없어야 할 것 같습니다.


네덜란드-암스테르담-네덜란드 여행-꽃의나라-유럽-여행-네덜란드 풍차-물의나라 네덜란드-유럽 화장실-자전거 천국 네덜란드네덜란드의 자전거 주차장입니다.

 


☞ 거대한 기차역의 지하 자전거 주차장
기차역의 지하 주차장이 온통 자전거로 가득차 있다면 어떨까요. 네덜란드는 온통 자전거 천국입니다. 위의 사진은 헤이그 중앙역의 지하 주차장입니다. 그런데 자동차 주차장이 아니죠. 자전거 주차장이 이렇게 크고 주차댓수가 많습니다. 색다른 장면이죠.






네덜란드-암스테르담-네덜란드 여행-꽃의나라-유럽-여행-네덜란드 풍차-물의나라 네덜란드-유럽 화장실-노천카페네덜란드의 노천카페입니다.

 


☞ 낭만 가득한 노천카페
노천카페의 매력은 실내의 답답함에서 벗어나 시원한 느낌이죠. 가게 밖에 설치한 노천카페입니다. 이곳은 밤이면 사람들로 넘쳐닙니죠. 우리나라도 최근 노천카페가 많이 생겨나고 있습니다. 노천 카페를 찾는다면 색다른 낭만으로 채워지겠죠.

네덜란드-암스테르담-네덜란드 여행-꽃의나라-유럽-여행-네덜란드 풍차-물의나라 네덜란드-유럽 화장실-네덜란드 지하철네덜란드 지하철 모습입니다.


 

☞ 이색적인 네덜란드 지하철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지하철입니다. 서울지하철이나 부산, 대구, 대전지하철과 사뭇 다르죠. 좌석배치도 다르고 손잡이는 눈에 띄지 않습니다. 편안해 보입니다. 우리나라와 많이 다르죠.


네덜란드-암스테르담-네덜란드 여행-꽃의나라-유럽-여행-네덜란드 풍차-물의나라 네덜란드-유럽 화장실-자전거 천국 네덜란드네덜란드 자전거 주차장입니다.


 

☞ 이색적인 자전거 보관소
 암스테르담 특급호텔 인근의 한 자전거 보관소입니다. 자전거천국답게 특급호텔 앞에도 자전거를 보관할 수 있게 했습니다. 과연 네덜란드는 자전거 천국이죠. 우리나라 특급호텔 인근에서 저런 모습 상상할 수 있을까요? 공영 자전거 보관소가 참으로 가지런해 보입니다.

네덜란드-암스테르담-네덜란드 여행-꽃의나라-유럽-여행-네덜란드 풍차-물의나라 네덜란드-유럽 화장실-초원-네덜란드 초원네덜란드 초원모습입니다.


☞ 노지 방목으로 기르는 가축
네덜란드는 농업선진국답게 소나 양을 논밭에서 키웁니다. 가이드의 설명을 빌리면 소를 기르려면 소가 먹을 수 있는 몇 배 크기의 땅을 구입해야만 합니다. 자연을 철저하게 생각하고 환경을 먼저 고려한다고 합니다. 농업선진국의 농업정책 본받을 만한 것은 본받아야 하지 않을까요.

네덜란드-암스테르담-네덜란드 여행-꽃의나라-유럽-여행-네덜란드 풍차-물의나라 네덜란드-유럽 화장실-네덜란드 치즈마을네덜란드 치즈마을 모습입니다.


 

☞ 맛있는 치즈 맛보기로 눈이 즐겁네요
네덜란드의 한 치즈 판매소입니다. 보기만 해도 싱싱하고 구미가 감돌지 않나요. 네덜란드의 치즈 산업은 관광사업으로까지 확대시켰습니다.


네덜란드-암스테르담-네덜란드 여행-꽃의나라-유럽-여행-네덜란드 풍차-물의나라 네덜란드-유럽 화장실-네덜란드 치즈마을-네덜란드 나막신 공장네덜란드 나막신 공장입니다.


 

☞ 나막신 색다른 볼거리
나막신 만드는 곳입니다. 나막신을 관광상품화해서 외화를 벌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에도 비슷한 공예품이 있지만 네덜란드를 벤치마킹할 필요가 있을 것 같습니다.

네덜란드-암스테르담-네덜란드 여행-꽃의나라-유럽-여행-네덜란드 풍차-물의나라 네덜란드-유럽 화장실-네덜란드 치즈마을-네덜란드 나막신 공장-자전거자전거를 변형시킨 탈것이 재밌습니다.

 

☞ 재밌는 자전거 택시 
자전거 택시가 있습니다. 네덜란드는 자전거의 천국입니다. 그만큼 전국에 자전거가 많습니다. 자전거 천국답게 암스테르담의 한 거리에서 만난 이분은 자전거 택시에서 손님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그 시간이 무료했던지 자전거 안에서 독서를 즐기고 있습니다.

네덜란드-암스테르담-네덜란드 여행-꽃의나라-유럽-여행-네덜란드 풍차-물의나라 네덜란드-유럽 화장실-네덜란드 치즈마을-네덜란드 나막신 공장-풍차-풍차마을네덜란드 풍차마을 모습입니다.


 

☞ 관광용으로 남은 풍차
우리가 네덜란드를 이야기할때 풍차의 나라라고 합니다. 그렇다면 네덜란드의 풍차는 어떨까요. 네덜란드 풍차마을의 풍차를 찾아가 봤습니다. 한때는 풍차가 네덜란드를 대표했지만 지금은 4곳만 남아 관광용으로 활용되고 있다고 합니다.

네덜란드-암스테르담-네덜란드 여행-꽃의나라-유럽-여행-네덜란드 풍차-물의나라 네덜란드-유럽 화장실-네덜란드 치즈마을-네덜란드 나막신 공장-네덜란드 풍차-네덜란드 먹을거리네덜란드의 먹거리 모습입니다.


☞ 먹자골목, 관광은 역시 먹는 즐거움 

네덜란드 여행을 하면서 식도락을 즐기지 않으면 여행의 묘미가 없습니다. 네덜란드 헤이그의 한 먹자골목을 찾아가 봤습니다. 온갖 음식들이 반깁니다. 우리나라 음식도 서구화가 많이 진행되어 그렇게 낯설지 않아 보입니다.

 


네덜란드-암스테르담-네덜란드 여행-꽃의나라-유럽-여행-네덜란드 풍차-물의나라 네덜란드-유럽 화장실-네덜란드 치즈마을-네덜란드 나막신 공장-네덜란드 거리-노천카페네덜란드 거리 모습입니다.


 

☞ 트램이 다니는 도로
네덜란드의 도로는 복잡합니다. 수도인 암스테르만 하더라도 도시철도인 트램이 다니는 길도 있고, 자전거 전용도로도 거물망처럼 설치돼 있습니다. 도시에 트램이 있어 색다릅니다.

네덜란드-암스테르담-네덜란드 여행-꽃의나라-유럽-여행-네덜란드 풍차-물의나라 네덜란드-유럽 화장실-네덜란드 치즈마을-네덜란드 나막신 공장-헤이그-풍차-풍차마을-네덜란드 해수욕장네덜란드 헤이그의 해수욕장 모습입니다.


 

☞ 해수욕장의 이색 구조물
헤이그의 한 유명한 해수욕장 앞에 설치된 거대한 구조물입니다. 해수욕장이 더욱 이색적으로 다가옵니다. 색다름마저 느껴보게 합니다. 

네덜란드-암스테르담-네덜란드 여행-꽃의나라-유럽-여행-네덜란드 풍차-물의나라 네덜란드-유럽 화장실-네덜란드 치즈마을-네덜란드 나막신 공장-네덜란드 볼거리-네덜란드 성박물관네덜란드의 성박물관입니다.

 
☞ 性박물관
암스테르담의 성박물관입니다. 도심 한가운데 있습니다. 성에 관해 터부시하는 우리나라 사람들에겐 다소 낯선 장면입니다. 그런데 이 암스테르담의 성박물관은 아무나 입장료를 내면 들어갈 수 있어 일반 가게처럼 보입니다.

 

네덜란드-암스테르담-네덜란드 여행-꽃의나라-유럽-여행-네덜란드 풍차-물의나라 네덜란드-유럽 화장실-네덜란드 치즈마을-네덜란드 나막신 공장-네덜란드 여왕-풍차네덜란드 여왕의 경호원들입니다.


 

☞ 여왕 경호대 
헤이그 여왕집무실의 여왕경비대. 여왕이 있는 나라라 경호를 위해 항상 대기하고 있습니다. 여왕이 있는 네덜란드는 참 독특합니다.

네덜란드-암스테르담-네덜란드 여행-꽃의나라-유럽-여행-네덜란드 풍차-물의나라 네덜란드-유럽 화장실-네덜란드 치즈마을-네덜란드 나막신 공장-트램-트렘-네덜란드 기차기차가 다니는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모습입니다.


☞ 도심 곳곳에 배가 다녀요 
수로의 나라 답게 암스테르담 도시 곳곳은 배가 다닙니다. 배가 다니는 다리위로 도시철도인 트랩이 다니죠. 환상적인 풍경입니다.

 

네덜란드-암스테르담-네덜란드 여행-꽃의나라-유럽-여행-네덜란드 풍차-물의나라 네덜란드-유럽 화장실-네덜란드 치즈마을-네덜란드 나막신 공장-풍차-네덜란드 모습-트렘-암스테르담 모습암스테르담의 다리입니다.


☞ 예전 영도다리같은 암스테르담의 다리

예전의 부산 영도다리를 연상시키는 암스테르담의 다리. 이 다리는 들어올릴 수 있다고 합니다. 이 다리를 보면 부산의 영도다리가 새삼 생각납니다. 부산의 영도다리와 꼭 닮았습니다. 참으로 기분이 묘합니다.



Trackbacks 1 / Comments 19

네덜란드 풍차? 암스테르담 고흐 박물관?…네덜란드 가면 꼭 가봐야 할곳은?

풍차·박물관·고흐 등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등 볼거리 풍성

네덜란드의 독특한 풍경과 이국적 정취가 색다른 볼거리로




네덜란드란 나라를 아시나요. 이 나라 하면 뭐가 가장 생각 나세요. 풍차가 생각나신다고요. 하지만, 네덜란드엔 오늘날 풍차가 거의 사라졌습니다. 히딩크 감독이 생각나신다고요. 그런데 실상 네덜란드 사람들은 히딩크 감독을 우리나라 사람들만큼 기억하는 사람들이 생각보다 적었습니다. 

그렇다면 필자에게 자문자답해 봅니다. 네덜란드 가보니 뭐가 가장 인상깊었냐고요. 그래서 네덜란드에서 인상깊었던 곳들을 찾아가 보려 합니다. 

네덜란드-풍차-성박물관-나막신-자전거-여행-유럽-암스테르담-헤이그네덜란드를 한때 대표했던 풍차. 지금은 관광지로 남아있다.


☞ 물을 잘 다스린 나라 네덜란드
네덜란드를 방문해보면 네덜란드인의 치수정책과 치수관리, 치수기술에 깊은 감명을 받게됩니다. 치수기술이 발달한 것은 아마도 네덜란드의 국가명에서 찾을 수 있을 듯 합니다.


네덜란드의 정식 국가명은 Koninkrijk der Nederlanden입니다. 이말은  ‘낮은 국가’란 뜻이라고 합니다. 말 그대로 네덜란드는 국토의 1/6이 해수면보다 낮습니다.


이 해수면보다 낮게 위치한 토지는 13세기 이후 계속된 대간척 사업에 의해, 네덜란드 사람 스스로 창조한 토지입니다. 네덜란드 사람들의 위대한 면을 보는 것같습니다. 바다 밑으로 터널을 내고 그러면서도 물이 스며들지 않도록 잘 관리하는 기술에서는 깊은 감명을 받곤 합니다.

4대강 사업을 하기 전에 네덜란드의 치수정책에 관해 한 수 배울 필요가 있을듯 합니다. 그들은 자연을 철저하게 이용하고 자연과 더불어 살아가는 방식을 채택한 나라이기도 합니다.

☞ 관광지로서만 남은 풍차
네덜란드는 땅이 좁고 해수면보다 낮은 땅을 적극적인 간척사업으로 극복했습니다. 이러한 대간척 사업 와중에 등장한 것이 풍차입니다. 

암스테르담의 북쪽에 있는 작은 강변마을 잔세스칸스(Zaanse Schans) 풍차마을도 네더란드에 대한 강력한 인상을 심어줍니다. 하지만, 풍차는 이젠 거의 사라지고 기념용으로 4개만이 남아 관광객들을 맞이하고 있습니다.





네덜란드-풍차-성박물관-나막신-자전거-여행-물-치수-유럽-암스테르담-헤이그암스테르담 도시 곳곳을 누비는 배들. 수로가 발발된 나라답다.


☞ 도시 곳곳에 배가 다니네!
필자는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을 방문했을때 수로의 나라답게 도시 곳곳이 배가 다닌다는 점이 눈길을 끌었습니다. 또 반 고흐 박물관에 갔을때 말로만 듣던 명작들을 직접 감상했다는 점과 네덜란드 여왕집무실 등을 눈여겨봤습니다.


또 성박물관을 방문했을때 처음에 굉장히 낯설고 사실 얼굴이 화끈거렸습니다. 하지만, 박물관을 둘러보면서 인체의 한 기관으로서 자연스럽게 교육의 한 장소로 활용하고 있다는 점이 우리나라와 달랐습니다.


네덜란드-풍차-성박물관-나막신-자전거-여행-물-치수-유럽-암스테르담-헤이그자전거 도시답게 자전거 주차장에 자전거들이 즐비하다.


☞ 자전거의 천국 네덜란드
도시를 누비는 수많은 자전거의 행렬 등이 볼만했습니다.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경우, 자전거가 자동차보다 많다고 합니다. 자전거 전용도로가 시내 곳곳에 그물망처럼 만들어져 있습니다. 우리나라 일반차도만큼 대접을 받는 곳이 자전거전용도로 입니다.

도시 한가운데를 지나다니는 트랩과 자동차 보다 많은 자전거, 다이아몬드 가공 공장, 지하철마다 돈을 받는 유료화장실 등이 눈길을 끌었습니다.


☞ 네덜란드의 인상적인 장면을 모아보니
이런 인상 깊었던 장면들을 모아봤습니다. 네덜란드로 추억여행을 떠나 볼까요.

네덜란드-풍차-성박물관-나막신-자전거-여행-물-치수-유럽-암스테르담-헤이그자전거도시 네덜란드. 유명호텔에도 자전거 주차장이 설치돼 있다.


네덜란드-풍차-성박물관-나막신-자전거-여행-물-치수-유럽-암스테르담-헤이그암스테르담의 담광장. 여왕의 집무실이 이곳에 있다고 한다. 네더란드의 심장과 같은 곳이다.


네덜란드-풍차-성박물관-나막신-자전거-여행-물-치수-유럽-암스테르담-헤이그암스테르담의 이색박물관. 야릇한 것을 터부시하기 보다는 자연스레 교육을 통해 익히도록 하고 있다.

 

네덜란드-풍차-성박물관-나막신-자전거-여행-물-치수-유럽-암스테르담-헤이그-반 고흐 박물관네덜란드가 낳은 세계적인 거장 빈센트 반 고흐의 작품이 소장된 고흐박물관.



네덜란드-풍차-성박물관-나막신-자전거-여행-물-치수-유럽-암스테르담-헤이그암스테르담 중앙역. 예전의 건물을 고스란히 보존하고 있다.



네덜란드-풍차-성박물관-나막신-자전거-여행-물-치수-유럽-암스테르담-헤이그유람선이 출발하는 선착장. 주변에 자전거 주차장도 보인다.




네덜란드-풍차-성박물관-나막신-자전거-여행-물-치수-유럽-암스테르담-헤이그한 유명 호텔의 자전거 전용 주차장. 과연 자전거 천국답다.



네덜란드-풍차-성박물관-나막신-자전거-여행-물-치수-유럽-암스테르담-헤이그암스테르담의 지하철. 우리와 사뭇 다른 풍경이다.




네덜란드-풍차-성박물관-나막신-자전거-여행-물-치수-유럽-암스테르담-헤이그네덜란드 자전거 전용도로와 주변의 자전거들. 과연 자전거 천국답게 시원하다.



네덜란드-풍차-성박물관-나막신-자전거-여행-물-치수-유럽-암스테르담-헤이그수로위를 도시 철도인 트램이 달린다.



네덜란드-풍차-성박물관-나막신-자전거-여행-물-치수-유럽-암스테르담-헤이그암스테르담의 다이아몬드 가공공장. 세계적인 가공공장이 이곳에 있다.


네덜란드-풍차-성박물관-나막신-자전거-여행-물-치수-유럽-암스테르담-헤이그암스테르담의 범선. 이채롭다.



네덜란드-풍차-성박물관-나막신-자전거-여행-물-치수-유럽-암스테르담-헤이그암스테르담 시내의 렘브란트 박물관. 거장과 거장의 작품이 살아 숨쉬는 듯하다.




네덜란드-풍차-성박물관-나막신-자전거-여행-물-치수-유럽-암스테르담-헤이그암스테르담의 시내 표정. 트램이 도시 곳곳에 다닌다.



네덜란드-풍차-성박물관-나막신-자전거-여행-물-치수-유럽-암스테르담-헤이그시내 한가운데를 다니는 도시철도 트램.



네덜란드-풍차-성박물관-나막신-자전거-여행-물-치수-유럽-암스테르담-헤이그암스테르담 시내 곳곳은 마치 중세의 풍경을 보는듯 옛 건물들이 즐비하다.



네덜란드-풍차-성박물관-나막신-자전거-여행-물-치수-유럽-암스테르담-헤이그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도시 암스테르담. 이곳엔 현대식 빌딩들이 눈에 많이 띈다.

 

네덜란드-풍차-성박물관-나막신-자전거-여행-물-치수-유럽-암스테르담-헤이그교통신호를 잘 주순하는 네덜란드인들. 자전를 탄 모습을 흔하게 볼 수 있다.



네덜란드-풍차-성박물관-나막신-자전거-여행-물-치수-유럽-암스테르담-헤이그옛건물들과 그 사이로 다니는 트램 등 과거와 현대가 서로 공존하는 도시가 네덜란드.

 

네덜란드-풍차-성박물관-나막신-자전거-여행-물-치수-유럽-암스테르담-헤이그자전거를 개조해 만든 이색적인 기구. 독서를 즐기는 모습이 인상적이다.



네덜란드-풍차-성박물관-나막신-자전거-여행-물-치수-유럽-암스테르담-헤이그네덜란드 풍차마을의 모습이 전원적이고 목가적이다.

 



Trackbacks 1 / Comments 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