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태풍 카눈이 벌써 7호…미처 우리가 몰랐던 '태풍의 실체는?'

태풍 2000년부터 국가별 명칭으로 바뀌어

"태풍이 제발 무사히 지나가야 할텐데?"
"태풍이 벌써 올해들어 7개나 발생했네요"
"태풍 '카눈'은 어느나라에서 지은 이름이죠?"
"태풍 이름은 도대체 어디서 어떻게 정하는 것이야?"
"태풍 이름 우리나라 것은 없나요"

제7호 태풍 카눈(KHANUN)이 올라오고 있습니다. 우리나라를 향해 올라오고 있는 이 태풍의 행로에 온 국민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제7호 태풍인 '카눈'은 무슨 뜻일까요. 태풍이름은 도대체 누가 어떻게 짓는 것일까요. 태풍이름에 한글이름은 없는 것일까요. 태풍이름이 궁금하지 않으세요. 태풍이름과 태풍에 관한 상식을 알아보고 피해없이 태풍이 지나가게 되길 바라는 의미에서 이를 살펴봤습니다.

태풍-태풍진로-슈퍼태풍

 

제7호 태풍 '카눈'의 예상진로도.(기상청 자료)

☞ 제7호 태풍 '카눈'은 무슨 뜻과 태풍 카눈의 경로는?
북상중인 제7호 태풍 카눈(KHANUN)은 태국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열대 과일을 의미합니다. 16일 오후 3시에 중심기압 1002hPa, 최대풍속 18m/s, 강풍 반경 560km(북동쪽 반경)의 열대폭풍(일본 기상청 태풍정보 기준)으로 일본 오키나와 동남동쪽 약 870km 부근 해상에서 발생해 북서진하면서 약하게 발달했고 18일 오전 3시에 일본 오키나와 북북서쪽 약 250km 부근 해상에서 중심기압 985hPa, 최대풍속 26m/s(한국 기상청 태풍정보 기준으로는 988hPa, 25m/s), 강풍 반경 390km(북동쪽 반경)의 강한 열대폭풍(일본 기상청 태풍정보 기준)으로 발달했습니다. 

이후 북북서진 또는 북진하면서 제주도와 전남 지역부터 영향을 주고 있습니다. 19일 태풍의 중심은 계속 북상하여 오늘 새벽에서 아침사이에 태안반도를 거쳐, 오전에 경기서해안 부근을 지나서 오후에는 원산만까지 이동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 태풍이름 언제부터 붙이기 시작?
태풍의 이름은 동시에 같은 지역에 하나 이상의 태풍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발표되는 예보를 혼동하지 않도록 하기 위하여 지난 1953년부터 태풍에 이름을 붙이기 시작했습니다.

태풍의 이름을 맨 처음 붙인 것은 오스트리아의 기상 예보관들이라고 합니다. 이들은 그들 자신이 싫어하는 정치가의 이름을 붙였다고 합니다.

제2차 세계 대전 이후, 미국 공군과 해군에서 공식적으로 태풍에 이름을 붙이기 시작했고 주로 예보관의 아내나 애인의 이름을 사용했다고 합니다. 1978년까지는 그래서 여성의 이름이 태풍에 붙여졌습니다.

태풍이름에 여성의 이름만을 사용하는건 남녀차별이라는  여성운동가들의 주장에 따라 1979년 이후 남성과 여성의 이름을 번갈아 사용하게 됩니다.

☞ 태풍이 국가별 명칭으로 바뀐 것은 2000년부터
이전까지 태풍은 영어식이었습니다, 그러던 것이 2000년부터는 다른 여러 국가별 명칭으로 바뀌게 됩니다. 그동안 북서태평양의 태풍 이름은 1999년까지 괌에 있는 합동태풍경보센터에서 정한 이름을 사용하였으나  2000년부터 아시아 태풍 위원회에서 태풍 이름을 서양식에서 태평양 인근 국가의 고유한 이름으로 변경하여 사용하고 있습니다.

☞ 태풍이름 어떻게 정하나
아시아 태풍위원회는 태평양 인근 국가의 고유한 이름을 사용하기 위해 태평양 인근 국가들은 각 국가별로 10개씩의 이름을 제출하게 됩니다.  140여개의 태풍 이름은 28개씩 5개조로 나뉘어 국가명 알파벳 순서에 따라 올해 발생한 태풍에 차례로 붙여지게 됩니다.

☞ 태풍 피해가 크면 이름 사용 중지?
태풍이름을 정하고 특정 이름의 태풍이 너무 강력해 많은 피해가 발생했을 경우, 피해국들은 기존 이름과 동일한 언어로 그 이름을 대체할 새로운 이름을 제안하여 해당 이름의 사용을 중지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면, 대한민국에 큰 피해를 입혔던 태풍 '루사'의 이름은 '누리'로, 태풍 '매미'의 이름은 '무지개'로 변경되었습니다.

태풍이름의 변경은 퇴출된 태풍 이름을 제출한 국가에서 결정하게 됩니다. 우리나라는 태풍 ‘나비’를 퇴출시켰습니다. 태풍 ‘나비’의 경우 2005년 일본을 강타하면서 엄청난 재해를 일으켜 '독수리'라는 이름으로 대체되었습니다.

지난 6월26일 발생한 올해 제6호 태풍 이름이 '독수리'였습니다. 이 '독수리'는 이렇게 해서 나온 것입니다.

☞ 올해 발생한 태풍을 살펴봤더니

올해 3월29일 발생한 제1호 태풍은 파카르(pakhar)입니다. 중심기압 1006hPa, 최대풍속 18m/s, 강풍 반경 150km 크기 '소형'의 열대폭풍으로 베트남 호치민 동남동쪽 약 640km 부근 해상에서 발생하였다. 파카르는 라오스에서 제출한 것으로 메콩강에서 서식하는 물고기를 의미합니다.

제2호 태풍 상우(sanvu)는 5월22일 오전 9시에 중심기압 1004hPa, 최대풍속 18m/s, 강풍 반경 190km, 크기 '소형'의 열대폭풍으로 미국 괌 남서쪽 약 90km 부근 해상에서 발생했습다. 상우는 마카오에서 제출한 태풍 이름으로 산호를 의미합니다.

제3호 태풍 마와르 마와르(MAWAR)는 6월 1일 오후 3시에 중심기압 998hPa, 최대풍속 18m/s, 강풍 반경 190km, 크기 '소형'의 열대폭풍으로 필리핀 마닐라 동쪽 약 490km 부근 해상에서 발생하였다. 마와르는 말레이시아에서 제출한 태풍 이름으로 장미를 의미합니다.

제4호 태풍 구촐(GUCHOL)는 6월 12일 오후 3시에 중심기압 1004hPa, 최대풍속 18m/s, 강풍 반경 110km, 크기 '소형'의 열대폭풍으로 미국 괌 남남서쪽 약 500km 부근 해상에서 발생하였다. 구촐은 미크로네시아에서 제출한 태풍 이름으로 향신료를 의미합니다.

제5호 태풍 탈림(TALIM)는 6월 18일 오전 3시에 중심기압 994hPa, 최대풍속 18m/s, 강풍 반경 390km(남동쪽 반경), 크기 '중형'의 열대폭풍(일본 기상청 태풍정보 기준)으로 중국 잔장 남남동쪽 약 270km 부근 해상에서 발생하였다. 탈림은 필리핀에서 제출한 태풍 이름으로 가장자리를 의미합니다.

제6호 태풍 독수리(DOKSURI)는 6월 26일 오후 9시에 중심기압 1004hPa, 최대풍속 18m/s, 강풍 반경 440km, 크기 '중형'의 열대폭풍(일본 기상청 태풍정보 기준)으로 필리핀 마닐라 동쪽 약 1,040km 부근 해상에서 발생하였다. 독수리는 한국에서 제출한 태풍 이름으로 독수리를 의미합니다.

☞ 우리나라에서 제출한 태풍은?
현재 우리나라에서는 제출한 태풍의 이름은 ‘개미, 나리, 장미, 미리내, 노루, 제비, 너구리, 고니, 메기, 독수리’ 등입니다. 북한에서도 ‘기러기’ 등 10개의 이름을 제출해 태풍에 한글 이름이 많아졌습니다.

어떠세요? 태풍 이름은 나름대로 모두 뜻이 있습니다. 태풍피해 없도록 철저하게 대비하시기 바랍니다.

세미예 블로그 관련 글 :  바람으로 태풍위치 찾는다?…태풍 궁금증 다 모았네?
                                  태풍의 두 얼굴?…좋은 태풍·나쁜 태풍이 뭘까?

Trackbacks 1 / Comments 8

9월생 태풍 위험해 왜? 갑자기 왜 자꾸 태풍발생?

지구온난화로 해수면 온도 상승 2000년 이후 태풍 많이 생겨

지구온난화로 태풍 자주 발생하고 슈퍼태풍까지 발생 우려




"또 태풍이야? 엊그제 제7호 태풍 곤파스가 지나간 지 몇일 되었다고 또 태풍이야."
 "8월말과 9월 갑자기 태풍이 많이 발생한 원인이 뭘까"
"역대 대형급 태풍 9월생이 많다는데 정말이예요"
"태풍은 어떻게 만들어지나요?"

제9호 태풍 '말로'가 북상하고 있습니다. 엊그제 제7호 태풍 곤파스가 우리나라를 핥퀴고 간지 몇일 지나지 않아 또다시 우리나라쪽으로 태풍이 올라오고 있습니다.

제7호 태풍 '곤파스'의 위력을 기억하시는 분들은 제9호 태풍이 우리나라를 향해 올라온다고 하니 벌써부터 가슴이 철렁 내려앉습니다. 태풍에 관해 살펴봤습니다. 더불어 태풍을 철저히 준비한다면 피해를 최소화하고 잘 넘길 수 있으리라 생각됩니다.


제9호 태풍 '말로'의 예상 진로도(기상청 자료)

☞ 더위가 한풀 꺾이고 있는데 웬 태풍?
제9호 태풍 말로가 올라오고 있습니다. 가을철에 발생하는 태풍은 여름철 태풍보다 위력이 강하고 우리나라에 막대한 피해를 입힌 선례가 있어 주의가 요구됩니다.늦여름철인 지난달인 8월 하순 이후 한반도에 영향을 주는 태풍이 잇따라 발생하고 있습니다.

세미예 블로그 관련 글
태풍 '말로'가 무슨뜻? 태풍이름은 누가 어떻게 정할까?
태풍의 두 얼굴?…좋은 태풍·나쁜 태풍이 뭘까?
3년만의 태풍? 올 태풍 최저발생?…태풍 기록 살펴봤더니
태풍 2008년과 2009년 우리나라에 왔을까? 안왔을까?

☞ 8월하순 이후 갑자기 태풍 많아졌다고?
올해들어 현재까지 만들어진 태풍은 지난 3일 발생해 한반도를 향해 올라오고 있는 제9호 태풍 '말로'까지 총 9개입니다.

이중 절반이 넘는 5개가 8월하순 이후 발생했습니다. 지난달 25일 발생한 제5호 태풍 '민들레와 지난달 29일의 제6호 태풍 라이언록, 제7호 곤파스, 그 다음날인 지난달 30일 남테운이 대만 인근 해역에서 발생했습니다.  8월 하순 이후 발생한 태풍수는 5호태풍 '민들레'부터 9호태풍 '말로'까지 모두 5개로 올해들어 8월중순까지 발생한 태풍수 4개보다 많습니다.

☞ 올해 발생한 태풍 어떤 게 있나?
1호 오마이스, 2호 태풍 꼰선, 3호 태풍 찬투, 4호 태풍 뎬무, 제5호 태풍 민들레, 제6호 태풍 라이언록, 제7호 태풍 곤파스, 제8호 태풍 남테운, 9호태풍 말로가 현재까지 발생한 태풍입니다.



☞ 태풍 최근 갑자기 많이 발생하는 이유 뭘까? 
올해 발생한 태풍 9개중 5개가 8월하순 이후 발생했습니다. 이렇게 갑자기 태풍이 잇따라 발생하는 이유는 뭘까요.  기상청은 그 원인을 북태평양고기압 세력이 약화해 태풍 발생에 좋은 여건이 만들어졌고, 북태평양고기압이 수축하면서 서쪽 가장자리를 따라 '태풍길'이 생겼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태풍에 에너지를 공급하는 바다가 여름에 점점 데워지다가 9월초 가장 따뜻해지기 때문에 이때쯤 발생하는 태풍의 위력은 대체로 세다고 합니다.

특히 지구 온난화로 해수면 온도가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어 2000년 이후 강한태풍이 많이 생기고 있으며, 올해의 경우 라니냐의 영향으로 서태평양 해역의 수온이 평년보다 높아지면서 대형급 가을 태풍이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고 합니다.

☞ 태풍은 뭘까?
태풍(颱風)은 북태평양 남서해상에서 발생하는 중심 부근 최대풍속 17m/s 이상의 폭풍우를 동반하는 열대저기압입니다. 영어로는 Typhoon이라고 합니다. 

☞ 대형 태풍 9월생 많다고?
태풍이 준 피해를 살펴봤습니다. 지금까지 큰 피해를 준 태풍이 추석(올해는 9월22일) 무렵 북상했던 점이 주목됩니다.

가장 큰 피해를 줬던 지난 1959년의 '사라'(9월11~18일)와 2003년 '매미'(9월6~14일), 2005년 '나비'(9월5~7일) 등이 모두 9월생입니다.

☞ 온난화로 2000년 이후 '가을 태풍' 위력 세져?
가을에 발생하는 태풍은 대체로 여름 태풍보다 강한 위력을 지니고 막대한 피해를 준 선례가 많습니다. 이렇게 가을태풍의 위력이 세지는 것은 태풍 발생 해역의 해수온도는 여름에 점점 상승하다가 백로(올해 9월8일) 를 전후한 시기에 가장 따뜻해진다고 합니다. 따라서 이 무렵 발생하는 태풍은 고온의 바다에서 공급되는 수증기를 에너지원으로 삼아 강하게 발달할 가능성이 크다고 합니다.

최근 지구 온난화로 해수면 온도가 계속 상승하고 있어 2000년 이후 강한 태풍이 많이 발생해 피해를 주고 있습니다. 해수면 온도가 과거보다 높아지면서 태풍에 에너지를 공급하는 수증기 역시 많아져 강력한 태풍이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 2000년 이후 태풍 피해 정말 어마어마해요
우리나라에 영향을 준 태풍 가운데 피해액 규모가 컸던 10개 중 5개가 2000년 이후의 태풍이었습니다. 2002년 '루사'가 1904년 기상관측 개시 이래 가장 많은 하루 강우량(강릉 870.5㎜)을 기록하면서 5조2천622억원 상당의 피해를 남겨 1위를 기록했습니다.
 
루사 발생 다음해인 2003년에 발생한 태풍 '매미'(2위)도 4조2천225억원의 피해를 안겼고, 2006년 에위니아(1조8천340억원.3위), 2000년 프라피룬(2천556억원.8위), 2005년 나리(1천385억원.10위) 등도 많은 피해를 줬습니다.

따라서 올해 역시 '라니냐'의 영향으로 서태평양 해역의 수온이 평년보다 높아  대형 가을 태풍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 슈퍼태풍 연구하고 대비해야?
태풍은 최대 풍속을 기준으로 약하고 강하고 중간 정도로 나눕니다. 기상청에서는 중심 부근의 최대 풍속을 기준으로 초속 17~24m일때를 약한 태풍, 초속 25~32m이면 중간 태풍, 초속 33~43m가 되면 강한 태풍으로 나눕니다.

초속 44m 이상은 ‘매우 강한 태풍’으로 분류합니다. 최근 지구온난화와 이상기온 현상이 가중됨에 따라 전문가들은 슈퍼태풍에 대비해야 한다고 지적합니다. 
충분히 가능한 이야기입니다. 요즘처럼 태풍소식이 들려오지 않을때 슈퍼태풍에 대해 연구하고 미리 대비해야 합니다.


Trackbacks 3 / Comments 50

태풍 '말로'가 무슨뜻? 태풍이름은 누가 어떻게 정할까?

1953년부터 태풍에 이름을 붙이기 시작

태풍 28개씩 국가명 알파벳 순서 따라 명명




"또 태풍이야"
"제9호 태풍 '말로'는 무슨 뜻이야?"
"태풍 말로는 어느나라에서 지은 이름이야?"
"태풍 이름은 도대체 어디서 어떻게 정하는 것이야?"
"태풍 이름이 우리나라 것은 없을까"

제9호 태풍 '말로'가 올라오고 있습니다. 우리나라를 향해 올라오고 있는 이 태풍의 행로에 온 국민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제9호 태풍인 '말로'는 무슨 뜻일까요. 태풍이름은 도대체 누가 어떻게 짓는 것일까요. 태풍이름에 한글이름은 없을까요. 태풍이름이 궁금하지 않으세요. 태풍이름에 관해 살펴봤습니다.

태풍진로-태풍발생-태풍-태풍이름-슈퍼태풍-재난방송-재난-제9호 태풍 '말로'의 예상진로도.(기상청 자료 사진)



☞ 제9호 태풍 말로는 무슨 뜻?
북상중인 제9호 태풍 말로(Malou)는 마카오에서 구슬이란 뜻을 가지고 있습니다. 제7호 태풍 이름은 '곤파스' 였습니다. '곤파스'는 콤파스의 일본식 발음으로 콤파스는 나침반 이라는 뜻입니다.

 ☞ 태풍이름 언제부터 붙이기 시작?
태풍의 이름은 동시에 같은 지역에 하나 이상의 태풍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발표되는 예보를 혼동하지 않도록 하기 위하여 지난 1953년부터 태풍에 이름을 붙이기 시작했습니다.

태풍의 이름을 맨 처음 붙인 것은 오스트리아의 기상 예보관들이라고 합니다. 이들은 그들 자신이 싫어하는 정치가의 이름을 붙였다고 합니다. 

제2차 세계 대전 이후, 미국 공군과 해군에서 공식적으로 태풍에 이름을 붙이기 시작했고 주로 예보관의 아내나 애인의 이름을 사용했다고 합니다. 1978년까지는 그래서 여성의 이름이 태풍에 붙여졌습니다.

태풍이름에 여성의 이름만을 사용하는건 남녀차별이라는  여성운동가들의 주장에 따라 1979년 이후 남성과 여성의 이름을 번갈아 사용하게 됩니다.

세미예 블로그 관련 글
9월생 태풍 위험하다 왜? 갑자기 잇단 태풍발생 왜?
태풍의 두 얼굴?…좋은 태풍·나쁜 태풍이 뭘까?
3년만의 태풍? 올 태풍 최저발생?…태풍 기록 살펴보니?
태풍 2008년과 2009년 우리나라에 왔을까? 안왔을까?






☞ 국가별 명칭으로 바뀐 것은 2000년부터
이전까지 태풍은 영어식이었습니다, 그러던 것이 2000년부터는 다른 여러 국가별 명칭으로 바뀌게 됩니다. 그동안 북서태평양의 태풍 이름은 1999년까지 괌에 있는 합동태풍경보센터에서 정한 이름을 사용하였으나  2000년부터 아시아 태풍 위원회에서 태풍 이름을 서양식에서 태평양 인근 국가의 고유한 이름으로 변경하여 사용하고 있습니다.

☞ 태풍이름 어떻게 정하나
아시아 태풍위원회는 태평양 인근 국가의 고유한 이름을 사용하기 위해 태평양 인근 국가들은 각 국가별로 10개씩의 이름을 제출하게 됩니다.  140여개의 태풍 이름은 28개씩 5개조로 나뉘어 국가명 알파벳 순서에 따라 올해 발생한 태풍에 차례로 붙여지게 됩니다.

☞ 피해가 크면 이름 사용 중지?
태풍이름을 정하고 특정 이름의 태풍이 너무 강력해 많은 피해가 발생했을 경우, 피해국들은 기존 이름과 동일한 언어로 그 이름을 대체할 새로운 이름을 제안하여 해당 이름의 사용을 중지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면, 대한민국에 큰 피해를 입혔던 태풍 '루사'의 이름은 '누리'로, 태풍 '매미'의 이름은 '무지개'로 변경되었습니다

☞ 올해 발생한 태풍을 살펴봤더니
올해 발생한 제 4호 태풍인 '뎬무'는 천둥과 번개를 관장하는 여신이란 뜻입니다. 1호 태풍은 오마이스(OMAIS)는 미국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주위를 어슬렁거림'을 뜻합니다.

제2호 태풍 '꼰선'은 베트남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성(城)의 이름이며 3호 태풍 '찬투'는 캄보디아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꽃의 한 종류입니다.

☞ 우리나라에서 제출한 태풍은?
우리나라에서 제출한 태풍이름은 개미, 나리, 장미, 미리내, 노루, 제비, 너구리, 고니, 메기, 나비등 10개입니다. 북한도 기러기, 도라지, 갈매기, 매미, 메아리, 소나무, 버드나무, 봉선화, 민들레, 날개 등 10개 이름을 내놓았습니다. 엄밀히 따져보면 우리말로 된 태풍 이름은 모두 20개인 셈이 됩니다.

제4호 태풍 덴무 다음으로 발생하는 태풍은 북한이 제출한 '민들레'로 결정되어 있습니다. 이중 '고니'까지 8개가 이미 사용되었고, 연내에 '메기'  '독수리'도 사용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어떠세요? 블로그 이름은 나름대로 모두 뜻이 있군요. 태풍피해 없도록 철저하게 대비하시기 바랍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