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음식물 버리기 참 복잡하고 힘들어?…재활용품 분리수거 버리기 쉬워야 효과?

분리배출 12종 복잡하고 힘들어 개선 절실

알루미늄과 철은 함께 버려야 할까요? 아니면 따로 배출해야 할까요. 종이팩과 종이는 따로 배출해야 할까요, 아니면 함께 배출해야 할까요.

재활용품 분리수거는 참 중요합니다. 자원의 재활용 측면에서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습니다. 그런데 한참을 쳐다봐도 고개를 갸웃하게 만들 만큼 어려운게 재활용품 분리수거입니다. 

재활용을 위해 분리수거를 강조하면서 실상은 복잡합니다. 복잡하면 분리수거를 지키기가 그만큼 어렵다는 뜻입니다. 재활용품 분리수거에 관해 생각해 봤습니다.



재활용품 분리수거, 분리배출 표시제도가 뭘까?

제품을 생산하거나 수입하는 사람이 해당 제품에 금속캔이나 유리병 종이팩 플라스틱 등의 재활용 여부와 분리배출 여부를 표시하는 제도를 말합니다.

환경부가 지난 2003년 1월1일부터 생산자책임재활용제도 시행시기와 맞추어 종전의 재질분류표시제와 재활용가능표시제를 통합하여 국민들이 보다 쉽게 분리배출할 수 있도록 하기위해 분리배출표시제를 제정, 시행하게 되었습니다.

재활용품 분리수거, 분리배출 표시 12종이 뭘까?
현행 분리배출 표시제도는 플라스틱의 경우 HDPE(고밀도폴리에틸렌) LDPE(저밀도폴리에틸렌) PET(폴리에틸렌 테레프탈레이트) PP(폴리프로필렌) PS(폴리스티렌) PVC(폴리염화비닐) OTHER(기타) 등 7가지로 표시합니다. 
금속은 철과 알루미늄으로, 종이는 종이와 종이팩으로, 유리는 유리라고 표시합니다. 이렇게 해서 12종입니다.

재활용품 분리수거, 분리배출 복잡하고 어려워요?
플라스틱의 경우 분리배출 표시제도에 따르면 7가지나 됩니다. 종이와 종이팩은 따로 버려야 합니다. 금속은 철과 알루미늄으로 나눠서 따로 배출해야 합니다. 이렇다보니 사람들은 어려워 합니다. 어려우면 지키기가 참 힘듭니다.  자원재활용 측면에서 제도개선이 절실한 대목입니다.




세미예 블로그 관련 글
비만억제에 이렇게 좋은데 버렸다니?…사과껍질의 놀라운 재발견?
추석음식 보관 잘못했다간?…추석음식 보관법 알면 돈이 보여요?
"함부로 날 버려?"…껌의 절규 "엄청난 예산낭비로 되갚아주마"
두얼굴의 藥 잘못 버렸다간 악소리?…약 어디다 버려야 해?
흔한 종이컵 알고보니 이산화탄소 내뿜는 괴물?
물에 숨겨진 엄청난 비밀은?…물의날 물의 실체 다시 봤더니?
인터넷이 아이들을 뇌사 상태로?…인터넷 남용 섬뜩한 경종?
무시받은 어린이 두뇌 봤더니?…엄마 사랑받고 자란 어린이 뇌는?

재활용품 분리수거, 정부 제도개선 추진?
환경부는 현재 12종의 재질에 따라 재활용품을 구분하는 분리배출 표시 제도를 5종으로 간소화하기로 했다고 합니다. 환경부는 이런 내용을 담은 분리배출 표시 제도에 관한 지침 개정안을 입법예고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각종 포장재의 재질을 표시하는 분리배출 표시는 현재 알루미늄 철 유리 종이팩 종이 HDPE(고밀도폴리에틸렌) LDPE(저밀도폴리에틸렌) PET(폴리에틸렌 테레프탈레이트) PP(폴리프로필렌) PS(폴리스티렌) PVC(폴리염화비닐) OTHER(기타) 등 모두 12종으로 나눠 표시하고 있습니다.


제도가 개선되면 알루미늄과 철은 캔류로, 7종의 합성수지류는 플라스틱으로 통합된다고 합니다. 다만 삼각형 재활용 마크 밑에 ‘알미늄’ ‘철’ ‘PVC’ 등 재질표시를 덧붙이기로 했다고 합니다. 유리 종이팩 종이는 현행대로 유지된다고 합니다.


재활용품 분리수거, 제도 개선되면 일선 가정 분리배출 어떻게 달라질까?
환경부의 개정안이 시행되면 무엇보다 가정에서는 캔 유리 종이 플라스틱으로만 나눠 버리면 됩니다다. 지금보다 훨씬 쉬워집니다.

일부 지역에선 비닐봉지와 필름류를 구분해 수거했지만 앞으로 합성수지 포장은 모두 플라스틱으로 묶어 배출하면 됩니다. 하지만 스티로폼은 부피가 크고 구별이 쉬워 따로 수거하는 현행 체제가 유지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재활용품 분리수거, 음식물 쓰레기도 제도 개선해야?
한약 찌꺼기는 음식물 쓰레기에 넣어도 될까요 안될까요. 복어내장은 음식물 쓰레기에 넣어도 될까요 안될까요. 정답부터 미리 말씀 드리면 보통 넣어서는 안됩니다.

하지만, 지자체에 따라서는 다른 기준을 적용합니다. 각 지자체 기준에 따라 음식물 쓰레기에 배출 기준이 다르다는 이야기입니다. 지자체에 따라 기준이 다르고 그 기준에 따라 배출하면 됩니다. 그런데 음식물 분리수거 기준이 이렇게 지자체 마다 다르다면 문제가 아닐 수 없겠죠.

세미예 블로그 관련 글 
버리기도 참 어렵네!…음식물·일반쓰레기 구분 어떻게?
음식물쓰레기 여자만 버리라는 법이 어딨어?

재활용품 분리수거, 자원재활용 위한 분리수거 주민속으로 다가가야?
사람들은 재활용을 위한 분리수거 자체는 찬성하고 실천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버리기가 까다롭고 복잡하면 그만큼 실천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국민들의 실천이 저조하다고 이를 탓할 게 아니라 제도가 실천을 발목잡고 있는 것은 아닌지 다시한번 더 꼼꼼하게 살펴봐야 할 것 같습니다.

Trackbacks 2 / Comments 28

생활속 폐품들 예술작품으로 놀라운 재탄생?

버려진 쓰레기 같은 폐품 활용한 생활속 예술작품들 눈길

생활속 폐품도 예술작품으로 활용 폐품의 신기한 재탄생




생활속 폐품들의 아름다운 재탄생 보셨나요. 우리 주변엔 많은 재활용품들로 넘쳐납니다. 이들 재활용품들은 잘 활용하면 다시 새로운 것으로 태어납니다.

이를 재가공하거나 약간의 변형을 하면 아름다운 예술작품으로 태어나기도 합니다. 생활주변의 재활용품들 안녕하십니까. 폐품이 변하여 아름다운 모습으로 재탄생한 모습을 담아봤습니다.

재활용품을 무턱대고 버리지 말고 재활용한다면 자원절약과 더불어 생활의 색다른 맛도 느껴볼 수 있으리라 생각됩니다. 이러한 삶의 모습들이 초록별 지구를 지키는 생활이 아닐까요.

폐신문지-환경-환경단체-해운대-달맞이길-해운대 달맞이길-환경-벡스코-거북선-폐품-재활용품-쓰레기폐신문지로 만든 해운대 '달맞이길 가는 길'.



폐신문지-환경-환경단체-해운대-달맞이길-해운대 달맞이길-환경-벡스코-거북선-폐품-재활용품-쓰레기폐신문지로 만든 거북선.






폐신문지-환경-환경단체-해운대-달맞이길-해운대 달맞이길-환경-벡스코-거북선-폐품-재활용품-쓰레기

폐신문지로 만든 배.

폐신문지-환경-환경단체-해운대-달맞이길-해운대 달맞이길-환경-벡스코-거북선-폐품-재활용품-쓰레기

폐품으로 만든 작품.

폐신문지-환경-환경단체-해운대-달맞이길-해운대 달맞이길-환경-벡스코-거북선-폐품-재활용품-쓰레기

폐품으로 만든 추억이 깃든 '나의 살던 고향은"

폐신문지-환경-환경단체-해운대-달맞이길-해운대 달맞이길-환경-벡스코-거북선-폐품-재활용품-쓰레기

폐품을 활용한 의자.

폐신문지-환경-환경단체-해운대-달맞이길-해운대 달맞이길-환경-벡스코-거북선-폐품-재활용품-쓰레기네덜란드 풍차가 폐품으로 다시 태어났습니다.



어떠세요. 작품 하나하나 정성이 묻어나지 않나요.


Trackbacks 0 / Comments 6

흔한 종이컵 이산화탄소 내뿜는 괴물?…종이컵과 이산화탄소 관계와 영향?

평소 무심코 사용하는 종이컵은 알고보니 이산화탄소 내뿜는 괴물

종이컵 1톤 덜 쓰면 종이컵 제조과정에 들어가는 20년생 나무 20그루 살려




“자판기 커피 한잔 하세요.”
“어, 커피가 종이컵에 담겼네.”
“자, 하루 일과를 시작하기 전에 커피 한잔 하면서 즐겁게 시작해요.”
“예, 좋아요. 각자 종이컵에 커피 한잔씩 들어요.”
 
종이컵을 혹시 사용하고 계십니까. 종이컵은 우리 생활에 없어서는 안될만큼 널리 사용됩니다. 커피를 마실때도, 야외에서는 술잔을 대신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사용하고 나면 곳곳에 나뒹굽니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언제부터인가 종이컵 사용을 시작해서 이제는 생활속 깊숙이 배어 있습니다. 필자도 환경지킴이들과 함께한 자리에서조차 종이컵을 사용하고 합니다.


“아뿔싸! 오늘 또 불필요한 이산화탄소를 또 배출했구나.” 곧잘 이런 탄식과 부끄러움속에서 살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종이컵이 어떠 하길래 종이컵 사용을 자제해야 할까요. 종이컵 사용과 이산화탄소 문제에 관해 한번 곰곰이 생각해 볼까요.


종이컵-이산화탄소-환경오염-지구-환경편리해서 널리 사용하는 종이컵. 알고보니 이산화탄소를 배출케하는 주범입니다.


☞ 종이컵 알고보니 이산화탄소 내뿜는 괴물이었네!
종이컵과 이산화탄소와 어떤 관계가 있을까요. 우리나라 직장인 한 사람당 한 해 대략 500여 개의 종이컵을 사용한다고 합니다. 1톤의 종이컵을 만들려면 20년생 나무를 20그루 베어야 한다고 합니다. 종이컵 1톤을 덜 쓰면 종이컵 제조과정에 들어가는 20년생 나무 20그루를 살릴 수 있습니다.


1년에 우리나라 사람들이 사용하는 종이컵은 대략 120억 개 정도 된다고 합니다. 120억 개를 만들기 위해 나무를 베어내는 바람에 이산화 탄소를 흡수하지 못한 것이 13만2천톤 정도 된다고 합니다. 이를 흡수하기 위해서는 나무를 4천725만 그루를 심어야 한다고 합니다.


나무를 심는 것보다도 배출하는 이산화탄소의 양이 많을 때 지구온난화를 부추기는 요인이 됩니다. 이러니 무심코 사용한 종이컵을 단순하게 내팽개칠 수 없습니다. 이런 생각을 하노라면 아무런 생각없이 사용한 종이컵을 돌아보게 됩니다. 바로 ‘내가 지구온난화를 부추기는 일을 하고 있구나.’라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 다시돌아보는 종이컵 알고봤더니?
현대인들에게 종이컵은 참으로 편리한 것들을 안겨주었습니다. 컵이 없어도 종이컵으로 물이나 주스같은 액체까지도 마실 수 있게 되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종이컵 안쪽을 물에 젖지 않도록 하는 코팅제가 있습니다. 폴리에틸렌 코팅인데 이것 조차도 환경호르몬의 일종으로 분류되고 있습니다. 


종이컵은 펄프를 사용해 만듦니다. 하지만 종이컵이라고 해서 종이로만 만들면 수분이 금방 종이에 흡수되어 컵이 흐물거리며 컵으로서의 기능을 상실하게 됩니다. 그래서 종이컵 내부는 폴리에틸렌이라는 것으로 코팅처리를 하게됩니다.

그런데 종이컵에 뜨거운 물을 붓게되면 코팅제에서 소량의 톨루엔과 시안화수소 같은 독성물질이 녹아나올 가능성이 있다고 합니다. 이 물질들은 우리 몸의 호르몬 기능을 교란하면서 우울증이나 짜증, 신경장애 같은 기능성 장애를 유발할 수 있다고 합니다.




☞ 종이컵 재활용 할 수 없을까
앞서 살펴본 바와같이 종이컵 사용이 늘어나면 날수록 이산화탄소 발생을 가속시킵니다.


이참에 종이컵을 재활용하면 어떨까요. 종이컵의 재활용률은 매우 낮습니다. 재활용을 위해 내부 코팅을 벗겨내야 하고, 대부분의 사람들은 종이컵 사용후 구겨서 쓰레기통에 보통 버리기 때문에 재활용이 거의 안되고 있습니다.


보통 직장엔 마트에서 종이컵 봉지를 사서 커피를 타 마시곤 합니다. 흡연자의 경우 커피를 다 마시면 자연스럽게 종이컵 속에 담뱃재를 털고 담배꽁초를 집어넣고, 꼬깃꼬깃 접어서 휴지통에 던져 넣습니다.


일회용 제품을 사용하지 말자는 사회적 분위기가 형성돼 있지만, 여전히 우리 주변은 일회용품을 사용하는 모습을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특히, 자판기에서 쏟아지는 종이컵은 일회용품 사용을 자제해달라는 공익광고를 무색하게 합니다.


☞ 종이컵과 CO2와의 관계는?
종이컵은 단면코팅제품이라 재활용공정을 통해 천연펄프와 폴리에틸렌으로 분리돼 품질이 좋은 것은 화장지로 재활용이 되고 품질이 낮은 것은 일반골판지로도 다시 태어납니다. 재활용이 된다는 이야기죠.


회수된 종이컵을 재활용하면 CO2 절감효과가 큽니다. 폐지 1톤을 재활용하면 천연펄프를 이용하는 경우에 비해 약 0.7톤~1.07톤의 CO2 배출량 감소효과가 있다고 합니다.


☞ 종이컵 사용을 줄여야하는 이유는?
종이컵은 간편해서 쉽게 사용합니다. 사용하고 난후 버려지게 됩니다. 이렇게 되면 폐기물로 처리해야할 분량이 증가하게 됩니다. 버려진 폐기물이 분해되는데 걸리는 시간은 엄청납니다.


폐기물을 소각할 경우 대기오염 물질이 발생하게 됩니다. 이를 매립했을 경우엔 토양오염이 가중됩니다.


☞ 종이컵 대신 개인용 컵을 사용하자
종이컵은 나무를 활용한 펄프에서 만들어집니다. 따라서 종이컵을 많이 사용하면 할수록 나무가 점점 사라지고 맙니다. 이렇게되면 이산화탄소도 이 지구에서 점점 늘어나게 됩니다. 이산화탄소가 많아지면 지구의 온난화문제는 날로 심각해져 갑니다.


바로 무심코 생활속 작은 부분에서 이산화탄소가 늘어나게 되고 지구온난화는 점점 가중됩니다. 하지만, 개인컵을 사용하게 되면 그만큼 지구가 좋아합니다. 개인컵을 사용하면 귀찮는 점이 많습니다. 하지만, 다소 귀찮더라도 환경을 생각한다면 개인컵을 사용하면 어떨까요.  우리의 자연은 후손에게서 잠시 빌린 것이니까요.


Trackbacks 0 / Comments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