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임신부 철분 섭취 많아도 적어도 문제?…임신부 철분 과다섭취 당뇨병 위험?

임신부에게 철분은 필수지만 과다 섭취하면 당뇨병 위험 높아져 

철분 부족땐 빈혈발생 우려 있어 의사 처방따라 적절량 복용해야


"임신했더니 빈혈이 자꾸 생기는데 뭐 좋은 방법 없을까요."

"빈혈엔 철분이 중요해요. 임신했다면 철분 꼭 드셔야 해요."

"그래요? 그런데 철분 어느 정도 먹어야 하나요."

"글쎄요, 아무래도 철분 많아도 적게 먹어도 문제가 되지 않을까요."

"철분 참 고민되네요. 적게 섭취해도 많이 섭취해도 문제가 되니까요."





임신은 축복입니다. 2세를 갖는다는 것 자체가 가정의 축복이자 사회의 경사입니다. 오늘날같은 저출산 고령화시대엔 임신 자체만으로도 축하해주고 사회를 이를 잘 보살펴야 합니다. 


그런데 임신부에게 철분이 필수이지만 자칫하면 당뇨병 위험이 커진다고 합니다. 어떤 연구결과인지 살펴봤습니다.



임신-임신부-임산부-철분-빈혈-당뇨병



임신부 철분 과다 섭취하면 당뇨병 위험

철분은 임신부와 태아 건강을 위해 꼭 필요한 영양소지만 과다 섭취하면 임신성 당뇨에 걸릴 위험이 매우 커진다는 연구결과(A longitudinal study of iron status during pregnancy and the risk of gestational diabetes: findings from a prospective, multiracial cohort)가 발표돼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철분이 임신부와 태아 건강을 위해 필요하지만 이를 적당히 섭취해야 함을 알려주는 연구결과입니다.


'임신부 철분 과다 섭취하면 당뇨병 위험' 누가 연구했을까?

철분은 임신부와 태아 건강을 위해 꼭 필요한 영양소지만 과다 섭취하면 임신성 당뇨에 걸릴 위험이 매우 커진다는 연구결과는 미국 국립보건원 산하 '아동건강 및 인간 발달 연구소'(NICHD) 퀼린 장 박사팀이 발표한 것입니다.


그의 연구결과는 유럽당뇨연구학회 학술지 '당뇨병학'[http://link.springer.com/article/10.1007/s00125-016-4149-3] 최신호에 게재됐습니다. 그의 연구결과는 의학전문 매체 메드페이지(High Iron Levels Linked to GDM High ferritin, hepcidin, and low sTfR:ferritin ratio shown as indicators of GDM diagnosis) 등 주요 외신들이 보도했습니다.



임신-임신부-임산부-철분-빈혈-당뇨병



'임신부 철분 과다 섭취하면 당뇨병 위험' 어떻게 연구했을까?

퀼린 장 박사팀은 임신 중 체내 철분 수치가 높으면 혈당조절에 문제가 생길 가능성이 커진다(High iron levels in pregnant women were associated with an increased risk of gestational diabetes mellitus (GDM), researchers reported)는 연구결과를 발표했습니다.


퀼린 장 박사 연구팀은 임신성 당뇨 여성 107명과 당뇨 증상이 없는 임신부 214명을 대상으로페리틴과 헵시딘 등 혈액 속 철분 관련 생체지표들을 측정하고 비교했다고 합니다(A total of 321 women from the Eunice Kennedy Shriver NICHD Fetal Growth Studies-Singleton Cohort were involved in the study, including a sample of 107 cases of GDM matched with 214 non-GDM controls).





임신 1기 당뇨 증상 임신부 철분 농도 높아

퀼린 장 박사 연구팀은 임신성 당뇨 여성 107명과 당뇨 증상이 없는 임신부 214명을 대상으로페리틴과 헵시딘 등 혈액 속 철분 관련 생체지표들을 측정하고 비교한 결과 임신 1기째에 당뇨가 나타난 임신부의 경우 당뇨가 없는 임신부에 비해철분 농도가 21% 높았다고 합니다(During the first iron level measurement during weeks 10-14 of gestation, ferritin levels in women who were to develop GDM were approximately 21% higher compared with women who did not develop GDM).


1기에 페리틴 등의 수치가 상위 25%에 해당하는 임신부의 경우 하위 25% 여성에비해 당뇨를 앓는 비율이 2배 이상 컸다고 합니다. 특히 임신 2기엔 이 위험이 4배나 컸다고 합니다.


'임신부 철분 과다 섭취하면 당뇨병 위험' 연구결과 뭘 말하나
퀼린 장 박사 연구팀은 이 같은 연구결과에 대해 사람의 몸 속 철분이 지나치게 많으면 세포의 산화성 스트레스 수준이 높아진다고 합니다. 이렇게 해서 췌장 베타세포가 손상될 수 있다고 합니다. 이는 혈당조절 역할을 하는 호르몬인 인슐린 분비 기능에 이상이 생기게 된다고 합니다. 이로 인해 인슐린 저항성이 커져 당뇨에 걸릴 위험성이 커지는 것으로 설명하고 있습니다(Because the findings of the study indicated a significant relationship, especially during the second trimester prior to GDM diagnosis, between higher iron levels and subsequent GDM diagnosis, the authors recommend a clinical benefit from testing levels early in pregnancy).



임신-임신부-임산부-철분-빈혈-당뇨병



임신부 철분 섭취 요주의, 철분섭취 많아도 적어도 문제

임신부와 태아 건강을 위해서는 철분이 필수적입니다. 철분이 부족하면 피로와 빈혈 등의 증세가 나타나고 태아 건강에도 해롭습니다. 이번 연구가 의미있는 것은 철분이 부족하지 않은 임신부들도 상당수 영양보충제로 철분을 과다섭취하는 경향이 있고 이로 인해 임신성 당뇨에 걸릴 가능성이 커진다는 것입니다.



'임신부 철분 과다 섭취하면 당뇨병 위험'  연구 의미는?
이번 연구는 철분 수치가 너무 높으면 임신성 당뇨에 걸릴 위험이 커진다는 상관관계만 연구한 것이지 철분이 그 원인이라는인과관계까지 규명한 것은 아닙니다(Although the present study yielded strong results on a relationship that was largely unstudied, the authors highlight the fact that dietary iron intake and its relationship with GDM was not analyzed in the current study).





퀼린 박사는 그럼에도 "임신부들이 산부인과 정기검진 시 반드시 체내 철분 농도 등을 검사받고 부족한 경우에만 의사 처방을 받아 적정량만 복용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Zhang also noted: "In future studies, we shall simultaneously investigate the role of both iron biomarkers and dietary iron (from both food and supplement) in the development of GDM. It would be also interesting to investigate the short-term and long-term impact of maternal iron status on offspring health. We are planning to address these questions in the near future in our study cohort.").


세계보건기구(WHO)와 여러 나라 산부인과학회들도 검사 후 부족할 경우에만 보충제로 철분 등 필수 영양 성분을 섭취할것을 권고하고 있으나 현실에선 잘 지켜지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이번 연구결과는 임신부와 임신부를 둔 가족들이 꼭 새겨들어야 것입니다.


임신-임신부-임산부-철분-빈혈-당뇨병


 

'임신부 철분 과다 섭취하면 당뇨병 위험' 영어기사를 봤더니

A longitudinal study of iron status during pregnancy and the risk of gestational diabetes: findings from a prospective, multiracial cohort

(학술지 당뇨병학 영어기사 상세보기)

High Iron Levels Linked to GDM
High ferritin, hepcidin, and low sTfR:ferritin ratio shown as indicators of GDM diagnosis

(메드페이지 영어기사 상세보기)


세미예 블로그 관련 글

임신성 당뇨 노출 태아 비만 위험 높아?

임신중운동 약? 독? 임신초기 조심해야할것 운동 실체?

임신초기증상 임신합병증 아찔?…남아가 여아보다 임신합병증?

임신잘되는방법 아스피린 복용땐 아들?…임신초 아스피린 효능?

임신부 돼지고기 삼겹살 구워먹었다간?

임신초기증상 40세 이후 아빠도 요주의 왜?

술독 아빠 임신초기증상 아찔?…술독 임신 초기증상 초긴장?

임신초기증상 조심해야할것 인공감미료 아기 비만 아찔?

감자 좋아하는 사람 임신 아찔? 임신계획땐 감자 주의?

임신초기증상 오메가3효능 꼭 먹어야?


Trackbacks 0 / Comments 1

우유 효능 우유 칼로리 화들짝?…우유 효능 알고보니 완전식품 따로없네 왜?

우유 비타민A 비타민D 비타민B12 칼륨, 인 등 8가지 이상 영양소 함유

우리 몸의 수분과 체력 보강해주고 숙면위해 우유 마셔두면 특히 좋아

"우유가 우리 몸에 좋대요. 그 소식을 듣고 자주 마십니다."
"그래요? 우유에 어떤 성분이 좋나요. 알려 주세요."
"그렇게, 우유가 좋다면 이제부터 우유 열심히 마셔야겠는대요."
"특히 우유 효능과 우유 칼로리에 알아두면좋습니다."
"우유 효능과 칼로리까지 알고보니 참 대단하네요."



사람은 음식을 먹고 영양분을 섭취합니다. 그러다보니 영야가치를 따지게 됩니다. 몸의 건강과 직결되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식품 중에 아주 좋은 식품과 그렇지 못한 식품이 있습니다. 비교적 높은 점수를 얻는 식품이 있습니다. 

바로 우유입니다. 우유에는 다양한 영양성분이 함유돼 있어 사람이라면 누구나 섭취해야 제대로 된 영양생활을 할 수 있습니다. 우유에 대해 얼마나 알고있나요. 특히 우유의 효능에 대해 알아두면 좋습니다. 우유 칼로리는 어느 정도일까요. 우유가 뭔지 왜 우리 몸에 좋은지 등에 관해서도 알아두면 좋습니다.



우유 효능과 우유 칼로리, 1만년전 서아시아의 우유가 인류에게 전환점
인간과 가축은 참 묘한 관계입니다. 공생관계를 맺고 있기 때문입니다. 특히 약 1만년 전 서아시아에서 시작된 우유는 사람과 가축관계의 새로운 전환점을 마련해준 일대 사건(?)이었습니다. 우유를 사람이 이용하기 전에는 가축을 기르는 단순한 목적이 주로 고기를 얻기 위해서였다면, 우유를 가공하면서 착유의 기술이 발명된 이후 우유 생산에 중점을 두게 된 것입니다. 사람은 목축에서 우유를 얻고 우유를 장기적으로 보존하기 위해 치즈, 버터 등 유제품의 활용을 개발하게 됩니다. 우유와 유제품은 인류의 인구증가, 수명연장에 크게 기여한 귀한 식품임에 틀림이 없습니다.

우유 효능과 칼로리, 영양학적 가치 높은 완전식품
얼마전 인기 걸그룹 ‘마마무’의 우유 CF에서 확인할 수 있듯이 우유는 타 음료에 비해 상대적으로 영양학적 가치가 높습니다. 또한 언제 어디서나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음용할 수 있는 완전식품입니다.  현대의 식품, 영양학, 의학 분야의 많은 전문가들도 우유의 긍정적인 효능에 대해 높이 평가하고 있습니다. 반면 소비자들은 일부 전문가들의 왜곡된 주장들 때문에 우유의 효능에 대해 의구심을 갖기도 합니다. 이러한 잘못된 주장들 중에서 그 정도가 심하거나 과학적인 근거가 전혀 없는 것들이 많습니다.


우유 효능, 비타민A, 비타민D, 비타민B12, 칼륨, 인 등 권장 8가지 이상 영양소 함유
우유에는 영양학적으로 유익한 성분들이 다량 포함돼 있습니다. 골격 형성 및 성장 발달에 필수적인 칼슘뿐 아니라 양질의 단백질이 들어 있으며 비타민A, 비타민D, 비타민B12, 리보플라빈, 칼륨, 인 등 섭취가 권장되는 8가지 이상의 영양소가 함유되어 있어 다른 음료에 비해 월등한 영양소를 자랑합니다. 

우유를 마신다는 것은 각종 영양소를 골고루 섭취함으로써 건강을 챙길 수 있는 손쉬운 방법이 됩니다. 습관적으로 찾게 되는 커피 한 잔이나 틈틈이 마시는 단 음료 대신 하루 우유 2잔으로 각종 영양소를 고르게 섭취할 수 있습니다.  




우유 효능과 우유 칼로리, 우유 두 잔엔 대장암 발병률 낮추는 칼슘 함유
우유 두 잔의 효능은 생각보다 높습니다. 우유 두 잔 속에는 대장암 발생률을 75%나 낮출 수 있는 일일 칼슘 권장량이 들어 있으며 필수 아미노산이 풍부해 하루 300㎖만으로도 충분한 단백질 섭취가 가능합니다. 또한 골다공증 및 근감소증을 예방하는 등 아이부터 노인까지 전 생애에 걸쳐 다양한 효능을 갖고 있습니다. 

특히 몸매 관리를 위한 다이어트가 필요한 사람에게는 우유가 제격입니다. 체중감량에 도움을 받으면서 다이어트 시의 영양 불균형을 해소할 수 있는 우유 섭취를 습관화 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더운 여름철 시원한 우유로 갈증은 날리고 영양소는 보충해주면 좋습니다. 



우유의 효능, 땀과의 전쟁, 수분과 체력 보강은 우유가 좋아요
여름철에는 탄산음료나 주스를 많이 찾게 됩니다. 하지만 탄산음료나 주스처럼 당분 함량이 높은 음료는 수분 흡수가 빠르게 이루어지지 않아 갈증해소에 크게 도움이 되지 못합니다. 우리 몸에 전해질이 부족하면 피곤해지고 쉽게 짜증이 나게 되는데, 이때 우유를 마시면 빠르게 수분을 공급하고 체력 보강 효과까지 얻을 수 있습니다. 최근 영국 노섬브리아대 연구진이 진행한 '훈련 후 섭취 음료에 따른 연습 지속시간 연구' 결과, 땀 배출 후 스포츠음료보다 우유를 마시는 것이 더욱 효과적이라는 사실이 확인되기도 했습니다.

우유의 효능, 잠 못 이루는 한여름 밤, 우유가 좋아요
사람마다 수면 적정 온도는 조금씩 다르지만 보통 20도를 넘으면 체온 조절 중추 신경이 각성 상태가 돼 불면증에 시달릴 수 있으며, 두통과 소화불량 등을 동반하기도 합니다. 열대야 불면증을 극복하려면 취침과 기상 시간을 일정하게 맞추고 수면을 충분히 취하는 것이 좋습니다. 여기에 따뜻하게 데운 우유 한 잔을 마시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우유에 함유된 ‘트립토판’은 마음을 안정시켜주는 세로토닌 호르몬의 원료로 숙면에 도움을 준다. 우유 속 천연 호르몬인 멜라토닌 역시 뇌 속 생체시계를 조정해 숙면에 도움을 줍니다.




우유 효능과 우유 칼로리, 우유 효능 5가지
1. 암예방
우유 속엔 유산균이 함유돼 있습니다. 이 유산균은 암을 유발하는 물질을 감소시키고 암세포의 성장을 억제시키는 효과가 있습니다.  
2.  위와 장 건강에 도움
우유는 위 기능과 식욕을 정산화 시키는 효과가 있습니다. 또한 발효유는 장염, 변비 등에 효과가 있습니다.  우유를 마시면 젓산 낙트리아의 활동이 촉진되는데 이때 장의 생리적 건강 촉진, 광물질 흡수 촉진 및 유해 미생물 억제 등의 효과가 있습니다.
3. 치아건강
우유는 함유된 칼슘은 치아형성에 탁월한 효과가 있는데, 특히 치아 표면의 산을 중화시키는 역활과 불소를 강화시키는 인산칼슘 형성에 도움을 주어 충치 예방에도 효과가 있습니다.
4. 면역력 증진
우유와 발효유의 유산균은 사람의 면역반응을 더욱더 증진시키고 혈액속의 백혈구 수를 증가 시키는 효과가 있습니다.
5. 피부건강
우유에 풍부하게 함유된 비타민A는 피부나 점막을 건강하게 유지시켜 주어 체내의 노화촉진 물질을 분해함으로서 노화방지에 탁월한 효과가 있습니다.

우유 칼로리와 우유 효능, 우유 칼로리는 우유 100ml 당 칼로리는 60~70kcal 정도 
우유의 칼로리는 어느 정도 일까요. 우유 100ml 당 칼로리는 60~70kcal 정도 됩니다. 200ml 한팩을 드셔도 그다지 높은 열량이 아닌 것 같습니다.일반 우유의 칼로리는 100㎖당 65~70㎉입니다. 우유 한 컵에는 성인 1일 단백질 권장량의 15%~20%, 비타민 D의 25%, 칼슘의 25%~38%가 들어있습니다. 미국 테네시대학 영양학과 연구팀은 ‘미국영양학회 저널’에 우유를 매일 220g(칼슘 300㎎) 먹으면, 1년 뒤 체중이 평균 2.7㎏ 줄어드는 효과가 있다는 연구보고서를 발표하기도 했습니다.

세미예 블로그 관련 글



Trackbacks 0 / Comments 0

키작은 임신부 끔찍한 소식?…키 작은 임신부 조산위험 확률 높다 어떡해?

임신부의 키가 작으면 임신부 조산위험 확률이 높다는 연구결과

키작은 임신부 유전자 영향 환경과 연관있어 조산 위험하다는 연구

"키가 작아서 임신을 하게 되면 걱정부터 앞서요."

"키와 임신은 아무런 관계가 없을텐데요?"

"아니예요, 태어날 아이가 작을까봐 걱정되고 몸에 안좋을까봐 걱정이 됩니다."

"지나친 걱정 같아요. 키와 임신이 무슨 영향이 있을까요?"

"그러게요. 키와 임신이 아무런 관계가 없을듯 싶어요."





키와 임신은 어떤 영향이 있을까요. 영향이 있을것도 같고 아닐 것도 같은데 최근의 연구결과는 관계가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키가 작으면 임신 중 조산위험 확률이 높아 걱정해야 할까요. 임신부의 키와 조산위험 확률은 상관관계일뿐 인과관계가 아니기 때문에 그렇게 걱정할 필요는 없는듯 합니다. 어떤 연구결과이길래 걱정을 끼쳤다 안심을 시켰다 그럴까요. 연구결과를 살펴봅니다.


 

임신주기-생리-첫날밤-첫관계-키와 조산관계-미팅-소개팅-맞선-부부-부부관계-커플-결혼-조산-임신-출산-육아-보육-sex-short women-preterm birth키와 조산위험이 확륙적으로 관계가 있다고 합니다.

 


키와 임신? 키와 임신은 영향관계가 있을까?

한 새댁이 키가 작아서 고민을 털어놓습니다. 작은 아이를 낳을까봐 걱정을 하고 아이가 이담에 키가 작을까봐 걱정을 합니다. 사람의 키와 임신은 무슨 상관관계가 있을까요.

 

임신은 2세를 보는 경사스러운 일입니다. 후손을 통해 다음 세대가 또 어이지고 어버이 세대는 소멸되어 갑니다. 말하자면 임신은 인류 발달사에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부모들은 더 좋은 2세를 갖고 싶어하고 더 튼튼하고 멋지게 키우고 싶어합니다. 그런데 키가 작은 부모라면 왠히 주눅이 듭니다. 혹시라도 태어날 아이의 키가 작다면 어떨까 하고 말입니다. 그런데, 여성의 신장(身長)이 임신기간(gestational length)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돼 눈길을 끕니다.


키와 임신? 키가 작은 임신부 조산 위험 확률이 높다?

키가 작은 임신부는 예정일보다 빨리 아기를 낳는 조산 위험률이 높아질 수 있다고 합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의 신생아건강증진운동 단체인 마치 오브 다임스(March of Dimes) 조산연구센터의 루이스 물리아 박사가 연구한 결과입니다.

 

미국 '공공과학도서관-의학(PLoS Medicine)'에 실린 루이스 머글리아 박사(의학)의 논문에 따르면 신장이 작은 여성일수록 임신기간이 짧고, 태어난 아기의 몸무게가 가볍거나 조산할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Our finding shows that a mother's height has a direct impact on how long her pregnancy lasts," said researcher Dr. Louis Muglia, an investigator with the March of Dimes Prematurity Research Center Ohio Collaborative. The study was published online Aug. 18 in the journal PLoS Medicine).

 

키가 작은 여성일수록 임신기간이 짧아 조산 가능성이크다는 연구결과는 헬스데이 뉴스, 웹엠디 등 주요 외신들이 일제히 보도했습니다. 이 연구결과는 온라인 과학전문지 '공중과학도서관 - 의학'(PLoS - Medicine) 최신호에 발표됐습니다.


 

임신주기-생리-첫날밤-첫관계-키와 조산관계-미팅-소개팅-맞선-부부-부부관계-커플-결혼-조산-임신-출산-육아-보육-sex-short women-preterm birth키가 작은 산모에겐 달랍잖은 소식인데 키와 조산위험이 어느 정도 관계가 있다고 합니다.

 


키와 임신 관계? '키가 작은 임신부 조산 위험 확률이 높다'는 어떻게 연구?

미국의 신생아건강증진운동 단체인 마치 오브 다임스(March of Dimes) 조산연구센터의 루이스 물리아 박사는 북유럽 여성 3천500명과 출산한 아기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합니다(Researchers looked at data on nearly 3,500 Nordic women and their babies. They found that shorter mothers had shorter pregnancies, smaller babies and a higher risk for preterm birth)

 

연구팀은 큰 키에 푸른 눈, 금발을 특징으로 하는 북유럽 국가 여성들과 그들의 아기 3500명에 대한 데이터를 수집해 이 같은 연구결과를 얻어냈다고 합니다.

 

키와 임신 관계? '키가 작은 임신부 조산 위험 확률이 높다는데 왜 그럴까? 

키가 작은 임신부가 조산 위험 확률이 높은 이유는 알 수 없지만 유전자 또는 영양, 환경과 연관이 있을 수 있다고 연구를 주도한 루이스 물리아 박사는 설명하고 있습니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머글리아 박사는 “우리 연구에 따르면 임신부의 키가 임신 유지 기간에 관여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왜 이런 현상이 일어나는지에 대해서는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Our finding shows that a mother's height has a direct impact on how long her pregnancy lasts," said researcher Dr. Louis Muglia, an investigator with the March of Dimes Prematurity Research Center Ohio Collaborative).

 

그는 이어 “아직까지 의학적으로 잘 알려지지 않은 유전자가 영향을 미치고 있을 수 있다”며 “아니면 여성의 영양 상태나 생활환경 등과 연관이 있을 수도 있을 것”이라고 설명하고 있습니다("The explanation for why this happens is unclear but could depend not only on unknown genes but also on woman's lifetime of nutrition and her environment," Muglia said in a March of Dimes news release).





임신주기-생리-첫날밤-첫관계-키와 조산관계-미팅-소개팅-맞선-부부-부부관계-커플-결혼-조산-임신-출산-육아-보육-sex-short women-preterm birth키작은 임신부의 조산위험 확률과 관련한 영어기사.



키와 임신 관계? 키가 작은 여성 임신 조산 걱정할 필요없는 이유?

루이스 물리아 박사는 그러나 이 결과는 단신과 조산 사이에 연관이 있다는 것일 뿐 인과관계를 입증하는 것은 아닌 만큼 키가 작은 여성이라고 조산을 걱정할 필요는 없다고 말합니다. 

 

이와 관련 루이스 물리아 박사는 이번 연구가 키 작은 여성들이 조산에 대해 지레 겁먹을 필요는 없다고 강조합니다. 왜냐하면 머글리아 박사팀의 연구는 여성의 키와 조산 사이의 연관성을 확인한 것이지, 인과관계를 증명한 것은 아니기 때문입니다. 또 북유럽 국가만을 대상으로 해 모든 인종에게 똑 같이 적용할 수 없다는 것이 이번 연구의 한계점이라고 합니다(That said, short women shouldn't worry that they're destined to deliver prematurely. The study only found an association between short stature and preterm birth, not a direct cause-and-effect relationship).





'키가 작은 임신부 조산 위험 확률이 높다' 영어기사 봤더니?

Shorter Women, Higher Odds for Preterm Birth?
Study only found an association, and researchers say nutrition, environment likely play a big role

(헬스데이 뉴스 영어기사 상세보기) 

Shorter Women, Higher Odds for Preterm Birth?
Study only found an association, and researchers say nutrition, environment likely play a big role

(웹엠디 영어기사 상세보기)

Short women more likely to have short pregnancies and premature births
New research has shown smaller women to give birth to smaller and more premature babies, putting them at risk of complications from an early birth

(텔레그라프 영어기사 상세보기)

Shorter women have shorter pregnancies, study shows
(사이언스 데일리 영어기사 상세보기)

Premature Birth Statistics: Shorter Women At Higher Risk Of Having A Preemie, Study Finds

(메디컬 데일리 영어기사 상세보기)  

 

세미예 블로그 관련 글

가공육 먹은 남성 임신성공률?…가공육 먹는 남성 임신 수정능력릉?

모유수유 자녀 IQ 발달과 관계없다?…그래도 모유수유 고집 왜?

임신부 앞서 흡연 아찔?…간접흡연 유산·사산 위험 어떡해?

임신중 지방 많은 음식 아찔?…고지방식 태아 뇌발달 영향?

좋은 아빠 되려면 주목!…임신 잘되는 비법 따로 있었네

5월에 임신하면 조산 확률 높아?…계절과 조산 무슨 관계?

모유 먹였더니 아이가?…모유수유·조제유 선택 어떻게?

임신 잘되는 법?…아이 낳으려면 고단백-저탄수화물 섭취?



Trackbacks 0 /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