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얼마나 금연이 절실했으면…금연테마공원도 있었네

담배피우기의 폐해 강조하고 금연 강조위해 금연테마공원 등장

담배는 사람에게 백해무익, 금연 강조위해 금연테마공원 눈길




"건강을 위해 담배 그만 태우시죠."
"담배 끊는다 끊는다 하면서 쉽지가 않네요."
"본인과 주변 사람의 건강을 위해 담배 제발 이젠 끊어주세요."

금연, 말처럼 쉽지 않으시죠. 저도 한때 담배를 피워본 적이 있습니다. 그리고 끊어본 적이 있습니다. 정말 완전한 금연은 쉽지 않더군요. 담배를 끊기는 뭐라 말할 수 없는 고통이었습니다. 그래서 지금은 담배 곁에도 안갑니다. 혹시나 유혹에 넘어갈까봐서요.  

담배 참으로 끊기 힘든 유혹입니다. 하지만 자신과 주변 사람의 건강을 위해서는 반드시 끊어야 합니다. 담배는 한마디로 백해무익한 것입니다. 그 폐해도 심각하기 때문입니다. 


부산 온천천에 설치된 금연관련 조형물.


담배,흡연으로 인한 사회 경제적 손실 막대
흡연으로 인한 사회 경제적 손실은 막대합니다. 물론, 흡연자의 입장에서는 기호식품이지만 비흡연자 입장에서는 최악의 존재입니다. 최근엔 금연열풍이 곳곳에서 일고 있습니다. 

그래서일까요, 금연제품에 금연서약에 금연캠페인에 이어 금연테마공원도 등장했습니다. 이곳에 가서도 흡연하시렵니까. 부산시민들의 도심속 휴식처로 사랑을 받고 있는 온천천 시민공원이 담배 연기 없는 금연테마공원으로 거듭났습니다. 오죽했으면 금연공연이 다 생겼을까요.






부산 연제구청은 온천천 시민공원을 금연테마공원으로 운영하기로 하고 18일 테마공원 개장식을 가졌습니다. 금연테마공원은 온천천을 금연권장구역으로 지정해 흡연자에게는 금연을 유도하고, 비흡연자는 간접흡연으로부터 보호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죠. 

이를 위해 연제구청은 조만간 온천천 연제구 지역 전 구간을 금연권장구역으로 지정하는 구 조례를 제정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연제구청은 온천천 관리사무소에서 이섭교에 이르는 구간에 금연 관련 조형물과 금연캐릭터 벤치와  조깅코스 바닥장식과 화강암 석상 등에 금연을 권장하고 흡연의 폐해를 알리는 각종 시설물을 설치했습니다.

 


이날 금연테마공원 개장식엔 금연, 절주, 비만, 스트레스 관리 등 다양한 건강체험 행사와 함께 골다공증 검사와 고혈압, 당뇨검사, 스포츠 마사지 등 다양한 시민참여 프로그램도 마련돼 금연테마공원 탄생을 축하했습니다.



 

금연권장구역과 음주청정구역을 지정하는 조례를 제정하기로 한 것은 전국 지자체 중 처음으로 시도되는 것이라고 합니다.  이곳에 가시면 담배를 피고싶은 마음이 사라지지 않을까요. 이곳에 가시면 건강이 보이지 않을까요.

금연테마공원 개장식의 축하공연.

금연테마공원 조성을 알리는 다양한 부대행사들.

금연테마공원 조성과 관련된 설문.

 



Trackbacks 1 / Comments 20

금연테마공원 가면 건강이 보인다

"금연이 힘드나요, 결심하기 나름이죠"
"무슨 소리? 금연이 얼마나 힘든데요"

"다른 것은 다 해도 담배만큼은 못 끊겠어요."




금연, 말처럼 쉽지 않으시죠. 저도 한때 담배를 피워본 적이 있습니다. 


그리고 끊어본 적이 있습니다. 정말 완전한 금연은 쉽지 않더군요. 담배를 끊기는 뭐라 말할 수 없는 고통이었습니다. 


그래서 지금은 담배 곁에도 안갑니다. 혹시나 담배를 피우고 싶은 유혹에 넘어갈까봐서요. 다시는 담배에 대한 유혹에서 벗어나려 합니다.

금연관련 조형물.


흡연 피해 막심 이젠 담배를 끊자

흡연으로 인한 사회 경제적 손실은 막대합니다. 물론, 흡연자의 입장에서는 기호식품이지만 최근엔 금연열풍이 곳곳에서 일고 있습니다. 그래서일까요, 금연제품에 금연서약에 금연캠페인에 이어 금연테마공원도 등장했습니다. 이곳에 가서도 흡연하시렵니까.


부산시민들의 도심속 휴식처로 사랑을 받고 있는 온천천 시민공원이 담배 연기 없는 금연테마공원으로 거듭났습니다.






부산 연제구청은 온천천 시민공원을 금연테마공원으로 운영하기로 하고 18일 테마공원 개장식을 가졌습니다. 금연테마공원은 온천천을 금연권장구역으로 지정해 흡연자에게는 금연을 유도하고, 비흡연자는 간접흡연으로부터 보호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죠.


이를 위해 연제구청은 조만간 온천천 연제구 지역 전 구간을 금연권장구역으로 지정하는 구 조례를 제정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연제구청은 온천천 관리사무소에서 이섭교에 이르는 구간에 금연 관련 조형물과 금연캐릭터 벤치와  조깅코스 바닥장식과 화강암 석상 등에 금연을 권장하고 흡연의 폐해를 알리는 각종 시설물을 설치했습니다.


이날 금연테마공원 개장식엔 금연, 절주, 비만, 스트레스 관리 등 다양한 건강체험 행사와 함께 골다공증 검사와 고혈압, 당뇨검사, 스포츠 마사지 등 다양한 시민참여 프로그램도 마련돼 금연테마공원 탄생을 축하했습니다.



금연권장구역과 음주청정구역을 지정하는 조례를 제정하기로 한 것은 전국 지자체 중 처음으로 시도되는 것이라고 합니다.  이곳에 가시면 담배를 피고싶은 마음이 사라지지 않을까요. 이곳에 가시면 건강이 보이지 않을까요.


사람들이 앉을 수 있는 곳까지 금연 상징물로 새단장했다.

금연테마공원 축하행사중의 한 장면.

금연테마공원 개장식에 맞춰 다양한 부대행사가 열리고 있다.

금연테마공원 관련 설문지



Trackbacks 0 / Comments 3

전국을 휩쓴 '김상진 게이트' 재개발현장 가보니…부산 연산동 재개발 현장은 지금?

게이트로 얼룩진 재개발 현장 재개발 안돼 흉물로 방치

도심속 흉물로 방치된 게이트 재개발 현장 조속 재개발해야

"저곳은 마치 전쟁터 같아요."
"맞아요, 저곳이 바로 김상진 게이트 땅이라죠."
"어쩌다, 흉물로 방치되고 있는지 모르겠어요."

부산의 한 지역이 전쟁터 같습니다. 그곳은 다름아닌 전국을 휩쓴 김상진 게이트 재개발 현장입니다. 폭격을 맞은듯 건물이 철거되다가 말아 황량합니다. 도대체 왜 이곳은 황량하게 방치돼 있는 것일까요. 


현장을 둘러보니 가관이었습니다. 부산의 도심 한 구석이 이렇게나 황폐한 상태로 방치되고 있을줄이야 정말 몰랐습니다. 김상진 게이트어제와 오늘, 그리고 현장을 돌아봤습니다.
 


온천천을 산책하는 길에 지난해 부산뿐만 아니라 전국을 떠들썩하게 했던 ‘김상진 게이트’의 발단이 된 부산 연제구 연산8동의 재개발 현장을 찾아가 봤습니다. '김상진 게이트'는 아직도 관련자들이 재판중입니다.



이 사건은 재개발 과정에서 건설업자의 전방위 금품로비로 빚어진 것으로 사건 연루자 13명이 1심 재판에서 실형을 선고받았고 항소심에서는 전원 실형 기록이 깨졌습니다. 김씨의 구속 이후 표류하던 이 사업은 당초 시행사가 회사 사정을 이유로 자진취하했던 건축사업계획 신청을 (주)포스코건설이 재추진하기로 하고 부산시에 다시 주택건설사업계획 승인을 신청했습니다만 아직도 무소식입니다. 




이곳은 공사가 중단된지 9개월이 지났습니다. 아파트 사업 부지를 돌아보니 부산 도심의 금싸라기 땅이 흉물로 변해 있었습니다.




철거하다만 건물들은 폭격을 맞은 양 철근이 그대로 드러나 있는 등 보기에도 흉측했습니다. 미처 철거하지 못한 집에 들어가 봤더니 일부 시민들이 무단으로 버린 쓰레기 등이 악취를 풍겼습니다. 또 다른 집은 누군가 불을 질렀는 지 그을려 있었습니다. 군데군데 사람 배설물과 냄새로 머리가 다 아플 지경이었습니다.



인근 도로는 이미 대형 화물차들의 주차장이 되버렸더군요.


이미 철거를 마친 땅에는 시행사에서 철조망을 두르고 '쓰레기 무단투기 금지 및 농작물 경작 금지' 경고문이 붙어 있었습니다. 하지만 곳곳엔 인근 주민들이 텃밭으로 개간해 고추, 상추 등을 심어 놓았습니다. 철조망을 쳐놓아도 사람들이 들어가 경작을 하고 있습니다. 철조망은 군데군데 훼손돼 있습니다.



바로 앞이 부산 도심의 생태하천이라는 온천천입니다. 온천천을 끼고 있어 금싸라기 땅이라고 했는데 아이러니하게도 부산 온천천의 명성을 먹칠하는 도심의 흉물로 전락해 있었습니다. 도심 한가운데 흉물 상태로 방치해도 되는 것일까요.




부산시와 시행사에서는 하루속히 공사에 착공하든지 아니면 관리를 철저히 해 흉물로 방치되지 않도록 조치를 취해야 할 것 같습니다.


즐거운 기분으로 나섰던 온천천 산책길, 현장을 둘러보고 나니 기분이 이내 상했습니다. 온천천은 하루에도 수만명의 사람들이 조깅을 하고 산책을 하고 출퇴근을 하는 곳입니다. 이런 곳 인근에 이렇게 흉물로 방치해도 좋을까요.


Trackbacks 1 /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