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포털 다음(Daum) 후원 부산국제영화제 미리 가봤더니

부산국제영화제 세계적 영화제로 '우뚝'

제17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4일부터 오는 13일까지 열리는 제17회 부산국제영화제. 해마다 숱한 화제를 뿌리고 국제적인 영화제로 우뚝 섰습니다. 올해는 또 어떤 모습을 보일지 부산은 지금 한창 부산국제영화제 열기로 후끈후끈합니다. 

부산국제영화제가 열리는 영화의 전당 주변은 온통 영화제 준비로 분주합니다. 특히, 포털 다음이 후원하는 부산국제영화제는 '다음(daum)존'이 유독 눈길을 끕니다.

부산국제영화제가 열리는 영화의 전당을 미리 다녀왔습니다. 어떤 모습일지 사뭇 궁금하지 않으세요.

☞ 부산국제영화제 현장 미리 만나보니?

부산 영화의 전당 상징물과 다음(daum)존.

 


다음존 주변은 막바지 단장준비로 바쁩니다.

 


왼쪽이 개막식 현장. 오른쪽이 레드카펫.

 


배우들이 입장할 레드카펫. 준비작업이 한창입니다.

 


레드카펫이 설치될 장소. 측량 등 작업이 한창입니다.

 


다음(daum)로고가 선명합니다.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이 열릴 곳입니다. 자원봉사자들이 눈에 띕니다.

 


부산국제영화제를 빛내줄 자원봉사자들.

 


행사장인 영화의 전당 인근. 부산국제영화제를 곳곳에 알리고 있네요.

 


 

영화의 전당 입구. BIFF가 선명합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0

부산국제영화제 공식후원사 포털 다음 영화제서 얻은 것? 잃은 것?

세계 빅5 영화제 성장 부산국제영화제 다음엔 없어

"부산국제영화제 포털 다음 후원사 맞아?"
"글쎄, 포털 다음 초기화면에 부산국제영화제 소식이 거의 안보여"
"다음 블로거 기자단 활동도 없고…"

부산국제영화제가 폐막일이 다가옵니다. 폐막일이 다가옴에 따라 올해 열린 영화제에 대한 결산이 줄을 이어 기다리고 있습니다. 부산국제영화제와 관련 포털 다음은 몇 점이나 줘야 할까요.

부산국제영화제와 관련 네이버는 제쳐두고 왜 포털 다음의 점수를 논해야 할까요. 부산국제영화제가 왜 그렇게 중요한 것일까요. 부산국제영화제와 관련 포털 다음과 다음의 마케팅에 관해 생각해 봤습니다. 


부산국제영화제 후원사임을 무색케하는 다음 초기화면. 영화제 관련 내용이 안보인다.


☞ 부산국제영화제의 위상 
부산국제영화제는 세계속에 한국의 위상을 제고시키고 있는 영화제입니다. 세계 빅5 영화제를 넘볼 정도로 성장한 부산국제영화제는 한국의 자랑입니다. 그 역사도 올해 16회째로 16년의 역사를 자랑합니다.

올해 초청작은 70개국 307편입니다. 월드 + 인터내셔널 프리미어가 135편에 달합니다. 한국영화회고전과 특별기획 프로그램 등 수 많은 행사가 열렸습니다. 세계 빅5에 버금가는 위상입니다.

☞ 포털 '다음'속 부산국제영화제는?
포털 다음의 초기화면을 봤습니다. 초기화면에 부산국제영화제글이 없습니다. 지난 6일 열린 개막식때 여자배우들의 의상때문에 개막식날 잠시 반짝 하더니 아예 사라져 버렸습니다. 당시 한 여배우의 지나친 노출이 화제가 되어 다른 포털들도 초기화면에 배치한 터라 비슷한 흐름일뿐 포털 다음이라고 별다른 건 없었습니다.

그렇다면 왜 포털 다음은 부산국제영화제를 다뤄야 할까요. 바로 다음이 후원사이기 때문입니다. 네이버가 후원사를 맡았을때와 사뭇 다릅니다. 협찬사이기 때문에 영화제 기간만이라도 적극 다루고 영화제 소식을 알려줘야 합니다. 그런데 포털 다음은 첫날 개막식과 그 다음날 반짝 노출시키다가 잠잠해졌습니다.

세미예 블로그 관련 글
부산국제영화제 온갖 별들이 떴다?…영화의 바다로 황홀한 여행?
음력영화제? BIFF와 PIFF?…부산국제영화제 이런 속사정이?
부산국제영화제 '영화의 전당' 입이 쩍?…과연 BIFF의 새 명물!
확 달라진 부산국제영화제 만나보니…BIFF가 뭐기에?

☞ '다음뷰'는 어떨까?
다음뷰는 어떨까요. 다음뷰 베스트에 부산국제영화제 관련 글들이 거의 없습니다. 영화제에 관해 글을 올리는 블로거들도 적을뿐 아니라 설사 글을 올려도 베스트에 끼지 못합니다. 왜 그럴까요. 브랜드 코너에 올리게 해놓고 브랜드 코너에 올린 글들은 베스트가 없습니다. 베스트가 없다보니 자연스레 초기화면이나 베스트 코너에 노출될 기회가  없습니다.

베스트에 끼지도 못하는 글을 브랜드 코너에 올리라고 합니다. 과연 바람직한 운영인지 살펴봐야 합니다.

☞ 다음뷰 기자단 운영은?
포털 다음은 다양한 행사의 기자단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예전같았으면 다음에서 기자단을 운영했습니다. 포털 다음은 여러 곳의 행사에 기자단을 선발하고 취재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다음뷰에서 부산국제영화제는 기자단이 보이지 않습니다. 영화제 기간 현장을 돌아다녀도 다음뷰 기자단은 아예 보이지 않습니다.

프레스존은 물론이거니와 개막식날 포토존에도 다음뷰 기자단은 아예 보이지가 않았습니다. 네이버가 후원사일때와 사뭇 다른 풍경입니다. 네이버는 후원을 맡으면서 자사의 블로그 기자단을 적극 후원해 블로그에 올리게 했습니다.

☞ 부산국제영화제를 포털 다음과 블로그의 위상 강화를 위한 마케팅으로 활약한다면?
부산국제영화제는 세계적인 영화제입니다. 세계적인 영화제이니만큼 이를 잘 활용하면 기업의 이미지 제도에도 크나큰 도움이 됩니다. 그러다보니 현재 해운대에는 국내외의 내노라 하는 기업들이 마케팅 전쟁을 벌이고 있습니다.
포털 다음은 공식 후원사입니다. 따라서 이를 잘 활용한다면 이미지 제고에 크나큰 도움이 됩니다. 아울러 블로그를 잘 활용했더라면 다음의 위상 강화와 더불어 블로그 전반을 키울 수 있었던 좋은 기회가 되었을 것입니다.

☞ 더 나은 내년을 향해?
결산기엔 다분히 아쉬움과 부족함이 엿보이기 마련입니다. 올해 부족했던 부분은 내년에 더 보충해서 보다 나은 부산국제영화제의 후원사가 될 수 있도록 올해를 조용히 결산해보면 어떨까요. 마케팅 측면에서 어느 정도 결실을 거뒀는 지, 블로그들에게 어느 정도 영화제 취재 편의를 제공했으며 이들 블로그들이 올린 글들을 어떻게 활용했는 지 등등을 점검한다면 내년을 위해 크나큰 도움이 되리라 생각됩니다.  

보다 많은 블로거들이 다음의 공식 취재팀으로 프레스카드를 달고 양질의 콘텐츠를 올릴 수 있는 그런 날을 기대해 봅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4

BIFF 열릴 '영화의 전당' 입이 쩍?…과연 BIFF의 새 명물!

BIFF '영화의 전당' 기둥하나로 지탱 세계 최대 건물

BIFF 치를 영화의 전당 부산 대표 랜드마크로 우뚝




"기둥 하나로 지탱하는 건물중 세계 최대는 어디일까요" 
"제16회 부산국제영화제 전용관이 궁금해요"

부산이 출렁입니다. 영화의 바다로 출렁입니다. 10월달 더불어 부산은 거대한 영화의 바다가 출렁입니다. 제 16회 부산국제영화제가 6일부터 시작됩니다.

부산국제영화제가 열린 전용관이 '영화의 전당'입니다. '영화의 전당'이 지난 29일 공식 개관했습니다. 너무나 멋진 모습의 '영화의 전당'은 어떤 곳인지 개관식엔 어떤 사람들이 참석했으며 그들의 포부와 기대는 무엇이었는 지 살펴봤습니다. 특히, 생생한 현장의 모습을 동영상으로 담아봤습니다.

세계 최대 지붕을 가진 건물이라 일컬을만큼 웅장한 규모를 자랑하는 '영화의 전당' 


☞ 제16회 BIFF '영화의 전당' 시대 활짝

올해 열리는 제16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전용관으로 사용될 '영화의 전당'이 지난 29일 공식 개관했습니다. '영화의 전당'만 개관한 것이 아니라 이를 계기로 부산은 아시아 영상중심도시를 선언했습니다.

☞ 아시아 영상산업 중심도시로 거듭나는 부산
이날 열린 개관식에서 허남식 부산시장은 "부산은 아시아 영화의 세계화를 목표로 지난 16년간 달려왔다"면서 "영화의 전당 개관으로 부산은 아시아 영화의 심장의입지를 구축했다"고 말했습니다.

부산시는 부산국제영화제를 세계 3대 영화제로 올려놓고 사람, 자본, 조직을 모두 끌어모아 부산을 아시아 영상산업의 중심도시로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습니다.

☞ 영화인들 "감개 무량해요"
이날 개관식에는 임권택감독, 안성기씨, 강수연씨, 예지원씨는 "감개무량"하다는 말로 영화의 전당 개관의기쁨을 함께했습니다.

특히, 임권택 감독은 "영화제를 개최하는 세계 많은 도시 중에 이렇게 훌륭한 건물을 가진 것은 우리가 처음으로 국가 위상이 높아질 것"이라고 기뻐했습니다.

배우 안성기 씨는 "그동안 비가 오지는 않을까 춥지는 않을까 늘 걱정했는데 올해는 날씨 걱정을 하지 않아서 좋다"며 "매년 10월 신기루처럼 나타났다가 없어졌던 부산국제영화제를 앞으로는 1년 내내 만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배우 강수연 씨 역시 "감개무량하다. 20년 전 외국 영화제를 다닐 때 늘 부러웠는데 16년 만에 부산국제영화제가 아시아 최고 영화제로 성장했다. 상상도 못했던 일이다. 오늘 드디어 세계 어디에도 없는 영화의 전당까지 문을 열었다. 제 인생에 이런 두 번이나 기쁜 경험을 하고 있다"고 흥분했습니다.

올해 영화제의 개막식 공동사회자로 선정된 배우 예지원 씨는 "멋진 드레스를 입고 최선을 다해 아름답고 예쁘게 진행하겠다"는 말로 기쁨을 대신했습니다.





☞ 영화의 전당 개관식 어떤 행사가 열렸나
'영화의 전당' 개관식은 경과보고, 명예시민증 증정, 영상도시 부산 2020 비전 동영상 상영, 축하공연, 점등식으로 진행됐습니다.

특히, 개관식에는 '영화의 전당'을 설계한 오스트리아 쿱 힘멜브라우사(社)의 울프 브릭스 대표도 참석했으며, 허 시장은 울프 브릭스 대표에게 명예시민증을 수여했습니다.

☞ 12만개의 LED 조명 활짝
개관식 후 '영화의 전당' 상징인 빅루프에는 12만개의 LED 조명이 불을 밝히면서 1주일 앞으로 다가온 제16회 부산국제영화제를 예고했습니다.

☞ 영화의 전당은 어떤 곳?
부산국제영화제 전용관 역할을 할 '영화의 전당'은 1천678억원이 투입돼 3만217㎡의 부지에 연건평 5만4천335㎡, 지하 1층, 지상 9층 규모로 건립됐습니다.

주요 시설물로는 다목적 공연장인 하늘 연극장(841석), 중극장(413석), 소극장 2개(각 212석) 등을 포함하는 시네마운틴과 BIFF 조직위 사무실, 미디어센터 등이 입주한 비프힐 등이 있습니다. 또 부산국제영화제 개ㆍ폐막식이 열릴 야외극장(4천석)과 빅루프와 스몰루프 등이 있습니다.

☞ 독특한 건축미 세계속 자랑 '우뚝'
루프는 한쪽만 기둥으로 받치고 다른 한쪽은 허공에 뜬 형태인 캔틸레버(외팔보) 형식으로 설계됐습다. 빅루프는 기둥 하나로 지탱하는 건물 중 세계 최대 규모인 축구장의 1.5배 크기(162.53×60.8m)로, 기네스북 등재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두 루프의 아랫면에는 3가지 색을 낼 수 있는 12만개의 LED(발광 다이오드) 전구가 설치돼 역동적인 영상문화도시 부산을 상징하는 아름답고 환상적인 조명을 매일 밤 선사하게 됩니다.

특히 해체주의 건축기법을 동원한 거대한 2개의 루프는 야외극장과 광장 지붕 역할을 하는 시설로, '조형미의 극치'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 동영상으로 살펴보기



Trackbacks 1 / Comments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