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제발 저를 그냥 놔두세요"…전봇대의 이유있는 항변? 전봇대의 항변 왜?

시민자율게시판 설치해도 무용지물…전봇대 광고지로 흉물 변질

덕지덕지붙은 광고지로 전봇대는 흉물로 변질돼 시민정신 실종




“제발 나를 그냥 놔두세요”
무슨 소리냐고요. 도시의 전봇대의 외침입니다.

불법 광고부착물로부터 집중 공격을 당한 전봇대들의 하소연입니다. 최근 우리 주변을 돌아보면 불법 광고 부착물이 홍수를 이루고 있습니다. 전봇대는 물론, 일반 주택의 담 등엔 덕지덕지 붙은 광고 부착물을 쉽게 발견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를 단속하거나 관리하는 등의 대책은 부족한 것 같습니다. 이들 불법 광고 부착물 현장을 찾아봤습니다.

전봇대-전봇대 흉물-시민자율게시판


☞ 시민자율게시판 무용지물, 주택가 전봇대 흉물로 변질
불법 광고 부착물 공격을 받은 전봇대입니다. 바로 인근엔 시민게시판이 있습니다. 전세, 주택급매, 빌라급매, 영어과외, 수학과외 등 온갖 광고가 덕지덕지 붙어있습니다. 조금도 성한 곳이 없습니다. 덕지덕지 붙은 종이 조각은 반창고를 연상시킵니다.

또다른 곳의 전봇대들입니다. 이곳도 성한 곳이 없습니다. 바람에 나풀거리는 게 보기 흉합니다. 한눈에 봐도 도시의 이미지를 흐리고 있습니다. 이런 장면은 쉽게 어디서든 찾아볼 수 있는 장면입니다.


☞ 도로의 후사경까지 불법 광고부착물 나붙어 안전 위협
이곳은 산복도로입니다. 도로가 좁고 굴곡이 심한 지역이라 후사경을 설치했습니다. 사고 예방을 위한 조치입니다. 그런데 이곳도 불법 광고 부착물의 공격을 받았습니다. 운전자들이 차를 볼 수가 없습니다. 후사경의 기능을 못하게 만들고 있습니다. 사고 우려마저 있습니다.

이곳은 일반 주택가 담벽입니다. 이곳도 예외는 아닙니다. 불법광고물이 이곳 저곳 붙어있습니다. 곳곳엔 붙였다 뗀 자국이 남아있습니다.

☞ 시민자율게시판은 게시판 기능 이미 상실
불법 광고부착물은 어디나 홍수입니다. 그럼 왜 불법 광고물은 홍수일까요. 광고물을 붙일 게시판이 부족해서 일까요. 그래서 일선 관공서에 마련해준 시민게시판을 찾아가 봤습니다. 시민 자율게시판엔 광고물로 인해 빈자리가 없습니다. 이미 붙인 곳에 또 붙여 놓았습니다.

도시 미관을 헤칠뿐 아니라 아예 게시판으로서의 기능은 못하고 있습니다. 차라리 광고 게시판이라고 하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부산의 경우 동(洞)마다 자율게시판이 곳곳에 설치 돼 있습니다. 그런데 설치는 돼 있지만 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으니 온갖 광고 부착물들이 다 붙어 있습니다. 광고지가 아무곳에나 부착되는 것을 막고자 설치된 주민 자율 게시판이 너나 할 것 없이 갖다 붙이는 불법 스티커 때문에 더러워져 주민들은 아예 게시판에 눈길도 주지 않습니다.





☞지자체 단속 및 계도활동에도 효과 없어
서울의 한 기초단체에서는 지하철 출입구 등에 시민자율게시판을 운영하고 불법 광고 전단지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고 있더군요. 불법 광고 전단지를 길거리에 붙이면 장당 얼마씩의 과태료를 부과하고 있더군요.

인천의 한 기초단체에서는 ‘불법 광고주에게 보내는 결의문’을 채택했습니다. 1단계로 3차에 걸쳐 불법광고물 회수작업을 하고, 2단계로는 광고주에게 동참 호소, 부착금지 경고 등의 공문을 발송하고, 3단계로 고발 및 과태료 처분 등을 통해, 관내 불법광고물이 근절될 때까지 강력히 대응해 나갈 예정이라고 합니다.


☞ 불법광고물 부착방지 시스템 선봬
법광고물이 문제가 되다보니 불법광고물 등의 부착을 방지하는 시스템도 개발됐습니다. 한 업체가 개발한 이 시스템은 최근 인테그랄(PPG.MDI)이라는 원료로 사용해 만든 탈ㆍ부착 방식을 통해 불법부착물이 자리 붙이지 못도록 했습니다. 이 시스템은 불법부착 광고물 방지는 물론 원하는 디자인으로 다양한 홍보 및 광고효과를 볼 수 있게 했습니다.

이 회사 제품은 특허 실용신안출원 중이며 테이프 본드 등 점착성 접착제를 사용해 불법광고물 부착을 시도하면 표면 물성으로 인해 점착 거부반응이 일어나 불법광고물의 부착을 차단해 준다고 합니다.


☞ 지자체 공공게시판 일제정비 정책 발표, 하지만…
부산시의 정책을 볼까요. 부산시는 쾌적한 도시환경 조성을 위해서 시 전역에 설치돼 도시 미관을 크게 저해하고 있는 공공게시판을 일제 정비키로 하고, 우선 관리상태가 불량한 주민자율 게시판 263개와 구·군 지정게시판 123개는 즉시 정비하기로 했습니다.

또한, 관리상태가 양호한 1천44곳의 게시판은 2012년까지 단계적으로 정비해 나갈 방침이라고 합니다. 홍보효과 등 존치 필요성이 큰 곳은 도시 미관을 고려하여 아름다운 디자인과 함께 홍보효과가 큰 LCD 전자게시판으로 점차적으로 설치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이와 아울러, 부산시는 공공게시판 일제 정비로 서민들의 전세방, 임대 관련 벽보 부착장소가 사라짐에 따라 또 다른 홍보장소를 제공하기 위해 인터넷 홍보를 활성화시켜 나가기로 했다고 합니다. 


세미예 블로그 관련 글

사람이 살고있는 변전소?…재밌는 변전소의 무한 변신은 무죄?

왜 계단이름이 40계단?…이토록 아픈 사연 간직한 부산 40계단

"제발 저를 그냥 놔두세요"…전봇대의 이유있는 항변

살아있는 전신주? 전봇대?…전봇대와 전신주의 변신은 무죄!

정말 간큰 음란광고물… 이런곳에 붙이다니

"고달픈 서민들 삶을 팝니다"…전봇대까지 나붙은 서민경제 한파

황당, 창피, 충격…평생 못잊을 아찔한 입사 첫날

전봇대의 항변 "날 좀 봐줘요"…봐줄만 하십니까?

"붙인후 꼭 떼세요" …도시의 미관 이래서 훼손되는구나!



Trackbacks 0 / Comments 9

"광고 붙인후 꼭 떼세요" …광고 붙이고 안떼니 도시 미관 이래서 훼손되는구나!

“제발 나를 그냥 놔두세요” 무슨 소리냐고요. 도시의 전봇대의 외침입니다. 전봇대는 오늘도 외롭게 외쳐댑니다. 사람들에게 마치 꼭 들려줘야할 이야기가 있다는듯합니다. 아니 그보다도 따질것은 제대로 따져보겠다는 심산입니다.




불법 광고부착물로부터 집중 공격을 당한 전봇대들의 하소연입니다. 최근 우리 주변을 돌아보면 불법 광고 부착물이 홍수를 이루고 있습니다. 전봇대는 물론, 일반 주택의 담 등엔 덕지덕지 붙은 광고 부착물을 쉽게 발견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를 단속하거나 관리하는 등의 대책은 부족한 것 같습니다. 이들 불법 광고 부착물 현장을 찾아봤습니다.



바로옆의 시민게시판을 두고서도 마구 붙인 광고 부착물들.


1. 시민자율게시판 무용지물, 주택가 전봇대 흉물로 변질

불법 광고 부착물 공격을 받은 전봇대입니다. 바로 인근엔 시민게시판이 있습니다. 전세, 주택급매, 빌라급매, 영어과외, 수학과외 등 온갖 광고가 덕지덕지 붙어있습니다. 조금도 성한 곳이 없습니다. 덕지덕지 붙은 종이 조각은 반창고를 연상시킵니다.


광고 부착물을 붙였다 뗀 자국들.

광고부착물 자국들이 전봇대 곳곳에 남아있다.

전봇대는 불법 광고부착물로 인해 미관을 흐리게 하고 있다.


또다른 곳의 전봇대들입니다. 이곳도 성한 곳이 없습니다. 바람에 나풀거리는 게 보기 흉합니다. 한눈에 봐도 도시의 이미지를 흐리고 있습니다. 이런 장면은 쉽게 어디서든 찾아볼 수 있는 장면입니다.






굴곡지점의 후사경. 이곳에도 예외없이 광고 부착물이 붙어있다.



2. 도로의 후사경까지 불법 광고부착물 나붙어 안전 위협

이곳은 산복도로입니다. 도로가 좁고 굴곡이 심한 지역이라 후사경을 설치했습니다. 사고 예방을 위한 조치입니다. 그런데 이곳도 불법 광고 부착물의 공격을 받았습니다. 운전자들이 차를 볼 수가 없습니다. 후사경의 기능을 못하게 만들고 있습니다. 사고 우려마저 있습니다.


이곳은 일반 주택가 담벽입니다. 이곳도 예외는 아닙니다. 불법광고물이 이곳 저곳 붙어있습니다. 곳곳엔 붙였다 뗀 자국이 남아있습니다.




주택가 벽에 붙은 광고 부착물. 곳곳엔 붙였다 뗀 청테이프가 남아있다.



3. 시민자율게시판은 게시판 기능 이미 상실

불법 광고부착물은 어디나 홍수입니다. 그럼 왜 불법 광고물은 홍수일까요. 광고물을 붙일 게시판이 부족해서 일까요. 그래서 일선 관공서에 마련해준 시민게시판을 찾아가 봤습니다. 시민 자율게시판엔 광고물로 인해 빈자리가 없습니다. 이미 붙인 곳에 또 붙여 놓았습니다.


도시 미관을 헤칠뿐 아니라 아예 게시판으로서의 기능은 못하고 있습니다. 차라리 광고 게시판이라고 하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부산의 경우 동(洞)마다 자율게시판이 곳곳에 설치 돼 있습니다. 그런데 설치는 돼 있지만 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으니 온갖 광고 부착물들이 다 붙어 있습니다. 광고지가 아무곳에나 부착되는 것을 막고자 설치된 주민 자율 게시판이 너나 할 것 없이 갖다 붙이는 불법 스티커 때문에 더러워져 주민들은 아예 게시판에 눈길도 주지 않습니다.


4.지자체 단속 및 계도활동에도 효과 없어

서울의 한 기초단체에서는 지하철 출입구 등에 시민자율게시판을 운영하고 불법 광고 전단지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고 있더군요. 불법 광고 전단지를 길거리에 붙이면 장당 얼마씩의 과태료를 부과하고 있더군요.


인천의 한 기초단체에서는 ‘불법 광고주에게 보내는 결의문’을 채택했습니다. 1단계로 3차에 걸쳐 불법광고물 회수작업을 하고, 2단계로는 광고주에게 동참 호소, 부착금지 경고 등의 공문을 발송하고, 3단계로 고발 및 과태료 처분 등을 통해, 관내 불법광고물이 근절될 때까지 강력히 대응해 나갈 예정이라고 합니다.


5. 불법광고물 부착방지 시스템 선봬

불법광고물이 문제가 되다보니 불법광고물 등의 부착을 방지하는 시스템도 개발됐습니다. 한 업체가 개발한 이 시스템은 최근 인테그랄(PPG.MDI)이라는 원료로 사용해 만든 탈ㆍ부착 방식을 통해 불법부착물이 자리 붙이지 못도록 했습니다. 이 시스템은 불법부착 광고물 방지는 물론 원하는 디자인으로 다양한 홍보 및 광고효과를 볼 수 있게 했습니다.


이 회사 제품은 특허 실용신안출원 중이며 테이프 본드 등 점착성 접착제를 사용해 불법광고물 부착을 시도하면 표면 물성으로 인해 점착 거부반응이 일어나 불법광고물의 부착을 차단해 준다고 합니다.

6. 지자체 공공게시판 일제정비 정책 발표, 하지만…

부산시의 정책을 볼까요. 부산시는 쾌적한 도시환경 조성을 위해서 시 전역에 설치돼 도시 미관을 크게 저해하고 있는 공공게시판을 일제 정비키로 하고, 우선 관리상태가 불량한 주민자율 게시판 263개와 구·군 지정게시판 123개는 즉시 정비하기로 했습니다.


또한, 관리상태가 양호한 1천44곳의 게시판은 2012년까지 단계적으로 정비해 나갈 방침이라고 합니다.


홍보효과 등 존치 필요성이 큰 곳은 도시 미관을 고려하여 아름다운 디자인과 함께 홍보효과가 큰 LCD 전자게시판으로 교체하기로 하고, 우선 서면 롯데백화점 앞과 해운대 벡스코에 시범적으로 2개를 설치했으며, 올해 안에 150개를 설치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이와 아울러, 부산시는 공공게시판 일제 정비로 서민들의 전세방, 임대 관련 벽보 부착장소가 사라짐에 따라 또 다른 홍보장소를 제공하기 위해 인터넷 홍보를 활성화시켜 나가기로 했답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5

"이게 뭡니까" 도시미관 흐리는 현장 바로 이곳!

“제발 나를 그냥 놔두세요” 무슨 소리냐고요. 도시의 전봇대의 외침입니다. 전봇대가 마치 하소연이라도 하는듯합니다. 가만가만 들어보니 따지겠다는 뜻인 것 같습니다. 도시의 전봇대가 도시민들에게 뭔가 할말이 많은 모양입니다. 그들의 목소리에 가만히 귀를 기울여봅니다.





불법 광고부착물로부터 집중 공격을 당한 전봇대들의 하소연입니다. 최근 우리 주변을 돌아보면 불법 광고 부착물이 홍수를 이루고 있습니다. 전봇대는 물론, 일반 주택의 담 등엔 덕지덕지 붙은 광고 부착물을 쉽게 발견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를 단속하거나 관리하는 등의 대책은 부족한 것 같습니다. 이들 불법 광고 부착물 현장을 찾아봤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바로옆의 시민게시판을 두고서도 마구 붙인 광고 부착물들.


불법 광고 부착물 공격을 받은 전봇대입니다. 바로 인근엔 시민게시판이 있습니다. 전세, 주택급매, 빌라급매, 영어과외, 수학과외 등 온갖 광고가 덕지덕지 붙어있습니다. 조금도 성한 곳이 없습니다. 덕지덕지 붙은 종이 조각은 반창고를 연상시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광고 부착물을 붙였다 뗀 자국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광고부착물 자국들이 전봇대 곳곳에 남아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전봇대는 불법 광고부착물로 인해 미관을 흐리게 하고 있다.


또다른 곳의 전봇대들입니다. 이곳도 성한 곳이 없습니다. 바람에 나풀거리는 게 보기 흉합니다. 한눈에 봐도 도시의 이미지를 흐리고 있습니다. 이런 장면은 쉽게 어디서든 찾아볼 수 있는 장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굴곡지점의 후사경. 이곳에도 예외없이 광고 부착물이 붙어있다.


이곳은 산복도로입니다. 도로가 좁고 굴곡이 심한 지역이라 후사경을 설치했습니다. 사고 예방을 위한 조치입니다. 그런데 이곳도 불법 광고 부착물의 공격을 받았습니다. 운전자들이 차를 볼 수가 없습니다. 후사경의 기능을 못하게 만들고 있습니다. 사고 우려마저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공장벽에 붙은 광고 부착물. 곳곳엔 붙였다 뗀 청테이프가 남아있다.


이곳은 일반 주택가 담벽입니다. 이곳도 예외는 아닙니다. 불법광고물이 이곳 저곳 붙어있습니다. 곳곳엔 붙였다 땐 자국이 남아있습니다.


불법 광고부착물은 어디나 홍수입니다. 그럼 왜 불법 광고물은 홍수일까요. 불법 광고물을 붙일 게시판은 없을까요. 일선 관공서에 마련해준 시민게시판을 찾아가 봤습니다. 광고물로 인해 빈자리가 없습니다. 붙인 곳에 또 붙입니다.


도시 미관을 헤칠뿐 아니라 아예 게시판으로서의 기능은 못하고 있습니다. 차라리 광고 게시판이라고 하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부산의 경우 동(洞)마다 자율게시판이 곳곳에 설치 돼 있습니다. 그런데 설치는 돼 있지만 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으니 온갖 광고 부착물들이 다 붙어 있습니다. 광고지가 아무곳에나 부착되는 것을 막고자 설치된 주민 자율 게시판이 너나 할 것 없이 갖다 붙이는 불법 스티커 때문에 더러워져 주민들은 아예 게시판에 눈길도 주지 않습니다.


서울의 한 기초단체에서는 지하철 출입구 등에 시민자율게시판을 운영하고 불법 광고 전단지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고 있더군요. 불법 광고 전단지를 길거리에 붙이면 장당 얼마씩의 과태료를 부과하고 있더군요.


인천의 한 기초단체에서는 ‘불법 광고주에게 보내는 결의문’을 채택했습니다. 1단계로 3차에 걸쳐 불법광고물 회수작업을 하고, 2단계로는 광고주에게 동참 호소, 부착금지 경고 등의 공문을 발송하고, 3단계로 고발 및 과태료 처분 등을 통해, 관내 불법광고물이 근절될 때까지 강력히 대응해 나갈 예정이라고 합니다.


불법광고물이 문제가 되다보니 불법광고물 등의 부착을 방지하는 시스템도 개발됐습니다. 한 업체가 개발한 이 시스템은 최근 인테그랄(PPG.MDI)이라는 원료로 사용해 만든 탈ㆍ부착 방식 불법부착물 방지하도록 했습니다. 이 시스템은 불법부착 광고물 방지는 물론 원하는 디자인으로 다양한 홍보 및 광고효과를 볼 수 있게 했습니다.


이 회사 제품은 특허 실용신안출원 중이며 테이프 본드 등 점착성 접착제를 사용해 불법광고물 부착을 시도하면 표면 물성으로 인해 점착 거부반응이 일어나 불법광고물의 부착을 차단해 준다고 합니다.

부산시의 정책을 볼까요. 부산시는 쾌적한 도시환경 조성을 위해서 시 전역에 설치돼 도시 미관을 크게 저해하고 있는 공공게시판을 일제 정비키로 하고, 우선 관리상태가 불량한 주민자율 게시판 263개와 구·군 지정게시판 123개는 즉시 정비하기로 했습니다.


또한, 관리상태가 양호한 1천44곳의 게시판은 2012년까지 단계적으로 정비해 나갈 방침이라고 합니다.


홍보효과 등 존치 필요성이 큰 곳은 도시 미관을 고려하여 아름다운 디자인과 함께 홍보효과가 큰 LCD 전자게시판으로 교체하기로 하고, 우선 서면 롯데백화점 앞과 해운대 벡스코에 시범적으로 2개를 설치했으며, 올해 안에 150개를 설치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이와 아울러, 부산시는 공공게시판 일제 정비로 서민들의 전세방, 임대 관련 벽보 부착장소가 사라짐에 따라 또 다른 홍보장소를 제공하기 위해 인터넷 홍보를 활성화시켜 나가기로 했답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