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100년만에 돌아온 슬픈 우리땅 하야리아…노짱은 왜 이곳을 꼭 봐야할까

시청에선 '하야리아'로 언론에선 '하얄리아'로 불려

100년만에 돌아온 슬픈 역사 간직한 우리땅 하얄리아




하얄리아 시민공원이 뭐지? 하얄리아 부대가 뭐지? 하얄리아 군부대 부지는 뭘까? 하얄리아가 맞을까 하야리아가 맞을까? 도대체 하얄리아가 뭐기에 온통 뉴스를 장식할까.

지난주 부산지역은 하얄리아가 온통 이슈였습니다. 언론과 시민들도 관심의 주요 대상이었습니다. 관공서에서는 플래카드를 내걸 정도로 큰 이슈였습니다.

도대체 하얄리아가 뭐기에 부산시민들이 환호성을 질렀을까요. 정확하게는 옛 하얄리아 부대 부지입니다. 이 땅은 그동안 부산시민의 주요 현안이 되어왔습니다. 왜 그토록 부산시민의 현안이자 반환이 숙원이 되었는 지, 그 땅은 어떻게 해서 자그만치 100년 동안 남의 땅이 되었는 지 등등을 살펴봤습니다.


☞ 하얄리아야 하야리아야?

지난주인 13일 국방부 환경부 등과 미군 측이 지난해 3월 합의한 미군 부지 반환을 위한 '공동환경평가 절차'에 따라 하얄리아 등 7개 기지 반환 협상을 탈결짓고 14일 공식 발표했습니다.

이를 기념이라도 하듯 부산은 오랜 숙원이 해결되어 축제분위기입니다. 이를 경축이라도 하듯 부산시청의 벽엔 플래카드가 내걸렸습니다.


☞ 시청에선 '하야리아'로 언론에선 '하얄리아'로
부산시청의 벽에 내걸린 플래카드엔 '경축, 축하합니다. 하야리아 기지 반환. 100년의 꿈. 360만 시민과 함께 이루었습니다.'

반면에 지역신문의 1면엔 '하얄리아 59년만에 시민품으로'  '하얄리아 시민공원 7월 착공'으로 하얄리아로 표기하고 있습니다.(오른쪽 사진은 언론의 표기와 부산시의 플래카드가 대조)



☞ 하얄리아가 뭘까?
하얄리아(Hialeah)는 Camp Hialeah를 일컫는 말입니다. 영어로 표기하고 보니 하얄리아는 그 명칭부터 미국적입니다. 이곳은 부산 부산진구에 위치해 있습니다. 그곳은 일제시대 경마장이었다고 합니다. 그런데 '하얄리아'란 이름을 갖게 된 것은 한국전쟁 직후 주한미군 지원사령부가 들어서면서부터라고 합니다.

당시 초대 사령관의 고향 도시이름을 따서 그렇게 붙였다고 합니다.

16만4천여평에 이르는 하얄리아부대 부지는 일제의 한반도 강점기인 1930년 경마장으로 조성됐고, 2차대전 발발 후 일본군의 훈련장 등으로 사용되다가 1950년 한국전쟁 발발 직후 주한미군기지사령부가 들어서면서 주한미군의 물자 및 무기보급, 관리 등의 전투지원 기능을 담당해 왔다고 합니다.

☞ 하얄리아는 미국의 도시 이름
하얄리아(Hialeah)는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북서쪽에 있는 인구가 24만명 되는 도시입니다. 이곳은 마이애미 대도시권에 포함되며 2차 세계대전 후 급속한 산업발전을 이룬 곳입니다.

하얄리아(하이얼리어로 읽힘)는 인디언어로 '아름다운 초원'이라는 뜻이라고 합니다. 그런데 그곳에도 경마장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진다고 합니다. 따지고 보면 이래저래 경마장과 인연이 있는 셈입니다.

☞ 하얄리아 영어로 보니
Hialeah is a city in Miami-Dade County, Florida, United States. As of the 2000 census, the city population was 226,419. As of 2006, the population estimate by the U. S. Census Bureau had the city's population reduced to 209,971,[3] making it the sixth largest city in the state. Hialeah is part of the Miami metropolitan area and the Greater South Florida metropolitan area.

The city's name is most commonly attributed to Muskogee origin, "Haiyakpo" (prairie) and "hili" (pretty) combining in "Hialeah" to mean "pretty prairie". Alternatively, the word is of Seminole origin meaning "Upland Prairie". The city is located upon a large prairie between Biscayne Bay and the Everglades.

It has the second highest percentage of Cuban and Cuban American residents of any city in the US. Hialeah is also the densest American city not to feature a skyscraper.(Wikipedia)

☞ 부대 이름 어떻게 표기 한때 논란
한국전쟁 직후 주한민군 사령부가 들어서면서 부대 이름을 우리말로 어떻게 표기하느냐가 한때 논란거리였습니다. 하야리아, 하야리야, 하얄리야, 하얄리아, 하이얼리아, 하이얼리어 등으로 혼용되면서 혼란을 겪었던 것입니다. 가장 적당한 한글 표기는 '하얄리아'라는 의견이 우세해 언론에서도 그렇게 표기해 왔습니다.

☞ 100년만에 돌아온 우리땅
옛 하얄리아 부대 부지는 1910년 한일 강제합병으로 일본이 일방적으로 수용해 경마장으로 사용하기 시작합니다.
이후 1941년 태평양 전쟁때는 일본군이 기지로 활용합니다. 그러다가 1950년 9월 한국전쟁에 참전한 미군이 주둔하기 시작합니다.

☞ 노무현 전 대통령 하얄리아 반환 선봉
1993년 부산 부산진구의회가 하얄리아 부지 반환을 정부에 건의하면서 반환노력이 시작됩니다.

하지만, 본격적인 반환운동은 부산의 재야 인사들이 의기투합해 적극 나선 1995년부터 비로소 시작됩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롯해 부산지역 26개 시민사회단체들이 모여 하얄리아 부대를 회원들이 둘러싸는 '인간띠 잇기' 퍼포먼스를 비롯해 대시민 서명운동을 벌여 150만명의 서명을 받아냅니다.

15년동안 부산시민들이 적극 나서 하얄리아 부대 부지를 반환해내는 성과를 거뒀습니다.

☞ 부산의 '센트럴파크'로 개발
100년동안 '남의 땅'이었던 옛 하얄리아 부대 부지는 머지않아 도심에 위치한 53만4000㎡(16만평) 규모의 공원으로 탈바꿈하게 됩니다. 도심에 위치한 넓은 평지의 특성을 살려 뉴욕의 센트럴파크, 런던의 하이드파크같이 한국의 대표 공원이자 세계적인 명품 공원으로 조성하겠다고 부산시는 의욕찬 계획을 갖고 있습니다.


Trackbacks 1 / Comments 35

가혹한 일제 식민통치!…창씨개명한 산 바로잡고 보니

일제 민족정기 말살하려 바꾼 산이름 지자체가 바로잡아  

함양군이 일제잔재 천황봉→천왕봉, 괘관산→게관봉으로 바로잡아


"일제가 산까지 창씨개명을 했네요." 
"늦었지만 이제사 제대로 이름을 찾아 다행이네요" 
"그러게요. 일제 정말 잔인했군요." 




창씨 개명한 이름이 이제야 제 자리를 찾아 갑니다. 일제가 민족정기를 말살하기 위해 산이름을 바꾼 경남 함양군의 두 산이 새로운 이름을 얻게 되었습니다. 일제는 산이름까지 바꿨놓았으니 그 당시의 식민지 정책을 가히 알만합니다. 하지만 광복 반세기가 훨씬 지났건만 아직도 우리사회 곳곳엔 일제의 잔재들이 남아 있습니다. 나라 잃은 설움을 다시는 겪지 않으려면 혹시라도 우리 주변에 남아 있을지도 모르는 일제의 잔재들을 하루 속히 찾아내 청산하는 일에 적극 나서야 할 것입니다. 

최근 함양군이 바로잡은 계관봉과 천왕봉으로 가는 이정표,


한 지자체의 아름다운 행동 
지리산과 인접한 경남의 지자체 중 함양군이 있습니다. 전라북도 장수군과 남원시, 경상남도 거창군, 산청군과 인접한 지자체입니다. 이 지자체는 농촌의 지자체같지않게 다양한 실험을 합니다. 산삼축제와 물레방아 축제를 개최하고 꽃축제를 만들었습니다. 

기업체를 유치하고 농가소득 향상을 위해 노력합니다. 이런 노력이 결실을 거둬 모처럼만에 인구가 늘었다는 반가운 소식이 있습니다. 연간 소득이 억대를 기록하는 부농들도 속속 탄생하고 있습니다. 다양한 생태마을과 약초 등 특화된 재배로 각광받고 있습니다. 이런 노력으로 인해 전국에서 체험을 위해 사람들이 모여들고 있습니다. 

강남의 부자동네 아이들이 농촌체험을 위해 전학까지 오곤 합니다. 이 지자체가 또다른 아름다운 행동에 나섰습니다. 바로 함양군에 위치한 일제시대 창씨개명된 산이름을 바로잡자는 운동이지요. 




일제잔재 천황봉→천왕봉, 괘관산→게관봉으로 바로잡아
함양군은 최근 군내 소재한 괘관산을 계관봉으로, 대봉산 천황봉을 천왕봉으로 각각 명칭을 바꿔 국토지리정보원에 등록을 마쳤습니다. 또한 이들 산의 봉우리에 변경된 이름의 표지석을 세웠다고 합니다. 이들 산들은 일제시대 창씨개명의 잔재로 함양군은 잘못된 지명을 지금이라도 바로잡아 후손들에게 올바르게 된 지명을 물려주자는 취지로 개명작업에 나선 것이지요. 

함양군의 문화지도.



창씨 개명을 바로잡은 괘관봉은 어떤 산일까 
걸 괘(掛) 자에 갓 관(冠) 자를 쓰는 괘관봉(1252m)은 함양군 서하면과 병곡면의 경계에 있습니다. 산의 이름을 우리말로 풀이하면 갓걸이산입니다. 물론 원래는 갓걸이산이었는데 한자어로 치환하면서부터 괘관산이 돼어 버렸습니다. 이 산은 벼슬을 그만두고 갓을 걸어 놓는다는 뜻으로 일제가 큰 인물이나 선비, 우국지사가 나지 못하도록 지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산이름의 유래는 온 세상이 물바다를 이룬 천지개벽 때 이 산 정상에 갓을 걸어놓을 만큼의 공간만 남기고 물에 잠겼다 해서 붙여졌다고 합니다. 그래서 갓걸이산이 된 것이지요. 이를 일제가 괘관산을 고친 것입니다. 산에 대한 또다른 유래는 관(官)에서 제정한 관(冠)을 쓰지 않고 걸어둔다(掛)는 의미로 벼슬을 내놓고 물러남을 이르는 말이라고 합니다. 

꼿꼿한 기개의 함양의 선비들이 벼슬길에서 물러나 허허로이 고향으로 내려올 때 맞이하는 산이 바로 괘관산이라고 합니다. 함양군은 산세가 닭볏처럼 생긴 점에 착안, 지역에서 좋은 인물이 나기를 기대하는 의미의 계관봉(鷄冠峰)으로 새롭게 명명했다고 설명합니다. 




천왕봉은 어떤 산일까 
계관봉에서 동남쪽으로 1㎞ 떨어진 대봉산 천황봉((천황봉 [天皇峰] 1227m))은 천왕봉으로 환원됐습니다. 큰 새가 알을 품은 형상으로 장차 큰 인물이 난다는 전설이 있어 종전에는 대봉산 천왕봉으로 불렸지만, 일제 때 천황 숭배를 위해 천황봉으로 바뀌었다고 합니다. 천황봉 명칭은 지난 1962년 국토지리정보원에 정식으로 등재되기까지 했다고 합니다. 

한 포털의 지도. 아직도 괘관산과 천황봉으로 기록돼 있다.



명칭 바로잡는 작업 절실 
계관봉과 천왕봉은 앞서 언급한 바와 같이 최근 이름이 바뀌었습니다. 그런데 주요 포털들과 주요 지도엔 제대로 되어 있지 않습니다. 지자체에서 아름다운 노력으로 명칭을 바꿨습니다. 그것도 일제의 창씨개명으로 인해 이름을 잃어버린 것을 다시 찾아주고자 노력한 아름다운 일입니다. 

따라서 주요 포털들은 잘못된 명칭이 없는 지 살펴보고 일제의 잔재청산 운동에 적극 동참해야 할것 같습니다. 잘못된 표기 하루속히 바로잡읍시다.


Trackbacks 0 / Comments 15

10원짜리가 대접받는 곳은?…동전 멜팅 포인트가 뭘까?

10원짜리 멜팅포인트, 동전 금속 시세=액면금액 시점

10원짜리 동전 멜팅포인트 될 정도로 가치 하락하고 천대

"10원짜리 동전이 바닥에 떨어져도 안 주워요."
"10원짜리 동전은 돈 취급도 못받네요."
"10원짜리 동전은 이젠 돈 대접을 못 받아요."




돈은 현대의 화폐경제를 떠받치는 중요한 수단입니다. 그런데 돈도 돈나름입니다. 5만원권이 나온 뒤로 1만원권은 그만큼 가치가 추락했습니다.그렇다면 고액권이 발행되면서 동전을 어떨까요. 고액권이 나올수록 동전은 찬밥대접입니다. 돈도 돈나름이겠죠. 대접이 달라집니다.

돈은 어떤 대접을 받고 있고, 동전은 또 어떤 대접을 받고 있는 지 돈에 관해 살펴보는 것도 재밌습니다.


동전-돈-money-만원-수표-1천원-10원짜리-10원-부자동전에 멜팅 포인트가 있습니다.


찬밥대접 신세 추락 동전…돈 대접이 다르네!
돈도 대접이 다릅니다. 고액권은 지갑속 깊숙이 고이고이 간직됩니다. 아니면 장롱속 깊은 곳에 보관됩니다. 그것도 아니라면 은행 현금보관소에 귀하게 보관됩니다.

하지만 동전은 어떨까요. 완전히 찬밥신세입니다. 그도 그럴 것이 우리나라에 통용되고 있는 어떤 동전이건 과자 한 봉지 값도 안 되기 때문입니다. 동전의 대접을 가장 못받는 것이  10원 짜리입니다.

땅바닥에 10원짜리가 있어도 아예 거들떠보지도 않습니다. 오죽했으면 ‘개도 안 물어갈 10원’이란 말이 생겼을까요. 동전은 집안 곳곳에 굴러다니거나 전자파를 막아준다고 해서 컴퓨터 곁에 있거나 그것도 아니라면 집안 곳곳에 굴러다닙니다.


10원짜리 동전이 대접받는 곳이 있다고?
10원짜리가 찬밥 대접을 받고 방치되는 까닭에 오히려 ‘귀하신 몸’이 되기도 합니다. 사람들이 몸에 지니기를 싫어하는 탓에 10원 짜리는 10개가 제작되면 4개는 종적이 묘연해진다고 합니다. 

방치되기 때문에 동전이 필요한 사람들에겐 동전확보가 여간 고역
이 아닙니다. 유통업계는 10원짜리 동전이 꼭 필요합니다. 거스름돈을 준비해야 하는 곳에서는 10원 짜리를 구하기 위해 아는 사람 총 동원령을 내릴 정도로 확보에 안달이라고 합니다. 이쯤되면 10원짜리 동전이  ‘아이러니’가 아닐 수 없겠죠. 

동전 없으면 장사를 할 수가 없기 때문입니다. 
상품 끝자리 단위가 ‘80원’이거나 ‘90원’이 되면 10원짜리로 거스름돈을 준비해야 합니다. 이런 사정이다 보니 유통업계에 종사하시는 분들은 늘 10원 짜리 동전을 구하기 위한 전쟁이 일어나는 것도 당연합니다. .급할 때는 은행에 다니는 아는 사람들이 모두 동원되기도 한답니다. 사람 사는 세상 안면이 있어야 동전 바꾸기도 쉬운 법이까요.





동전 한 자루는 얼마나 들어갈까?

은행은 사람들에게 필요한 동전을 자루에 담아 교환해 줍니다. 그렇다면 500원 짜리는 한 자루에 몇 개가 들어가고 얼마나 들어갈까요. 500원짜리는 한 자루에 100만 원(2000개)이 들어간다고 합니다.

100원 짜리는 20만 원(2000개)이고, 50원 짜리는 12만5000원(2500개)
라고 합니다. 그렇다면 10원은 어떨까요. 한 자루에 10원은 2만5000원(2500개)이 들어간다고 합니다.

10원짜리 확보경쟁 진풍경

10원을 제외한 다른 동전은 어느 때나 은행에만 가면 쉽게 바꿀 수 있습니다. 그러나 10원 짜리는 그렇지 못합니다. 많은 유통업체가 하루 수 천개의 10원 짜리 동전이 필요한데 모든 금융기관과 거래를 해도 구하기가 쉽지가 않습니다.

은행의 확보 수량에 한계가 있어 10원 짜리는 많이 안 줍니다. 준다. 겨우 한 자루 환전하고, 두 자루 환전은 운이 좋은 경우다. 장사가 잘 되는 명절 같은 때는 몇 주일 전부터 환전 주문을 하고, 은행에 아는 사람 있는 직원들이 총 동원돼 10원 짜리 동전을 구한다고 말하기도 합니다.

한국은행이 해마다 부족한 동전을 확보하기 위한 신규 발행 비용으로 400억 원 정도의 비용을 지출하고 있다고 합니다. 한 번 사용된 동전이 다시 유통되지 않기 때문인데 동전 사용을 줄이면 사회적 비용까지 절약할 수 있습니다.

10원짜리 제작단가가 궁금해?
화폐당국은 10원짜리에 대한 고민이 그칠 날이 없습니다. 제작단가를 어떻게든 낮추기 위해 10원 짜리는 1966년 탄생한 뒤 네 번이나 제작에 따른 금속 비율 혹은 디자인을 바꿨습니다.

지난 2006년 고민끝에 한국은행은 네번째 10원 짜리 동전을 만들게 되었습니다. 당시 만든 10원짜리 동전은 지름이 22.86mm에서 18mm로, 무게는 4.06g에서 1.2g으로 줄었습니다. 이 조치로  10원의 제조단가는 1개당 20원이 낮아졌다고 합니다.

그러나 발행 3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구경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그만큼 통용이 되지 않기 때문입니다. 거스름돈으로 새로운 10원을 주면 많은 사람들이 ‘됐어요!’라고 말하면서 그냥 가버리기도 합니다. 10원짜리를 오히려 귀찮아하기도 합니다.






10원짜리 멜팅 포인트가 뭐야?
‘멜팅포인트’(Melting Point)란 말이 있습니다. 동전의 소재로 쓰이는 금속의 시세가 동전의 액면금액과 똑같아지는 시점을 말합니다. 예전  10원 짜리 동전은 제작 단가가 요즘 금속 시세로 28원이었습니다. 하나를 만들어낼 때마다 꼬박꼬박 18원씩 적자를 보는 셈이었습니다. 그러나 새로운 10원은 5.86원에 불과하다고 합니다.

2004년말 10원짜리 동전의 소재 가격이 12원 안팎으로 급등하여 10원짜리 동전을 만드는데 사용된 금속의 실제 가치가 액면 금액을 넘어서기도 했습니다.

소재로 사용된 금속의 가격이 액면 금액보다 비싸지면 동전을 녹여 다른 용도로 전용할 수 있다는 의미에서 '녹인다'는 용어
를 씁니다.

그러나 동전을 녹여 금속을 추출하려면 시설과 비용 등이 만만치 않으며 추출된 금속을 내다팔더라도 중고 가격밖에 받을 수 없기 때문에
실제로 동전을 녹여 다른 용도로 쓸 가능성은 거의 없을 것으로 추측하고 있답니다. 
어떠세요. 10원짜리와 동전에도 사연 참 많죠?


세미예 블로그 관련 글
신용카드 많으면 신용등급 하락?…카드 함부로 발급받았다간?
빵터지는 새해인사 문자?…황당한 배송에 배꼽잡았네
돈빌려 안갚는 직장선배 어떡해?…직장인들 돈거래 속내는?
비만에 세금부과?…세계는 지금 살떨리는 살과의 전쟁?
10원짜리 동전 녹여팔면 더 가치?…동전의 사연 참 딱하네
돈으로 집짓고 살아봤더니…"돈, 그거 아무것도 아냐!"
기상천외한 신형충전기… 돈·인생교훈 모두 충전되요
'내가 어때서'…천덕꾸러기 10원짜리 할말 있다는데?

Trackbacks 0 / Comments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