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부산 '세계 최대' 또 기네스 도전?…불붙은 기네스 경쟁? 기네스북경쟁 승패는?

세계최대 백화점 vs 세계최대 실내 음악분수 기네스 경쟁 후끈

부산 세계 최대 백화점과 세계 최대 실내 음악분수 기네즈 경




사람들은 세계 최고, 세계 최대를 지향합니다. 최고와 최대는 좋은 것입니다. 사람들에게 관심을 끌기에 세계 최고, 세계 최대만한 게 없습니다. 이를 반영이라도 하듯 세계 최고의 경쟁은 오늘도 여기 저기서 벌어지고 있습니다.

부산에 세계 최대를 자랑하는 건축물이 또 들어섰습니다. 이 건축물이 들어서자 마자 자연스레 세계 최대 경쟁이 촉발되고 있습니다. 잇따라 들어서는 기네스북 등재물 혹은 기네스북 등재 도전물. 기네스북 등재와 도전을 지켜보는 것만으로도 시민들엔 새로운 볼거리입니다.

그렇다면 부산엔 세계 최대가 어떤 것이 있을까요. 어떤 것들이 세계 최대를 놓고 서로 경쟁하고 있을까요. 부산속 세계 최대를 살펴봤습니다.


부산 기네스북 도전 경쟁, 세계 최대 실내분수 등장 '멍군이요'?
롯데백화점 광복점의 아쿠아몰 개장으로 부산에는 '세계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새로운 명소가 들어섰습니다. 그 현장을 찾아가봤습니다. 아쿠아몰 지하 1층부터 지상 3층까지 솟아오르는 실내 분수인 '아쿠아틱 쇼(Aquatique Show)'가 바로 그것입니다.
 
상하이 엑스포의 초대형 야외 음악분수를 설치하기도 했던 음악분수 제작사인 프랑스의 아쿠아틱 쇼 인터내셔널(Aquatique Show International)이 제작한 이 분수는 총 공사비만 약 100억원이 투입된 초대형 시설물입니다.
 
전체 높이 21m, 수조 폭 16m에 이르는 거대한 실내 분수가 1천 개의 노즐에서 뿜어내는 물 분수, 비디오 프로젝트가 쏘아내는 영상, 박진감 넘치는 음향 장비가 함께 어우러져 거대하고 환상적인 쇼를 연출합니다.

지금까지 세계 최대의 실내 음악분수는 현재 미국 뉴저지의 시저 아틀랜틱 시티복합단지에 설치된 '파운틴쇼(fountain show)'가 꼽혔습니다. 광복점 아쿠아몰의 '아쿠아틱쇼'는 파운틴쇼에 비해 크기나 프로그램 면에서 한층 업그레이드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백화점 측은 아쿠아틱쇼를 세계 최대의 실내분수로 기네스북에 등재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합니다.

세미예 블로그 관련 글
해운대 센텀시티의 유통전쟁 최후 승자는 누가 될까
빨간속옷이 백화점 문열면 또 대박 보장?…빨간 속옷이 뭐기에?
빨간속옷 부산서 백화점 열려면 필수 아이템 왜?






신세계 센텀시티(오른쪽)과 바로 인접한 롯데백화점 센텀시티점.

부산 기네스북 도전 경쟁, 기네스 세계 최대 백화점 '장군이요'?
지난해 3월 오픈한 부산 신세계 센텀시티는 그해 6월 '세계 최대 백화점'으로 기네스북에 올랐습니다. 지난 100년 동안 세계 최대 백화점으로 인정받아 온 미국 뉴욕 메이시 백화점의아성을 넘어 세계 최대 백화점 자리를 차지한 것입니다.

그렇다면 이곳은 얼마나 클까요. 센텀시티는 연면적 29만3천905㎡(약 8만8천906평)로 메이시 백화점(연면적 19만8천500㎡, 6만46평)보다 9만5천405㎡(2만8천860평) 더 넓습니다.

부산 기네스북 도전 경쟁, 유통가 맞수 롯데·신세계  '기네스 맞짱'?
유통 공룡들이 부산에서 펼치는 세계 최고 경쟁은 '전쟁터'를 방불케 합니다.  세계 최대 백화점은 지난해 신세계 센텀시티가 문을 열면서 얻게된 타이틀입니다.

롯데는 사실상 안방이나 다름없는 부산에서 신세계의 도전(?)과 선전으로 시작된 셈입니다. 이에 뒤질세라 그동안 절치부심해온 롯데가 이번에 거대한 실내분수로 맞불을 놓은 셈입니다.

다대표 '꿈의 낙조 분수'.

부산 기네스북 도전 경쟁, 아쿠아몰 실내분수↔다대포 '꿈의 낙조 분수' 맞짱?
롯데백화점 광복점 아쿠아몰 실내분수가 선을 보임으로써 부산에는 재밌는 분수경쟁이 생겼습니다. 일명 '분수 최고 전쟁'이라고 해야하나요.

아쿠아몰 실내분수는 전체 높이 21m, 수조 폭 16m에 이르는 거대한 실내 분수가 1천 개의 노즐에서 뿜어내는 물 분수가 세계 최고에 도전장을 냈습니다.

하지만, 부산에는 기네스북에 등재된 세계 최대 분수가 있습니다. 지난해 100만 명이 넘는 관객을 동원하며 인기몰이에 성공한 부산 사하구 다대포 '꿈의 낙조 분수'가 바로 그것입니다. 지름 60m, 둘레 180m에 최대 분사 높이 55m인 다대포 꿈의 낙조 분수가 세계에서 가장 크고 높은 바닥분수로 세계기네스북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그동안 세계 곳곳에서 웅장한 규모를 자랑하고 있는 '수조형 분수'와 달리 '바닥분수' 분야에서는 공식 기네스 기록이 없었습니다만 다대포 '꿈의 낙조 분수'가 기네스북에 등재되면서 초대 챔피언에 오른 셈입니다. 

부산 기네스북 도전 경쟁, 부산속 세계 최대 부산의 랜드마크?
유통가의 맞수 롯데와 신계가 '유통 전쟁'을 벌이게 됨으로써 부산속 건축물이 잇따라 세계 최고라는 타이틀을 거머쥐게 될 것 같습니다.

유통가의 신세계 센텀시티가 세계 최대 백화점으로 선수를 치니 롯데백화점 광복점 아쿠아몰 실내분수가 세계 최대 실내분수로 맞불을 놓은 셈입니다.

이렇게 되자 다대포 '꿈의 낙조분수'와 아쿠아몰 실내분수가 나란히 경쟁하는 모양새가 된 셈입니다. 세계 최고가 늘어나면서 시민들은 볼거리가 생겼습니다.

하지만, 세계 최고라는 타이틀이 과연 부산의 랜드마크 역할을 하고 있는 지, 또 할 수 있을 것인지에 대해서는 좀 더 지켜볼 일입니다. 어떠세요? 부산발 세계최고 경쟁 재밌지 않나요. 앞으로 어떻게 전개될 지 지켜보는 것도 색다른 재미가 아닐까 싶습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16

빨간속옷 백화점 문열면 대박?…백화점개점 필수품 빨간속옷? 빨간 속옷 뭐기에?

빨간 속옷 개점 상품 대박 보장 '레드마케팅'으로

부산에서 백화점을 새로 문을 열려면 반드시 필요한 상품이 뭘까요. 개점 첫날부터 대박이 나려면 이 상품은 반드시 갖춰야 합니다. 혹시 아세요? 

이 상품은 갖추기만 하면 금방 대박납니다. 사람들은 이 상품을 사려고 줄을 길게 늘어섭니다. 한 장도 아닌 여러 장을 사는 것은 다반사입니다. 이런 상품이 있을까요. 궁금하시죠.

25일 부산엔 새로운 아쿠아몰이 개장합니다. 롯데백화점 광복점이 야심차게 준비한 곳입니다. 백화점 개장때마다 대박나는 재밌는 상품에 대해 알아봤습니다. 또 왜 이 상품이 대박이 나고 사람들마다 이 상품을 찾는 지도 알아봤습니다.


빨간 속옷 백화점 개점 상품으로 갖추면 대박은 보장?
25일 부산지역엔 새로운 쇼핑공간이 탄생합니다. 롯데백화점 광복점 아쿠아몰입니다. 롯데백화점 광복점은 옛 부산시청자리에 지난해 12월 개점했습니다. 

이번에 문을 여는 지하 1층·지상 10층의 롯데백화점 광복점 아쿠아몰은 연면적 5만1104㎡(1만5459평)에 영업면적 1만9405㎡(5870평) 규모. 매장 중심의 영업시설인 본관과 달리 젊은(Young) 고객과 가족단위(Family) 고객을 위한 다양한 엔터테인먼트 서비스 제공에 초점을 맞췄습니다.

백화점 개점때 갖추면 대박이 나는 상품은 바로 빨간 속옷입니다. 왜 하필이면 다른 상품도 아닌 속옷이고, 그 중에서도 빨간 속옷일까요. 부산사람들은 왜 빨간 속옷을 백화점 개점때 그토록 사려고 하는 것일까요.

세미예 블로그 관련 글
빨간속옷 부산서 백화점 열려면 필수 아이템 왜? 
쉿, 남자라면 주목?…이 색깔의 옷을 입으면 그녀한테 대박?

백화점 개장 필수품 빨간 속옥, 백화점 개점하면 레드 마케팅?
롯데백화점 광복점은 아쿠아몰 개장을 앞두고 붉은 속옷을 대대적으로 공수해오는 등 '레드 페스티벌'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백화점측은 아쿠아몰 개장일에 붉은 속옷 6만 벌(20억 원어치) 판매를 목표로 잡고 물량 확보에 그동안 적극 나섰다고 합니다. 

속옷뿐만이 아닙니다. 핸드백 지갑 구두 의류 등 붉은 색상의 각종 아이템을 특별 판매하고, 아웃도어 브랜드 매장에서는 붉은색 기능성 내의를 내놓는다고 합니다. 의류 브랜드 유니클로는 매장 전체를 붉은 의류로 전시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백화점 개장 필수품 빨간 속옥, 백화점 레드마케팅 왜?
롯데백화점 광복점이 '레드 페스티벌'을 다시 벌이게 된 것은 지난해 12월 개점 당시의 '추억' 때문입니다. 광복점은 개점행사(프리 쇼핑 포함)에서 80억3000만 원의 매출을 올려 국내 백화점 개점행사 최대 매출 기록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재밌는 것은 이 가운데 붉은 속옷이 전체 매출의 5분의 1(17억 원)을 차지하면서 효자 노롯을 톡톡히 했다고 합니다.

백화점 개장 필수품 빨간 속옥, 왜 사람들은 빨간 속옷을 사려고 할까?
부산지역 소비자들이 붉은 속옷에 폭발적인 관심을 보이는 것은 백화점 개점일에 붉은 속옷을 구매하면 행운이 따른다는 속설 때문입니다.

실제로 이같은 속설 때문에 지난 2007년 롯데백화점 센텀시티점 개점일에 붉은 속옷만 3억 원어치 팔렸으며, 지난해 3월 신세계 센텀시티 개점일에는 8억2000만 원어치가 동이 났다고 합니다.

이 쯤되면 백화점 개점때 빨간 속옷은 필수라고 해야겠죠.

백화점 개장 필수품 빨간 속옥, 빨간 속옷이 뭐기에?
부산지역 백화점 개점때 왜 하필이면 빨간 속옷을 준비해야 할까요? 부산사람은 왜 유독 백화점 개점때 빨간 속옷을 찾는 것일까요? 그 답은 새로 개점하는 백화점이나 속옷가게에서 빨간 속옷을 사면 '재물운과 행운이 동시에 깃든다'는 속설 때문이라고 합니다.

부산이 항구도시다 보니 예로부터 고기를 많이 잡아 만선과 안전한 귀향을 기원하는 의미까지 더해져 부산 사람들은 빨간 속옷에 대한 속설을 더욱 강하게 믿고 있는 것 같습니다. 영화나 드라마, 혹은 소설속에서 고기를 가득 잡고 돌아오는 어선들이 만선의 의미로 빨간 깃발을 달고 돌아오는 것은 이같은 이치라고 하겠죠.

백화점 개장 필수품 빨간 속옥, 대박 이번에도? 대박 이번에는?
이번에도 빨간 속옷은 백화점 개점일에 대박이 날까요. 이번에도 대박이 난다면 과연 얼마만큼 팔릴까요. 블로거 이웃님들은 어떻게 예상하세요.  

새로운 백화점 개점을 앞두고 빨간 속옷의 매출을 살펴보는 것도 그 백화점의 개장행사를 바라보는 색다른 포인트이자 또다른 재미가 아닐까요.

Trackbacks 0 / Comments 91

빨간속옷 부산서 백화점 열려면 필수 아이템?…백화점 개점과 빨간속옷 왜?

부산서 백화점 개점땐 빨간 속옷은 대박상품 무슨 뜻일까

개업식때 빨간 속옷은 복을 부른다는 속설에 레드마케팅 등장




부산에서 백화점을 새로 개점하려면 필수 상품은 뭘까요. 백화점 첫 출발부터 대박이 나려면 이 상품은 반드시 갖춰야 합니다.

이 상품은 갖추기만 하면 금방 대박납니다. 사람들은 이 상품을 사려고 줄을 서고 또 섭니다. 이런 상품이 있을까요. 궁금하시죠.

이 상품은 빨간 속옷입니다. 왜 하필이면 다른 상품도 아닌 속옷이고, 그 중에서도 빨간 속옷일까요. 부산사람들은 왜 빨간 속옷을 백화점 개점때 그토록 사려고 하는 것일까요. 그 속사정을 알아봤습니다.



☞ 빨간 속옷 백화점 개점하면 대박상품
17일 부산에 또 대형 백화점이 생겼습니다. 옛 부산시청자리에 개점한 롯데백화점 광복점입니다. 첫 시사이드(Sea side)와 바다 조망권 등을 자랑으로 내세우고 있습니다. 


롯데백화점 광복점은 개점을 앞두고 하나하나 이벤트에 역점을 두었습니다. 그 중에서 부산사람들이 좋아하는 빨간 속옷이 문제였습니다. 그래서 이 백화점은 전국의 속옷업체를 돌아다니며 빨간 속옷을 거의 싹쓸이 하다시피해서 11만점, 금액으로는 35억 원어치의 빨간 속옷을 확보했다고 합니다.


☞ 백화점 개점하면 레드 마케팅!
이 같은 추세에 맞춰 롯데백화점 측은 광복점 개점에 맞춰 ‘레드 마케팅’에 주력해왔습니다.


개점 하루전인 16일 우수고객을 대상으로 한 프리오픈 당시 4만 명이 입점해고 빨간속옷 등 란제리 매출은 16일 3억 원에 이어 개점날인 17일 17억 원 등 모두 20억 원을 기록해 전체 매출액의 4분의 1을 차지 했다고 합니다.





☞ 빨간 속옷 백화점 대박상품 단연 두각!
올해 3월엔 신세계 센텀시티가 개점했습니다. 세계 최대 백화점으로 기네스북에 등재된 백화점입니다. 이 백화점 역시 개점 첫날 8억2천만 원 어치의 빨간 속옷을 팔았다고 합니다.

또 2008년 12월 오픈한 롯데백화점 센텀점 역시도 개점 당시 3억 원 어치의 빨간 속옷을 팔아치웠다고 합니다.


이쯤되면 부산에서 백화점 열려면 빨간 속옷부터 준비해야 한다는 말이 나올법 합니다.


☞ 빨간 속옷이 뭐기에?
부산지역 백화점 개점때 왜 하필이면 빨간 속옷을 준비해야 할까요? 부산사람은 왜 유독 백화점 개점때 빨간 속옷을 찾는 것일까요?


그 답은 새로 개점하는 백화점이나 속옷가게에서 빨간 속옷을 사면 '재물운과 행운이 동시에 깃든다'는 속설 때문이라고 합니다.


부산이 항구도시다 보니 예로부터 고기를 많이 잡아 만선과 안전한 귀향을 기원하는 의미까지 더해져 부산 사람들은 빨간 속옷에 대한 속설을 더욱 강하게 믿고 있는 것 같습니다.


영화나 드라마, 혹은 소설속에서 고기를 가득 잡고 돌아오는 어선들이 만선의 의미로 빨간 깃발을 달고 돌아오는 것은 이같은 이치라고 하겠죠.


☞ 지금 부산에서는 백화점 대전이!
롯데백화점 광복점은 개점하면서 여러 가지에 신경을 곧두세웠습니다. 그도 그럴것이 신세계 센텀시티가 문을 열기 전까지 부산지역은 사실상 롯데백화점 세상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습니다.


지역 백화점들이 롯데가 입성한 이후 줄줄이 문을 닫아 사실상 롯데백화점 세상이었습니다. 그런데 세계 최대규모의 신세계 센텀시티가 들어서면서 강력한 라이벌을 만났습니다.


기네스북에도 등재가 될만큼 규모와 상품종류 등이 다양합니다. 백화점을 지어면서 발견한 온천까지 더해져 신세계 센텀시티는 여러 가지 이점을 갖고 있습니다.


롯데와 신세계가 서로 선의의 경쟁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우수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아름다운 모습을 기대합니다. 앞으로 그렇게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