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보릿고개'의 추억…보리, 천대받던 몸이 귀하신 몸으로

예전 보릿고개의 추억 보리, 한떄 천대받다가 요즘 귀하신 몸으로

한때는 보리조차 구경하기 힘든 시대서 어느날 힐링시대 귀하신 몸으로

"보릿고개가 뭐죠?"
"요즘 보리가 갑자기 왜 각광받죠?"
"보리에 관한 추억이 뭔가요." 
"요즘 세대는 보릿고개를 전혀 모르더군요."
"가슴 아픈 기억을 오래 간직할 필요는 없지만 되새겨볼 필요는 있습니다."
"보릿고개란 말이 이제는 소설 속에서나 등장할 것 같아요."

"우리 민족은 참으로 보릿고개 때문에 많은 고생을 했어요."

한때 보릿고개가 있었습니다. 봄이면 참으로 넘기 힘든 고개가 바로 보릿고개였습니다. 배고픔으로 상징되는 보릿고개는 우리민족에게 아픈 추억의 역사 그 자체입니다. 


보릿고개시대는 한 해 지은 식량이 동이나 배고픔 상태로 지내야 했던 시절입니다. 당시 보리밥일망정 귀한 존재였습니다. 


당시엔 배고픔이 정말 몸서리칠 정도로 싫었습니다. 물로 배를 채우기도 했습니다. 그래도 살아야만 했습니다. 오늘날에야 배를 곯는 사람이 거의 없지만 당시엔 대다수가 굶주렸습니다. 그랬던 보리가 오늘날 재조명받고 있습니다. 환영을 받고 있습니다. 왜 이렇게 되었을까요. 


봄바람이 살랑살랑 간질간질거리면 파도파기를 하듯 오선지의 음표가 푸른 길 사이로 하늘거린다. 보리밭 사잇길로~ . 실록의 계절 5월 고향을 다녀오다가 보리밭을 스쳐 지나왔습니다.

주마등처럼 어린시절이 문득 생각나 카메라로 몇 컷 담았습니다. 청록의 빛을 머금은 채 수런거리는 소리를 듣고 있자니 환희의 송가같았습니다. 부활을 노래하는 것 같았습니다. 보리가 부활한 것일까요. 그래서 저는 보리에 대한 생각주머니를 모아봤습니다.

보리는 옛날부터 주식이었습니다. 그러다보니 보리관련 재밌는 속담도 많더군요. 이를테면 사람들이 많은 곳에 가면 움츠러들고 사람들 앞에서 말도 잘 못하고 노래나 춤도 못 추고 파티같은 데 가면 구석에 쭈그러져있는 것을 ‘쑥맥’ ‘꿔다논 보리자루’라고 합니다. 1960년대 세대를 흔히들 보릿고개 세대라고 합니다.

보릿고개란 말은 예전엔 농촌이 몹시 궁핍하여 지난 가을에 수확한 양식은 바닥이 나고 보리는 미처 여물지 않은 5~6월(음력 4~5월)이 되면 농가에 식량사정이 매우 어려운 고비가 닥치는데 이를 가리키는 말이었습니다. 

흔히 춘궁기(春窮期)라고 불리는 이 시기 대부분 초근목피(草根木皮)로 간신히 연명하다시피 하였으며, 워낙 지내기가 힘들어 마치 큰 고개를 넘는 것 같다 하여 보릿고개라는 이름이 붙여졌습니다.


개인적으로도 보릿고개 세대라 그 당시엔 끼니를 구황작물로 때우거나 대충 먹고 자랐습니다. 그러던 것이 식량증산에 박차를 가하던 1970년대와 1980년대를 거치면서 서서이 보리는 찬밥대접을 받기 시작했습니다. 급기야 쌀이 남아돌고 수입쌀까지 들어오면서 보리는 우리의 추억속에나 간직될만큼 사라져 갔습니다.

그런데 최근 보리가 다시 귀하신 몸으로 대접받고 있습니다. 웰빙식품 바람을 타고 전국적으로 소비가 갈수록 증가하면서 재배면적도 급증하고 있습니다. 

경남지방통계청이 최근 도내 2533개 표준단위구를 대상으로 '2008년 경남지역 맥류·마늘·양파 재배면적'을 조사한 결과 겉보리·쌀보리 재배면적이 4809ha로 지난해 3970ha에 비해 21.1%(839ha)가 증가했다고 합니다. 

이같이 보리 재배면적이 크게 증가하는 것은 건강을 생각하는 식생활 습관이 점차 자리를 잡으면서 보리를 이용한 식품 개발이 늘어나고 소비자들의 선호도까지 높아지면서 판매장 개설 등 판로 개척이 수월하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됩니다. 또 최근 보리관련 다양한 음료까지 개발된 것도 한몫하고 있습니다.

이쯤되면 확실히 보리가 부활한 것 맞죠. 그렇다면 어린시절 불고 놀았던 보리피리와 그 시절 흔한 음식인 보리개떡도 다시 맛볼 수 있을까요. 아니면 이런 풍속들은 이젠 추억속에서만 찾아볼 수 있는 것일까요. 

세미예 블로그 관련 글


Trackbacks 0 / Comments 0

'서민의 술' 소주 하루 몇잔 마셔야 적당할까

1회 소주 섭취량 남자는 2잔, 여자는 1잔 마셔야 적당

"'서민의 술' 소주는 하루 몇잔 마시는 게 좋을까요."

"술을 마시는데도 적당량이 있나요."

"술은 필름이 끊길때까지 줄창 마셔야 하는 것 아닌가요."

"술을 그렇게 마시다간 몸이 축납니다."

"술은 분위기상 2차까지 기본적으로 마셔야 하는 것 아닌가요."

"술을 좋아해서 중간에 멈출 수가 없습니다."

"술의 묘한 매력에 빠지면 결코 벗어날 수가 없습니다."


술은 사람을 묘한 기분으로 몰고가는 이상한 마력 같은 게 있습니다. 사람은 스트레스를 받고 살아갑니다. 이런 스트레스를 풀려고 묘한 마력과 같은 존재인 술의 유혹에 사람들은 빠져 듭니다.


그런데 술은 한번 빠지면 마력과 같은 성질이 있어서 좀처럼 헤어나오지 못합니다. 그냥 1차에서 끝낼 것을 2차로 이어지고 밤새 술자리가 이어집니다. 그러다보면 날을 지새워 술을 마시기 일쑤입니다.


 
하루 70g 이상의 알코올 몸에 해로워

술은 적당량을 마셔야 합니다. 그런데 그 적당량이 어느 정도 일까요. 건강을 해치지 않으면서 현명하게 마시는 법은 없을까요. 또 몇 잔 이상 마시면 건강을 해칠까요. 이같은 궁금증을 풀어주는 연구결과가 발표돼 소개합니다.

남자의 경우 하루 70g 이상의 알코올(소주 8∼9잔)을 마시면 비음주자에 비해 고혈압 및 당뇨의 위험도가 각각 2.2배, 고중성지방혈증 위험도가 1.6배 가량 올라간다는 분석결과가 나왔습니다.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 심혈관·희귀질환팀이 8일 발표한 '국민건강영양조사(2005년 제3기)'자료를 분석한 결과, 과도한 음주는 고혈압, 당뇨병 및 고중성지방혈증의 위험도를 증가시켜 심뇌혈관질환의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주일에 4회 이상 음주하면 고혈압 등 위험 높아져
남자가 지속적으로 1주일에 4회 이상 음주하면 비음주자에 비해 고혈압 및 고중성지방혈증의 위험도가 각각 1.6배, 2.1배 높았습니다. 여자의 경우 1주일에 4회 이상 술을 마시면 비음주자에 고혈압과 당뇨의 위험도가 각각 3.0배, 2.5배 높았습니다.

남녀 모두 적정량의 알코올을 섭취했을 때 좋은 콜레스테롤로 알려진 고밀도지단백(HDL-C)의 농도가 증가해 적정량의 음주는 심뇌혈관질환 예방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반면, 저HDL-콜레스테롤혈증의 위험도는 술을 마시지 않는 사람에 비해 남녀 모두 음주자가 낮게 나왔습니다.

남자는 2잔, 여자는 1잔이 적당
재밌는 것은 가장 적절한 1회 소주 섭취량은 남자는 2잔, 여자는 1잔이었으며, 음주 빈도는 1주일에 1∼3회 이하가 가장 적절한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알코올 종류별 심뇌혈관질환 예방을 위한 1회 적정섭취량은 소주, 맥주, 위스키, 청주, 샴페인, 포도주는 1~2잔, 막걸리는 1~1.5잔이라고 합니다.

이 연구결과는 한국영양학회 4월호에 '한국인에서 알코올 섭취가 관상동맥질환 관련 위험요인에 미치는 영향(국민건강영양조사 제3기-2005년 자료 분석)'이란 제목으로 발표됐습니다.

어떻습니까, 자신의 음주 습관이 너무 많이 마신다고 생각지는 않습니까. 좋은 음주습관으로 건강도 지키시고 스트레스도 훌훌 털어내시기 바랍니다.


세미예 블로그 관련 글

술 많이 마시면 폐에 섬뜩?…과음이 폐질환 유발 섬뜩 경고

술담배 상극? 흡연 위험성 금연 성공법 궁금?

술 마실때 담배 찾는 이유?…알코올중독 증상 니코틴 중독 금연방법?

술독 아빠 임신초기증상 아찔?…술독 임신 초기증상 나타나는 시기?

술자리 담배 아찔?…술마시면서 담배피우면 식도암이 '노크'

술 잘못 마셨다간?…술과 음주문화 건강 지키고 기분좋은 술자리 비결?

맥주마시면 살찐다? 술과 다이어트 관계?…술과 다이어트 잘못된 상식?

술독에 빠진 사람에 섬뜩한 경고?…만성 과음 건강에 적신호 왜?

숙취해소에 좋은 음식 따로 있었네?…나라별 숙취해소 음식은?

술꾼의 뇌 일반인과 다르다?…술유혹 유전자가 있다?

알코올 중독자 꼼짝마?…'술독' 솔깃케할 예방비법 있다?

술을 약간 마셨더니 그녀가?…술이 이성을 매력적으로 만든다?

술마시기전 술잔부터 살펴라?…곡선형 맥주잔 술 빨리 먹게 만들어?

술 잘마시는 요령? 술자리 비법은?…술자리 이건만은 피해야?

Trackbacks 2 /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