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올해 달력 직장인에 축복?…2014년 달력속 쉬는날 봤더니?

올해 대체공휴일·선거로 쉬는 날 많아…갑오년 2014년 쉬는 날 118일

2014년 공휴일 67일 12년만에 최다…대체휴일제 추석연휴 쉬는날 늘어

"와, 2014년 달력 완전 대박이네요."
 "그러게요. 빨간 날이 참 많네요."
 "2014년 한 해가 정말 기대가 됩니다"
"그러게요. 이런 날도 있었네요."

"많이 쉬면 직장인들에겐 좋은게 아닐까요."





2014년새해를 맞아 한 해의 계획을 세웁니다. 한 해 계획에서 빠질 수 없는게 달력입니다. 달력을 가만이 들여다 봅니다. 2014년엔 유난히 쉬는 날이 많아 보입니다. 빨간 날이다 다른 해보다도 많기 때문입니다. 검은색 날짜만 보다가 빨간색 날짜가 유난히 눈에 띄기도 하거니와 무엇보다도 쉬는 날이 많기 때문입니다.

달력 속에서 가장 먼저 눈이 가는 것이 빨간날입니다. 빨간날만 생각하면 휴식이 떠오르고 기분이 좋아집니다. 2014년엔 달력에 유난히 쉬는 날이 많습니다. 왜 그럴까요. 또 어떤 날이 쉬는 날일까요.

 

2014년-갑오년-2013년-달력-2014년 연휴-징검다리 휴일-대체휴일-지방선거-공휴일-국경일-일요일-쉬는날-직장인-휴일특근-월급쟁이-직장인-휴가-연휴2014년 1월 달력입니다. 1월에 신정과 설날이 함께 들었습니다.

 


2014년 활짝 밝은 새해
2014년 1월1일 밝았습니다. 2013년이 이사를 가고 2014년이 이사를 온 것입니다. 2014년 1월1일은 음력으로는 아직 2013년입니다. 2014년 1월1일 새해 첫날은 음력으로 2013년 12월1로 계사(癸巳)년 을축(乙丑)월 임신(壬申)일입니다. 음력으로는 아직 새해가 오지 않았습니다. 설날부터가 음력으로는 새해입니다. 

갑오년 2014년 쉬는 날은 주 5일제 기준 118일
'2014년 갑오년 (甲午年)'의 달력을 살펴보면 주 5일제 기준으로 쉬는 날은 총 118일입니다. 물론, 2013년에도 총 쉬는 날이 118일이었습니다. 118일 속에는 국회의원 총선과 대통령선거일을 포함했을 경우입니다. 이를 제외하면 실제 116일이었습니다. 

2012년, 2011년에도 총 쉬는 날은 116일이었습니다. 2008년엔 115일로 2014년보다 3일이 적습니다. 2009년엔 110일로 이에 비하면 꽤나 많은 편입니다.



2014년 관공서 공휴일입니다. 자료=한국천문연구원.

 


직장인엔 2014년 최고의 해, 왜?
2014년 달력은 직장인들에게는 '최고의 해'라고 합니다. 왜냐하면 직장인이라면 으레 눈에 들어올 법한 토요일·일요일과 이어지는 연휴가 많기 때문입니다. 안전행정부와 통계청에 따르면 2014년 공휴일은 총 67일로, 12년 만에 가장 많다고 합니다.

이는 법정 공휴일과 일요일이 겹칠 때 평일 하루를 더 쉬는 '대체 휴일제' 시행에 따른 것입니다. 2014년에 일요일과 법정 공휴일을 합한 뒤 겹치는 날을 빼면 공휴일은 총 67일입니다. 지난 2002년(67일) 이후 달력의 '빨간 날'이 가장 많은 셈입니다.

내년 추석 전날(9월 7일)이 일요일과 겹치지만, 대체 휴일제 시행으로 추석 연휴 다음날인 9월 10일(수요일)을 쉬게 돼 실제 공휴일 수가 늘어난 것입니다.





내년 달력 줄줄이 연휴는 축복?
내년 달력을 들여다 보면 연휴가 참 적습니다. 토요일과 일요일로 이어지는 공휴일이 어린이날(5월5일, 월요일), 현충일(6월6일, 금요일), 광복절(8월15일, 금요일), 개천절(10월3일 금요일)이 있습니다. 징검다리 연휴도 한글날(10월9일, 목요일), 크리스마스(12월25일, 목요일)가 있습니다.

이쯤되면 최고의 한해라 아니할 수 없습니다. 2012년엔 토·일요일과 이어지는 공휴일이 가탄신일(5월28일. 월요일) 한번 밖에 없었습니다. 2012년 징검다리 연휴도 3.1절(3월1일. 목요일), 성탄절(12월25일. 화요일) 등 2차례뿐이어서 직장인들이 허탈해 했습니다. 

2014년-갑오년-2013년-달력-2014년 연휴-징검다리 휴일-대체휴일-지방선거-공휴일-국경일-일요일-쉬는날-직장인-휴일특근-월급쟁이-직장인-휴가-연휴2014년 일요일 날짜입니다. 자료=한국천문연구원.

 


올해 명절을 보니 귀성·귀경길 다소 여유?
올해 달력을 들여다보면 명절날이 즐겁습니다. 그도 그럴것이 귀성·귀경에 골머리를 앓았던 사람들에게 다소 숨통이 트일 예정이기 때문입니다. 명절연휴가 길어 조금은 여유가 있기 때문입니다. 
 
올해 설연휴는 1월30일 목요일, 31일 금요일, 2월1일 토요일, 2월2일 일요일입니다. 추석연휴는 대체공휴일인 9월7일 일요일, 9월8일 월요일, 9월9일 화요일입니다.

☞ 6월4일 수요일 지자체 선거일 하루는 덤?
2014년 한 해의 달력은 풍성합니다. 연휴도 연휴거니와 징검다리 연휴로 이어지고 설과 추석도 다소 기분좋게 잡혀있기 때문입니다. 더불어 6월4일 수요일엔 지방선거도 예정돼 있습니다. 그만큼 직장인에겐 쉬는 날이 더 생기기 때문입니다. 출근을 하더라도 특근이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아이들은 학교를 쉬기 때문에 그만큼 기분좋은 날입니다. 이래저래 2014년의 달력은 사람들을 벌써부터 기분좋게 합니다.





실제 휴일수 예년보다 약간 늘고, 연휴는 많이 늘어 계획 잘 세워야
2014년의 공휴일은 총 67일로 12년만에 가장 많다고 하지만, 실제 휴일수는 예년보다 하루나 이틀정도 많습니다. 중요한 것은 2014년엔 유독 연휴나 징검다리 휴일이 예년보다 많고 대체공휴일과 지방선거로 쉬는 날이 다소 늘어났습니다.

문제는 휴가나 쉬는 날을 어떻게 계획을 세우고 알차게 보내느냐는 것입니다. 어떠세요? 올 한해 계획을 세우면서 연휴를 어떻게 보낼지도 미리 생각해 보면 어떨까요.

세미예 블로그 관련 글
황당한 새해 소망?…새해 희망 덧셈,뺄셈,곱셈,나누셈?
새해인사 문자 잘못보냈다가?…문자때문에 새해 황당?
황당한 새해인사 배송 빵터져?…배꼽잡는 새해인사 문자?
너나잘해? 변사또?…재밌는 건배사 센스만점? 폭소?
휴가때 진도 나가기 좋은 이성은?…휴가때 요주의 이성?
띠동갑 커플 이럴땐 불편?…새해맞는 느낌 남다른 까닭?
빵터지는 새해인사 문자?…황당한 배송에 배꼽잡았네



Trackbacks 0 / Comments 1

가장 빠른 추석과 가장 늦은 추석은 언제?…추석이 과학적인 이유?

추석은 하지로부터 73일째 경과한 시점으로 정해

추석 아무리 빨라 닥쳐도 9월1일 이전엔 추석 불가




"올해는 추석이 참 늦게 들었네요"
"추석이 늦게 들면 언제까지 늦어질 수 있나요"
"추석이 10월달에도 있을 수 있나요"

올해는 추석이 다소 늦었습니다. 그래도 9월의 끝날에 추석이 들어 9월과 10월의 경계지점입니다. 그렇다면 혹시 이런 생각을 해봤습니까. 추석이 늦게 든다면 어느 정도까지 늦게 들 수 있을까요.

추석은 또 어떻게 환산을 하는 것일까요. 만일, 추석이 빨리 든다면 어느 정도까지 빨리 찾아올 수 있을까요. 추석에 관해 생각해 보셨나요. 추석은 과학적일까요. 아니면 비과학적일까요. 추석에 관해 생각해봤습니다.

명절-추석-한가위-보름달-대보름달-정월대보름달-태음력-음력-양력-달력-귀성객-귀성인파-윤달-명절연휴-추석연휴-귀성객-귀갓길-송편-역법-하지-동지-세시풍속-가위-천문-달-달맞이추석이 빨리들기도 하고 늦게 들기도 합니다.


9월30일 추석 다소 늦게 든 셈?
올해는 9월30일이 추석입니다. 음력 8월15일이 9월30일이니 추석이 늦게 든 셈입니다. 지난해와 비교해도 늦습니다. 지난해 추석은 9월12일 월요일이었습니다. 2010년엔 9월22일 수요일이었습니다.

이렇게 보니 올해 추석이 다소 늦게 든 셈입니다. 그렇다면 추석이 늦게 들면 언제까지 가능할까요. 빨리 들면 언제가 가장 빠를까요. 한국천문연구원(www.kasi.re.kr) 자료에 따라 이를 계산해 봤습니다.

추석은 과학적으로 어떻게 계산?
추석은 해마다 달라 어떻게 계산하는 지 궁금해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추석을 계산하는 법에도 철저한 과학이 숨어 있습니다. 추석엔 어떤 과학적 원리가 숨어 있을까요.


순태음력의 1년 길이는 1태양년의 길이보다 10일 이상 짧아 계절과 어긋나게 됩니다. 즉, 음력 한달의 길이 29.530583일 x 12월 = 354.3671일이고 1년의 길이 365.2422 - 354.3671일 = 10.8751일입니다. 이 10.8751일이 3태양년간 쌓이면 윤월 1개를, 8태양년에 3개의 윤월을 태음력에 더해주어야 계절과 일치하게 됩니다. 계절을 일치시키기 위해 24기를 두어 절기와 중기가 들지 않는 달을 윤달로 두는데, 1절월은 365.2422일 /12월 = 30.43685일이 됩니다. 태음태양력의 제1원칙이 춘분(음력2월). 하지(5월), 추분(8월), 동지(11월)가 되어 양력 8월에 추석이 오지 않습니다.(한국천문연구원 자료)

 




명절-추석-한가위-보름달-대보름달-정월대보름달-태음력-음력-양력-달력-귀성객-귀성인파-윤달-명절연휴-추석연휴-귀성객-귀갓길-송편-역법-하지-동지-세시풍속-가위-천문-달-달맞이추석은 하지로부터 73일째 경과한 시점입니다.

 

추석은 하지로부터 73일째 경과한 시점

쉽게 풀어보면 태양태음력의 제1원칙에 의하면, 동지를 음력 11월에, 춘분을 음력 2월에, 하지를 음력 5월에, 추분을 음력 8월에 넣도록 되어 있습니다. '하지(夏至)'는 음력 5월에 넣도록 정해져 있으므로, 가장 늦게 올 경우, 하지(夏至)는 음력 5월 그믐날이 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음력 6월과 7월이 각각 29일까지 있는 작은달이라고 할 때에, 음력 8월 15일은 빨라야 하지(夏至)로부터 73일(29일+29일+15일) 경과한 시점이 됩니다. 하지는 양력으로 6월 21일경이며, 6월 20일~6월 22일 사이에 오게 됩니다.




추석은 아무리 빨라도 9월1일
그러면 추석은 빨리 돌아오면 언제가 가장 빠를까요. 추석은 아무리 빨라도 6월 20일로부터 73일 경과한 시점인 양력 9월 1일이 됩니다. 즉, 현재의 역법(曆法)으로는 양력 8월에 추석이 온다는 것은 이론상 불가능합니다. 2050년까지 가장 이른 추석이 오는 해는 2014년과 2033년으로 양력 9월 8일이 추석날이 됩니다.


조선시대 8월에 무려 20차례 들었다?
추석이 아무리 빨라도 8월에는 들 수 없습니다. 하지만 현재와 역법(曆法)이 달랐던 조선시대에는 추석이 양력 8월에 있었던 적이 무려 20차례나 되며, 가장 빨랐던 1520년에는 추석이 양력 8월 27일이었습니다.






6·7월이 큰 달(30일)이고 윤달 끼이면 10월3일 이후 추석 찾아와
그렇다면 추석이 늦게 들면 어느 정도까지 늦게 들 수 있을까요. 가장 늦은 한가위는 언제일까요? 같은 식으로 계산해 보면 하지가 6월 22일일 때, 6·7월이 각각 큰 달(30일)일 경우 75일(30일+30일+15일)이 지난 양력 9월 3일이 됩니다. 그러나 윤달이 끼이게 되면 여기에 큰 달 30일을 더해 10월 3일 추석이 됩니다. 오는 2025년 추석은 10월 6일입니다. 1919년 추석은 10월 8일이었습니다.


명절-추석-한가위-보름달-대보름달-정월대보름달-태음력-음력-양력-달력-귀성객-귀성인파-윤달-명절연휴-추석연휴-귀성객-귀갓길-송편-역법-하지-동지-세시풍속-가위-천문-달-달맞이추석은 아무리 빨라도 9월1일 이전엔 들지 않습니다.

 


내년 추석은 10월3일
그렇다면 이렇게 과학적이라 내년 추석도 미리 알 수 있겠네요. 그렇습니다. 2013년 추석은 9월19일 목요일입니다. 목요일이 추석이라 내년 추석연휴는 수요일, 목요일, 금요일입니다. 토요일과 일요일까지 쉬는 날이 많아질 수 있으니 내년 추석을 알게되면 참 좋습니다. 올해 추석은 토요일과 일요일 월요일이 추석연휴라 사실상 월요일 하루가 추석휴가라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내년 달력을 보니 은근히 내년 달력이 기대되지 않나요. 즐거운 추석명절 되시고 오가시는 길 뻥뚫리시길 바랍니다. 좋은 추석명절 되세요.

세미예 블로그 관련 글
추석명절증후군 없애려면?…명절 스트레스 푸는 비법?
추석의 의미 제대로 알고보니?…추석에 숨은 이색 사연은?
추석 민족대이동 왜? 고향길 풍속?…이동 많으면 경제 좋아?
올 추석은 '여름추석'? 내년엔 끔찍?…더운 추석 원인·해법?
멀미약 먹고 추석때 운전 아찔?…추석음식 열량 봤더니?
명절보내고 난후 몸이 이상해?…명절증후군 극복 어떡해?
설날의 아픈 역사?…미처 몰랐던 설날 이야기와 상식은?
명절음식 살안찌는 방법 있다?…고칼로리를 저칼로리로?
실속있는 설 차례상 비결…제수용품 잘고르려면?
입춘은 양력? 음력?…입춘에 숨은 과학적 원리는?

Trackbacks 0 / Comments 1

2012년 달력 봤더니 경악?…2012년 쉬는날에 숨겨진 불편한 진실

내년 달력 연휴 적어 직장인엔 최악의 한해

"내년 달력이 왜 이래"
"그러게요. 빨간 날이 별로 없네요"
"내년엔 일만 잔뜩 해야하겠군"

지금쯤 내년 달력을 보면서 올해를 마감하고 내년 계획을 세우느라 분주할 것입니다. 내년 달력을 받아보면 제일 먼저 눈에 가는 게 빨간날입니다. 검은색 날짜만 보다가 빨간색 날짜가 유난히 눈에 띄기도 하거니와 무엇보다도 쉬는 날이기 때문입니다. 

빨간날만 보면 휴식을 생각하기 때문에 기분이 좋아집니다. 그런데 내년 달력을 들여다보면 빨간날이 참 적습니다. 1월부터 12월까지 들여다 보아도 빨간날이 눈에 띄는게 별로 없습니다. 과연 내년 달력의 빨간 날이 어느 정도 줄었고 과연 예년에 비해 적은 것인지 살펴봤습니다.  

새해-해맞이-해넘이-송구영신

2012년 임진년의 공휴일(한국천문연구원 자료)

☞ 임진년인 2012년 쉬는 날은 주 5일제 기준 116일
내년 임진년(壬辰年)의 달력을 살펴보면 주 5일제 기준으로 쉬는 날은 총 116일입니다. 물론, 국회의원 총선과 대통령선거일을 쉰다고 가정하면 총 118일이 됩니다.

그렇다면 116일이 적은 날일까요. 올해와 비교해보면 올해도 116일이라 똑같습니다. 2008년엔 115일로 하루가 적습니다. 2009년의 110일에 비하면 많은 편입니다. 2013년엔 주5일제 기준 115일입니다.

☞ 직장인엔 최악의 해, 왜?
내년 달력을 들여다보면 직장인에겐 '최악의 해'라는 느낌을 받게 됩니다. 그도 그럴것이 직장인이라면 으레 눈에 들어올 법한 토·일요일과 이어지는 공휴일이 내년에는 석가탄신일(5월28일. 월요일) 한번 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징검다리 연휴도 3.1절(3월1일. 목요일), 성탄절(12월25일. 화요일) 등 2차례뿐이니 직장인들이 허탈해 할  수 밖에 없습니다.

☞ 내년 달력 왜 연휴가 적을까?
내년 달력을 들여다 보면 연휴가 참 적습니다. 토요일과 일요일로 이어지는 공휴일이 석가탄신일(5월28일. 월요일)  단 한번 밖에 없고, 징검다리 연휴도 3.1절(3월1일. 목요일), 성탄절(12월25일. 화요일) 등 2차례뿐입니다.

이처럼 연휴가 적은 것은 현충일(6월6일)과 광복절(8월15일), 개천절(10월3일) 등이 수요일에 몰려 있기 때문입니다.

☞ 내년 명절을 보니 벌써 귀성·귀경에 골머리?
내년도 달력을 들여다보면 명절날 벌써 골치가 아픕니다. 그도 그럴것이 귀성·귀경에 골머리를 앓아야 하는 명절은 더 빡빡하기 때문입니다.
 
설날 연휴는 1월22(일)∼24일(화)는 바로 앞의 토요일을 붙여도 나흘밖에 안됩니다. 추석 연휴는 9월29일(토)∼10월1일(월)는 사흘에 불과합니다.

☞ 선거일 2일이 위안?
2012년이 연휴로 이어지는 날짜도 적고 명절을 보니 벌써 갑갑해지지만 한가지 위안이 있습니다. 2012년에는 국회의원 총선거(4월11일)와 대통령 선거(12월19일)가 예정돼 있어 출근날짜가 이틀이나 줄었습니다. 그나마 위안을 삼아도 될듯 싶습니다.

☞ 2013년 달력엔?
2013년 달력을 살펴보면 주5일제 기준 쉬는 날이 115일로 올해보다 하루가 적습니다. 하지만, 2013년 달력엔 연휴와 징검다리 휴일이 올해보다 나은 편입니다.

2013년 달력을 들여다보면 3월1일(금)과 5월17일(금) 석탄일과 추석연휴 9월18일(수)~20일(금)이 토요일을 끼면 연휴가 가능합니다. 또한 6월6일(목) 현충일과 8월15일(목), 10월3일(목)은 징검다리 휴일이라 금요일을 쉬면 연휴가 가능합니다.

☞ 실제 휴일수는 2010년과 비슷해 연휴 계획 잘 세워 휴식을 취해야
직장인이라면 2012년의 연휴가 적게 느껴질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실제 휴일 수는 지난해와 차이가 없습니다. 내년보다 더 적은 해도 있었던 만큼 크게 낙담할 일은 아닙니다. 중요한 것은 사람들이 계획을 잘 세우면 충분히 효과적으로 휴식을 취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 다음뷰 메인 선정 감사합니다.


Trackbacks 1 / Comments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