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이변·징크스…남아공 월드컵이 진짜 재밌는 이유?

남아공 월드컵 사상 첫 개최국 16강 탈락 이변

숱한 화제를 낳은 2010년 남아공월드컵이 막을 내렸습니다. 2014년 브라질월드컵에서 다시 만나자고 합니다. 2010년 남아공 월드컵은 이제 역사속으로 사라집니다. 남아공 월드컵 자체가 새로운 역사로 쓰여지고 있습니다. 하나의 대회가 하나의 새로운 역사를 쓰고 역사속으로 들어가는 셈입니다.

남아공월드컵이 각종 기록과 징크스를 낳은 대회라고 합니다. 어떤 이변과 진기록과 징크스가 있을까요. 월드컵은 경기를 지켜보는 것도 재밌습니다. 더불어 이변과 진기한 기록들을 관찰할 수 있는 기회가 있다면 또다른 재미가 될것입니다.

월드컵에는 지금까지 깨어지지 않은 기록이 있는 반면에 깨어진 기록이 있습니다. 깨어진 기록도 재밌고 깨어지지 않은 기록도 재밌습니다. 어떤 기록들이 깨어졌고, 또 깨어지지 않았는 지 살펴봤습니다.



☞ 개최국 첫 16강 탈락
2010 남아공 월드컵까지 총 19회의 월드컵 중 개최국은 모두 승승장구했습니다. 1회 우루과이월드컵에선 우루과이가 우승했고, 2회 이탈리아월드컵에서도 이탈리아가 우승했습니다. 제3회 프랑스월드컵에선 프랑스가 8강에 진출했으며, 제4회 브라질대회에서는 브라질이 준우승했습니다.

5회 스위스월드컵에서도 스위스가 8강에 진출했습니다. 제6회 스웨덴 월드컵에서는 스웨덴이 준우승했습니다. 제7회 칠레월드컵에서는 칠레가 3위를 했습니다. 제8회 잉글랜드월드컵에서는 잉글랜드가 세번째 개최국 우승을 했습니다. 제9회 멕시코월드컵에서는 멕시코가 8강진출을, 제10회 서독월드컵에서는 서독이 우승했습니다. 

제11회 아르헨티나월드컵에서는 아르헨티나가 우승했습니다. 제12회 월드컵에서는 스페인이 12강(준준결성)리그에 진출했습니다. 제13회 멕시코 월드컵에서는 멕시코가 8강에 진출했습니다. 제14회 이탈리아월드컵에서는 이탈리아가 3위를 차지했으며 제15회 미국월드컵에서는 미국이 16강진출에 성공했습니다.

제16회 프랑스 월드컵에서는 프랑스가 우승했습니다. 제17회 한일월드컵에서는 한국이 4위, 일본이 16강 진출에 성공했습니다. 제18회 독일월드컵에서는 독일이 3위를 차지했습니다. 하지만 2010년 남아공 월드컵은 새로운 역사가 세워졌습니다.

이번대회 개최국 남아프리카공화국은 첫 개최국 16강 탈락이란 이변을 연출했습니다. 남아공은 A조에서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서 프랑스를 이겼지만 1승1무1패로 조 3위에 그치면서 안방잔치를 마감했습니다. 

☞ 유럽팀 유럽대륙에서 열릴때 우승 공식 깨져 
이번 남아공월드컵에서는 스페인과 네덜란드가 결승에서 만나 결국 스페인이 우승했습니다. 스페인이 우승함으로써 유럽은 그동안 월드컵에서 이번대회까지 총 10차례 우승했는데 비유럽 대륙에서는 이번에 처음으로 우승했습니다.

역대 우승국을 살펴보면 1930년 1회 우루과이월드컵은 개최국 우루과이가, 1934년 2회 이탈리아월드컵에선 개최국 이탈리아가, 1938년 제3회 프랑스월드컵은 유럽의 이탈리아가, 1950년 제4회 브라질월드컵은 남미의 우루과이가, 1954년 제5회 스위스월드컵은 유럽의 서독이, 1958년 제6회 스웨덴월드컵은 남미의 브라질이, 1962년 제7회 칠레월드컵은 남미의 브라질이, 1966년 제8회 잉글랜드월드컵은 개최국 잉글랜드가 우승했습니다.

1970년 제9회 멕시코월드컵은 남미의 브라질이, 1974년 제10회 서독월드컵은 유럽의 서독이, 1978년 제11회 아르헨티나월드컵은 개최국 아르헨티나가, 1982년 제12회 스페인월드컵은 유럽의 이탈리아가, 1986년 제13회 멕시코월드컵은 남미의 아르헨티나가,  1990년 제14회 이탈리아월드컵은 유럽의 서독이, 1994년 제15회 미국월드컵은 남미의 브라질이, 1998년 제16회 프랑스월드컵은 개최국 프랑스가, 2002년 제17회 한일월드컵은 남미의 브라질이, 2006년 제18회 독일월드컵은 유럽의 이탈리아가 각각 우승했습니다. 그리고 이번 제19회 남아공월드컵은 스페인이 우승했습니다.

지금까지 유럽 우승은 2회 이탈리아월드컵의 이탈리아, 3회 프랑스월드컵의 이탈리아, 제5회 스위스월드컵의 서독, 제8회 잉글랜드월드컵의 잉글랜드, 제10회 서독월드컵의 서독, 제12회 스페인월드컵의 이탈리아, 제14회 이탈리아월드컵의 서독, 제16회 월드컵의 프랑스, 제18회 독일월드컵의 이탈리아, 제19회 남아공월드컵 스페인이 우승입니다.

9번 모두 유럽에서 개최된 대회였습니다. 따라서 남아공월드컵은 유럽이 첫 다른대륙에서 우승하는 새로운 기록을 쓴 셈입니다.

☞ 유럽과 남미의 대륙별 순환 우승구도 붕괴
재미있게도 월드컵에서는 1962년 칠레 대회에서 브라질이 정상에 오른 이후 남미와 유럽이 한 번씩 번갈아가면서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잉글랜드(1966년), 브라질(1970년), 서독(1974년), 아르헨티나(1978년), 이탈리아(1982년), 아르헨티나(1986년), 서독(1990년), 브라질(1994년), 프랑스(1998년), 브라질(2002년)이 차례로 우승했고, 2006년에는 이탈리아가 챔피언이 됐습니다. 이대로라면 이번 남아공 대회에서는 남미 팀이 우승할 차례입니다.
 
하지만 이 '공식' 깨졌습니다. 스페인이 우승했기 때문입니다. 

☞ 톱시드 배정국 아닌 다크호스 등장 이번에도
이번에도 깨지지 않은 징크스가 있습니다. 역대 월드컵에서 4강중 한 팀 이상은 항상 톱시드 배정국이 아닌 의외의 다크호스가 등장한다는 것이 대표적이다. 남아공월드컵의 신데렐라는 우루과이었습니다. 4강에 오른 유럽 팀인 네덜란드, 독일, 스페인은 모두 이번 대회의 강력한 우승후보이자 톱시드 국가들이었습니다.

반면 유일한 남미팀이던 우루과이는 월드컵 초창기 2번의 우승을 차지했지만 1970년대 이후로는 쇠퇴기를 맞으며 남미에서도 중위권으로 밀려난 지 오래였습니다. 지난해 남미 지역예선에서는 5위에 그치며 플레이오프까지 거쳐서 겨우 올라오는 우여곡절까지 겪었습니다.

하지만 깜짝 돌풍의 팀은 4강이 한계라는 징크스도 역시 벗어나지 못했습니다. 1994년의 불가리아, 1998년의 크로아티아, 2002년의 한국과 터키 등은 모두 4강에서 우승후보를 만나 아깝게 고배를 마셨습니다.

이것은 곧 톱시드 배정을 받은 상위 7개국에서 우승팀이 탄생한다는 공식으로 이어집니다. 이것은 징크스라기보다는 우승후보라는 전력상 당연한 결과지만, 역시 최후의 순간에는 좀처럼 이변을 허용하지 않는 월드컵의 높은 벽을 보여주는 것이기도 합니다.

☞ 스페인 우승 첫 경기 패배하고도 우승
스페인이 정상에 오를 경우, 첫 경기에서 패배하고도 우승을 차지한 첫 번째 나라로 기록된다. 스페인은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스위스의 두터운 수비를 뚫지 못하고 0-1로 졌습니다.

1930 우루과이 월드컵 이후 2006 독일 월드컵까지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패배한 팀이 우승을 차지한 전례는 아직 없습니다. 이미 유로 2008에서 정상에 오른 스페인은 월드컵마저 우승하면 메이저대회를 연이어 석권한 역대 3번째 사례가 됩니다.

독일이 서독 시절이던 1970 유럽선수권과 1974 월드컵에서 연이어 우승을 차지했고, 프랑스는 1998년 월드컵과 2000년 유럽선수권(2001년 컨페더레이션스까지 합치면 트리플크라운)을 연이어 석권하며 세계최강으로 자리매김했다.

스페인가 우승함으로써 스페인은 사상 첫 우승입니다. 특히 독일과 프랑스가 모두 자국에서 열린 월드컵을 우승했던 것과 비교하면, 남아공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 ´유럽팀이 타대륙에서 열린 월드컵에서 첫 우승을 차지한 사례´라는 점에서 더 높은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  '펠레의 저주' 이번대회는?
'펠레의 저주'는 펠레가 칭찬한 팀이 오히려 탈락하는 현상을 말합니다. 이번대회는 어떨까요. 펠레는 월드컵을 앞두고 “브라질과 스페인이 최강”이라고 말했고 “브라질과 아프리카 팀이 결승에서 만났으면 좋겠다”고도 했습니다.

8강 대진이 확정된 뒤에는 “브라질과 독일-아르헨티나 중 한 팀이 결승에서 만날 것”이라고 했습니다. 이중에서 브라질과 아르헨티나는 결승에 결국 오르지 못했습니다. 또한 독일이 결승에 오를 것이라고 했지만 독일도 결국 탈락했습니다. 

결승을 앞둔 9일 브라질 반데이란테스 라디오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스페인이 남아공 월드컵 최종 승자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그런데 결승전에는 드디어 '‘펠레의 저주'가 깨졌습니다.

반면 ‘이번 월드컵 승부 맞추기에서 100% 적중률을 자랑하는 독일의 족집게 문어 '파울(Paul)'는 세간의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남아공대회에서 독일이 출전한 6경기의 승패를 모두 맞혀 화제가 된 '파울(Paul)'이라는 문어도 9일 결승전과 3~4위전(독일―우루과이) 승자 맞히기에 나서, 독일의 3위를 맞췄고 결승전을 스페인 우승을 점쳐 이름 모두 맞췄습니다. 독일의 수족관에 사는 파울의 예언은 국기가 그려진 두 개의 투명 플라스틱 상자에 각각 홍합을 넣어두고, 어느 상자의 홍합을 꺼내먹느냐로 승리 팀을 맞히는 방식입니다.

☞ 지켜진 공식도 있었네!
'FIFA 올해의 선수상' 수상자를 배출한 국가는 다음해에 열린 월드컵에서 우승하지 못한다는 징크스가 이번에도 지켜졌습니다. 

1991년 제정된 '올해의 선수상'은 로베르토 바조(1993년 이탈리아), 호나우두(1997년 브라질), 루이스 피구(2001년 포르투갈), 호나우지뉴(2005년 브라질)에게 돌아갔고 다음해 월드컵에서 소속 나라는 우승컵을 들어 올리지 못했습니다. 이번 대회에서는 작년 수상자인 리오넬 메시가 아르헨티나 우승의 걸림돌이 됐습니다.

☞ 개최국 첫 경기 불패 전통 지켰네!
'개최국 첫 경기 불패'의 전통도 지켜졌습니다. 남아공은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북중미의 강호 멕시코를 맞아 1-1로 비기는 데 성공했습니다. 이로써 이 전통은 당분간 계속 지켜지게 생겼습니다. 어떠세요. 역시 공은 둥근것인가요. 역시 경기는 기록때문에 더 재밌는 것 같습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11

월드컵만 방송 프로그램?…월드컵 일색 편성 괜찮을까?

방송사 월드컵만 주요 편성 반영 아쉬워

"온통 방송프로그램이 월드컵 특집 뿐이구나"
"월드컵이 아닌 다른 프로그램도 보고 싶어요"
"월드컵은 이곳에서 보고 드라마나 오락은 다른 방송사에서 보면 되잖아!"
"???????????"

한국이 기분좋게 월드컵 원정 첫 16강 진출에 성공했습니다. 새벽시간 잠을 깨어 열심히 응원한 보람이 월드컵 원정 첫 16강 진출의 결실로 나타났습니다.

오늘의 화두는 단연 월드컵입니다. 그런데 우리가 생활하다보면 월드컵 이야기만 있는 게 아닙니다. 다양한 이야기들이 있습니다. 방송프로그램도 마찬가지입니다. 월드컵 특집을 질리도록 편성한다면 어떨까요.


이 방송사의 23일 방송프로그램 편성표

☞ 프로그램이 온통 월드컵 특집 편성?
한 방송사 프로그램을 살펴봤습니다. 온통 월드컵 특집편성입니다. 아이들과 나이드신 분들을 위한 프로그램도 거의 없습니다. 오락과 가요프로그램도 거의 편성않고 월드컵 특집편성입니다.


블로그 관련 글
월드컵 거리응원이 확 줄어든 이유 알고보니
프리킥과 9.15m에 숨겨진 과학원리가 있다고?

☞ 월드컵 기간 월드컵 편성 일색 어떻게 봐야할까?
이 방송사 프로그램을 살펴봅니다. 23일이야 한국이 원정 16강 진출에 성공했으니 그래도 어느 정도 이를 고려할만합니다.

하지만, 한국의 경기가 없는 날도 월드컵 프로그램 일색으로 편성해 놓았습니다. 이 방송사 프로그램에서 월드컵 프로그램 외에 다른 프로그램은 손에 꼽을 정도입니다.  과연 바람직한 현상일까요.

한국의 경기가 없는 날의 이 방송사 프로그램 편성표

☞ 독점중계 난시청 지역 주민들은 어떡해?
농촌에 사시는 친척이 안부전화가 걸려옵니다. 나이지리아와 16강 진출을 위한 마지막 경기를 볼 수 없었다고 합니다. 이 방송사의 독점중계로 난시청 지역이기 때문입니다.

비단 친척이 사는 곳뿐만이 아니라 전국 각지의 이 방송사 전파가 닿지 않는 난시청 지역에서는 주민들이 경기를 보기 위해 이곳 저곳을 찾는 불편을 겪었다고 합니다.

한 방송사 난시청서비스부에 따르면 전국 가구의 23% 이상인 440만 세대가 이 방송사를 직접 수신하지 못하고 있다고 합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지난 4월 수도권의 직접 수신 가구와 기타 지역의 유료방송 가구 수를 합산해 SBS의 가시청률을 90% 이상으로 추정한 바 있습니다.

하지만 기타 지역권의 유료방송 가입 세대까지 이 방송사 가시청 세대에 포함해도 이 방송사의 가시청률이 84.9%에 그쳤다는 조사자료 발표도 나와 있습니다.

☞ 월드컵 중계방송사 언론 기능 제대로 하고 있을까?
월드컵을 단독중계하고 있는 이 방송사는 오락프로그램은 물론 뉴스의 대부분을 월드컵 이슈로 도배하다시피 하면서 언론으로서의 제 기능을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곳곳에서 터져 나오고 있습니다. 이 방송사 내부에서도 월드컵 시작 이전부터 이 같은 우려가 제기되었다고 합니다.

이 방송사 노동조합에서는 “월드컵 단독중계를 하더라도 메인뉴스에서 주요 발생뉴스가 빠지지 않게 해달라”는 뜻을 월드컵 시작전에 사측에 전달했었다고 합니다.

최근 이 방송사 뉴스를 보셨나요? 월드컵 관련 기사를 워낙 많이 다루다보니 다른 주요 뉴스가 밀리고 있습니다.

☞ 정부의 조정과 중재역할 절실
이번처럼 월드컵 중계가 여론의 도마위에 오른 적은 아마도 드물 것입니다. 한 방송사가 독점중계를 했기 때문일 것입니다. 과연 독점중계가 잘된 것인 지, 문제점은 없었는 지, 관계당국에서는 면밀하게 살펴봐야 할 것입니다.

무엇보다도 국민이 월드컵 경기 시청조차도 불편해하고 월드컵 독점중계가 문제가 있다면 다시는 이번같은 문제점이 재발하지 않도록 반면교사로 삼아야 할 것입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2

이변? 진기록 산실?…남아공월드컵 이래서 재밌네

FIFA 랭킹 톱10 국가들의 부진

2010년 남아공 월드컵 열기가 더위만큼이나 뜨겁습니다. 매 경기마다 결과에 따라 희비가 엇갈리고 있습니다. 의외의 팀이 승리를 하는가 하면 우승후보들이 예상밖으로 저조합니다.

이러한 이변들이 속출하면 지켜보는 재미가 있습니다. 하지만, 우승후보들과 강팀들이 탈락하면 16강 이후의 경기는 다소 재미가 없어집니다. 강팀끼리 맞불을때 빅매치라고 말하는데 강팀이 조별리그에서 탈락해버리면 이런 재미가 없어지기도 합니다. 하지만, 이변을 지켜보는 것도 재밌습니다.

이번 대회 이변이 속출하다보니 조별리그 최종전을 열어봐야 16강 진출팀이 가늠될 정도로 많은 팀들이 혼전입니다. 숱한 이변이 연출되는 동안 어떤 팀이 최종적으로 16강 티켓을 거머쥐고 웃고 또 웃을지, 어떤 팀이 끝내 눈물을 삼킬 지 살펴보는 것도 월드컵의 또다른 재미가 아닐까 생각됩니다.


☞ FIFA 랭킹 톱10 국가들의 부진

이번대회 이변이 속출하는 근거는 FIFA랭킹 때문입니다. 랭킹이 높은 나라들은 일반적으로 강팀입니다. FIFA랭킹 톱10은 1위 브라질, 2위 스페인, 3위 포르투갈, 4위 네덜란드, 5위 이탈리아, 6위 독일, 7위 아르헨티나, 8위 잉글랜드와 9위 프랑스, 10위 크로아티아입니다.

현재 조별리그 2라운드가 진행 중인 20일 현재까지 FIFA랭킹 2위 스페인, 3위 포르투갈, 5위 이탈리아, 8위 잉글랜드와 9위 프랑스가 현재 조별리그 2라운드가 진행 중인 19일 현재까지 단 1승도 거두지 못하고 있습니다. 

브라질과 아르헨티나가 이번 대회 선전하고 있고, 네덜란드가 일본에 고전끝에 1-0으로 이겨 2승을 거둬 16강 진출이 유력해졌지만 전반적으로 FIFA 랭킹상 강호들이 예상밖으로 부진합니다.

☞ 우승 후보들의 고전?
팀당 1~2경기씩을 치른 지금, 우승후보로 꼽히는 국가 중 16강행에 청신호를 밝힌 것은 B조의 아르헨티나(2승)와 E조의 네덜란드(2승) 정도 뿐입니다. G조의 브라질(1승)도 아직은 순조로운 편입니다. 그러나 지난 대회 준우승팀 A조의 프랑스는 1무 1패로 탈락위기에 몰렸습니다. C조의 잉글랜드(2무), D조의 독일(1승 1패), F조의 이탈리아(1무), G조의 포르투갈(1무), H조의 스페인(1패)등도 상황이 심상치않습니다.

☞ 예상밖 혼전?
이번 대회가 열리기전 많은 전문가들이 2010 남아공 월드컵 각 조편성별로 강팀과 약팀의 안배가 비교적 적절하게 이뤄졌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단지 브라질과 포르투갈, 코트디부아르, 북한이 한 조에 운집한 G조 정도가 죽음의 조로 꼽혔을뿐입니다. 

조추첨 당시 다른 우승후보들은 대부분 무난한 조편성을 받았다는 시각이 대부분의 전문가들 의견이었습니다.

하지만 뚜껑을 열자 전통의 강호들은 대부분 실망스러운 경기력을 보이며 우승후보의 자존심에 먹칠을 하고 있습니다.

☞ 역대 개최국 승승장구 언제까지?
2010 남아공 월드컵까지 총 19회의 월드컵 중 개최국은 모두 승승장구했습니다. 1회 우루과이월드컵에선 우루과이가 우승했고, 2회 이탈리아월드컵에서도 이탈리아가 우승했습니다. 제3회 프랑스월드컵에선 프랑스가 8강에 진출했으며, 제4회 브라질대회에서는 브라질이 준우승했습니다. 5회 스위스월드컵에서도 스위스가 8강에 진출했습니다. 제6회 스웨덴 월드컵에서는 스웨덴이 준우승했습니다. 제7회칠레월드컵에서는 칠레가 3위했습니다. 제8회 잉글랜드월드컵에서는 잉글랜드가 세번째 개최국 우승을 했습니다. 제9회 멕시코월드컵에서는 멕시코가 8강진출을, 제10회 서독월드컵에서는 서독이 우승했습니다. 

제11회 아르헨티나월드컵에서는 아르헨티나가 우승했습니다. 제12회 월드컵에서는 스페인이 12강(준준결성)리그에 진출했습니다. 제13회 멕시코 월드컵에서는 멕시코가 8강에 진출했습니다. 제14회 이탈리아월드컵에서는 이탈리아가 3위를 차지했으며 제15회 미국월드컵에서는 미국이 16강진출에 성공했습니다. 제16회 프랑스 월드컵에서는 프랑스가 우승했습니다. 제17회 한일월드컵에서는 한국이 4위, 일본이 16강 진출에 성공했습니다. 제18회 독일월드컵에서는 독일이 3위를 차지했습니다.

☞ 첫 개최국 16강 탈락위기? 
이번대회 개최국은 A조의 남아프리카공화국입니다. 남아공은 현재 1무1패를 기록중입니다. 이미 우루과이와 멕시코가 1승1무로 이미 승점 4점을 확보했습니다. 남아공은 3차전을 강호 프랑스와 남겨두고 있습니다.

프랑스도 현재 1무1패로 벼랑끝에 내몰렸습니다. 따라서 남아공이 16강에 오를 확률이 점점 줄어들고 있습니다. 남아공이 프랑스를 이긴다고 하더라도 우루과이와 멕시코가 마지막경기에서 비긴다면 탈락하고 맙니다. 

만약, 남아공이 조별리그 예선을 탈락하면 첫 개최국 예선탈락이라는 진기록이 수립됩니다.

☞ 개최대륙 아프리카팀들의 부진?
이번대회 아프리카 팀은 우리와 최종전을 펼칠 B조의 나이지리아, C조의 알제리, D조의 가나, E조의 카메룬, G조의 코트다부와르가 출전했습니다.

현재, B조의 나이지리아는 조별리그 2패로 조 4위를 기록중이며, C조의 알제리도 1무1패로 조 4위를 달리고 있습니다. E조의 카메룬은 2패를 기록, 16강 진출이 거의 불가능해졌습니다.

특히, A조의 개최국 남아공은 1무 1패로 월드컵 사상 처음으로 개최국이 16강에 진출하지 못하는 사례가 될 가능성이 커졌다.

다만, D조의 가나는 1승1무로 조 1위를 달려 16강행이 유력합니다. G조의 코트디부아르는 1무만을 기록, 경기를 더 치러봐야 16강행을 가늠해볼 수 있습니다.

이렇게 볼때 개최 대륙의 이점을 기대했던 아프리카 국가들이 의외로 저조하다는 것도 이번대회 눈에 띄는 점입니다.

☞ 공은 둥글다고 왜?
이번대회 강팀들이 조별리그 예선에서 줄줄이 고전하는 것은 어떻게 보면 실력이 어느 정도 평준화 되었다는 뜻도 됩니다. 이번대회 예상밖 경기결과는 대회 공인구인 자블라니의 적응문제도 한몫합니다. 

하지만 실력이 전제되지 않은 해석은 무의미합니다. 결국 이번대회 이변은 '공은 둥글다'는 평범하지만 준엄한 진리를 다시금 되새기게 하는 대목입니다. 어떠세요. 이번대회 이변이라면 이변이라고 할 예상밖 경기결과를 지켜보는 것도 색다른 월드컵 관전포인트가 아닐까 싶습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