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기대로 시작 해프닝으로 끝난 황당한 배달사건 전말?

잘못 배달된 생선 7일만에 한마리 요리로

남의 집에 배달된 택배 주인이 안나타나 궁금




"야, 누가 이렇게 싱싱한 고등어를 보냈지?"
"감사하기도 해라. 고맙게 잘 먹어야지"
"삐, 실례합니다"
"뭐라고 배달이 이럴수가?"

삶을 살다보면 참으로 많을 일들을 겪게 됩니다. 어떤 때에는 해프닝 때문에 웃기도 하고 또 어떤 때에는 해프닝 때문에 서글퍼지기도 합니다. 또 어떤 때에는 해프닝 때문에 무안해지기도 합니다. 인생은 해프닝이 있기 때문에 아름다운 것인지도 모릅니다.

지난주 배달 때문에 황당한 일을 경험했습니다. 배달는 물건을 배달해주는 편리한 서비스제도입니다. 그런데 이 배달 때문에 참 멋쩍은 일을 겪었습니다. 세미예 가정의 황당하고 멋쩍은 배달사건 전말 궁금하지 않으세요?


배달사고를 일으킨 고등어. 블로거 이웃이 보낸줄 알고 미리 사진을 찍어 뒀습니다.

☞ "고맙게도 누가 보냈지?"
지난주 초 퇴근하려는데 우편함에 경비실에 들러 택배를 찾아가라는 메모가 남겨져 있습니다. 메모를 따라 경비실에 들렀더니 스티로폼 박스가 있습니다. 아파트 동과 호수가 분명 세미예 가정것으로 되어 있습니다.

그런데 보낸 사람의 주소나 연락처가 없습니다. 심지어 세미예 가정의 주소나 받는 사람의 주소와 전화번호 이름조차 없습니다.  그냥 스티로폼 박스에 아파트와 동과 호수만 선명하게 적혀있습니다. 

☞ "싱싱한 생선을 누가 왜?"
경비실에도 누가 보냈는 지 기록이 없습니다. 미심쩍었지만 아파트와 동과 호수가 워낙 선명하게 적혀있어 일단 집으로 가져왔습니다. 아파트이름과 동과 호수가 분명해서 일단 내용물을 살짝 열어봤습니다. 

싱싱한 고등어가 제법 큰 것들이 가득 들어 있습니다. 얼리지 않은 생고등어라 싱싱합니다. 하지만, 생고등어라 빨리 해먹어야 싱싱합니다. 그런데 누가 보냈는 지 알길이 없어 찜찜했습니다.

☞ 보낸사람을 확인할 길이 없다니?
내용물을 확인하고선 이내 고등어를 스티로폼 박스에 담아 냉장고에 넣어둡니다. 누가 보냈는지 알아야 해먹든지 돌려보내든지 처리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누가 보냈는 지 아무런 단서가 없습니다. 스티로폼 박스에 테잎엔 택배회사의 이름만 있습니다.

스티로폼 박스 상단엔 아파트와 동과 호수만 표기돼 있습니다. 이러니 더 보낸 사람이 궁금해지고 함부로 처리할 수 없었습니다.




☞ 블로거 이웃이? 친척이? 친구가?
배달을 보낸 사람이 궁금해집니다. 형제들에게 전화를 넣어봅니다. 아무도 보낸 사람이 없습니다. 보낼만한 친척에게 전화해 봅니다. 모두들 보내지 않았다고 합니다. 수산회사와 관계있는 친구에게 전화를 넣어봅니다. 모두 아닙니다. 

블로거 이웃 중에 누군가 보냈을 수도 있다는 생각에 블로그로 들어와 봅니다. 비밀 댓글이나 방명록을 살펴봅니다. 아무런 흔적이 없습니다. 메일을 열어봅니다. 역시 아무런 단서도 없습니다. 

☞ 뇌물? 기관장의 선물?
아무리 생각해봐도 고등어를 보낼 사람이 없습니다. 혹시 '뇌물은 아닐까'라는 생각을 합니다. 하지만, 뇌물을 받을 위치에 있지 않기 때문에 이것도 아닙니다. 기관장의 선물일까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기관장의 선물이라면 해당 기관이나 해당 기관장의 이름이 있어야 하는데 아무런 단서도 없습니다.

☞ 하루가 흐르고 이틀이 지나고…
냉장고속에 고등어는 그대로 들어 있습니다. 이틀이 지나도 아무런 연락이 없습니다. 누가 보냈다는 단서를 도대체 찾을 길이 없습니다. 그렇다고 누가 보냈는 지도 모르는 생선을 함부로 먹을 수는 없었습니다. 시간이 자꾸만 흘러가니 생선의 가치는 자꾸 떨어집니다. 그런데도 어떻게 할 수가 없었습니다.

☞ 사흘째 냉장고속 생선냄새가 진동?
냉장소속에 넣어둔 고등어 냄새가 진동을 합니다. 사흘이 지나도 아무런 단서를 찾지 못했습니다. 도대체 누가 보냈는 지, 왜 보냈는 지 알아야만 해 먹든 아니면 돌려보내든지 처리해야 하는데 도대체가 알길이 없습니다. 경비실에 물어봐도 아무런 단서를 찾을 길이 없습니다.

☞ 나흘째 생선에 손을 대다?
사흘이 지나도 아무런 연락은 없고 고기는 자꾸만 신선도가 떨어집니다. 이대로 나눴다간 생선이 그냥 버려야할 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누군가 연락을 줄때까지 그대로 보존하기 위해 결국엔 꽁꽁 냉동시켰습니다. 생선을 오래 보존하기 위해 어쩔 수 없는 조치였습니다.  

☞ 5일째 드디어 식탁으로?
4일이 흘러가도 아무런 연락이 없습니다. 그래서 5일째 되는날 엄마 세미예가 고등어 한 마리를 꺼내 요리를 시작합니다. 온 가족이 둘러앉아 맛있게 먹습니다. 그래도 누가 보냈는 지 알길이 없어 찜찜합니다. 나머지 고등어는 냉동실에 꽁꽁 얼려져 있습니다. 누가 보냈는 지 확인하기 전까지는 더 이상 손을 안대기로 합니다.

☞ 7일째 주인이 나타나다니?
'실례합니다'

7일째 되는 날 인터폰이 울립니다. 문을 열고 나가봤더니 60대의 어르신 두 분이 생선이 든 택배를 찾으러 왔다고 말합니다. 어르신의 친구가 수산창고를 경영하는데 생선이 너무나도 싱싱해서 보냈다고 합니다. 그런데 아파트 동은 제대로 적었는데 호수를 잘못적었다고 합니다. 

 어르신은 친구분이 '잘 먹었냐'라는 전화가 걸려와서 택배를 보낸 사실을 알게 되었다고 합니다.

☞ 이렇게 무안할때가 또 있을까?
"죄송합니다. 저희는 그것도 모르고 저희 것인줄 알고 한 마리를 해먹었습니다.

참으로 무안했습니다. 쥐구멍이 있다면 숨고 싶었습니다. 냉동고속 꽁꽁 얼린 고등어를 다시 스티로폼 박스에 담아 돌려 주면서 정말 부끄러웠습니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한 마리만 해 먹어 약간은 덜 미안했습니다. 

☞ 황당하고 멋쩍을땐 어떡해?
"고등어 한 마리 값을 치러야 하지 않을까요?"

고등어를 돌려주고 나니 무척이나 무안하고 부끄러웠습니다. 조금만 더 참고 한 마리도 해먹지 않았다면 좋았을 것이라는 때늦은 후회를 해봅니다. 엄마 세미예는 무안하고 부끄러워서 고등어 한 마리 값을 치르는 게 어떻냐고 합니다. 그런데 그 어르신을 또 본다는 것도 보통 용기가 필요한 게 아닙니다. 감히 찾아갈 엄두가 안나  발만 동동 굴렀습니다. 혹시 이런 경험해 보셨나요.  



Trackbacks 0 / Comments 43

'사바사바'가 고등어와 무슨 관계?…뇌물의 유혹과 고등어 무슨 관계?

사바사바, 뇌물로 변한 건 고등어 선물 준데서 유래

자꾸만 오르는밥상 고등어 서민들 부담만 가중돼



“출세하려면 상사한테 사바사바를 잘 해야해“
“선배한테 사바사바 할래?”
“업자가 말야, 공무원한테 사바사바나 하고, 쯔쯔!”

“사바사바가 뭐지? 어느나라 말인지? 티벳이나 불교 용어일까?”
"사바사바가 무슨 말일까?"
“사바사바와 고등어가 무슨 관계가 있을까 없을까”


최근 뇌물이야기를 심심찮게 듣게 됩니다. 뇌물이야기를 들으면서  ‘사바사바’란 말을 다시금 생각하게 됩니다. 그런데 '사바사바'란 말이 뇌물과 어떤 관계가 있을까요? 최근 고등어값이 여전히 강세입니다. 가격이 강세라 밥상에 올리기가 망설여질 정도입니다. 고등어와 사바사바에 관해 알아봤습니다. 



고등어와 관련된 사바사바 유래는 어디서? 
국어사전을 뒤져봤습니다.


‘사바사바’ [(일본어)sabasaba]는 [명사]뒷거래를 통하여 떳떳하지 못하게 은밀히 일을 조작하는 짓을 속되게 이르는 말이라고 합니다.


‘사바사바’는 고등어를 뜻하는 'さば(사바)'가 겹친 말입니다. 이 말의 유래는 일본에서 이런 이야기가 있습니다. 흔히 자신의 이익을 위해 뇌물을 주고 떳떳하지 못하게 일을 처리하거나 아부할 때 사바사바라는 속어를 씁니다.

사바사바의 어원에 대해선 의견이 분분합니다. 하지만, 고등어와 밀접한 관계가 있는 것은 분명한 듯 합니다.


사바사바는 고등어를 선물로 준 데서 유래?
'사바사바'란 말은 옛날 일본에서 고등어가 귀하던 시절 관청에 일을 부탁하기 위해 고등어 2마리만 선물로 주면 해결되었다는 데서 유래했다고 말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또 다른 사람들은 일제시대 관공서를 찾던 민간인들이 잘 봐달라는 의미로 고등어 2마리를 촌지로 들이밀곤 했는데, 이렇게 고등어 2마리면 적당히 봐 주는 일이 되풀이되다 보니 고등어 2마리를 일컫는 사바사바가 손을 비빈다는 의미로 자리 잡았다고 말하기도 합니다.


일본어사전엔 '후련히'?
'사바사바'와 관련 일본어사전을 검색해보니 'さばさば'는 '후련히'라고 되어 있습니다. 그러고보니 일본어사전과 국어사전의 의미가 다르군요. 아마도 떳떳하지 못하고 은밀히 이루어지는 뒷거래를 뜻하는 '사바사바'라는 말이 우리나라에서 만들어진 일본말이라 차이가 있는 듯 합니다.





자꾸만 오르는 밥상 고등어
구제역과 일본 대지진 등 대형사고의 여파가 아직도 식탁물가에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구제역의 후유증으로 삼겹살 가격은 치솟아 소고기 가격을 추월했고, 일본대지진으로 인해 냉동 고등어 가격도 뛰었습니다.

이번 주 시장에서 위판된 고등어 1상자(10㎏)의 평균가격은 4만4,000원으로 1년 전 거래가인 2만5,000원 선에 비해 크게 올랐다습니다. 고등어 수입가도 덩달아 올라 수입 냉동 고등어는 1년 전보다 45.2% 오른 1㎏당 2,696원을 기록했다고 합니다.

고등어 가격이 치솟는 이유는 역시 수요와 공급의 차이에서 오는 현상입니다. 서민용 생선이라 불리던 300g 이상의 밥상용 고등어가 어획량 급감으로 인해 가격이 급등하고 있지만 수요는 줄지 않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국민이 워낙 고등어를 좋아하기 때문입니다.


지구 온난화 고등어 어획량도 관계있다고?
지구온난화와 고등어 어획량이 관계가 큽니다. 이를테면 난류성 어류들과 한류성 어류들은 수온에 따라 이동합니다. 그러다보니 한반도 주변의 수온이 따뜻하느냐 그렇지 못하느냐에 따라 잡히는 고기가 다릅니다. 그러다보니 수급에도 영향을 주게 됩니다.


고기를 잡는 조경수역의 위치는 난류가 강한 여름에는 북상하고, 한류가 강한 겨울에는 남하합니다. 한류와 난류가 만나면 고밀도의 한류가 난류 아래쪽으로 이동하는데, 이 물은 용존산소량이 많아서 플랑크톤이 풍부하고 산소와 플랑크톤의 수직적 순환이 활발해 영양이 풍부해서 어족이 많이 모이게 됩니다.


한류성 어종인 대구, 명태, 청어 등과 난류성 어종인 오징어, 꽁치, 멸치, 정어리, 고등어 등이 모두 잡히므로 황금 어장을 형성하게 됩니다.


고등어 수온과 밀접한 관계…환경보호 중요성 절감
고등어도 난류성 어종이다보니 수온과 밀접한 관계를 지니고 있습니다. 지구온난화의 직접적인 영향을 받고 있습니다. 환경보호의 중요성이 새삼 절감하게 됩니다. 고등어가 지구온난화로 사라진다면 그땐 후회해도 소용이 없을 것입니다. 따라서 지구온난화에 미리 대비해야 합니다.


고등어와 뇌물? 뇌물의 유혹, 이젠 끊어야?
최근 뇌물이야기가 여기저기서 들려옵니다. 신문과 방송을 열면 심심찮게 들려오는 소식이 뇌물과 관련된 공직자 이야기입니다. '사바사바'를 떠올리게 합니다. 이제는 뇌물의 유혹을 떨쳐버리고 깨끗한 나라가 되었으면 합니다.

최근 부쩍 오른 고등어 가격과 뇌물을 뜻하는 '사바사바'에 관해 생각해 보셨나요. 그러고보면 '사바사바'가 좋은 말은 아니었군요. '사바사바'란 말을 오늘은 듣지도 사용하지도 않는 그런 날이 되셨으면 합니다.


세미예 블로그 관련 글

지중해식 식사 깜짝놀랄 효능?…지중해식 식생활 뇌 노화 5년 가량 늦춰

고기 먹었더니 우울증이?…우울증 채식과 육식중 상극과 찰떡 궁합 알고보니?

콜레스테롤 몰랐던 기능?…고지혈증과 콜레스테롤 정체와 관리는?

뷔페식 건강 먹을까, 뷔페 본전 먹을까?…뷔페음식 잘먹는 요령?

쇠고기ㆍ돼지고기 잘먹는 남성 섬뜩한 소식?…돼지고기의 당뇨 발병률이?

채식이 암을 이긴다?…암이 싫어하는 식생활 습관은?

오곡밥이 이렇게 좋을수가?…오곡밥에 숨은 맛과 영양 알고보니?

꼭 먹어야할 건강식품?…세계 최고의 건강식품 알고보니?



Trackbacks 0 / Comments 2

'사바사바'와 고등어 어떤 관계?…고등어 왜 비쌀까?

흔히 세간에 사용하는 '샤바샤바'는 고등어에서 유래된 말

뇌물로 흔히 인식되는 샤바샤바 알고보니 고등어서 유래된 말




“출세하려면 상사한테 사바사바를 잘 해야해“ 
“고참한테 사바사바 할래?” 
“업자가 말야, 공무원한테 사바사바나 하고 쯔쯔” 
“사바사바가 뭐지? 어느나라 말인지? 티벳이나 불교 용어일까?” 
“사바사바와 고등어가 관계가 있을까 없을까” 

살아가면서 우리는 ‘사바사바’란 말을 곧잘 사용합니다. 그런데 더 뜻은 잘 모르고 대충 감으로 안좋은 뜻으로 사용합니다. 최근 고등어값이 장난이 아닙니다. 가격이 너무 비싸 밥상에 올리기가 겁이날 정도입니다.

갑자기 뚱딴지 같이 고등어 이야기를 왜 하는 것일까요. 눈치빠른 분은 대충 아셨을 것입니다. 그래서 고등어와 사바사바에 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1. 사바사바가 뭘까 
국어사전을 뒤져봤습니다. ‘사바사바’ [(일본어)sabasaba]는 [명사]뒷거래를 통하여 떳떳하지 못하게 은밀히 일을 조작하는 짓을 속되게 이르는 말이라고 합니다. ‘사바사바’는 고등어를 뜻하는 'さば(사바)'가 겹친 말입니다. 이 말의 유래는 일본에서 이런 이야기가 있습니다. 

흔히 자신의 이익을 위해 뇌물을 주고 떳떳하지 못하게 일을 처리하거나 아부할 때 사바사바라는 속어를 씁니다. 사바사바의 어원에 대해선 의견이 분분합ㄴ다. 하지만, 고등어와 밀접한 관계가 있는 것은 분명한 듯 합니다. 옛날 일본에서 고등어가 귀하던 시절 관청에 일을 부탁하기 위해 고등어 2마리만 선물로 주면 해결되었다는 데서 유래했다고 말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또 다른 사람들은 일제시대 관공서를 찾던 민간인들이 잘 봐달라는 의미로 고등어 2마리를 촌지로 들이밀곤 했는데, 이렇게 고등어 2마리면 적당히 봐 주는 일이 되풀이되다 보니 고등어 2마리를 일컫는 사바사바가 손을 비빈다는 의미로 자리 잡았다고 하기도 합니다. 그런데 일본어사전을 검색해보니 'さばさば'는 '후련히'라고 되어 있습니다. 

그러고보니 일본어사전과 국어사전의 의미가 다르군요. 아마도 떳떳하지 못하고 은밀히 이루어지는 뒷거래를 뜻하는 '사바사바'라는 말이 우리나라에서 만들어진 일본말이라 그런 차이가 있는 듯 합니다. 





2. 올라도 너무 오른 밥상 고등어 
최근 고등어 가격이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있습니다. 언론에서는 밥상 고등어가 1만원에 육박한다고 연일 보도합니다. 고등어 가격이 치솟는 이유는 역시 수요가 공급의 차이에서 오는 현상입니다. 서민용 생선이라 불리던 300g 이상의 밥상용 고등어가 어획량 급감으로 인해 가격이 급등하고 있지만 수요는 줄지 않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국민이 워낙 고등어를 좋아하기 때문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국내 연근해 고등어의 90%를 어획하는 대형선망수협마저 휴어기에 들어가 고등어의 수입물량은 당분간 강세를 이어질 전망입니다. 

3. 지구 온난화 고등어 어획량도 관계있다고? 
지구온난화와 고등어 어획량이 관계가 큽니다. 이를테면 난류성 어류들과 한류성 어류들은 수온에 따라 이동합니다. 그러다보니 한반도 주변의 수온이 따뜻하느냐 그렇지 못하느냐에 따라 잡히는 고기가 다릅니다. 그러다보니 수급에도 영향을 주게 됩니다. 

고기를 잡는 조경수역의 위치는 난류가 강한 여름에는 북상하고, 한류가 강한 겨울에는 남하합니다. 한류와 난류가 만나면 고밀도의 한류가 난류 아래쪽으로 이동하는데, 이 물은 용존산소량이 많아서 플랑크톤이 풍부하고 산소와 플랑크톤의 수직적 순환이 활발해 영양이 풍부해서 어족이 많이 모이게 됩니다. 한류성 어종인 대구, 명태, 청어 등과 난류성 어종인 오징어, 꽁치, 멸치, 정어리, 고등어 등이 모두 잡히므로 황금 어장을 형성하게 됩니다. 

고등어도 난류성 어종이다보니 수온과 밀접한 관계를 지니고 있습니다. 지구온난화의 직접적인 영향을 받고 있습니다. 환경보호의 중요성이 새삼 느껴지는 현상입니다. 어떠세요. 최근 부쩍 오른 고등어 가격과 뇌물을 뜻하는 '사바사바'에 관해 생각해 보셨나요 그러고보면 '사바사바'가 좋은 말은 아니군요. '사바사바'란 말을 오늘은 듣지도 사용하지도 않는 그런 날이 되셨으면 합니다.




Trackbacks 2 / Comments 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