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횡단보도 파란신호도 마음놓고 건널수 없어 '아찔'

횡단보도 파란신호에도 보행권 위협받는 아찔한 세상




횡단보도 파란불 신호가 들어와도 자동차 눈치보고 건너야 합니다. 최근 보행권이 위협받고 있습니다. 아찔해서 횡단보도 조차 마음대로 건널수가 없습니다.

언제까지 차의 눈치를 보고 보행을 해야 할까요. 우리나라는 과연 보행권을 마음껏 누릴 수가 없는 것일까요. 필자는 최근 보행권을 위협받는 사례들을 자주 접하면서 보행권을 다시금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보행권도 하나의 공중도덕일진대 왜 지켜지지 않는 것일까요.

공중도덕은 지키면 모두가 편하고 나 하나 지키지 않으면 여러 사람이 불편합니다. 마음놓고 횡단보도조차 건널 수 없는 현실을 생각해봤습니다.



☞ 횡단보도 파란신호도 마음놓고 건널수가 없다니!
엊그제 필자는 아찔한 경험을 했습니다. 횡단보도 파란신호가 바뀌어 천천히 걸었습니다. 그런데 택시 한대가 횡단보도 신호가 파란불인데도 휙 지나갑니다. 택시가 필자를 미처 발견하지 못했는 지 급브레이크를 밟습니다. 그러더니 이내 출발해버립니다. 필자는 가슴을 쓸어내리고 있는데 반대쪽에서 오던 한 어르신은 이내 놀라서 쓰러집니다.

그런데 이 택시는 횡단보도를 지나 다른 신호에 걸려 조금 가다가 멈춰섭니다. 하도 어이가 없어 택시한테 달려갑니다. 횡단보도를 건너던 아저씨들이 택시를 향해 육두문자를 날립니다. 모두가 가슴을 쓸어내렸기 때문입니다. 

이 택시기사 아저씨는 '미안하다'는 말한마디 안합니다.

☞ 차창을 열고 오히려 큰소리?
함께 횡단보도를 건너던 어르신이 이 영업용 택시의 차창을 두드립니다. 그런데 차창을 내린 택시기사는 대뜸 '내가 뭘 잘못했는데? 뭘 어떡해. 바쁘니까 그냥 가보슈'라고 말합니다. 

사과를 기대한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미안하다'는 한마디가 그토록 하기 힘든 것일까요. 오히려 큰소리를 치더니 이내 육두문자를 내뱉습니다.  하도 어이가 없어 대꾸할 엄두를 못냅니다. 주변으로 사람들이 모여듭니다. 어이가 없기도 하고 참 난처했습니다. 그래서 어르신께 그냥 보내주자고 권했습니다.




☞ 잘못을 모르는 사람 어떡해?
어르신은 사과를 받으려다가 젊은 택시기사한테 오히려 봉변을 당한 꼴이 되고 말았습니다. '드러누우세요. 뺑소니차로 신고해 버리고요. 도대체 반성이나 잘못을 모르는 사람한테는 따끔하게 혼내주어야 해요' 주변으로 모여든 사람들중 한 분이 이렇게 알려줍니다.  
 

필자와 그 어르신은 차마 그렇게 할수가 없었습니다. 단순하게 사과를 받으려고 했었는데 끝끝내 실패했습니다. 그 사이 신호가 바뀌자 이 택시기사는 잽싸게 도망치듯 차를 몰고 사라져 버립니다.

☞ 위협받는 보행권 이대로 좋을까?
일부의 그릇된 운전자들로 인해 보행권이 위협받고 있습니다. 횡단보도조차도 마음대로 건널수가 없습니다. 사람이 건널수있는 파란불인데도 차들이 씽씽 달립니다. 앞으로 휙 지나갈때면 놀란가슴을 쓸어내려야 합니다.

횡단보도의 보행권이 이렇게 침해받아도 되는 것일까요. 마음놓고 횡단보도를 건널  수 있는 대책은 없는 것일까요.

☞ 세미예 블로그 관련 글
자동차 계기판과 내비 속도차이 왜?…계기판과 내비 속도 뭘 믿지?
아니 잘못된 상식이었어?…자동차 기름 절약 잘못된 상식은?
아찔한 장마철 운전 무사고 비법은?…빗길 몇가지만 지켜도?
과속방지턱이 전기를 생산?…속도 줄이고 전기생산하고?
초보운전자의 한마디에 빵터졌다?…아찔한 초보운전자 왜?
자동차보험료 아끼는 비법 있었네?…보험료 절약하려면 이렇게?
'번쩍번쩍' 달리는 도로위 흉기?…운전자는 오늘도 위험해 왜?
아찔, 땡볕아래서 차가 고장?…경쾌한 휴가지로 떠나려면?
BMW타면 초록별 지구가 좋아해요? 무슨 말?
횡단보도가 위험해요?…마음놓고 건너게 해주세요
수동형 변속기 자동차가 골동품?…과연 그럴까?
자동차에도 암컷과 수컷이 있다고?…자동차 암수는 뭐야?
이런!…자동차 시동꺼면서 미등 꺼지않아 아찔!
황당한 주차?…이래서 주차 에티켓이 필요하다?
이런!…자동차 시동꺼면서 미등 꺼지않아 아찔!
감기운전은 아찔?…감기운전이 음주운전보다 위험한 이유 왜?
꼴불견 운전자는 바로 이런 사람?…황당, 짜증유발 운전자 살펴봤더니
아파트지하주차장 이럴땐 정말 황당!…지하주차장 에티켓은?
22일 자동차가 사라진다고?…22일 도로에 무슨 일이?
'자출족'·'둘둘데이'…‘웰빙·油테크’ 두 바퀴의 경제학
주차장 참 황당!…지하주차장 지켜야할 에티켓은
자출족·油테크…두 바퀴의 경제학 생각해 보셨나요


☞  보행권 보장해줘 마음놓고 건널 수 있게 해줘야
보행권은 차들이 신호를 제대로 지키지 않아 보행자들이 위협에 처하게 됩니다. 또다른 보행권 침해는 공사로 인한 것입니다.  인도를 막아선 각종 자재와 공사물품으로 인해 사람들이 오히려 차도로 다녀야 합니다.  뭔가 주객이 전도된 것은 아닐까요.

☞  보행권 범사회적 관심과 노력이 절실
보행자들이 마음놓고 다닐 수 있도록 하는 것은 작은 실천에서 출발합니다. 이를테면 조금 급하더라도 횡단보도 파란불일땐 자동차를 운전하지 말고 기다린다면 이 자체만으로도 보행권을 지켜줄 수 있습니다. 질서는 지키면 모두가 편하지만 한 사람이라도 지키지 않으면 모두가 불편하기 때문입니다.


횡단보도 안전하게 건널 수 있는 사회적인 적극적 관심과 노력이 절실합니다. 왜냐하면 오늘 내가 횡단보도를 건너야 하고 오늘 또 우리 아이가 건널 수 있기 때문입니다.


댓글
  • 프로필사진 mami5 이글에 정말 공감이갑니다..
    횡단보도로 파란불에 건너려해도
    지나가는 차들이 있으니 정말 황당입니다.
    약간 주춤 하다 건너야되니..큰일이지요..
    2010.03.25 07:13 신고
  • 프로필사진 killerich 너무들하죠?..얼마나 무서운데요..
    파란불에 휭~ 하고 지나가면;;;
    2010.03.25 07:46 신고
  • 프로필사진 부크맘 언제나 사람이 먼저인데
    울 나라는 차가 주인이지요.
    2010.03.25 07:46 신고
  • 프로필사진 다르마의 아타락시아 저도 비슷한 경험을 한 적이 여러번 있어요.
    정말 운전하시는 분들 사과 한마디 안 하고들 가시죠.
    하지만 횡단보도를 건너는 사람들의 입장에서는 십년감수한다는....
    보행권 문제... 이것은 더 이상 하나의 권리의 문제가 아니라 우리의 도덕성과
    결부되었있다고 봅니다.
    2010.03.25 08:20 신고
  • 프로필사진 꼬마낙타 운전만 하면 난폭해지는 사람이 있죠.. ㅎㅎ
    택시 기사분들은 하도 운전을 많이 하셔서 그런것 같아요...
    진짜 그러다가 사고한번 나야 정신을 차리려나. ㅜㅜ
    2010.03.25 09:31 신고
  • 프로필사진 꽃기린 특히 학교 앞에서도 차가 먼저 지나가는 사람들이 많아서 매일 걱정이더라구요~
    신호등도 안 보고 다니나봐요~ㅜ
    차가 먼저 들이대면 다 인가......
    2010.03.25 09:37 신고
  • 프로필사진 달려라꼴찌 특히 학교앞은 아찔할때가 한두번이 아닙니다. 2010.03.25 10:36 신고
  • 프로필사진 밋첼™ 독일에서 운전을 하며 느꼈던 것 중 하나가.. 이런 사소한 법규들이 지켜지는 것이었습니다.
    아무리 작은 골목, 아무리 사소한 신호라도 꼭! 지키고 지나가더군요.
    반면.. 귀국해서 바로 접한 운전 문화가...
    사람이 좀 없다 싶으면 서지도 않거나, 아직 파란불이 다 바뀌지 않았는데도 출발하는 것 이었습니다.
    비단 이 뿐만이 아니라.. 옆차가 끼어들까 앞차 뒤에 바짝 붙히는 것 부터.. 하나하나에 왜 그리 여유가 없어보이던지...
    '정말 우스운 것은.. 저도 어느새 그들 중 하나가 되어있다는 것이었네요.
    둘째를 낳고.. 새로이 마음을 먹으니.. 갈려면 가라~ 난 지키고 가련다.. 는 생각인데..
    이젠 뒤에서 난리를 칩니다. 뭐하는 거냐고.. 왜 안가냐고.. 옆으로 비켜서 나가며 욕을 하고 가기도 하고.. 레이싱을 하기도 합니다.
    이런 의식들은 어디서 부터 고쳐 나가야 할지 쓴 웃음만 짓고 있습니다.
    2010.03.25 11:14 신고
  • 프로필사진 오러 아따.. 개념이.. 택시기사 분이 좀 심했네요.
    운전하면서.. 횡단보도 지날때면 항상 긴장..
    그런데 이부분은.. 운전자 입장에서도 어쩔 수 없이
    아찔한 상황이 발생하는 때도 많아서..
    뭐랄까 우리 나라 운전 문화와 제도가 약간 비뚤어져 있다는 생각도 듭니다.
    2010.03.25 11:40 신고
  • 프로필사진 우리밀맘마 저도 차를 운전하지만 분명 빨간불이어서 저는 섰는데, 다른 차들은 다 지나가는 일이 종종있더군요. 그럼 끝까지 파란불을 기다리는 저는 바보가 되는 기분이지요. 무엇이 그리 바쁜지...... 보행자가 없어도 빨간불엔 서는 습관이 필요하다고 생각하고 저는 지키려고 노력한답니다. 좋은 글 잘읽고 갑니다. 오늘도 행복하세요. ^^ 2010.03.25 11:41 신고
  • 프로필사진 저녁노을 아이들 교통사고도 횡단보도에서 제일 많이 일어난다고 합니다. 조심해야죠. 잘 보고 갑니다. 2010.03.25 15:11 신고
  • 프로필사진 비밀댓글입니다 2010.03.25 17:30
  • 프로필사진 드자이너김군 아.. 정말 심하게 공감 됩니다.
    운전자들은 반성해야 해요. 요즘 운전자들은 뭐가 그리 급한지.. 원..
    점점 운전자들의 이기심은 하늘을 찌르는것 같아요.
    자기가 보행자가 되면 또 달라 지면서..
    2010.03.26 16:56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