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사라져가는 부모님 세대의 투박한 말투 사투리 반드시 보존해야

사투리는 사라져가는 부모세대 말투, 후손인 우리가 보존해야

"논갈라묵기, 멀끄디, 썽그리거라, 무다이, 갈비, 다라이, 온데, 억수…"
"무슨 말인지 아시겠어요."
"도대체 무슨 말을 하는지 모르겠어요."




우리나라말 같기도 하고, 외국말 같기도 하죠. 우리나라말인데도 그 뜻을 잘 모르겠죠. 나이가 지긋하신 분들은 아마도 무슨 뜻인지 잘 알 것입니다. '논갈라묵기'는 논을 직접 경작하지 않고 다른 사람이 경작케 하고 그 수확을 나누는 것을 경상도에서는 그렇게 부른답니다. 이처럼 사투리의 뜻을 파악하기는 쉽지 않습니다.

그런데, 젊은층에서는 무슨 소리인 지 잘 모를것입니다. 사투리가 그런 존재가 되어 버렸습니다. 나이가 제법 든 사람은 사투리를 아직도 사용하거나 사투리를 알고 있는데 반해 젊은 사람들은 사투리를 잘 사용하지도 않고 사투리에 관해서 잘 모릅니다.


사투리는 아버님 어머님의 고유한 말인데?
"동생이 누나 멀끄디 잡아끌면 안된다"
어머님이 아이들을 돌보시다가 우리집 남매가 서로 싸우는 것을 보고 아이들에게 한 말입니다. 특히 동생이 누나의 머리카락을 잡자 이렇게 말씀 하셨습니다. 

이 말은 들은 엄마 세미예는 멀끄디란 말을 사용하신다고 좋은 표정이 아닙니다. 아이들에게 좋은 말을 듣고 배우게 해야 한다고 합니다. 

아빠 세미예는 교육이 문제가 아니라 당신네 세대의 고유한 단어를 막아서는 안된다고 말합니다.

사투리가 뭐기에? 아이 교육이 우선일까 그 시대의 일상어가 우선일까?
어머님과 아버님이 아이들을 돌볼때면 곧잘 당신들이 살아오신 고유한 언어들을 사용하십니다. 말 그대로 사투리입니다. 구수합니다.

하지만 엄마 세미예는 아이들이 그대로 따라 배울까봐 내심 불안한 눈치입니다. 아이들 교육이 우선일까요, 아니면 당신네들의 고유한 언어는 손자손녀 앞에서 자연스레 사용해야 할까요. 이 문제로 세미예 부부는 조그만 실랑이가 벌어졌습니다.   




사라져가는 사투리, 하지만 그속엔 고달픈 삶이 주마등처럼?
논갈라묵기 하기로 했다, 멀끄디 잡지마, 썽그리 주소, 무다이 그란다 아이가,갈비 생각나네, 다라이 좀 갖고온나, 온데 널렸더라, 억수로 오네

아버님, 어머님의 대화속에 등장하는 말들을 가만 들어봅니다. 모두가 정겨운 말들입니다. 그 속에는 당신네들이 젊은 시절 살아오신 삶의 흔적들이 녹아있습니다.

뜻을 살펴볼까요. 논갈라묵기는 논을 다른 사람에게 경작하게 하고 그 수확을 나누는 것이죠. 멀끄디는 머리카락을 뜻하구요, 썽그리다란 말은 썰어주다란 말입니다. 무다이는 아무런 이유없이, 갈비는 소나무 잎이 떨어져 내린것을, 다라이는 뭔가를 담는 통, 온데는 사방이란 뜻이죠. 억수는 많다는 뜻입니다.

하지만, 요즘 이런 말을 쓰는 사람이 없습니다. 세월의 더께에 묻혀 사라져 가는 말들입니다. 먼 훗날 우리가 노년층이 되었을때는 이런 말들은 완전하게 사라지고 말 그런 존재입니다.

당신들의 고유한 말 사투리, 보존해야 하지 않을까?
우리 부모님 세대들의 고유한 말들이 사라져 갑니다. 부모님 세대들 밖에 사용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그 말들은 소멸되기 쉬운 그야말로  사라져가는 언어입니다.

하지만, 그들 말들 속에서 언어의 변천과정과 당시의 사회상을 엿볼 수 있는 귀한 존재가 됩니다. 이들 말들은 채록하고  보존해야 하지 않을까요.

지금처럼 세월의 흐름에 내맡긴다면 머지않아 이들 말들은 영영 사라지고 없을 것입니다. 그때 우리 부모님들이 쓰시던 말들은 떠올려 보면서 그 말들이 그리울 것입니다. 하지만, 그 말들은 이미 소멸돼 버리고 없습니다. 






사투리 현주소? 문서는 잘 보관? 언어도 보관하면 안될까
역사성이 있는 유물과 유품들은 잘 보관됩니다. 잘 보관해서 박물관 형태로 널리 전시도 합니다. 하지만 언어는 어떨까요. 제대로 보관도 하지 않습니다. 그 말들은 채록해서 보존하는 작업도 미진합니다.

사투리는 보관할 필요성이 없을까요. 사투리도 유물과 유품처럼 보관되어지는 그런 날을 꿈꿔봅니다.

사투리 부모세대의 유품, 언어 모두 소중한 자산
부모님 세대가 생활했고 살아왔던 흔적들은 후손들에게 하나의 귀중한 자산입니다. 후손된 자로서 이를 잘 보존해야할 필요가 있습니다.

언어도 마찬가지입니다. 사투리가 다소 투박하고 거칠게 보일지라도 당신네들이 살아온 삶의 흔적들이기 때문에 그 흔적마저도 우리는 보존해서 하나의 역사기록으로 남기고 가꾸는 노력이 절실히 필요합니다. 어떠세요, 어버님 어머님 세대의 여러가지 언어들 보존할 가치가 없을까요.


댓글
  • 이전 댓글 더보기
  • 프로필사진 달려라꼴찌 사투리가 사람냄새도 나고 구수하죠...
    전 일부러 사투리를 많이 사용하기도 하는데 ^^;;;;
    2010.01.26 07:21 신고
  • 프로필사진 pennpenn 언어도 문서처럼 잘 보관해야한다는 말씀에
    공감합니다.
    2010.01.26 07:32 신고
  • 프로필사진 뭘더 공감하고 갑니다.
    그런데 논갈라묵기는 무슨 뜻인지 모르겠군요... --;;
    2010.01.26 07:54 신고
  • 프로필사진 우리밀맘마 ㅎㅎㅎ 아내분 마음도 이해가 되네요.
    즐거운 하루되세요. ^^
    2010.01.26 07:54 신고
  • 프로필사진 밋첼™ 좋은 말씀입니다^^
    아이들이 사투리를 듣더라도 그걸 오래 사용하진 않을 듯 합니다.
    또래 아이들과 말이 안통하기 때문이기도 하겠지요. 놀림을 받을 수도 있겠구요.
    그 정겨운 말들을 알아들을 수 있는게 좋지 않나 싶습니다.
    다라이에 무시가 억수로 많네.. 단디 챙기놓그래이..
    이런 말씀하실때.. 아이들이 무슨 말인가 듣고 흥미를 가지고 좋아할 수도 있고, 못알아듣는다고 넘어갈 수도 있겠지만... 엄마 세미예 님께서 걱정하실 정도는 아니지 않으려나요? ^^;; 물론 제 생각일 뿐입니다...
    2010.01.26 07:55 신고
  • 프로필사진 김군과 함께 고유의 언어들은 점점 사라져가고
    말도 안되는 비속어와 은어들이 난무하니...
    2010.01.26 08:13 신고
  • 프로필사진 푸른솔™ 우리의 사투리...우리가 지키지 않으면...정말 금새 없어질 겁니다.
    매스미디어 영향, 표준어만을 강요하는 세상... ㅠㅠ
    잘 보존해야 될 텐데...걱정입니다.
    2010.01.26 08:29 신고
  • 프로필사진 저녁노을 걱정하시는 엄마마음도 이해는 됩니다.
    근데..나이 들어가니 사투리가 싫지 않던걸요.ㅎㅎㅎ

    잘 보고 갑니다.
    2010.01.26 08:32 신고
  • 프로필사진 gemlove 저도 사투리 좋아하는데 말이죠 요즘에는 진짜 많이 없어진 것 같아요... 말이라는게 다양할 수록 좋다고 생각하거든요.. 말에는 많은 것도 담겨져 있구요 2010.01.26 08:40 신고
  • 프로필사진 슈타인호프 좋은 말씀이십니다. 근데 기왕 써주시는김에 다른 단어들도 뜻을 적어주셨으면 다른 지역 출신 분들이 더 쉽게 공감하실 수 있었을 것 같네요. 물론 경상도 내에서도 지역차가 있어서겠지만, 저도 논갈라묵기랑 썽그리는 처음 들어보는 단어네요^^; 2010.01.26 09:11 신고
  • 프로필사진 보시니 표준어는 바른 것, 사투리는 옳지 못한 것이라 생각하게 만드는 사회 인식도 문제인 것 같습니다. 사투리는 거의 개그의 소재로나 쓰이고 있죠.
    사투리 역시 우리의 소중한 문화유산인데...
    억지로 사용하지 말라고 강요하는 것보다 때와 장소에 맞게 언어를 사용할 수 있는 능력을 길러 주는 것이 부모 세대의 의무라고 생각합니다.
    2010.01.26 09:19 신고
  • 프로필사진 부크맘 여기는 충청도라 끝에 꼭 '유~~'를 붙이지요.
    가끔 딸들이 사용하면 웃음이 나온답니다.
    2010.01.26 10:17 신고
  • 프로필사진 mami5 저두 지역마다 쓰는 사투리가 구수하고 좋더군요..

    이곳 경상도 사투리는 쓸때는 모르겠드만 방송에서 쓰니
    정말 웃기게 들려 그게 탈이드만요..ㅋㅋ
    2010.01.26 13:48 신고
  • 프로필사진 홍천댁이윤영 어렸을 땐 사투리 쓰는 사람들 촌스럽다(?) 생각 들었는 데 지금은 그 소리들이 얼마나 정겨운지 모릅니다...^^ 잘 보전해야죠.. 2010.01.26 14:29 신고
  • 프로필사진 초록누리 말뿐만이 아니라 행동하시는 모습도 지켜야 할 것들이 부모세대들에게 많은 것 같아요.
    특히 사투리..정겨운 말투, 정말 지켜야 할 것 같아요.
    저희 부모님도 사투리 사용하시는데 들을 수록 정이 묻어나고 푸근하니 좋더라고요.
    2010.01.26 14:57 신고
  • 프로필사진 adish 이런 의미에서 우리의 소리를 찾아서라는 프로가 정말 좋았어요. 사라져가는 옛 소리를 모두 담은 최고의 프로였죠. 2010.01.26 21:14 신고
  • 프로필사진 탐진강 사투리엔 정감이 많아요.
    저도 시골가면 사투리를 하게 되는데 영 어색해요^^
    2010.01.26 21:27 신고
  • 프로필사진 솔바람물결소리 생각지도 못한 부분에 대해 글을 읽고 나니 다시 한번
    저를 되돌아봅니다,
    외할머니 품에서 6년씩 자란 우리집 아이들의 사투리는 저보다
    더 심하더군요.가끔은 심한 사투리 때문에 속상할때도 잇엇어요
    크면서 언어도 바뀌는데 말에요 괜한 걱정을 한듯싶어요
    좋은글 잘 읽고 갑니다,
    2010.01.26 22:08 신고
  • 프로필사진 아름다운 사람 차라리 시골스럽고 투박한 말투를 쓰는 20대 젊은여성들이라도 있으면 좋겠는데... 그런여성들을 볼려면 북한에 가는것밖에 없으니....!!!!! 2015.05.02 11:57 신고
  • 프로필사진 아름다운 사람 그러나 진지하다 못해 슬픔많은 비운의 여성들에게 있어서 투박한 말투가 오히려 상처에 가깝다는거 잊지마세요~!!!! 궁금하시면 MBC드라마 아들과딸을 유튜브로 보시든가? 2016.05.18 23:14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