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부산블로거, 여수서 김대중 대통령 조문하고 섬에서 인동초 찾아보니

김대중 대통령 조문하니 대통령의 평소 염원 영호남 화합이 절로

영호남 화합은 행동으로 상생하고 대화하고 소통에서 시작돼야



, 또 님은 갔습니다. 참으로 존경할 만한 인물은 아쉽게도 자꾸만 떠나갑니다. 이 시대의 큰 인물 대통령님은 또 가셨습니다. 대통령님의 국장도 끝이났습니다. 화해와 통합이라는 거대한 메시지이자 마지막 선물을 남기고 우리들의 영원한 대통령님은 우리곁을 떠나갔습니다.


지역갈등의 가장 큰 피해자이셨던 김대중 노무현 두 지도가 떠나간 오늘 우리는 망국적인 지역갈등 해소라는 큰 과제만을 안고 하루를 열어 갑니다. 이런 무거운 마음을 잠시나마 덜고자 여수지역서 대통령님을 조문을 했습니다.


여수시의 공식 분향소.



1. 부산을 떠나 여수서 조문해보니

김대중 대통령님이 서거하시고 부산지역에도 분향소가 설치되었습니다. 전국적으로 국장을 맞아 대통령님 조문하는 모습은 우리나라 국민들의 아름다운 마음입니다. 부산도 예외는 아닙니다.


이런 분위기를 안고 여수를 찾았습니다. 국장기간 이전부터 잡힌 일정이라 부산보다도 여수에서 더 조문을 하고 싶었습니다.


여수지역 곳곳에 내걸린 플래카드가 서거하신 대통령님의 위대한 업적을 다시한번 돌아보게 만듭니다. 국장을 치르는 여수시청 분향소엔 여전히 시민들이 찾아 조문을 하고 대통령님을 기립니다.  대형 텔레비전에서는 대통령님의 생전 활동하시던 모습이 생생하게 흘러나옵니다.


여수 사도섬의 인동초.



2. 섬에서 만난 인동초 살펴보니

김대중 대통령님을 흔히 ‘인동초’라고 부릅니다. 그만큼 역경을 잘 극복하신 분이라 그렇게 부르는 것 같습니다. 숱한 생사를 넘나든 고비속에서도 오뚜기같이 일어서고 그 숱한 아픔속에서도 묵묵히 인내하시던 모습이 지금도 선한 것 같습니다.


여수 사도를 찾았습니다. 섬에 인동초가 한 송이 피어있습니다. 마치 대통령님을 보는듯한 착각을 일으키게 만듭니다. 대통령님은 숱한 고난을 겪어셨을을 때마다 인동초를 보시고 마음을 가다듬지 않았나 생각됩니다. 인동초는 참으로 쓰디쓰다고 합니다. 대통령님의 인동초와 같은 삶은 우리에게 참으로 훌륭한 삶의 스승이자 가르침이 되고 있습니다.







3. 화해와 통합의 선물, 그리고 영원한 과제
노무현 대통령님에 이어 김대중 대통령님도 화해와 통합이란 화두를 던져주고 가셨습니다. 님들의 고귀한 뜻은 이제 우리들에게 하나의 큰 과제다 숙제로 남았습니다.

망국적인 지역감정병의 가장 큰 피해자이신 두 위대한 지도자를 떠나보내면서 이제는 망국적 지역병을 반드시 끝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여수의 사도섬에서 꽃을 피운 인동초.


 4. 국민에 희망을 주는 정치권을 기대하며
두 분의 큰 지도자는 우리에게 과제와 무거운 숙제를 남기고 가셨습니다. 이젠 그 과제를 이어받아 실천하는 일만 남았습니다.


정치권은 이런 과제를 성실히 수행해 국민에게 희망을 주어야만 합니다. 정당은 정책으로 승부하고 더 좋은 정책을 개발하는 일에 전념해야 합니다. 정책이 아닌 지역을 담보로 존립기반을 갖는 그런 정당은 차제에 뿌리내리지 못하도록 국민들의 행동하는 양심이 남았습니다.  


정치권에 이런 기대를 해도 좋을까요. 기대해 봅니다. 그런 기대가 무너질때 냉엄한 역사의 심판이 기다리고 있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5. 영남도 호남도 충청도가 아닌 ‘우리’

이땅의 사람들은 '우리'라는 표현을 참 좋아합니다. 우리라는 단어속에는 남이 아닌 친근함이 배어있습니다. 
 
하지만, 지역주의가 이 좋은 단어를 가려버렸습니다. 영남이니 호남이니 이런 말은 애당초 우리 국민들의 가슴속에 살아있는 것이 아니었습니다. 지역주의는 국민들보다도 정치권의 책임이 참으로 큽니다. 실제로 우리 국민들은 지역주의가 사실상 없습니다.


대한민국은 참으로 땅이 좁습니다. 그런데도 이전엔 중앙과 지방으로 나누고 그것도 모잘라서 또 지역을 나눈다면 참 우스운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정치권의 과제해결을 기대해 봅니다. 큰 인물의 지도자를 기대해봅니다. 대한민국을 포용하고 제대로 이끌어갈 인물을 기대해봅니다. 그래서 이땅의 그릇된 악습을 없애고 진정한 화해와 통합의 시대가 도래하길 기대해봅니다.  '우리'는, 우리 정치권은, 우리 국민은, 우리 국회의원들은 꼭 해낼 것이라 믿어봅니다.

관련 포스팅 :  잘가세요…'바보 노무현' 당신의 뜻을 잊지 않겠습니다
                노짱, 이곳이 당신의 또다른 고향 아시죠…이곳 꼭 보세야죠
                '바보 노무현', 그러나 잊을 수 없는…분향소마다 슬퍼하는 국민들!


Trackbacks 2 / Comments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