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블로그와 블로거의 짧은 만남 긴 여운…그리고 운영 노하우

블로그와 블로그의 만남, 블로고스피어의 새로운 경험

블로그와 블로그의 짧은 만남 긴 여운 색다른 경험으로




블로그를 왜 하느냐고 묻는다면? 블로그 왜 운영하세요? 블로그를 운영하면 뭐가 좋죠? 이런 질문을 한번쯤 받아 보셨을 것입니다. 아니 스스로에게 자문자답해 보셨을 수도 있겠죠. 이럴땐 참 대답하기 난처하시겠죠.


블로그의 장점은 참 많습니다. 그 중에서 필자에게 제일 큰 목적은 커뮤니티 형성입니다. 그럼 커뮤니티 형성이 뭔지, 또 어떻게 형성해 나가는 지 살펴보죠. 왜냐하면 소통과 공유의 정신인 블로그 정신을 살펴볼 수 있는 계기가 되기 때문이겠죠.


솔이와 미페이님, 명이님, 옥토님과 함께간 주말의 송정해수욕장 풍경.


1. 소통과 공유를 통한 커뮤니티 형성
블로그의 정신은 뭐니뭐니해도 소통과 공유입니다. 또 이를 통한 커뮤니티 형성이겠죠. 필자에겐 적어도 커뮤니티 형성을 위해 블로그를 운영하려 하고 있고 열심히 커뮤니티 형성에 나선 결과 조금씩 밑그림이 그려지기 시작했습니다.


커뮤니티 형성은 온라인을 통한 댓글과 그 댓글을 통한 자연스런 만남이 하나의 방법이 될  것입니다.

또다른 커뮤니티 형성 방법은 역시 오프라인을 통한 자연스런 만남일 것입니다. 가장 바람직한 것은 온라인을 통해 오프라인까지 자연스런 만남으로 연결되는 것이겠죠.


세미예 집에서 하룻밤을 지새운 한솔양.


2. 솔이가 세미예를 찾아왔네
주말 참 좋은 블로거들을 직접 만났습니다. 그 중에서 평소 블로그를 통해 얼굴을 익혀왔던 솔이가 세미예집을 찾아온 것입니다. 일대 사건이 될만하지 않습니까.


블로그를 통해 유명해진 솔이가 서울에서 부산이라는 그 먼길을 달려온 것입니다. 솔이가 부산으로 달려온 금요일 밤은 제8호 태풍 ‘모라꼿’이 한참 발달하던 시기입니다. 그래도 대견한 솔이는 그 먼길을 달려 서울~부산 고속도로를 달려온 것이죠.


솔이를 필두로 솔이네 가족, 명이님, 미페이님, 옥토님이 세미예집에서 멋진(?) 밤을 보냈습니다.





3. 블로거들의 얘기꽃
블로거들의 만남은 블로그에 관한 것들이 주류를 이룹니다. 블로그를 운영하게 된 동기부터 블로그의 운영노하우에 이르기까지. 하지만, 이날 주 화제는 역시 솔이였습니다. 그도 그럴것이 서울에서 부산까지 아직 돌도 채 지나지 않은 나이에 아주 가볍게 여행에 나선 것이기 때문이죠.


송정해수욕장 커피숍에서의 한솔양과 미페이님, 옥토님, 명이님.



부산 선상크루즈에서의 즐거운 한솔양.


4. 블로거들과 함께나선 부산나들이
솔이와 함께 그 다음날 부산여행길에 나섰습니다. 토요일 한낮의 해수욕장은 사람들로 넘쳐납니다. 바가지 상혼도 곳곳에 눈에 띕니다. 물이 해수욕하기엔 차가워 해수욕장은 다음을 기약했습니다.


대신에 커피숍에 들러 멋진 커피를 마셨습니다. 그리고선 붕장어 집으로 이동했습니다. 부산여행의 묘미는 역시 먹는 게 아닐까 싶습니다. 부산나들이 2탄은 또 올리겠습니다.


5. 블로거들의 오프라인 모임 왜 중요할까
블로거들과 오프라인 만남 가져보셨나요. 한 파워(여기선 유명블로거)는 전혀 오프라인 만남을 갖지 않는다고 합니다. 그러다보니 신비감에 휩싸여 있습니다.


블로거들의 세계가 참으로 좁다보니 오프라인 만남은 블로거와 블로거를 연결시켜 끈끈한 블로그간의 유대감을 형성시켜 줍니다.


또 블로거와 블로그를 이해하게 해주는 하나의 다리가 되어줍니다. 비록 공통적인 주제가 아니라 할지라도 만남 그 자체만으로도 색다는 느낌을 심어 되어줍니다.


결국, 오프라인 만남을 통해 블로그를 이해하게 될까 친밀감과 더불어 색다른 블로고스피어의 화제꺼리를 만들어냅니다.


세미예도 곧잘 오프라인을 블로거들을 만납니다. 블로그 운영 초기부터 자주 만나다보니 어느새 수 많은 블로거들을 만났군요. 서울에서, 부산에서 광주에서, 마산에서, 대전에서 등등참 많이 만났군요.


세미나에서 만나기도 하고, 번개로 만나기도 했습니다. 밤을 지새워 얘기를 나눈 블로거들도 있군요. 이런 만남이 볼로고스피어의 색다른 이슈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6. 블로그의 오프라인 만남, 적극 나서자!
블로거들의 오프라인 만남 적극 권장합니다. 그 만남 성격은 개의치 않으셔도 됩니다. 필자의 경우 블로그 공동취재에서 만나기도 했고, 블로그 정기 모임, 세미나, 그것도 아니라면 번개를 청해서 만나기도 했습니다.  


만나다보니 자연스레 블로그에 관해 많은 것을 알게되고 느끼게 됩니다. 배우게 됩니다. 어떠세요. 오프라인 만남을 꺼리시는 블로거가 있다면 발상의 전환을 통해 오프라인 만남도 개척해 보시면 어떨까요. 해당 블로그와 해당 블로거가 신비감으로 블로고스피어 세계에 회자된다면 어떠세요. 아름다운 만남을 통해 블로그가 더 한층 발전했으면 합니다. 


Trackbacks 3 / Comments 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