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쯔쯔, 젊은 사람이?"
"불쌍도 해라" 
"빨리 자활해야 할텐데" 




조선시대 유명한 시인이자 풍유를 즐긴 김삿갓은 동가숙서가숙하며 풍찬노숙을 즐겼습니다. 고유가로 인해 최근 도심으로 나갈땐 지하철을 자주 이용하다 보니 방랑객 김삿갓을 떠올리게 만드는 한 ‘거리의 사람’('걸인'이란 용어 대신 사용함)을 만났습니다. 

이 ‘거리의 사람’은 유동인구가 많은 지하철역 계단엔 손을 벌린채 무릎을 구부린채 돈통을 앞에 놓고 엎드려 있습니다. 무슨 죄를 짓기라도 한 것일까요. 마치 초등학교 시절 벌을 받는듯한 자세입니다. 보기에도 안쓰럽고 측은해 보입니다.


1.동전 몇닢 떨궈주는 돈으로 하루 연명

지하철을 타러 가면서 돈통에 동전 몇 개를 떨구어 봅니다. 또 본일을 보고 다시 지하철을 빠져나와 돌아오는 길에 또 마주칩니다. 몇시간이 흘렀는데도 그 자세 그대로입니다. 측은해서 이번에는 천원짜리 지폐를 몇장 두고옵니다.


몇일이 지나 또 지하철을 타러 갔습니다. 또  ‘거리의 사람’은 그 자리에 몇 일전의 그 옷을 입은채 그 자세 그대로 있습니다. 또 동전을 떨구고 지나갑니다. 돌아올때에도 저번처럼 지하철계단 돈통에 돈을 떨구고 지나옵니다.

또 몇일이 지나 지하철을 타러 갑니다. 그 ‘거리의 사람’은 또 그 자리에 그 자세 그대로 있습니다. 동전을 꺼내기가 이번엔 조금씩 부담스러워집니다. 시험이 들기 시작합니다. '매번 이렇게 돈을 줘야하나.' 시험은 잠시 갑자기 그분이 고마워지기 시작합니다. 그래도 살아있음이, 다시만나게 되었음을 감사해 봅니다.

 

동전을 던져주면서 돈통을 살펴봅니다. 천원짜리 지폐는 거의 없습니다. 동전 몇닢이 거의 전부 입니다. ‘저 돈으로 하루를 연명해온 것일까’ 갑자기 눈물이 핑 돕니다. 저 분은 저렇게 적은 돈으로도 살아가는데 난 흥청망청한 일은 없는가. 일순간 부끄러워집니다.





2. 자녀와 맞닥뜨렸을때 뭐라 설명하나
하루는 어린 아이와 그 곳을 지나오다가 아이가 보는 것같아 지폐를 줬습니다. 아이는 영문을 몰라 물어봅니다. "저금통이야? 이상하게 생겼네. 그런데 왜 땅에 저금통이 있어. 저 아저씨는 왜 저렇게 하고 있어요" 뭐라 설명해야 좋을 지 몰라 "저금통에 돈을 모아서 가난하고 불쌍한 사람 돕는 좋은 분이야"라고 적당히 둘러댔습니다. 

자녀에게 이런 사회현상과 선행의 의미를 잘 알아듣게 설명한다는 게 쉽지 않았습니다. 어린시절부터 남을 도와야 한다고 말로만 가르칠 게 아니라 직접 실천토록 가르쳐야 하기 때문이었죠. 


3. 돕고 안돕고는 스스로의 양심이 판단할 일
얼마전 다음 아고라에 이 분들을 '도와야 하나 말아야 하나' 라는 토론을 본적이 있습니다. 그 토론에서 누리꾼들은 선뜻 어떻게 해야할 지 망설이고 있음을 봤습니다.

제 생각은 스스로의 양심에 맡기면 어떨까 생각합니다. 양심이 내키면 선뜻 도우면 되고 양심이 내키지 않으면 돕지 않으면 됩니다. 스스로의 판단에 기초해서 행동하면 그게 최선의 선택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예수님도 '왼손이 하는 일을 오른손이 모르게 하라'고 하셨습니다. 사랑과 자비, 선행은 하겠다는 마음이 중요한 것이지 남을 의식하고 행할 것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일부 정치인들이나 부자들이 자선행사를 대외적으로 대대적으로 홍보하는 것을 볼때 과연 그 저의가 의심스러울때가 한두 번이 아닙니다. 선행은 그 마음이 중요하기 때문이죠.


4. 국가의 복지시책 문제없나
하지만, 언제까지 저 ‘거리의 사람’을 만날 수 있을까. 이 상태가 언제까지 지속돼야 하는 것일까. 안타깝습니다. ‘거리의 사람’ 모두를 이런식으로 도울수는 없고 세계경제가 어렵다보니 최근엔 이 분들이 늘어나는 것같아 답답합니다. 국가의 복지혜택을 없는 것일까.


날씨는 조금씩 추워지는데 겨울철엔 그 추위를 어떻게 이겨내야 하는 것일까. 저들도 귀중한 생명력을 지닌 우리 이웃인데 이렇게 내팽개쳐서 되는 것일까. 참으로 이 사회는 불공정합니다. 가진자들은 흥청망청 돈을 주체하지 못해 향락산업에 취할대로 취해버린 상태이고, ‘거리의 사람’은 단돈 몇푼이 없어서 한끼를 굶어야하니 말입니다. 흥청망청 쓰대는 향락산업의 흥청거림을 거둬서 저분들을 위한 복지시책으로 활용하면 어떨까요.



댓글
  • 프로필사진 오드리햅번 서울역에는 무지 많아요.
    추운 겨울이 오면 어쩌나 걱정입니다.
    2008.10.04 10:13 신고
  • 프로필사진 세미예 다가올 추위도 걱정이고 우리의 관심도 경제사정으로 점점 적어지고 있으니 걱정입니다. 2008.10.04 10:16 신고
  • 프로필사진 peter153 대전에도 은행동 지하상가에는 더러 있답니다. 추워지는데 걱정이군요. 2008.10.04 10:15 신고
  • 프로필사진 세미예 우리의 조그만 관심이 절실히 필요한 것같습니다. 2008.10.04 10:17 신고
  • 프로필사진 피앙새 이런 사람들에게 진정 따스한 손길이 필요할 때라고 봅니다.
    거리에 있는 저런 분들... 보면 그냥 지나치기 정말 어렵더군요...
    추운 겨울날 저분들 어쩌려나...ㅜ.ㅜ
    2008.10.04 10:29 신고
  • 프로필사진 세미예 추위는 다가오고 연말엔 흥청망청 향락산업이 번성할 것입니다. 그런데 아이러니는 그 향락산업 인근엔 저분이 있습니다. 그 흥청망청할 돈의 일부만 저분들한테 건넨다면 얼마나 보람될까요. 2008.10.04 10:34 신고
  • 프로필사진 지나가다 굳이 모르게 도울 필요는 없다고 봅니다.
    정치인들처럼 홍보하고 자랑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생각하는데요
    기부가 생활화되어야 한다는 입장에서는 그게 뭐 별 특별한 것도 아닌데
    굳이 숨기고 그럴 필요 있나요
    서로 대놓고 기부하고 그러는 문화를 만드는 것이 필요하다고 봅니다
    많은 사람이 이만큼 기부한다고 홍보하면 다른 사람들도 나도 해야하겠구나 하는 생각도 들죠
    LA에 몇 년 살았는데 그 곳은 기부를 정말 대놓고 하더군요
    돈이 많아도 기부를 안 하면 인정을 못 받습니다
    사립학교에 다녀도 등록금만 내는 사람은 반도 안 됩니다
    우리나라처럼 얼마 이상 또는 무언의 압박, 안 내면 교묘히 괴롭힘, 차별 등이 없어도
    대부분 장학금 또는 도서관 운영비등 명목으로 기부합니다.
    미국은 연예인들도 정말 대놓고 기부하기도 하죠
    오프라 윈프리, 졸리, 빌 게이츠 등 헤아릴 수도 없네요
    우리나라도 그거 뭐 특이한 일도 아닌데 숨기지 말고 자랑할 필요 있다고 봅니다
    굳이 모르게 하자는 구시대 발상은 이제 바꿨으면 좋겠네요
    2008.10.04 23:20 신고
  • 프로필사진 아라2.0 저들을 다시 사회라는 안전망 안으로 들어올 수 있게 할 수 있는 방법은 정말 없는 것일까요.....마음이 아프네요.. 2008.10.06 14:40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