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싸우는 세상 해결노력 절실…"가족·이웃과 자주 다투면 사망 확률 두배"

다툼보다 이해하는 자세 필요…자주 싸우면 중년에 사망할 확률 배 높아

"아랫집과 층간 소음 문제로 자주 다투는데 걱정이 앞섭니다."

"회사 내에서 부장과 자주 다투다 보니 회사 다니기 싫어요"
"친구들과 자주 다투다 보니 학교를 가기 싫어요."





주변에서 흔히 듣게되는 다툼에 관한 이야기들입니다. 인간은 사회적 동물인 관계로 사회 속에서 유기적 관계를 맺고 살아갑니다. 그러다보니 다투기도 하고 또 화해하기도 하면서 알콩달콩 살아갑니다. 그런데 자주 다투면 건강에 안좋다고 합니다. 가족과 이웃 또는 회사 동료들과 자주 다투면 어떤 안좋은 점이 있을까요.

싸움-다툼-부부싸움-갈등-화해-용서-사랑자주 다투면 사망률이 2배나 높아진다고 합니다.

 


싸우도 또 싸우는 세상은 요지경?
"뭘 잘했다고 삿대질이야. 그런 당신은 뭘 잘했다고 큰 소리야?"
거리엔 사람들의 살아가는 모습이 고스란히 보여집니다. 남들이 다 듣는 길거리에서 부부가 싸움을 합니다. 이내 육두문자가 오고가고 서로 끝장이라고 합니다. 끝장은 이혼을 이야기하는 것 같습니다. 이내 아내가 엉엉 울어버립니다.

"가만가만 보고있자니 해도해도 너무하네"
또다른 거리에선 중년의 남자 두분이 서로 심하게 다툽니다. 아이들이 들을까봐 내심 걱정이 됩니다. 온갖 욕설이 오고갑니다. 급기야는 소주병으로 섬뜩한 장면이 연출됩니다. 지켜보는 사람마저도 조마조마해집니다. 큰소리와 위태위태한 장면이 측은하기도 하고 가슴아프기도 합니다.

"구~구~구"
하늘을 올려다봤습니다. 전선에 비둘기가 앉아 있습니다. 그런데 비둘기 두 마리가 자꾸만 퍼드득 거립니다. 한 마리는 앉아있고 한 마리는 앉으려 하고 또 한마리는 쫓으려 합니다. 몇번 신경전이 오고가더니 한 마리가 멀리 날아갑니다. 그러더니 이내 남은 두 마리가 보기 좋게 구애 활동을 합니다. 알고보니 수컷들의 신경전이었습니다.  


 

싸움-다툼-부부싸움-갈등-화해-용서-사랑다툼보다는 서로가 서로를 이해하는 노력이 아름답습니다.

 


갈등 왜 일어나고 어떤 종류가 있을까?
사람들이 살아가는 세상엔 왜 이렇게 다툼이 잦을까요. 이웃과 말다툼, 가족과 다툼, 부부싸움, 층간문제로 다툼, 주차문제로 다툼…. 우리 주변엔 수 많은 다툼과 다툼 속에서 살아갑니다. 인간은 사회적 동물인 관계로 사람과 사람이 서로 어울려 살아가기 때문입니다. 그러다보니 상대방과 아무리 사이좋게 지내려고 노력해도 뜻대로 되지 않고 서먹서먹해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사람이 사람과 사이좋게 지내려고 해도 잘 되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사고방식이 다르거나 마음을 상하게 하는 말 때문입니다. 이런 사람들 사이에 일어나는 대립이나 다툼을 심리학에서는 갈등이라고 하고 대인 갈등과 규범 갈등으로 나누기도 합니다. 대인 갈등은 바람이나 기대 요구 등이 어긋날때 생기는 갈등으로 일종의 이해갈등입니다. 가령 가족간의 재산갈등 같은 경우입니다. 규범갈등은 윤리관이나 도덕관 같은 갈등으로 소음으로 주차 문제 등이 대표적입니다.

하지만, 실제로는 이해갈등과 규범갈등이 서로 얽히고 설켜 복잡하게 충돌이 일어납니다. 주차 문제가 결국엔 재산다툼으로 이어지고 재산다툼이 결국엔 규범갈등으로 이어지기 때문입니다.





자주 다투면 중년에 사망할 확률이 두배 이상 높다?
사람은 흔히 다투고 화해하고 또 다투는 존재라고 합니다. 하지만, 거듭되고 흔한 다툼은 건강에 안좋습니다. 이런 시류를 반영이라도 하듯 가족, 친구, 이웃 등 주변인과 자주 싸우는 사람은 그렇지않는 사람보다 중년에 사망할 확률이 두 배 이상 많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돼 눈길을 끕니다.

최근 메디털뉴스 투데이(Frequent arguing 'dramatically increases risk of middle-aged death')와 메디컬데일리(Arguments With Friends Raise Early Death Risk, As Middle-Aged Likely To Die Young From High Cortisol Levels ) 등 외신들은 자주 다투는 사람은 중년에 사망할 확률이 두 배 이상 높다는 연구결과를 보도했습니다. 기사에서 특히 눈길을 가는 부분이 남성이 심하다고 합니다. 또한 일을 하고 있지 않은 사람들이 더 위험할 수 있다고 합니다. 

싸움-다툼-부부싸움-갈등-화해-용서-사랑자주 다투면 건강까지 악화될 수 있다고 하니 주의해야 합니다.

 

 '자주 다투면 중년에 사망위험 높다' 어떤 연구길래?
이 연구는 최근 '역학·지역사회 보건 저널'(Journal of Epidemiology and Community Health)에 실린 것으로 덴마크 코펜하겐 대학의 리케 룬드 교수 연구팀이 발표한 것입니다.

리케 룬드 교수 연구팀은 36~52세의 덴마크인 1만 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고 합니다. 이들 연구대상자들을 2000년부터 11년간 관찰했다고 합니다. 이들 여성 참가자 중 4%가, 남성 참가자 중 6%가 사망했는데 주변인과 자주 다툴수록 사망률이 높았다고 합니다. 특히 눈길이 가는 것은 배우자나 가까운 친척, 친구, 이웃 등 늘상 생활하는 가까운 주변 사람과 자주 다툰다고 응답한 사람들 원인에 관계없이 그렇지 않은 사람들에 비해 2-3배가량 사망률이 높았다고 합니다.   

 

☞ 영어기사 봤더니
Frequent arguing 'dramatically increases risk of middle-aged death'
(메디컬뉴스 투데이 영어기사 상세보기)
Arguments With Friends Raise Early Death Risk, As Middle-Aged Likely To Die Young From High Cortisol Levels
(메디컬데일리 영어기사 상세보기)

 

싸움-다툼-부부싸움-갈등-화해-용서-사랑자주 다투는 사람은 오래살 수 없다고 합니다.


다툼 줄일 수 있는 방법은 뭐 없을까?
사실 다툼을 줄일 수 있는 방법은 본인들이 가장 잘 압니다. 잘 알면서 잘 실천을 안하는게 다툼이란 괴물입니다. 그래도 다툼을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는 길은 있습니다. 

우선 상대방의 말을 적극적으로 경청합니다. 상대방의 욕구와 이해에 대한 확인 및 반응을 살핍니다. 그런 다음 자신의 욕구와 이해에 대한 확인 및 선언을 합니다. 사람이 아니라 문제에 대한 공격을 합니다. 문제에 대한 정면돌파를 시도합니다. 다툼이 있을때는 판단을 연기합니다. 유연성을 발휘해 봅니다. 보다 개방성으로 스스로를 변화시켜 봅니다.

다툼의 해결방안은 정말 어렵습니다. 원인이 천차만별이기 때문입니다. 중요한 것은 다툼이 잦은 사람은 건강에도 안좋다고 하니 가급적 회피노력에 적극 나서는게 좋습니다.



 


 다툼보다 둥글게 살아가는 지혜를?
사람은 사회적 동물인 관계로 다툼이 언제든 일어날 소지가 있기 마련입니다. 그때마다 매번 다툰다면 세상은 온통 싸움투성으로 변할 것입니다. 서로가 상대방의 입장을 이해하고 상대방의 입장에서 생각한다면 세상은 보다 살기좋은 곳이 될 것입니다. 세상은 둥글고 또 둥근 곳입니다. 나만 살아가는 곳이 아니기 때문에서 서로 협력해야 합니다. 다툼보다는 용서와 화해, 다툼보다는 이해하려는 노력이 절실히 필요해 보입니다.


세미예 블로그 관련 글
만성 스트레스 건강에 아찔?…1분안에 스트레스 해소법은?
남자와 협상때 여성의 비밀 무기?…협상 잘하려면 필요한 것?
고부갈등 옛말? 장모와사위 갈등 문제 어떡해?
퇴근후 남편이 앞치마 두르면?…직장남녀 스트레스 가장 높을때?
아이의 반항에 부모가 주눅?…'반항아'를 '반한아'로 어떻게?
자주 싸우는 커플 이유?…잠이 부족한 부부 자주 다퉈?
부부가 버려서 얻는 것은?…이래서 부부는 묘해?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