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오늘의 시사상식…에코 3리터 하우스·롱테일 이론이 뭐야?

롱테일 법칙, 잘팔리는 상위상품 20%가 전체 매출의 80% 능가 전략

에코 3리터 하우스가 최근 고유가 시대를 맞아 주목받고 있습니다. 기업들은 생존경쟁에 살아남기 위해 다양한 경영전략을 펼칩니다. 오늘은 사시상식으로 '에코 3리터 하우스'와 경영이론인 '롱테일 이론'을 선정했습니다.

에코 3리터(ECO-3L) 하우스 :지금까지 지어진 아파트가 냉.난방을 위해 ㎡당 연간 16ℓ의 기름(등유)을 사용하는 데 반해 풍력,태양광,지열 등 다양한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해 3ℓ만 쓴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입니다.

이 기술이 상용화할 경우 기름값,전기값 걱정 없이 살 수 있는 아파트가 생기게 되는 셈입니다. 최근 고유가로 인해 국내 한 건설업체가 이런 아파트를 개발하겠다고 선언해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롱테일(long tail) 이론 : 이 말은 2006년 온라인 잡지 ‘와이어드(Wired)'의 편집장 크리스 앤더슨이 ’롱테일(The Long Tail)'이란 책에서 들고나왔습니다. '긴 꼬리 현상'이라고 불리는 이 용어는 크리스 앤더슨이 구글, 애플, 아마존, 이베이 등 사업적으로 성공을 이룬 유명 IT 기업들을 벤치마킹하는 과정에서 만든 단어입니다.

롱테일 이론을 이야기할 때 반드시 언급돼야 할 이론이 파레토의 법칙입니다. 사실, 롱테일 이론과 파레토의 법칙은 반대되는 개념으로 볼 수 있습니다. 파레토의 법칙은 20%의 상품이 매출의 80%를 발생시킨다는 이론으로 전통적인 마케팅에서 흔히 이용되는 방법입니다.

미국의 서적판매 사이트 아마존은 실제로 잘 팔리는 상위 20%의 책 매출이 나머지 80%를 능가할 줄 알았으나 그게 아니었다죠. 불특정다수의 많은 사람들이 찾는 몇 권의 책 매출보다 불특정 소수의 사람들이 찾는 수 많은 책의 매출이 그것을 능가한다는 것이죠. 이게 롱테일 이론입니다.

이와함께 블록버스터(blockbuster)전략도 함께 언급되곤 합니다. 이 말은 잘 나가는 히트 상품 몇 개가 회사를 먹여 살린다는 것이죠. 또 틈새(Niche)상품도 곧잘 언급되곤 합니다. 이 말은 소수 애호가를 타킷으로 삼는다는 경영 전략이죠. 최근 기업들이 경영전략을 내세우면서 회자되고 있는 용어들입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