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이런 직장상사 만난다면?…직장인들 직장상사에 관한 속내 엿보니?

"잘할 거야" 직장상사 칭찬 한마디 업무효율 높여

직장상사의 칭찬 한마디는 업무효율 높이는 최고 보약




"직장상사 때문에 미치겠어요"
"직장상사가 어땠기에?"
"직장상사 때문에 회사 때려치우고 싶어요"
"그 정도야?"

직장인들은 업무상 직장상사와 뗄래야 뗄 수 없는 관계가 되고 있으며 이런 연유로 스트레스의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오죽했으면 술자리의 주요 메뉴가 직장상사 씹는것이 될 정도입니다.

'불가근불가원(不可近不可遠)'. 직장상사를 표현한 말이 아닐까요? 그렇다면 직장상사에게 가장 듣고싶은 말은 무엇일까요. 직장인들의 속내를 엿봤습니다. 


☞ 직장상사가 뭐기에?
지난 주말, 한 모임에 참가했습니다. 직장인들이 많다보니 자연스레 직장상사 이야기가 많이 오갑니다. 어느 직장 할 것없이 직장상사는 롤보델 보다는 스트레스의 주범(?)이 되고 맙니다. 과연 직장상사는 스트레스의 주범일까요? 그렇다면 직장상사는 후배들에게 어떻게 처신해야 할까요.

☞  "자네라면 잘할 거야" 칭찬 한마디가?
모임에 참석한 직장인들은 직장상사한테 듣고 싶은 말들을 토해냅니다. 그만큼 직장상사들이 칭찬에 인색하다는 뜻입니다. 혹시 직장상사 되는 분들은 야단보다도 칭찬을 곁들이면 어떨까요.

그렇다면 직장상사에게 가장 듣고싶은 말은 무엇일까요. 모임의 회원들은 직장 상사에게서 "자네라면 잘 할 거야"라 말을 가장 듣고 싶어합니다. 이 한마디라면 신이 나서 일을 할것 같다고 합니다.





세미예 블로그 관련 글
취업성공 비결 따로 있었네…취업성공하려면 이렇게?
승진하고 싶다고?…승진하려면 1월 노라라고? 왜?
텃세 어떡해?…직장과 학교 텃세 이럴땐 괴로워요?
이력서 이런 표현쓰면 꽝?…이력서 삼가해야 할 표현?
작심삼일? 꼭 해낸다?…직장인 새해 계획을 미리 엿봤더니
이런 회사동료 딱 질색?…꼴불견 직원은 바로 이런 사람?
직장생활 불만족?…직장생활 불만족 바로 이것 때문?
개인주의? 사생활 침해?…직장 선후배 심하게 다툰 이유?
직장인의 두 얼굴?…절친한 두사람 싫은데 겉으론 친한척?
직장후배한테 완전 당했어?…청첩장 받고 빵터진 사연
연상의 부하직원, 연하의 직장상사 어느 쪽이 더 힘들까?
일도 싫고 회사출근 싫어? 직장 무기력증 어떡해?
'직장빈대' 때문에? '직장빈대' 스트레스 어떡해?
잠못 이루는 직장인?…졸고있는 직장인 위험해 왜?
직장생활 울컥할땐 언제?…울컥증 극복 비결은?

☞ "역시 최고야" 란 말 한마디에?
직장상사에게 듣고싶은 또다른 말은 "역시 자네가 최고야"라는 말이라고 합니다. 이런 말은 들으면 너무나도 행복해할 것 같다고 합니다.

☞ "일을 참 잘하는 군"이란 말을 듣는다면?
직장상사에게서 듣고싶은 또다른 말은 "자네 일을 참 잘하는 군"이란 말이라고 합니다. 이런 말을 들으면 신이나서 일을 할 것 같다고 합니다. 이렇게 보면 "자네라면 잘할 거야" "역시 자네가 최고야" "자네 일을 참 잘하는 군" 모두 칭찬입니다. 칭찬을 들으면 신이나서 일을 할것 같다고 합니다.

☞ 세미예 블로그 관련 글
퇴근후 남편이 앞치마 두르면?…직장남녀 스트레스 가장 높을때가?
돈빌려 안갚는 직장선배 어떡해?…직장인들 돈거래 속내를 엿봤더니
이런말 들으면 뚜껑 열려?…직장인이 듣기 싫은 말은?
"네가 한 일을 알고 있다?"…소문때문에? 악성 소문이 뭐기에?
그만둬? 계속 다녀?…직장을 그만둬야 할 때를 알리는 신호는?
직장생활 울컥할땐 언제?…울컥증 극복 비결은?
직업선택·이직때 이것만은 꼭 고려해야?
이런 직장상사 만난다면?…직장인들 속내를 엿봤더니?
후배의 실수 때문에?…후배실수 책임 누가? 어떻게?
처세술 잘하는 비결은?…처세술 잘하면 성공이 보인다?
직장빈대?…골치아픈 직장빈대 퇴치 방법은?
잔인한 5월?…직장인들 5월이 달갑잖은 이유 왜?
직장서 이분 만나면 훈훈?…직장서 이분 만나면 피곤?
이런 직장상사 만난다면?…좋은 직장상사? 직장상사도 괴로워?
모닝커피? 업무부터?…직장인들 출근해서 가장 먼저 하는 것은?
잠? 친구만나기?…휴일보내기 미혼남녀 속내를 엿봤더니

☞ "잘했어" 한마디에 그만?
직장생활을 하면서 힘들때 누군가 도와주거나 따뜻한 말한마디가 큰 힘이 됩니다. 모임에 참석한 회원들이 직장에서 가장 듣고 싶어하는 힘들때 힘이 되는 한마디는 "잘했어"라고 합니다. 

"잘했어"라는 말을 들으면 그동안 힘들었던 일들이 보람으로 돌아온다고 합니다. 직장상사라면 후배들에게 "잘했어"란 말을 아끼지 말아야할 것 같습니다.

☞ "수고했어"란 말을 듣는다면?
모임의 회원들이 꼽은 힘이 되는 또다른 말은 "수고했어"입니다. 이 말을 들으면 힘든게 금방 사라질것 같은데 직장상사들은 이 말에 참 인색하다고 합니다. 

☞ 어려울때 힘이 되는 한마디는?
직장생활과 업무를 하면서 힘들때 힘이 되는 한마디는 또 "자네가 최고야" "고생하는군" "힘내게" 등을 회원들을 듣고싶어 했습니다. 이런 말을 할 줄 아는 직장상사라면 직장후배들이 신이나서 일을 하겠죠.

☞ 직장상사가 미더울때는?
그렇다면 직장상사가 스트레스의 주범(?)일까요. 믿음과 신뢰가 쌓이면 직장상사는 오히려 존경과 경외의 대상이 됩니다.

직장상사에게서 듣고싶은 믿음과 신뢰를 느끼는 말은 "같이 고생해 보자" "내가 뒤에 있어" "내가 책임질게"  "나만 믿어" "내가 한 번 알아볼게 " 등을 꼽았습니다. 이런 말들은 비록 부담스런 말이기는 하지만 말한마디로 후배들에게 큰 힘이 되고 업무의욕을 고취시키는 데 도움이 됩니다.

어떠세요? 직장상사에게서 어떤 말들을 듣고 싶나요? 혹시 지금 직장상사의 위치에 있다면 직장 후배들에게 어떤 말을 해주고 싶나요.


Trackbacks 1 / Comments 5